2010년 10월 21일 15시 20분 베이징(북경 北京) 동즐먼(동직문 东直门) 베이따지(북대가 北大街)에 북측인도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하여 한명의 미국국적의 남성이 다쳤으나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국적의 남성은 청바지를 입고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폭발로 인하여 오른쪽 다리부분에 5cm을 꼬매야 했다고 한다. 경찰은 현재 해당 사건이 인위적인 사고로 보고 구체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

중국정부 스스로 해당 사건을 벌였을 가능성은 현재 광조우 아시안게임이 곧 다가오는 입장에서 거의 불가능하고, 기존에 테러활동(독립운동)을 해오던 위구르계열의 폭탄테러라고 하기에도 해당 계열의 "의사표시"가 없었기에 확정하기 어렵다. 바로의 직감에 의해서만 판단을 한다면 그냥 의도하지 않은 사고이거나 혹은 장난 정도가 아닐까 싶다.

이 사건에서 재미있는 점은 중국정부로서는 언제나 그렇듯이 이런 사건을 최대한 묻어두려고 하였고, 그 결과 지금까지 단지 10개의 기사만이 올라올 정도로 통제하였지만, 이미 폭발이 나고 몇 시간 안에 해당 소식이 중국인터넷을 통해서 전해졌고, 현재도 그 범위를 넓히고 있다. 중국정부는 분명히 인터넷을 우민정책의 중요수단으로 잘 이끌어가고 있지만, 인터넷세상이 넓어지고 빨라지고 단단해질 수록 중국정부로서는 불안감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1. 그렇군요. 2010.10.23 23:36

    인터넷을 통한 우민정책...

    지금 민족주의와 결합해서 공산당이 생존하고 있지만,

    센카쿠때 처럼 통제 불능의 민족주의가 발동하면 공산당 입장에선 당혹스럽겠네요.

    제 생각엔 우리나라도 성범죄 사건을 집중 부각 시키면서 우민 정책을 하고 있는 느낌인데...

    전례없는 친족간의 성범죄 사건을 쏟아 내고, 김길태같은 표적을 만들어서 모든 여론을 그쪽으로 돌리고..

    네이트만 봐도 한달이면 수십건씩 패륜적인 성범죄 기사가 쏟아 지던데...

    너무 여과없이 보도되다 보니, 사회 전체를 놓고 보았을때 이게 과연 옳은 일인지 의문이 되더군요..

    물론 최대 피해자는 이땅의 아버지들인거 같구요..

    어제도 단칸방에 살면서도 혈육을 포기하지 않고 어렵게 생계를 꾸려 가는 아버지들을

    잠재적 성범죄자 취급하며 딸들과 격리 시켜야 한다는 기사가 나오던데..

    무분별한 패륜 범죄를 쏟아 내다 보니, 온통 여론은 그쪽으로 쏠리지만,
    사회 전체를 놓고 보면 윤리적인 부분은 오히려 저하됬어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0.24 16:35 신고

      제 생각에는 성범죄는 우민정책의 지류가 될 수 있어도 본류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이유로 현재의 경제적 문제를 생각하면 조만간 한국에서 "재미있는" 민족주의적 이야기가 퍼지겠군요. 한글공정은 어떻게든 금방 "진화"가 되었지만....그 다음은 무엇일 올런지..

  2. 2010.10.24 20:48

    동즐먼에서 저런 일이 있었네요...

    너무 일을 축소화 시키다 보면 나중에 더 큰 일이 일어날 수도 있을텐데..

    여튼 어떻게 헤쳐나아가나 봐야겠습니다. 중국 여기저기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고치지 않으면 문제는 생기는 법이죠...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0.25 13:56 신고

      정치 개혁은 그리 쉬운 것이 아니라는 것이 문제이겠지요. 더 큰 문제는 개혁을 제 때하지 않으면 "혁명"이 되어버린 다는 것이지요. 후..

  3. Favicon of http://twitt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10.24 22:39

    ‘뭐’가 폭발했는지조차 확인이 안 된 건가요? (가령 휴대폰배터리라든가...)

현재처럼 베이징에 자가용이 많아지기 전에는 택시가 일반인들에게 가장 빠르고 편안한 교통수단이었습니다. 80년대 중국이 개혁개방을 외치면서 택시가 등장한지 30년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베이징의 택시는 어떻게 변화했을까요?

80년대 베이징 거리의 빵차~~


80년대 베이징에 택시가 등장합니다. 당시의 택시는 지금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자가용이 아니라 황색의 봉고차였습니다. 중국이름은 “面包车” 혹은 "面的"라고 불리는 "빵차"입니다. 생긴 모습이 식빵과 같다고 하여서 붙여진 "빵차"는 기본요금이 5위엔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에 목적지까지의 비용을 흥정을 하고 출발을 하는 모습을 연출하였습니다.

북경호텔 앞의 빵차~


빵차는 90년대말까지 사용되다가 베이징 대기 오염의 주범으로 불리면서 점차 사라져갔습니다. 그래서 초기 중국유학생들이나 거주자들만이 빵차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만약 빵차을 안다면 그 사람은 중국에 일찍부터 간 사람이라고 단정해도 될 정도입니다[각주:1].

그래도 오랜만에 보니 그리운 샤리


빵차의 뒤를 이어서 등장한 것이 샤리(
夏利)라고 하는 택시입니다. 샤리는 98년을 기점으로 빵차와 교체되어가기 시작하였습니다. 샤리는 의외로 잘 만들어진 차라서 고장빈도가 적었습니다. 그래서 택시기사들에게 상당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2000년대 초기에 국민차로 사랑받았습니다. 보통 비용이 10위엔 기본요금에 킬로미터당 1위엔이었지만 천천히 가격이 오르게 됩니다.

보기에도 답답할 뿐이 아니라 실제로 공간도 좁아져서 불편했다.



그러나 좁은 차내 공간을 더 비좁게 만드는 철제 방범창은 손님들의 입장에서 불편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특시 당시에는 택시 시가들의 수준도 상당히 떨어져서 차내 흡연은 당연한 일이었고, 차에서 퀘퀘한 냄새가 나는 것은 당연했습니다. 또한 돈을 아끼겠다고 더운 여름에 에어컨을 키지 않고 도로 한복판에서 창문을 활짝 열어놓아서 매연에 머리가 띵할 정도였습니다.

현대자동차 영업의 승리. 소나타와 엘란트라.


베이징은 올림픽을 유치하고 외국손님들에게는 베이징의 발이라고 할 수 있는 택시를 바꾸어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 현대자동차는 성공적으로 베이징과 교섭을 하여서 베이징의 택시기종을 소나타와 엘란트라로 확정하게 됩니다. 그 결과 현재 베이징 택시의 절대 다수는 현대 자동차의 소나타와 엘란트라가 점유하고 있습니다.

현재 요금은 10위엔 기본에 킬로미터당 2.0위엔입니다. 택시기사들의 수준도 많이 올라가서 차내 흡연을 안하는 문화가 점차 정착되고 있습니다. 또한 답답했던 방범철장도 사실상 사라져버렸습니다.


이제 2~3년이 있으면 베이징의 택시도 다른 기종으로 넘어갈 것입니다. 그 때 현대 자동차는 또 다시 성공적으로 베이징 택시 시장을 점유할까요? 아니면 중국 국내 업체에 밀려나갈까요? 제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현대 자동차가 베이징에 쏟아 붓는 열정을 생각한다면 현대자동차의 차기 기종이 무리 없이 다음 대 베이징 택시가 될 것 같습니다.


  1. 이 블로그의 방문자 중에도 분명히 타본 분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솔직히 고백하시지요. ^^ [본문으로]
  1. 천진유학생 2010.10.05 16:32

    우와 빵차(화리) 샤리 완전 오랜만에 보내요ㅜㅜ 천진에 있었습니다만 저가 있었을때만해도
    빵차로 여럿 앉아서 띵잡아서 다녔는데.. 요금도 샤리보다 싸서 좋았지만.. 의자가 딱딱해서
    엉덩이가 아팠다는ㅋㅋㅋㅋ 싼맛에 탔죠 샤리때는 택시비 아끼겠다고 5명에서 낑겨타고 했는데.. 완전 그립습니다... 지금은 천진도 택시 다 바뀌었다던데.. 참고로 2008년 7월중순에 귀국한 중국유학생입니다ㅜㅜ 그립다ㅜㅜㅜㅜㅜ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0.05 18:25 신고

      하하...지방에는 빵차가 좀 더 오래 살아남았었죠. ^^
      많이 불편했지만 재미있던 교통수단이었는데 말이죠^^

  2.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10.06 01:01

    저게 말로만 듣던 빵차군요..ㅋ
    저는 2008~2009..이렇게 2년동안 있어서..못봤다는..-_-;
    제가 본건 죄다 현대 택시뿐..가끔 샤리도 보긴했지만..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0.06 04:07 신고

      넵. 그 때까지 샤리가 남아 있기는 했습니다. 님의 입장에서 괜히 샤리가 잡히면 x 밟은 날이었겠는걸요?! ^^::

  3. 애쉬 2010.10.06 10:46

    ㅎㅎㅎ 오랫만에 보는 빵차...

    더운 여름에 샤리탔을때....
    택시 냄새 + 떡진 머리 냄새 + 기사 입냄새 가 합쳐져서 말로 표현 못할 오묘한 냄새가 날때는...제발 나한테 기사가 말걸지 말고(그때 그시절만해도 외국인 타면 꼭 기사가 이것저것 호기심에 물어보던 시절이라...입냄새 때문에...ㅜㅜ)

    차라리 담배를 펴서 담배 냄새에 다른 냄새가 가려지기를 바랬던 적도 있었지요...

한국과 중국의 교류가 늘어나면서 베이징수도공항 통해서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사람들도 늘어났습니다. 특히 T3라고 불리우는 신공항청사는 국제항공편으로서 더욱 더 많은 한국인들이 오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공항을 오가다보면 애매하게 시간이 남아서 허기가 질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중국인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공항 맛집으로 한 번 가보시겠습니까?



중국인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맛집은 바로 버거킹(汉堡王)입니다. 출국하기 전에 비행기 티켓을 받고 "전철"을 타러 에스칼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는 쪽에 있습니다.(3号航站楼5楼) 사실 수도 공항에 들어오면 너무나 쉽게 눈에 띄입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5층으로 버거킹으로 올라가면 좋은 전망에서 공항에서의 조그마한 자유를 느낄 수 있습니다.

물론 베이징 수도공항의 맛집이라면 중국음식이어야 하지 않냐고 하실 분들이 있으실 것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중국음식은 냄새가 강하거나 오랜 시간 동안 먹어야 되는 만찬형이 많기에 공항에서 적당히 요기를 해결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버거킹은 비록 전세계적인 체인점이지만, 수도공항의 버거킹은 카드로 결제를 할 수 있을 뿐더러, 편안한 자리에서 무선인터넷을 제공하고 있음으로 공항에서의 지루한 시간을 보내기에 적당합니다. 또한 전망도 좋아서 조용히 앉아서 아래에서 바쁘게 지나다니는 인간들의 군상을 보며 상대적인 안정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가격대는 대충 30위엔 안밖이다.



  1. 애쉬 2010.09.16 14:43

    제가 먹어본 결과,,,,

    2터미널, 3터미널 통합해서 변하지 않는 품질의 먹을 거리는 국제항공 라운지 컵라면 뿐이더군요...ㅎㅎ

  2. Favicon of http://www.safegeneric.com BlogIcon PROpecia 2011.09.19 08:08

    이것은 나쁜 것입니다! :(

  3. Favicon of http://www.usbestmoncler.com BlogIcon Moncler Jackets Sale 2011.10.25 11:26

    Join all the remaining hair from the ponytails together to make a bridge, using hairspray to keep them together. Upper sections should join into the main ponytail at the top of the crown, and then be joined by lower sections several inches above the nape of the neck. This creates one ponytail with your remaining hair underneath left out long and straight. <a href="http://www.usbestmoncler.com/">Moncler For Cheap</a> <a href="http://www.usbestmoncler.com/">Moncler Jackets Sale</a> <a href="http://www.ghdok.co.uk/Cheap-ghd-hair-straightener_c2">GHD Hair Straightener</a> <a href="http://www.ghdok.co.uk/Cheap-chi-hair-straightener_c3">CHI Hair Straightener</a> <a href="http://www.ghdko.co.uk/">Cheap GHD Straighteners</a> <a href="http://www.ghdko.co.uk/">GHD Australia</a> <a href="http://www.ghdko.co.uk/">GHD Factory Outlet</a> <a href="http://www.ghdko.co.uk/">Cheap GHD Sale</a> <a href="http://www.ghdko.co.uk/Cheap-ghd-hair-straightener_c2">GHD Hair Straightener</a> <a href="http://www.ghdko.co.uk/Cheap-chi-hair-straightener_c3">CHI Hair Straightener</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 Jordans</a> <a href="http://www.nikerto.com/">Cheap Jordans Shoes</a> <a href="http://www.nikerto.com/">Wholesale Jordans Shoes</a> <a href="http://www.nikerto.com/">Jordans Shoes</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jordan-2011_c1">Jordan 2011</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cheap-jordans_c2">Cheap Jordans</a><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jordan-fusions_c3">Jordan Fusions</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jordan-max-fusions_c4">Jordan Max Fusions</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women-jordans_c5">Women Jordans</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jordan-evolution-85_c44">Jordan Evolution 85</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jordan-pro-classic_c45">Jordan Pro Classic</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jordan-after-game_c46">Jordan After Game</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jordan-2010_c47">Jordan 2010</a> <a href="http://www.nikerto.com/Discount-air-jordan-high-heels_c48">Air Jordan High Heels</a> <a href="http://www.ghdok.co.uk/">GHD Hair Straighteners</a> <a href="http://www.ghdok.co.uk/">Cheap GHD Straighteners</a> <a href="http://www.ghdok.co.uk/">Cheap GHD Hair Straighteners</a> <a href="http://www.ghdok.co.uk/">Cheap CHI Hair Straighteners</a>.


베이징에 눈이 많이 내리고 롱저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나는 세상을 보았다. 조그마한 화단으로 눈 녹은 물들이 떨어져 내리고 있었다. 매일 매일 오고 가는 길바닥의 한 구석에도 새로운 세계가 펼쳐진다.

동네에 세상이 있거늘 우리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1.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03.21 10:17

    사진 멋지군요...

중국에서 설날(구정)은 춘지에(春节)라고 부릅니다. 춘지에는 중국에서 가장 긴 휴일입니다. 10월 1일 중화인민공화국건립연휴와 법으로 지정된 휴일일수는 비슷하지만, 실제로는 그 이상의 휴일을 보내는 것이 관행입니다. 설날 그믐부터 한가위(음력 15일)까지는 사실상 중국의 모든 것이 멈춘다고 생각하는 편이 좋습니다.

1. 폭죽소리는 안 들리는 거다.
베이징과 같은 경우 법적으로 그믐날부터 설날당일까지(올해의 경우 2월 13일부터 14일)는 하루종일 폭죽을 터트리지 못합니다. 그리고 음력 1월 2일부터 음력 15일사이에는 오전 7시부터 밤 24시까지만 폭죽을 터트릴 수 있습니다.

법은 개뿔입니다. 그믐날부터 음력 15일까지 폭죽은 시도때도 없이 펑펑펑~! 터집니다. 매캐한 화약냄새가 풍겨나오는 것도 별 것 아닙니다. 새벽 4시에 폭죽소리에 깜작 놀라 깨는 것도 별 것 아닙니다.

그냥 안 들리는 겁니다. 폭죽소리에 놀라거나 신경 쓰면 지는 겁니다!!!

2. 식당은 기본적으로 닫는다고 생각하라.
중국의 식당은 기본적으로 점심이 되어야만 문을 열게 됩니다. 아침은 보통 농촌지역에서 도시로 온 사람들이 거리에서 가판을 만들어서 팔고는 합니다. 그러나 설날이 다가오면 모두가 고향으로 돌아가기에 아침을 먹을 곳이 사라지고 맙니다.

대부분의 식당들도 문을 닫습니다. 특히 그믐부터 음력3일까지는 유령도시를 연상하게 합니다. 서울도 그렇다고 하시는 분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중국 대도시는 그것보다 더욱 심각한 수준입니다. 음식배달은 고사하고 대부분의 식당들이 문을 닫고, 맥도널드나 KFC와 같은 몇몇 해외체인만 조용히 돌아가게 됩니다.

다만 베이징의 경우 왕징과 같이 한국인들이 다수 거주하는 구역에서는 그나마 몇몇 한국식당들이 문을 열고 있습니다. 그러나 배달은 대부분의 종업원이 고향으로 돌아가있기에 사실상 불가능한 수준입니다. 이 또한 설날 당일에는 아예 영업을 하지 않는 곳도 있습니다.

집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물을 최대한 비축을 하고 동굴에서 겨울잠을 자는 곰처럼 살아야 됩니다.

3. 중국의 설날 풍습을 구경하라. - 묘회庙会
고향으로 돌아가지도 않고 집에 있는 것은 분명 어떤 목적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집에만 있으면 너무 답답하지 않으십니까?  그런 분들은 각 지역에서 하는 묘회에 참가하시기 바랍니다. 각 지역마다 독특한 묘회가 있습니다.

묘회에서 중국의 독특한 설맞이를 구경하시기 바랍니다. 묘회에는 중국의 독특한 설맞이 공연과 의식 그리고 먹거리들이 있습니다. 물론 조그마한 수공예 장난감들도 있습니다. 그것에 대해서 공부하시고 가는 것도 좋지만, 그렇지 않는다고 하여도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볼만 하다고 생각됩니다.

2010년 베이징의 묘회 - 굵은 부분 추천
1.地坛庙会 农历腊月二十九开始,到农历正月初七
地址: 东城区安外大街甲2号。地铁5号线。
2.龙潭庙会 农历腊月二十九至农历正月初七
地址:北京市崇文区龙潭路8号 交通路线:北门:743、822、35、41、957北京游乐园旁边。
3.东岳庙庙会  农历除夕至农历正月初七
地址: 朝阳区朝阳门外大街141号。
4.白云观庙会  农历正月初一至初六
地址:西城区复兴门外白云路东侧 交通路线:乘46、48、114、308。
5.厂甸庙会 农历腊月除夕到农历正月初六
地址:北京市宣武区虎房桥至和平门 交通路线:乘822、715、743、特5路。
6.大观园红楼庙会 从正月初一至正月初六
北京市南菜园12南门。
7.莲花池庙会  从正月初一至初六
地址: 丰台区广安门外莲花池
8.石景山“洋”庙会  从正月初一到初七
地址:石景山区地铁八角站北侧。地铁一号线。


* 이런 글을 보고 날로 먹는 글이라고 하죠;;; 삐질;;;;;;;;;;;;
  1. Favicon of http://goldenmean.tistory.com/ BlogIcon goldenmean 2010.02.13 19:11

    요 몇년 설날을 중국에서 보냈었는데 올해는 한국에서 설을 맞이하네요.
    한국에서 조용한 설날을 보내려니 청도의 폭죽소리가 그리워질라고 합니다.ㅎㅎ
    설날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2.14 10:45 신고

      원래 추억은 아름답게 채색되죠. 다시 돌아오시면 짜증을 부리시리라 확신합니다. 킥킥-0-;;;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2.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02.13 21:17

    춘지에 기간에 북경역 근처 지나가다가 깜짝 놀란적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개미군단처럼 보이긴...-_-;;
    아무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 초부터 들려오던 택시비 인상이 11월 25일을 기하여 이루어졌습니다. 그러나 요금이 올라서 기뻐해야될 택시기사가 어이가 없다고 말할 정도로 사람을 멍하게 만드는 이상한 방식의 인상입니다.

기본요금인 3KM까지 10위엔과 1KM당 2.0위엔은 여전합니다. 그럼 대체 무슨 요금이 올랐냐고요? 3KM을 넘는 순간 1위엔을 더 지불해야됩니다. 명목은 "기름값"입니다.

* 현재의 환율로 10위엔은 약 1700원입니다.

더 황당한 것은 이 1위엔은 기존의 택시비 정산기에 자동으로 처리되는 것이 아닙니다. 따로 영수증이 존재합니다. 대체 시스템을 어떻게 처리하는 것인지 궁금할 뿐입니다.

이런 영수증을 더 줍니다.....왠지 멍~~~ 해집니다.



사실 1위엔의 차이는 현재 베이징 물가를 볼 때 그리 큰 금액은 아닙니다. 그러니 승객의 입장에서는 특별히 많이 올랐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택시기사의 입장에서는 현재까지 1305위엔의 연료보충비에 하루에 250-300km을 달리게 되면 400위엔 정도를 더 써야되는데 이 금액이 조금은 보충되게 됩니다.

그러나 이번 1위엔 요금 인상은 어디까지나 임시이며, 기름값(93호)이 7.1위엔이 되는 때, KM당 요금이 인상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KM당 2.2위엔이나 2.5위엔의 시대도 오겠군요.


  1. cosmopolitan 2009.11.26 12:17

    그래도 환율 230원일때 택시 타던 것보다는 싸군요..
    그때 생각하면...덜덜;;;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6 23:50 신고

      ....그건 그렇지요--;; 그 시절은...잊고 싶습니다. 전 100% 방콕모드였답니다.

  2. Favicon of https://jack918.tistory.com BlogIcon Jack Park 2009.11.26 12:57 신고

    항주에서 이렇게 실행하고 합니다..택시비 기본 요금 10위안에 1원 燃油费~~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6 23:51 신고

      하하...제가 들은 샤오씽 소식과 동일하군요. 킥킥...베이징은 그래도 11원이 되었을 때 + 1위엔입니다. ㅋㅋㅋㅋ

  3. 화디에 2009.11.26 21:53

    짜증지대로야~

  4. JK 2009.11.26 23:53

    뭐 북경은 이제 시작이라지만 이미 다른 도시에선 이런 시스템이 있었습니다. 별로 내키지는 않는 시스템이긴 합니다만..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6 23:56 신고

      그렇군요. 저는 거의 베이징에만 쳐박혀 있었떠니 잘 몰랐습니다. 정말 별로 내키지 않는군요.

  5. cosmopolitan 2009.11.27 03:01

    그나저나...중국같은 나라에서...
    헤이처는 왜 단속 안할까요?
    택시업체에서도 가만 안둘듯한데..
    걔들만 다 정리해도 택시업자들 소득이 좀 늘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7 14:00 신고

      黑猫白猫라고 할 수 있겠죠^^:;
      黑车을 잡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습니다.

북경대학교의 유학생의 보금자리인 북경대 안의 UN 샤오위엔과 북경대의 3대 상징물인
북경대의 정신 보야탑(博雅塔) 북경대의 마음 웨이밍호(未名湖) 그리고 북경대의 머리 도서관을 소개했습니다. 이번에는 북경대를 오신 분들은 반드시 사진을 찍고 가는 북경대서문을 소개해보겠습니다.


북경대학교 서문은 원래 북경대학교의 문이 아닙니다. 1952년 북경대학교와 합쳐진 연경대학(燕京大学)의 문이었습니다. 연경대학교 졸업생들의 모금으로 만들어진 문입니다. 편액은 북경대학교 도서관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 모택동(毛泽东)의 글씨입니다. 또한 문 앞에 당당하게 서 있는 두개의 돌사자(石狮)은 원명원(圆明园)의 유적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북경대학교 서문은 도쿄대학교의 아카몬(红门)과 같이 북경대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북경대학교에는 여러개의 문이 있습니다. 서문은 사실 정작 북경대학교 학생들은 그리 자주 이용하는 문은 아닙니다. 북경대학교 신입생들은 남문을 통해서 처음 북경대학교로 들어오게 됩니다. 또한 지하철역이 있는 동문은 가장 보편적인 문으로 생각되고는 합니다. 무엇보다 서남문이야 말로 북경대생들이 자주 출입하는 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문은 그 유려한 모습으로 인하여 수 많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는 명소입니다.

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서 잠시 출입통제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북경대학교는 전통적으로 외부에서 수업을 들어오는 것에 대해서 매우 관대합니다. 중국의 최고지도자가 되는 모택동부터가 자유로운 북경대의 청강분위기에서 만들어진 인물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외부인들이 학교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매우 반겼습니다.

그런데 2008년 6월부터 학생증과 신분증 검사를 통해서만 출입을 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그 당시의 이유는 베이징 올림픽의 안전을 위한 일이라고 하였습니다. 북경대의 교직원들과 학생들은 상당한 불만을 표시하였지만 일단은 협조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올림픽이 끝나고, 주변의 다른 대학교들도 신분증 검사를 끝낸 지금(2009년 11월)까지도 북경대만은 계속 신분증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는 북경대학교의 자유로운 학풍을 방해하는 일이며, 교직원과 학생들의 불만도 한계에 달할 정도입니다. 정말 빨리 개방되었으면 합니다.

× 여행객들을 위해서 : 현재 북경대학교는 출입증 검사를 합니다. 북경대에 가실 때에는 반드시 여권을 지참해주시기 바랍니다. 입장을 하면서 이름과 여권번호를 공책에 적으시면 됩니다. 혹은 중국어 잘 모르는듯한 천진난만한 표정을 지으시면서 여권을 보여줘도 통과시켜주고는 합니다.

언제나 우글우글;;;







* 예약해놓아서 당연히 공개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안되서어 서둘러 공개-0-;;;

  1. 코스모폴리탄 2009.11.21 01:48

    참...저기서 사진들 많이 찍으시던데...
    버스타고 지나가면서 참 많이 봤음...ㅋ

  2. 화디에 2009.11.21 12:48

    저길통해들어가면 호숫가로 가니 저문은 어쩌면 참... 무릉도원으로 가는 대문같아요 ㅋㅋ
    그런데 저기 사자가 유물이였단 사실이 놀랍네요 어쩐지 포스가 쩔더라... 현판도 모택동주석이 썼다는것도 몰랐는데 이렇게 역사를 알고보니 저문이 더 사랑스럽게 느껴집니다. ㅋㅋ
    아무튼 저문때문이라도 북경대가 가고싶습니다. ㅋㅋㅋ
    그런데 출입을 막나요? ㅋ 그럼 보초한테 음료수로 입막음을 ㅋㅋㅋ

  3.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1.21 18:53

    동대의 아카몬과 같이 북대의 대표적인 얼굴이군요.
    뭔가 중국적인 이미지가 물씬 풍기는 문이네요.^^ 앞의 저 사자상은 뭔가 위압적인 느낌이 물씬 듭니다.^^

  4.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9.11.22 02:28

    안녕하세요. 궁금한 것이 있어서 물어보려고 합니다.

    아는 사람이 타이완(대만) 현지에 있는데 HSK를 시험 볼 때 간체만 가능한가요?

    저는 현지에 있는 사람이 아니고 중문과도 아니라서 뭐가 뭔지 모르니...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2 17:45 신고

      본문글과 상관없는 질문은 방명록(게스트북)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HSK는 중국대륙의 한어검증시험으로서 간체자를 기본으로 하며, 번체자는 배제합니다. 직접적으로 말해서, 간체자로만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북경대를 대표하는 3대 상징은 보야탑과 웨이밍호 그리고 도서관입니다. 저번에는 북경대의 정신 보야탑(博雅塔)을 소개하였습니다. 이번에는 북경대의 마음이라고 할 수 있는 웨이밍호(未名湖)에 대해서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북경대의 정신 보야탑(博雅塔)에서 나오는 호수 자체가 웨이밍호랍니다.

* 웨이밍호(未名湖)의 작명시기는 1920년대입니다. 한국 외래어표기법에 의거하면 웨이밍호가 맞습니다. 많은 분들이 한국 한자 독음으로 미명호라고 말씀하시는데 이는 틀린 것입니다.

제가 찍은 사진이지만..잘 찍었다~!


웨이밍호는 청왕조 원명원(圆明园)의 부속정원으로서 화곤(和珅)이라는 당대의 고관의 화원인 수춘원(淑春园)의 인공호수였습니다. 그 당시의 유적은 사실상 돌배(石舫)밖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현재는 돌로된 기초만이 남아 있는 이 돌배는 이화원에 남아 있는 돌배를 모방해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돌배의 의미를 생각하면 결코 복제해서는 안되는 죄입니다. 그래서 화곤도 권세가 추락할 당시에 돌배로 한 소리 듣게 됩니다. 나중에 이 돌배에서 술을 마시면 졸업을 못한다는 속설이 만들어질 정도로 분위기가 좋으면서 돈 없는 사람들이 올 만한 곳으로 나름 자리잡았지만 말이지요.

웨이밍호에 남아 있는 돌배

이화원의 돌배


돌배(石舫)의 의미는?
"물은 배를 띄우지만, 배를 뒤집을 수도 잇다..[각주:1]" 한번 쯤 들어보셨나요? 여기서 물이 비유하는 것은 일반백성들이고 배가 의미하는 것은 왕조입니다. 백성들은 왕조를 유지하는 근본이지만, 백성들은 그 왕조를 전복시킬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만큼 백성들을 소중히 생각하고 그것에 귀를 기울이라는 뜻이지요.

그런데 어떤 사람이 이런 생각을 합니다. 그럼 돌배를 만들어서 절대 침몰하지 않게 만들면 왕조도 영원히 가는거네? 그따위 생각으로 돌배를 만들게 됩니다. 딸랑딸랑 아부하는 실력은 우수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원래의 의미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병신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군요. 또 그 말에 혹한 황제도 똑같은 놈입니다[각주:2]

여기가 보통 사진을 찍는 포인트입니다. 웨이밍호 비석을 뒤로 보야탑이 보이는 최고의 앵글이라고 할까요?

그리고 시간이 흘러서 훗날 북경대학교와 합쳐지는 연경대학(燕京大学)이 이곳에 학교터를 잡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과거에 이름이 없었던 이 호수에 누군가 이름을 붙여주어야했습니다. 그래서 온갖 이름이 다 나왔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저도 감히 번역작업을 천천히 진행하고 있는 전묵(钱穆) 선생님이 웨이밍호(未名湖)라고 작명하셨습니다. "이름 없는 호수"라는 뜻입니다. 너무 아름다워서 감히 이름을 지을 수 없다는 뜻인 동시에 한명의 지식인으로서 명성보다는 이름 없어도 아름다운 호수를 본 받으라는 의미에서 만들었다고 합니다[각주:3].

* 제가 천천히 번역중인 전묵선생님의 글을 보시려면 호수 위의 한가로운 생각(湖上闲思录)

북서쪽변입니다. 저의 사진 실력일까요? 아님 원래 예쁜데 이것밖에 못 찍는 걸까요?


연경대학교가 북경대학교와 합쳐지고 문화대혁명의 시기가 지나는 그 모든 시간 속에서 미명호는 계속 북경대인들의 사랑을 받게 됩니다. 공부로 지친 사람들은 이 곳으로 천천히 걸어와서 조용히 보야탑이 비치는 웨이밍호를 바라보고는 합니다. 이른 새벽 1KM 정도의 호수 주변을 돌면서 체력을 잃지 않으려 하는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웨이밍호 주변의 맑은 공기를 마시며 조깅을 하는 느낌은 말로 설명하지 못합니다.

무엇보다 11시면 점등시간이 되어버리는 4명이서 동시에 같이 사는 북경대 본과 기숙사에서 연인과의 달콤한 시간을 보내기에는 이곳보다 좋은 곳은 없다고 감히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동물의 왕국"이라고 농담처럼 이야기하고는 하답니다. 반대로 그 연인과 헤어짐으로 슬픔에 잠길 때 위로해주는 찰랑거림이 있습니다. 사실 몇 년에 한 번씩 웨이밍호에서 자살사건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웨이밍호의 위로도 그들에게는 통하지 않았나 봅니다.

아렇듯 북대인이라면 그렇게 수 많은 추억들이 미명호에 있을 수 밖에 없게 됩니다. 그러고 보니 북대생들이 반쯤 장난으로 만든 "북대인이라면 꼭 해보아야될 일" 중에서 웨이밍호에서 수영해보기도 있었군요. 전 안해봤습니다. 피부가 안 좋아서...-_
 

겨울 웨이밍호에는 색다른 재미가 있습니다. 사진에 무엇인가가 보이시나요?

바로 스케이트를 탈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스케이트와 의자스케이트 두 종류가 있습니다. 개인이 스케이트를 타고 갈 수도 있고, 과거에는 난잡했지만 지금은 학교에서 거의 직접적으로 운영하는 대여하는 곳에서 빌려서 탈 수 있습니다.

제가 눈 오는 날 찍은 사진입니다. 열심히 수업 가는 길에 찍었던지라 앵글이 나이스하군요-_-!


웨이밍호에 대한 이야기는 이 쯤에서 접도록 하겠습니다. 웨이밍후 주변을 소개하려면 아직 멀고도 멀었습니다. 괜히 웨이밍후와 그 주변이 2001년에 "중국중점문물보호단위"(全国重点文物保护单位)로 선정된 것이 아닙니다. 역사가 쉼 쉬는 주변 이야기는 다음부터 하나하나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은 타켓은 북경대 도서관이군요. 솔직히 제 느낌상으로는 제일 날로 먹을 만한 곳입니다. 소개하기 시작하면 복잡하겠지만, 어차피 여행객들은 안에 못 들어오니까 적당한 역사만 소개하고 은근한 자랑질만 해주면 되겠죠. 음하하하-_;;; 안쪽도 소개해야될까요? 별 것 없는데;;; 그냥 컴퓨터에 책...아..시스템 소개를 살짝 하면 되겠군요. 흐음...


  1. 水则载舟,亦能覆舟《荀子,哀公》 [본문으로]
  2. 그리고 대운하라는 돌배를 지으려는 어느 분....반성하세요. [본문으로]
  3. 하지만 지금은 중국 사람중에 이 "이름 없는 호수"을 모르는 사람이 없는....쿨럭....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01031350527 BlogIcon 김민지 2009.11.13 12:39

    앗, 저번 주에 여기 다녀왔었는데 반가운데요 !+ㅅ+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3 19:46 신고

      여행으로 왔다 가신듯 하군요. 제대로 둘러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갔다 온 곳의 자세한 이야기를 들으니 조금 기분이 다르죠? ^^

  2.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1.13 19:10

    북경대의 아름다운 호수가 자리하고 있다니 북대생들은 자랑스럽게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3 19:46 신고

      특별히 자랑스러운것은 없답니다. 하지만 산책이나 조깅 혹은 연애장소-_-!로는 상당히 좋죠^^::: 사색의 장소로도 좋고요.

  3. 화디에 2009.11.13 20:52

    오빠 도서관 진짜 기대하고 있어요 자세히좀 부탁드려요 플리즈으?~~~~~~~~
    바쁜건 잘 알지만
    그런데 길바닥 중국어 언제 올라와요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5 01:23 신고

      도서관이라.....이것 복잡하게 설명하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어요;;;;;;;;;;;;;;;;;;;;;;;;;; 정말 책 한권 쓸 수 있는데..후...어디에서 끊어야 되려나;;;

  4. 北京通 2009.11.13 21:06

    사진 멋지군요~

  5. 시골 2009.11.14 12:24

    미명호란 이름이 붙여진 사연이 뜻깊네요...
    (석주를 만든이들의 발상은 어이없지만.. )
    전묵선생의 깊이가 느껴지는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5 01:24 신고

      아침에 조깅하기 딱 좋습니다. 문제는 요즘같은 날씨에는 방에서 나가는 자체가 싫다는 것이지요. 흑..ㅠㅠ 감기 조심하셔요. 신종인플루엔자는 더욱더요..ㅠㅠ

북경대를 소개 할 때 절대 빠져서는 안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저희들은 이것을 뒤섞여 엉망진창이다(一塌糊涂 yi ta hu tu)으로 말장난을 한 하나의 탑, 호수, 도서관(一塔湖图 yi ta hu tu)라고 합니다. 북경대의 정신인 보야탑과 마음인 미명호 그리고 지성의 북경대학교 도서관만은 꼭 보셔야 됩니다.

오늘은 우선 보야탑(博雅塔)의 역사부터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혹자는 말합니다. 보야탑이 미명호로 쓰러지는 날이 바로 북경대학교가 망하는 날이라고...


보야탑의 북경대생들에 있어서의 가치를 알려면 북대인들이 반쯤 장난으로 하는 말을 알려드리는 것이 더 좋습니다. 조금은 과장되었고 황당하게 느껴지는 말일지도 모르지만...

"보야탑은 북대인들의 영혼이 모여 있다.  북대인들의 지혜와 영기가 서려 있는 곳이다."
"미명호가 북대의 눈이라면, 보야탑은 북대의 이글거리는 눈동자이다."

눈 오던 어느 날 찍은


보야탑은 총 13층으로 높이가 27미터에 이릅니다. 내부는 비어있으며 나선형계단으로 꼭대기까지 연결이 됩니다. 매년 개교기념일이면 개방을 했다고 합니다.[각주:1] 올라가본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주변의 청화대학부터 멀리는 이화원까지 보이는 최고의 경치를 자랑한다고 합니다.

미명호를 끼고 찍은 사진. 미명호에 대해서는 다음편에....


1920년대, 당시에 현재의 북경대학교 부지는 추후 북경대학교와 합쳐지는 연경대학교(燕京大学)가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비록 하이디엔취가 조그마한 연못들로 이루어진 곳이며, 비교적 물이 풍부한 곳이었지만, 먹을 수 있는 물은 매우 적었습니다. 식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깊은 우물을 파서 지하수를 끌어올릴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물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줄이기 위해서 건축물을 만들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이 예쁜 건물은 사실 "거대 물펌프 뚜껑"이였던 것입니다.


여기서 잠깐^^
사실 베이징을 비롯한 북방지역의 식수문제는 지금까지도 내려오는 고질병입니다. 사실 원래 황하가 지금과 같이 고정된 루트로만 가지 않고, 자주 범람하며 물길이 변하는 시대에는 오히려 괜찮았지만, 지금은 황하가 고정이 되었고 하북지역의 식수난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그래서 50년대부터 난수이베이띠아오(南水北调)공정을 계획해오고 있습니다. 가장 간단하게 해석을 하면
장강의 물을 베이징까지 올려보낸다는 것입니다. 사실상 평지지형에서 서로 물길을 뚫는 계획에 50년 이상을 연구하며 계획하고 있는 중국을 보면서[각주:2] 산지에 순식간에 물길을 뚫겠다는 대운하를 어떻게 봐야될지는 너무 명확해 보입니다.

어느 안개 낀 날에....


당시 연경대학교의 철학과 교수였던 보션꽝(博晨光)이 자신의 숙부인 보야(博雅)에게 돈을 지원 받게 됩니다. 그리고 1924년 7월에 드디어 "거대 물펌프 뚜껑"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그러나 단순한 뚜껑은 아니었습니다. 보야탑은 북주(北周)시대에 만들어진 통주(通州)의 열등탑(燃灯塔)을 모방하여 만들어졌습니다. 단순한 물펌프 뚜껑이 아니라, 연경대학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어울리는 건축물을 만들기 위함이었습니다. 그 결과 물펌프 뚜껑이라고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할 건축물이 태어나게 됩니다.

특히 미명호에 살며시 비치는 보야탑을 벤치에 앉아서 조용히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이 터질 듯이 차 오름을 느끼고는 합니다. 여행을 오신 분들도 미명호 벤치에 앉아서 조용히 보야탑을 바라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북경대학생들의 영혼이 당신에게 다가 올 것입니다.




몸이 안 좋은데..........아무래도 신종인플루엔자가 맞는 것 같습니다. 예방접종을 맞으신 어느 분에게 옮겨 온 듯 합니다. 예방 접종이니 특별히 위험할 것은 없겠지만, 이것이 무슨 날벼락인지 모르겠군요. 약속한 날이라 일단 어떻게든 써서 올리긴 하지만...헤롱헤롱...이군요.....헤롱헤롱...


  1. ....좋겠다. 졸업하기 전에 자물쇠를 부수고 들어가 볼까나-_ [본문으로]
  2. 물론 중간에 문화대혁명과 같은 온갖 곡절이 있었지만.... [본문으로]
  1. 北京通 2009.11.11 02:21

    지나가면서 맨날 저긴 뭐지...이랬던 기억이...;;
    사람들 사진 많이 찍던데...ㅋ

  2. 화디에 2009.11.11 19:39

    얼른 타미플루 사서 드세요 ... 이건 자연회복이 불가능하데요 바이러스가 폐에서 부터
    생성되가지구 ... 병원부터 가세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1 21:46 신고

      ....중국에서는 자체 개발한 백신이 있습니다. 그리고 전 그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옮은 것이고요. 그러니 자연회복은 문제 없고, 거의 다 회복했습니다. 사실 신종플루도 자연회복이 가능합니다.^^::: 사망률이 생각보다 높지는 않습니다. 다만 악화되서 일정이상이 되면 약이 없는 것이 문제이지요.

  3. 익명 2009.11.12 16:4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2 18:14 신고

      황룡사지 9층 목탑을 말씀하시는가 보군요. 황룡사가 아닌 황룡사지입니다. 현존하고 있지 않으니까요. 머..이런건 세부 문제고...

      편견이 아니라 다양한 문화가 같이 있는 것이 맞습니다. 해당 탑은 북주시대의 탑으로서 비록 그 이후에 계속적인 복건작업이 이루어졌지만 기본적으로는 북주라는 북방계민족(선비계)의 탑입니다. 시기상으로 보면 황룡사가 이 원탑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해봅니다. 하지만 전 고건축전공이 아니며 예술적 감수성 제로에 도전하기에 무엇이라 단정할 수는 없군요.

      단지 황룡사가 한반도에서 자생적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만 생각하셨으면 합니다. 그만큼 한반도도 외부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다양한 문화가 발현되는 곳입니다. 중국대륙과 같이 말이지요. 그리고 그래야 문화가 발전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완전한 개방주의는 아닙니다. 지킬 건 지키자고 이야기 합니다. 하지만 지킬 것의 범위를 넓게 잡으면 그 문화는 썩습니다.

  4. 시골 2009.11.14 12:22

    공사장 벽에 그림을 그려넣었더니 예술품이 된거를 떠올리게 되는군요..
    자연스럽게 베어나온 문화겠지요..

예년보다 한달은 빠른 11월 1일에 첫눈이 내리더니( 베이징에 첫눈이 펑펑 내리고 있습니다.) 10일만에 전국규모의 폭설에 휘말려서 적설량 20CM을 넘기는 기염을 토해내고 있습니다. 올해 베이징은 눈 잔치인듯 합니다.



저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조용히 집 있을 생각입니다. 이미 첫눈이 올 때 강아지처럼 뛰어돌아다녔으니 오늘은 조용히 집에 있을 생각입니다. 또 강아지처럼 뛰어다니다가는 쓰러질 것 같기도 하고 말이죠.

어느 분은 눈이 내리는 것이 무엇이 그리도 좋냐라고 하십니다. 분명히 눈이 내리면 차도 막히고, 끈적끈적하고, 쉽게 감기에 걸리고는 합니다. 그래도 온 세상이 새하얗게 변하는 것은 무엇인가 몇 번을 봐도 질리지 않는 놀라움이 있지 않을까요?


  1. 집행인 2009.11.10 10:39

    지난 1일 새벽부터 첫눈 내려…20년 만에 첫눈 폭설

    중국 베이징에 지난 1일 폭설이 내린 것은 가뭄 해소를 위한 인공강우의 영향이라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베이징시 인공기후사무소의 장창(張薔)은 오랜 가뭄 해소를 위해 인공강우 작업을 해왔으며 지난달 31일부터 인공강우를 위해 요오드화 은을 살포했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이와 관련해 원래 적은 양의 비나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지만, 인공강우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폭설이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뭔가 실수가 있었던 듯...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0 13:59 신고

      1일 폭설은 실수 맞습니다. 원래는 밤에 비를 내리게 할 예정이었지만, 비가 내리면서 온도가 급격하게 떨어짐으로 인하여 눈이 내리고 말았던 것입니다.

      다만 오늘 폭설은 전국규모로서 인공적인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습니다.

  2. 北京通 2009.11.11 02:20

    북경 원래 눈, 비 잘 안오는 곳이었는데...최근 몇년새 많이 바뀐듯...
    인공비 영향이 클려나....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1 21:44 신고

      최근 인공강우를 많이 해서 그렇습니다. 덕분에 세계 최고의 기술 보유라고 하죠. 인터넷 차단에 이은 세계가 인정한 기술;;;;;; 후...

  3.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1.13 09:04

    아파트가 멋져서 어느나라인지 구별은 안갑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3 12:21 신고

      아..그런가요? 나름 海归派(해외에서 살다 돌아온 사람들)의 천국이라는 프로필의 아파트 단지랍니다....교육 시설쪽은 그래서 나름 잘 되어 있고, 나름 괜찮긴 하지만........학교에서 좀 멀어서요^^:: 제가 차가 있는것도 아니고....;;;

베이징에 첫눈이 내렸습니다. 예년에 비하여 한 달 정도는 빠른 시기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군요. 포근포근한 느낌의 눈이 아니라 거친 바람 덕분에 사납게 몰아치고는 있지만 첫눈이 아니겠습니까? 창문을 열고 가볍게 찍어본 사진입니다.

龙泽집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사실 아침 일찍부터 일어났지만 침실에서는 가습기로 인한 수증기로 밖에 보이지 않았고, 거실에서는 밖을 볼 생각을 안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AMI가 갑자기 설렁탕을 먹으러 나오라고 해서 "머냐?"라고 하니까....눈이 온다는 겁니다. 당황해서 밖을 보니 정말 눈이 오고 있군요. 그것도 펑펑~~ 내리고 있군요.

그리고 염장 하나 들어가겠습니다. 여친님이 이번 여름에 손톱에 봉숭아물을 들였지만 베이징에 첫눈이 오는 것은 아무래도 11월 말쯤이나 되는지라...첫사랑이 이루어지지 못하겠네~~ 라고 하였는데, 올해는 특이하게 첫눈이 빨리도 오는군요. 참고로 첫사랑은 저랍니다. 뻔한 거짓말일거라고요? 훗-_ 상관없습니다.

날씨와 연동이 되게 만들어놓은 구글에서도 눈이 살포시 내리고 있군요.


저에게 눈이 내리고 있다고 알려준 AMI에게 사진 찍어서 보내달라고 했습니다. 이것은 五道口(오도구) 华清에서 찍은 사진입니다.(아실분은 이것만 봐도 몇 동의 몇 층까지 나오겠지만-_)



저는 설렁탕 모임을 가야겠습니다. 그래도 나름 첫눈 오는 날이니까 말이죠. 라라라라~~~ 아침부터 설렁탕......솔직히 요즘 술을 잘 안 마셨습니다. 그런데 오늘만은 막걸리가 땡기는군요^^


  1. Favicon of http://chitsol.com BlogIcon 칫솔 2009.11.01 12:43

    헐.. 베이징은 벌써 첫눈인가요?
    여기는 어제 비가 내린 뒤로 부쩍 추워졌다는..
    머지 않아 서울도 눈 소식이 날아들겠죠~ 몸 건강히 지내시길~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1 19:43 신고

      원래 11월 말이나 눈이 내리는데 올해는 빠르군요.
      몸 조심하셔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09.11.01 15:36

    감기 조심하세요~~~

  3.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1.01 16:48

    베이징은 벌써 눈이 내려요?
    역시 위쪽 지방이라 춥긴 춥나봅니다. 그래도 아직 11월인 첫날인데...ㅎㄷㄷ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1 19:44 신고

      원래 이렇게 빨리는 내리지 않습니다...쩝....올해는 너무 빠르군요--;;

  4. 만두군 2009.11.02 07:13

    한라산에 첫눈이 왔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저희동네는 그저 춥기만 하는 군요.-.,-

  5. 시골 2009.11.02 16:34

    어휴 어제 고생많이 하지 않으셨는지요...

    한국의 눈도 평년보다 15일정도 이르다더군요...

  6. cdhage 2009.11.03 19:20

    gg

  7. 北京通 2009.11.05 01:55

    인공비를 그렇게 뿌려대니...쩝...
    그래도 오랜만에 보는 눈이라 좋았음..ㅋ

  8. Rmi 2009.11.14 09:38

    AMI는 대체 누규-_-?

  9. 눈길 2009.12.01 14:44

    눈이고 모고 중국인 여자친구 둔 거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ㅜ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01 15:28 신고

      현재 여친님은;;; 한국인입니다만;;;;;
      무엇을 보시고 중국인 여친님이라고 생각하신건지;;;
      저 맞아 죽는 수가 있습니다. -0-;;;

북경대학교. 중국에 별 관심 없는 중국인들도 알고 있는 중국의 명문대학교입니다. 그리고 중국 근현대사를 한 몸에 간직하고 있는 학교입니다. 거칠게 표현하면 북경대학교의 역사가 곧 중국 근현대사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러나 지금의 현실은 비참합니다.

북경대학교의 휘장은 누가 무슨 의미로 만들었을까요? 유학생기숙사인 샤오위엔은 어떤 역사를 가지고 있을까요? 모택동이 북경대도서관 사서였다면서요? 실제 북경대학교생들에게 물어봐도 관심이 없는 사람들은 잘 모릅니다. 그래서 북경대에서 몇 년을 굴러다닌 사람으로서 간단하고 쉬운 북경대학교에 대한 소개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제목은 "바로 북경대"라고 정했습니다. 연재는 일주일에 두 편씩, 화요일과 금요일에 올라옵니다. 내용은 북경대학교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핵심적인 부분만 쪽쪽 빨아서 적어놓도록 하겠습니다. 필체는 이 글과는 다르게 딱딱한 말투를 최대한 배제하고, 여행가이드의 말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이로서 맨날 IT 관련 글만 올린다는 소리는 안 듣게 되겠군요. 사실 잠수상태의 번역프로젝트를 해도 되지만, 별 반응이 없는 것은 둘째치고, 전묵선생님의 글을 막 번역하기에는 글 자체도 어렵고 제가 심히 존경하는지라......나중에 시간이 될 때 나름의 정성을 들여서 다시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1. cdhage 2009.10.24 12:05

    난 저런것들 다 아는데....쩝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4 12:12 신고

      허벌나게 잘나셨습니다. 그럼 질문-_
      치사하게 인터넷 찾아보지 말고 대답하기-0-!

      샤오위엔은 과거 근대중국 최초의 외국사절이 머물렀던 곳입니다. 그 사절단은 어느 나라 사절단일까요? 그리고 그 당시 황제의 이름은 무엇이었을까요?

      나머지는 너에게는 너무 쉽겠지. 하지만 현재 북대생들에게 물어봐도 위의 질문 중에 모르는 것들이 있단다. 중국애들도-_- 에휴...

    • cdhage 2009.10.24 17:48

      그 사절이 어느나라 사절단인지는 모르지만 샤오위엔이 황실정원이었고, 외국사절들이 머물던 유서깊은곳이 오늘날에는 외국 학자나 유학생들의 거처로 활용되고 있다는 것.

      잘써봐요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5 10:34 신고

      쩝.....당신이야 그쯤은 알것 같았어. 그래서 어떤 사절단인지까지인지 물은 거라고 -_-;; 그래도 현실은 암담하긴 마찬가지야. 정작 샤오위엔 사는 대부분이 이런 사실들을 모른다니까;;;

  2. J.Nik 2009.10.24 18:06

    먼가 어렵네요 ^^; 북경대는 베이징놀러갔을 때 관광 코스였다는거밖에....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5 10:36 신고

      어려울건 없답니다. 그냥 이런저런 이야기가 있었다 정도로 쉽게 풀 생각입니다. 위의 덧글은;;; 북대 역사과출신들의 지랄들로 보시면 됩니다. 쿨럭-0-;;;

  3. skqs 2009.10.25 19:31

    기대가 되는군요. ㅎㅎ 전 딱 10년전에 북경대에 머물렀었는데요. 물론 그 이후에도 1년에 한번씩 정도?(군대빼면 7번정도 갔네요.)가서 머물러 있긴 했지만, 사실 남들이 아는 수준의 역사만 알지 깊은 의미까지는 잘 모르니 기대됩니다.
    괜찮으시다면 설명하실때 현재는 상황이 어떠한지 왜 그렇게 되었는지 그 영향이 어떠한지 이런것을 곁들여 주실 수 있나요? 아. 과한 부탁이라면 조용히 듣겠습니다. ^^
    개인적으로 채원배 선생님에 대한 북경대의 유적? 같은 게 있다면 듣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6 09:24 신고

      좀 야사분위기로 재미있게 가려고 합니다만;;; 으음;;; 그리 깊게는 안 쓸 생각입니다. 간단한 상식?!정도의 내용으로만 채워질 것이랍니다.^^:::

      채원배 교장선생님의 이야기는;;; 죽어라 계속 나오기에...언급이 있기는 할 것입니다. 그런데 채원배 시대는 지금의 북대가 아니라 왕푸징쪽이라서-0-

  4. 시골 2009.10.26 01:52

    오오... 기대하겠습니다. ^^

    그리고, IT 소식도 좋지만 이런 이야기도 좋치요..

  5. Favicon of http://oh-bang.textcube.com BlogIcon 아직하얀눈 2009.10.27 17:34

    어원로 쪽에 그리스정교 교당이 있는 걸 보면, 제정 러시아 사절을 위한 것이 아니었으려나...-_- 나도 모르겠구먼

베이징 지하철 4호선이 드디어 오늘(28일) 오후 3시를 기하여 개통되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역대 모든 베이징 지하철이28일날 개통을 하였는데, 이번만 25일에 개통된다는 루머가 돌아서 의아해하고 있었지만, 역시나 28일날 개통하고 있습니다.단지 8을 좋아한다면 8일날 개통하는 것도 괜찮을 터인데 굳이 매번 28일에 개통하는 이유를 모르겠군요. 그냥 우연인지. 아니면어떤 이유가 있는지 말입니다.


오늘 포스팅은 사진에 설명을 붙이는 식으로 하겠습니다. 한국이라면 날로 먹는다고 하시겠지만, 여긴 중국입니다. 인터넷 속도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티스토리와의 연결도 문제가 있습니다. 그래서 업로드만 2번을 했습니다. 에휴....

이번에 만들어진 4호선과 실제 지도를 합쳐놓은 것입니다. 베이징의 북서쪽에서 시내를 관통해서 남쪽으로 나가게 됩니다.



지금까지 발표된 베이징 지하철 계획을 정리해놓은 지도입니다. 베이징도 나름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번호들이 지멋대로라고요? 나름 의미가 있답니다. 10번대는 주변에서 다니는 선입니다. 그리고 10번 아래쪽의 선은 시내를 관통합니다. 간단하죠? ^^::



이제 모험 시작이닷!!!
이번 4호선은 각 역마다 독특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제대로 구경하려면 각 역에서 내려서 관광을 해야하겠지만, 제가 그렇게 여유가 있는 것도 아니어서 북경대학교에서 곧장 국가도서관으로 갔습니다.

북경대학교 동문역의 입구입니다. 오랜만에 북경대 동문 앞이 깨끗하군요. 그 동안 공사로 인하여 너절불했는데 말이죠.

드디어 그 동안 외부만을 보다가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입니다. 참고로 역의 외부모습은 다른 역도 동일한 디자인입니다.

내려가는 길입니다. 이번에도 중국답지 않게 매우 좁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정말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습니다. 한국에 비교해서 상당히 좁은 모습을 보여주며, 내려가는 길은 에스컬레이터로 되어있지 않습니다.

내부 모습입니다. 매표소가 투명으로 잘 보이게 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매표원도 상당히 친절하게 인사를 하고 표를 건내주고 있습니다. 무려 "툭 던져주기"가 없습니다. 이런 놀라운 일이;;; 4호선의 서비스를 기대하라고 했더니 정말 좋군요.

무려 내일 새벽5시부터 5호선개통관련 특별상품들을 판매한다고 합니다. 이거 밤새라는거 맞죠?;;;;

여전히 존재하는...아니 더 화려해진 보안검색대입니다. 결국 인도처럼 중국도 지하철에 보안설비를 아예 당연히 설치해버리는군요. 참....안전하게 느껴지겠습니다.(참고로 음료와 같은 경우 따로 액체측정기를 통과해야됩니다. 나이스하죠? -_)

이것이 바로 액체검사기. 이거 무서워서 어디 살겠나.

4호선의 가장 큰 특색이라고 하면, 지하철 안에 현금인출기(ATM)이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다른 지하철로도 확대되기를 바래본다.



제복 퍼레이드
이쯤에서 쉬어가는 의미에서 제복 퍼레이드입니다.

안타깝게도 그리 미모의 분은 아닙니다. 그래도 평균은 하신다고 주장해봅니다. 그만큼 친절하셨습니다. ^^:::

남자 직원의 복장입니다. 역시 제복은 무엇인가 로망이 있습니다.

경비요원의 제복입니다. 무슨 특공대가 따로 없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이런 모습을 보면서 안전하다고 느끼기 보다는 불안하게 느껴지는군요.




북경대학교 벽화
북경대학교에 있는 특색있는 벽화입니다. 해당 벽화는 A출입구쪽으로 들어가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A출입구는 사람들의 출입이 많은 곳은 아닙니다. 북경대를 대표하는 一塌糊涂...아..아니;; 一塔湖图(하나의 탑과 하나의 호수와 하나의 도서관)을 모두 형상화해놓았고, 가운데에는 북경대의 사진촬영 명소인 서문을 그려놓았습니다.

북경대 기념촬영에서 빠지지 않는

아시아 대학교중에서 가장 많은 장서량을 자랑하는 북경대도서관. 특히 역사학쪽 고서들이 널려 있다.

보야탑과 미명호의 전경이다. 북대인들이 졸업 다시 보고 싶은 모습중에 하나이기도 하다.



지하철 내부 풍경

안전막이 있고, 곳곳에 티비가 설치되어 있다. 안전막 안쪽에는 감응장치가 있어서 문틈에 무엇인가 끼어있으면 자동으로 전동차가 정지한다고 한다.

또 다른 컷~~

반대편. 한자 빼고 한국지하철과 큰 차이점은 느낄 수 없다. 단지. 좁다. 중국 지하철들은 왜이리 다들 좁아터진건지 이해를 못하겠다. 덕분에 출퇴근시간만 되면 난리가 난다.

철로된 의자다. 좀 차갑다.







지하철 내부 모습

이제 탑승해보자. 안에 들어가는 저 분은 난 결코 모르는 분이시다.후후....


안쪽은 저 멀리 끝까지 보이도록 통로부분에 따로 출입문이 없는 형태로 되어 있다. 본인의 경험으로는 이렇게 되어 있는 것이 전체적으로 분산되는 효과를 누리는것 같다.

자리는 딱딱하게 되어있다. 딱 봐도 알 수 있듯이 양측의 폭이 좁다. 다리만 뻗어도 서로 맞닿게 된다. 이래서야 13호선의 경험으로는 붐비는 시간에는 난리가 난다.


저기 서 계신 분은 키가 178정도 된다. 좀 구부리고 있지만, 차량이 좁음을 알 수 있으리라 본다.

출입문이다. 분명하게 인식할 수 있어서 좋기는 하나....왠지 무서워 보이는 건 본인뿐이려나....

여기에도 물론 TV가 있었다. 문제는 소리가 좀 조그마하게 설정되어 있는 것 같았다. 이래서야;;; 사실상 듣지 못한다;;





국가도서관의 특색 있는 벽화

거대한 벽화이다. 실제로 글자를 조각해넣었다. 왼쪽부터 중국에서 발견된 문자들이 점차 현재로 오는 모습을 보여준다.

마지막에는 이렇게 101010이라고 되어 있다. 다시 말해서 이제 전산화로 넘어간다는 소리이다.


갑골문도 이렇게 재현해주는 센스.



중국 국가도서관의 4대 보물이라고 하는 《赵城金藏》、《敦煌古卷》、《永乐大典》、《四库全书》이 각각 쓰여져 있다. 위의 경우 敦煌古卷인데...글씨가...본인으로서는 거의 판복불가였다. 본인은 한글도 날려쓰면 못 읽는단 말이다. -_-;;;


지하철 화장실탐방

화장실 들어가는 문부터가 에러다. 자동문까지 바라지는 않지만, 저런 문이면 손을 딱는 의미가 없지 않나???

그냥 그런 수준이다. 이제 막 사용해서 깨끗해보였으나...사람들이 많아지면 환기가 제대로 될런지 의심스럽다.

편기는 앉아쏴 자세용으로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이것이 더 위생적이라고 생각한다.

장애인 화장실이다. 이곳은 들어가는 문부터 제대로 열리지 않았다. 성인남자가 잘 열지 못한 것을 장애인이 얼마나 잘 열 수 있을까? 내부는 그럭저럭....




총평 :
새로 만든 지하철은 분명히 달랐다. 시설도 좋아졌지만, 무엇보다 직원들의 서비스가 상당히 좋았다. 첫날이어서 그랬을 지도 모르지만, 중국의 개똥같은 서비스는 흔적도 찾아볼 수 없었다. 무엇이든 묻는 것에 친절하게 대답을 해주고 있는 모습이었다.

단지 출구안내나 화장실문 설계를 비롯한 사소한 것들에서는 분명히 문제가 옅보였다. 앞으로 개선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감명받은?! 서비스태도를 깍아먹는 요소였다.




4호선개통기념표 구매현장!!!
전 미쳤습니다. 음하하하...살 생각이 없었습니다. 혼자서라면 안 샀을 겁니다.
그런데....그런데...인생은 원래 꼬이라고 있나요? 음하하하...유표형!! 잊지 않겠습니다.

4시 반에 기숙사에서 출발했습니다. 5시전에 도착했습니다. 그러나 그때에는 이미 100미터의 줄이 있었습니다. 이 사진은 그로부터 한시간이 넘게 지난다음에야 찍을 수 있었던 모습입니다. 그 동안...저와 유표형은 미쳐갔습니다.

줄을 서면서 번호표를 받았습니다. 제 번호는 429번이었습니다. 이 세트는 낱게에 180위엔이고, 세트로 360위엔이라는 소식과 한사람당 2세트까지만 구매할 수 있다는 정보, 그리고 한 세트를 사면 "안녕 조국아" 기념휘장을 준다는 이야기입니다.

이것이 결국 구매하게 된 상품입니다. 왼쪽에 안녕 조국아~ 휘장이 보이는군요.

제가 위와 같이 사진을 찍고 있자. 거기 있던 스탭이 와서는 이렇게 해야된답니다. 여러분도 홍콩과 베이징이 서로 이어진 무지개가 보이십니까? (-_ 어쩌라고)

내부의 모습입니다. 베이징 남부기차역, 서단, 국가도서관, 북경대학교, 원명원, 서원역의 상징물이 있었습니다. 사실 놀라운 것은 북경대학교 카드였습니다. 그리 큰 역도 아닌데 당당하게 있는 저 모습은 역시 간판은 최고라는 생각이 드는군요-_ (제 말을 잘 곱씹어주시길)

홍콩쪽입니다. 별다른 설명도 없고....참..그렇군요......홍콩의 유명지를 소개한것 같은데....알리가 없습니다.

북경대학교 카드를 확대해서 찍은 것입니다. 북경대의 상징인 보야탑이 보이는군요.



해당 카드는 실제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베이징만 180위엔이고, 그 안에 6장의 카드가 들어가 있으니 한장당 30위엔짜리라는 소리가 됩니다. 그런데 딸랑 2위엔인 교통카드로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그 이전에 소장가치를 생각하면 어이없는 행동이라고 봅니다. 해당 카드는 2009년 12월 31일까지만 사용이 가능하지만...과연 사용할 인간이 있기는 할런지 궁금하군요.

참고로 갑자기 미쳐서 이것을 구매하기는 했지만, 최소 2배의 가격을 받고서 팔 생각입니다. 어차피 전 책을 소장하기도 버거운데 이런 것까지 있으면 골치만 아프니까요. 혹시 이 글을 보는 분들 중에 생각이 있으신 분에게는 원가인 360위엔에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밥+술쏘기 혹은 500위엔에 모시겠습니다^^::::



  1. cdhage 2009.09.29 21:48

    저걸 왜사지?
    형이랑 나는 다른 가치관을 가졌으니....이해해야지

  2. 2009.10.11 22:18

    중국을 보는 시선이 부정적이시군요,
    그 곳에서의 생활이 많이 불편하시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12 02:29 신고

      저의 중국을 보는 시각은 최대한 객관성을 유지하려고 하며, 나름 어느 정도 객관성을 유지한다고 봅니다. 위의 글에서 중국의 문제가 지적되어 있다면, 그것은 분명히 중국에 존재하는 문제이며, 중국이 앞으로 수정해야될 사항입니다.

      -----
      재미있는 것은 어느 분들은 저를 보고 친중이라고 하고, 어느 분은 저를 보고 반중이라고 하시는군요.전 다만 객관적으로 문제인 것은 문제라고 하고, 배울만한 것은 배울만하다고 하는 것입니다. 三人行必有我师焉(3명이서 길을 가면 반드시 스승이 있다)라고 하였습니다. 그렇기에 특별히 불편할 것도 없고, 특별히 쾌적할 것도 없습니다.

  3. o 2009.10.12 23:10

    덧글 감사합니다. ^^

    방금 "한국인에게 당한 인종차별 이야기"를 보고 왔습니다.
    흥미있는 내용이라 덧글까지 다 읽었지요.
    주인장님의 한 사람으로서의 객관적인 입장을 충분히 엿볼 수 있었습니다.
    저 역시 국가와 민족 부정중인데, 반가웠구요 ^^
    우리 모두가 세계인으로서 살아야지 많은 차별들이 사라지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합니다.

    제가 이 글에서 부정적이라고 여겨졌던 점을 말씀 드리자면,

    "인터넷 속도 아름답습니다."
    "참... 안전하게 느껴지겠습니다."
    "나이스하죠?"
    "화장실 들어가는 문부터가 에러다."
    "그냥 그런 수준이다."
    "중국의 개똥같은..."
    "서로 이어진 무지개가 보이십니까? (-_ 어쩌라고)"
    "저 모습은 역시 간판은 최고라는 생각이 드는군요-_ (제 말을 잘 곱씹어주시길) "

    등 문구들입니다. 반어법 내지는 야유조로 쓰셨더군요.
    주인장님의 다른 글을 읽어보니 "...아름답습니다."는 입버릇인듯 보이기는 했습니다만,
    반어법은 일종의 야유법입니다. 자기 자신의 결함을 얘기할 때에도 자신을 심하게 깎아내리는 듯한 말투는 상대방에게 불쾌함을 줍니다. 하물며 남의 결함을 얘기할 때에는 더욱 조심해야겠지요.
    그리고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안타깝게도 그리 미모의 분은 아니..." 여기에서 '안타깝게'를 '아쉽게'로 고쳤더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리하면 외모지상주의적인 느낌이 덜 들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13 00:27 신고

      님의 말씀은 이해합니다만, 어찌되었든 문체나 표현은 개인의 영역이고, 이는 호불호 차원의 문제이니까...저로서는 "답답하게 돌려서 완곡하게 말하기 보다"는 대놓고 비꼬는 것을 유지하겠습니다.

      또한 제 주위에 독설가들이 비교적 많은 이유도 있겠지만, 제가 한 발언들은 제 주위 중국친구들에 비하면 상당히 완곡하게 표현된 것이랍니다;;;;(.....저야 화장실문이 에러라고 끝나죠. 친구들은 똥저장고냐정도로 시작합니다.이것들은;;;)

      물론 진정한 독설가의 수준에 오르려면 부드러우면서 날카로와야 하겠지만, 아직 그런 수준도 아니고, 제가 아직은 젊은지 그건 역시나 답답해서 싫군요^^:::

  4. o 2009.10.13 00:43

    개인적인 영역을 두고 뭐라고 해서 죄송합니다.
    저는 단지, 그런 표현을 본 중국인들의 반항적 심리를 불러일으키지 않을까하는
    우려때문에요,
    우리가 차별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 역시
    상대방의 불편함을 해소해주기 위함이지 않습니까.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13 01:06 신고

      머...이 블로그를 보시는 중국인들도 쫌 있습니다. 몇몇은 MSN이나 기타 여러 루트로 연락을 하는데, 말씀하시는 것처럼 반항적인 심리로 이야기하는 분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사실 한국인중에서도 비슷한 분들이-_)

      대부분이 더 까야되지 않냐고 하는 분들이신지라;;하하;; 제 주위가 블랙홀일지도 모르지요. 하지만 사실그 분들이 더 절실이 알고 있는 문제들이랍니다. 또 만약 제가 단지 중국 까대기만으로 끝난다면 그 분들도 저에게 다른 태도를 보였을지 모르지만, 전 한국도 충분히 까거든요. 음하하하;;;;;;;

  5. o 2009.10.13 01:36

    얘기 하신 것 보니까 그런 자신만의 색깔로 사회를 말하는 것도
    나쁘진 않은 것 같네요.
    저는 꽤나 감성적이라 상처를 잘 받아서요, 예민하답니다. ㅋ

  6. 씨발 2016.12.03 15:23

    얘기 하신 것 보니까 그런 자신만의 색깔로 과학를 말하는 것도
    나쁘진 않은 것 같네요.
    저는 꽤나 감성적이라 바람의 상처를 잘 받아서요, 예민하답니다. ㅋ

베이징 4호선이 예상대로 28일날 개통을 했습니다. 원래는 25일날 개통한다는 소리가 있었습니다만, 역대 베이징에서 개통한 지하철답게 28일날 개통을 하였습니다. 28일 오전 10시부터 운영을 시작하였고, 오후 3시부터 승객을 태우고 운행을 할 예정입니다.



일단 긴급소식으로 올려놓고, 저도 타러 갔다 와야겠습니다. 국가도서관에 갈 일이 있었는데 겸사겸사 갔다와야겠습니다. 저에게 있어서 4호선의 개통은 국가도서관하기 편해졌다라는 것뿐인지라...^^::::

  1. 2009.09.28 13:55

    단순하기만 하던 지하철 노선도가 점점 복잡해 지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9.28 21:41 신고

      아마 2015년이 최절정기에 가까울 것입니다. 지금 현재 현장 사진들을 정리해서 포스팅 준비중이랍니다.그 포스팅에서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xingxingchina.com BlogIcon 싱싱차이나 2009.09.28 18:12

    와우~북경이 갈수록 편해지시겠네요^^
    진짜 하루게 다르게 변하는 중국입니다.
    언제 함 가야할터인데^^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9.28 21:41 신고

      하하^^::: 요즘 비행기가격도 싼데 훌쩍 오셔서 저 맛있는거 사주셔요^^

  3. Favicon of http://jinshiloh.tistory.com/ BlogIcon jinshiloh 2009.09.29 03:12

    우와! 이게 혹시 인민대학앞에서 먼지 날리면서 공사하던 그 학원로를 지나는 지하철인가요? 6월달에 마지막으로 베이징갔을 때 공사하던 기억이 나네요. 베이징도 교통이 점점 편해지는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9.29 08:46 신고

      그 인민대 앞의 먼지 날리던 지하철은 맞습니다. 단지 학원로는 아니고요^^::(그곳은 상당히 좀 다른 곳입니다.) 여기는 중관촌큰길(中关村大街)쪽이랍니다.

      나름 편해지고는 있습니다만..아직 서울의 지하철만큼은 아닌것 같습니다. 단지 서울의 지하철 몇몇 곳은 설비가 낙후되고 있는 것이 지적할 점이겠군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yujiong BlogIcon 국경의밤 2009.10.03 11:58

    북경지하철 한번 타보고 싶네요. 상해지하철은 뭔가 편한거 같으면서도
    지하철 밖으로만 나가면 다시 이리저리 길을 잃어버리기 쉽상이니.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04 04:51 신고

      전 상하이쪽이 더 마음에 든답니다. 머랄까..좀 더 세련된 느낌이랄까요? ^^::

중국은 한국과는 다르게 매년 9월에 신입생이 입학을 합니다. 그리고 등록날이 되면 파릇파릇한 새네기들이 몰려들고는 합니다. 저는 이 모습을 지금까지 몇 번이나 보는 것인지 왠지 썩은 냄새 풀풀 풍기면서 사진 찍고 돌아다닌듯 합니다.

오늘 글은 특별히 무엇인가를 설명하려는 것이 아니니 그냥 제 감상만 살짝살짝 쓸 생각입니다.

북경대학교 유학생 신입생 등록날의 모습입니다. 나름 교장까지 방문해주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전 현 교장선생님을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许전교장님이 좋아요^^


중국에서도 인플루엔자가 유행이고, 남부쪽에서는 휴교사태도 벌어지는지라 공안국쪽에서 의무적으로 검사를 하게 했다고 합니다.


정신없는 내부의 모습입니다. 돈내는 곳. 등록하는 곳. 숙사구하는 곳등등. 저희때만해도 이런것 없었고....의자도 없었는데....


다른 각도에서 좀 이른시간에 찍은 모습입니다. 그나마 좀 한가해보이죠? ^^


앞쪽에 있는 한국유학생회입니다. 한국유학생들의 연락번호를 받고 있답니다. 저기 오른쪽에 이마에 손을 올리고 계신 분이 학생회장님. 그러고 보니 최초의 여자 학생회장이구나;;;


이렇게 연락처를 적고 있습니다. 아유~~ 파릇파릇하고 어벙한 것들.


하지만 올해 역사과에 딸랑 8명의 후배에....더 중요한 것은 딸랑 2명만이 여자후배라는 점에서 심히 짜증을 일어나고 있습니다. 올해는 신입생 환영회 가지 말까. 우아아아아아앙!!!!! 또한 90년대생들이 이제 주축을 이루게 되니 풋풋한 모습이 있어야되는데.....무엇보다....어여쁜 후배......를.....못 봐서.....음....-_ 실망! 이라고 하면 안되려나;;; /먼산

  1. cdhage 2009.09.05 14:03

    아직도 본과 신입생환영회에 간단말야?

    뒤에서 회비부족하면 보태라거나 비싼 안주 시키고 눈웃음과 멋진 손짓만을 남기고 가는

    연구생이 되길 바래...

    우리 1학년때 그런 선배가 멋있었는데...

    형도 충분히 될수 있어

  2. Nomadism 2009.09.05 17:43

    글쩍 여친 님도 있으신 분이 ;;; 그런데 그 쪽은 석사 과정 생들과 학부 신입생들도 사이가 가까운 편인가봐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9.05 18:09 신고

      머^^ 농담하는거죠. 마음 넓은 저희 여친님은 이해해주시리라 믿습니다.........아마도?;;;;

      사실 별로 친하지는 않답니다. 철학과는 과모임 자체를 본과와 석박사가 계속 같이 하는데, 저희는 그렇지 않죠. 그나마 제가 본과출신으로 졸업을 하고 석박사로 가서 꾸준히 나가주고 있습니다.

      본과와 석박사가 같이 만나는 것도 생각은 해보았지만...나이차이가 최대 띠동갑을 넘어서기에 반포기상태이고, 역사과 졸업하고 석박사 오는 인간들은 왠만하면 데리고 가서 어울리려고 노력한다고 할까요? 저한테 이익될 것은 없으나...머...해야될 일이라고 생각되서요;; 하하;;;;

  3. Favicon of http://www.wurifen.com BlogIcon 우리팬 2009.09.06 06:16

    한국 유학생회보니... 감개무량하군염. ㅋ 수고가 많으십니다.

    근데, 아무리 북경대라 할지라도 등록날은 타학교랑 별반 차이없이 보떼기 시장보는 듯. ㅋ

我可是觉得在北京仿佛没有春和秋。老于北京的人说,地气北转了,这里在先是没有这么和暖。只是我总以为没有春和秋;冬末和夏初衔接起来,夏才去,冬又开始了。

鲁迅《鸭的喜剧》里。。。

나는 베이징에는 마치 봄과 가을이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베이징 토박이들은 지세가 북으로 휘돌아서 전에는 (봄과 가을의) 따사로움이 없었다고 말하고는 한다. 단지 나는 언제나 봄과 가을이 없다고 생각되는 것이다. 겨울의 끝과 여름의 처음은 서로 이어져 있고, 여름이 떠나가자마자 겨울이 다시 시작된다.

루쉰 "거위의 희극" 중에서...


베이징에는 여름과 겨울만이 있고, 가을은 사실 존재하지 않는다. 30도를 넘는 더위에서 어느 순간 영하로 기온이 뚝 떨어지고 만다. 영하의 기온에서 어느 순간 반팔을 입지 않으면 땀이 온 몸에 흘러내리는 여름이 된다.

사실 베이징에도 순식간에 사라지는 봄과 가을이 있다. 너무나 빨라서 오래된 토박이들만 알 수 있는 이 순간이 조금씩 다가오고 있다. 선선했던 아침에서 살며시 냉기가 묻어오기 시작하였다. 비록 추위를 싫어하고 더위를 사랑하는 본인이지만, 올해의 베이징의 여름은 겨울을 기다리게 하는 무엇인가가 있었다.

이제부터 잠시동안 시작되는 베이징의 가을. 짦은 만큼 아름다운 그 계절에 또다시 들어오는 신입생들의 생기발랄한 모습들이 벌써부터 그려진다. 그리고 그 만큼의 시간을 나는 이곳에서 머물러 있었다.


----
3분만에 생각나는대로 쓴 다음 곧장 올렸다. 그리고 다시 보니 떨어지는 낙엽에도 수백만가지의 이유와 슬픔을 느끼는 10대의 감수성같은 야시꾸리한 글이 된듯도 하다. 돌려서 말하지 않고 직접 말하자면...왠지 무지막지 부끄럽고 낯 간지러운 글이 되었다. 머지.....감수성 제로에 도전하던 본인인데;;;;


  1. 아직하얀눈 2009.08.26 15:04

    이런 글, 매우 어색

  2. Favicon of http://www BlogIcon 킹파르사 2009.08.26 18:01

    트위스트에 만주족이 조선족보다 동화가 되지않았다고 적었는데 .. 구체적인 사례를들수있는가요 ?

    제가 알기론 만주족 인구는 1000만명을 넘으나 최근 10여년사이에 3.5배로 폭팔적으로 늘어난건 한족들이 소수민족특혜를 받기위해 민족을 바꾼것이 많아서 그런거로 아는데요 .
    사실 만주족의 일부 늙은이들을 제외하고는 만주어를 사용하는 만주족이 거의 없으며 복장이나 생활습성도 한족과 구별하기 힘들게 동화된 상태입니다 ..

    전통종교의 샴마니즘 신앙이나 민족의식은 조선족 보다 강할수있지만 언어와 전통,통혼 ,단체집거 등은 조선족이 적게 동화된 느낌입니다 .
    또한 조선족은 자치주가 있으나 만주족의 최고행정단위는 자치현 정도입니다 ..
    중국에서 최고의 대학입학률을 자랑하는 만주족이지만 자민족의 대학을 갖지못하고있는것도 조선족과 구별되는점이구요..

    제가 알지못하는 다른면에서 만주족이 동화되지않는 점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6 18:13 신고

      음..제가 표현을 하면서 짦게 쓰다보니 이런 오해가 생겼나보군요. 전 동화되지 않았다고 했지. 조선족에 비해서 동화되지 않았다고는 하지는 않았습니다. 저도 조선족이 만주족보다는 덜 동화되었다고 판단합니다. 단지 문제로 남아 있는 것은 여전하다고 봅니다.

      * 인구증가의 문제
      일단 만주족의 인구는 폭발적으로 늘었다고는 하지만, 언급하신 이유뿐이면 동기간에 조선족의 인구도 늘어야 정상입니다. 그러나 동기간의 조선족증가수에 비하면 분명히 모자란 수치입니다.


      * 언어의 문제
      언급하신대로 만주어의 사용인구가 점차 줄고 있습니다. 그러나 동일한 일은 조선족에게도 일어나고 있는 것을 아시리라 봅니다. 단지 조선어는 한국어와 통하기에 감소하는 속도가 조금 줄었을 뿐이라고 봅니다.

      * 문화의 문제
      문화의 측면에서는 저는 오히려 반대로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서 지금 중국의 옷으로 통하는 치파오도 원래는 만주족의 옷이라는 것은 잘 아시리라 봅니다. 생활습성도 청대부터 시작된 만주족 자체의 한화정책으로 인하여 그 전부터 많은 것이 비슷해졌고, 오히려 만주족의 많은 요소가 치파오처럼 한족에 유입되어서 만주족화가 진행되었다고도 생각합니다.

      그 외에 전통종교나 민족의식(특히 청나라의 후예라는 의식)면에서는 강력한 결집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 숫자 자체가 강력한 힘이 된다고 봅니다.


      * 동화. 그러나 실질적인 문제
      현재로서는 동화된 상태로 보이지만, 사실 민족이라는 것은 민족의식 자체만 살아남아있으면 언제든지 부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200만명이 난리를 치는 것과 1200만명이 난리치는 것은 그 파괴력 자체가 다르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조선족보다 만주족의 문제에 더욱 접근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구체적인 증거?!는 동북공정의 연구항목을 보시면, 조선족(한민족)관련은 3가지, 넓게 봐서 5가지이지만, 나머지는 대부분이 만주족에 할당되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찾아보기 귀찮아서 모호하게 대답했습니다. 직접 찾아서 올려주시면 감사;;; 쿨럭;;; )



      그런 의미에서의 이야기였습니다. 그런데 본문글과는 좀 이야기인 덧글이군요. 흠...따로 질문-대답코너를 만들어야될까요? 방명록쪽에 따로 이야기하시는분도 있고 말이죠^^:::

  3. Favicon of http://www BlogIcon 킹파르사 2009.08.26 20:14

    본문글의 주제를 벗어나서 죄송합니다 .
    일단민족의 구성에 관해선 만족은 누르하치가 청조를 세우며 북방의 녀진족,조선족 ,몽고족, 료동한족,등 북방여러민족을통합하였으며 청조때엔 한족의 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이미 상당히 동화된상태였습니다 ..
    1906년에 만주족의 인구가 1500만이였으나 1932년에 만주국이 성립될 당시 인구수는 4300만으로서 30년간의 만주족의 자연증가가 아닌 여러민족의 융합으로 불어난 인구수로 볼수있죠 . 그리고 1941년에는 5000만을 넘는 만주족이 신중국설립후 급격히 감소해서1970년에는 등록된 만주족이 300만 미만에 달했으며 1980년 계획출산이 시행한 이후 20년간 또다시 폭팔적으로 증가해서 지금의 1000만여명에 이르렀죠 ..

    아마도 중국정부의 동화정책에 의해 몽골이나 위글과 같은 민족의식을 같고있는 만주족은 극소수에 불과하며 자치현이나 자치향단위의 힘으론 별루 큰 영향력도 갖추지 못할것 같네요 ..
    만주족보다 인구수가 더많은 쫭족도 마찬가지로 이미 동화가 너무 심해 신분증외에는 한족과 구별이 안갈정도인 경우가 허다합니다 .. 소수민족우혜정책이 없어진다면 거의 대다수가 한족으로 민족을 바꿀사람들이 쫭족과 만족인것 같네요 ...

    잡다하게 적어서 죄송합니다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6 21:09 신고

      조선족에 비해서 만주족이 문화적으로 동화가 된 부분은 다시 언급하실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문제는 출산계획이후 만주족은 폭발적으로 늘었는데, 조선족은 그리 증가하지 않았나는 점입니다.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봅니다.

      물론 저도 님이 언급하신대로 몽골 위구르 티벳 외에는 특별한 민족의식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봅니다. 그것은 조선족도 크게 다르지는 않다고 봅니다. 물론 연배가 있는 쪽에서는 상당한 "한민족"이라는 생각이 남아 있으나, 젊은 층으로 갈 수록 어떤 상황인지는 아시리라 봅니다.

      그런 상황에서 몽고족에 대한 것이야 원나라쪽의 작업으로 이미 되어있고, 서북-서남프로젝트를 통해서 위구르와 티벳을 정리하고 그 다음에 각각의 변방정리를 위해서 겸사겸사 동북으로 왔다고 보는 것입니다.(또 이것을 나타내주는 것이 서북-서남 프로젝트와는 다르게 동북프로젝트의 담당하는 곳은 변강사지연구중심이라는;;; 꾸리꾸리한;;; )

      다만 숫자는 힘이며, 어차피 민족이라는 것은 얼마든지 조작가능한 것이기에, 현재로서는 그 자체로 사실상 영향력이 없는 만주족이지만, 중국 국내 정세가 흔들릴 경우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고 봅니다.


      다시 반복하지만, 조선족이나 만주족의 민족의식이나 동화여부를 말하는건 사실 무의미하다고 봅니다. 몽골이나 위구르 혹은 티벳과 비교하면 도토리 키재기에 가깝다고 봅니다.

  4. cdhage 2009.08.26 21:54

    오뉴월에 긴팔에 파카입고 다니던 고학생.....뉴규?

중국에 가면 전갈를 먹을 수 있어! 바퀴벌레도 먹는다던데?! 라는 말들이 많이 있다. 이야기에 들어가기 전에 이 사실만은 정확하게 알려드려야 할 것 같다. 중국 사람이라고 모두가 전갈이나 바퀴벌레를 먹을 수 있는 것은 결코 아니다. 상당 수의 중국사람들도 왕푸징에 있는 수 많은 먹거리를 보면서 저런 것을 왜 파는 것인지 이해가 안된다고 한다. 물론 본인의 중국친구 중에 한 명인 운남에서 온 녀석의 경우 왕푸징에 있는 희안한?! 음식을 먹는다. 우리는 여기서 중국은 넓고, 온갖 사람들이 다 있다는 것을 느껴야 하지 않을까?

 

1) 왕푸징 상설 먹거리거리

왕푸징에는 두가지의 먹거리 장터가 있다. 상시장터는 위의 사진에 있는 왕푸징먹거리길(王府井小吃街)이다. 이곳에서는 온갖 신기한 것을 다 팔고 있다. 여기에 있는 음식을 감히 먹기 힘들다고 하시는 분들에게는 이 말을 해드리고 싶다. 여기 있는 음식은 99% 문제가 발생할 수가 없다. 왕푸징은 한국의 명동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다. 온갖 외국인들이 오는 이곳에서 먹거리로 문제가 생긴다면 보통 문제가 아닌 것이다. 그래서 중국정부에서도 관리하고 있으니 걱정 마시고 먹으셔도 될 것이다.

그럼 왕푸징 먹거리길에 있는 특이한 음식들을 보자. (본인의 사진 실력은 개꽝이다.음하하…)

 

전갈이다. 실제로 발이 꿈틀거리며 움직이고 있다. 이것을 튀겨서 먹는 것이다. 사실 맛은 그리 특이하지도 않다. 과거에 메뚜기를 잡아서 먹은 경험이 있는 농촌 출신들은 그리 신기하지도 않을 맛이다. 그냥 모양이 좀 괴기스럽게 생겼지만..실제로는 그냥 고소한 과자맛이다.

기름에 튀긴 아이스크림이다. 슈크림이니 아이스크림을 기름에 튀겨서 식빵에 얹어서 먹는 것이다. 좀 느글느글하긴 하다. 그래도 튀겨 먹는 아이스크림은 독특한 맛을 내뿜는다. 다른 부분 안 먹고 아이스크림부분만 먹으셔도 무방하다.

해마다. 사실 별 맛 없다. 역시 바삭한 과자맛이랄까?

도룡용이라고 해야되려나. 남자 몸에 좋다. 맛은 역시 바삭한 과자맛?

불가사리다. 맛은 좀 비리다. 비린거 못드시는 분들은 금물.

     

베이징에서 몇 년을 굴렀는데 또 다시 왕푸징으로 나가게 만든 주범이다. 사촌동생넘. 현 외고1학년. 여친님 없으시다. 혹시 마음에 드시는 분이 있으려나? 다른 사진도 있으나. 이런 음식 먹는 것 인증사진 겸사겸사 올려봤다. 이녀석에게 부러운 것은 180이 훌쩍 넘는 키와 보조개뿐! –_-;; 그게 크구나…


2) 왕푸징 가설 먹거리 거리

이곳은 왕푸징 먹거리 골목보다 북쪽에 있는 간이 먹거리장터이다. 저녁부터 밤 10시까지만 한다. 이곳에 가면 좀 더 다양한 종류의 중국식 야참들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사슴고기를 비롯하여 타조고기등등 한국에서는 먹기 힘든 고기들을 즐길 수 있다. 개인적으로 그런 고기들에 큰 기대를 하지는 말라고 해드리고 싶다. 돼지고기와 소고기정도의 미묘한 차이일 뿐이다. 물론 그런것을 민감하게 잡아내는 분도 있지만 말이다.

  

중국식 달고나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기본적인 것은 빨간색인 것이다. 젊은층은 내용물에 씨가 많고 써서 싫다고 할 수도 있다. 그럴 때에는 옆에 있는 열대과류로 고르면 된다. 사실 중국의 젊은층들도 슬슬 열대과일류의 변형된 쪽으로 가고 있다.

 

  

즉석철판구이다. 무엇을 먹을 런지 고르면 바로 앞에서 구워서 준다.

 

중국식 순두부음식이라고 할까? 이것을 통해서 한가지 알려드리고 싶은 것은 중국의 향신료인 향채(香菜 샹차이)을 먹지 못하시는 분들이 있다. 이것을 가지고 타문화에 접근 못하신다는 분도 있는데, 그런 분들을 만나면 중국의 젊은이들도 현새 샹차이를 먹기 싫어하는 사람이 대다수를 차지해가고 있다고 전해드리기 바란다. 단! 샹차이를 한번도 먹어보지 않고 막연한 두려움에 거부를 하는 것은 도전정신이 없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왜 시도조차 해보지 않는가?

     

샹차이에 이어서 모험용으로 딱 좋은 썩은 두부(臭豆腐 초우또우푸)이다. 한국의 홍어처럼 썩은 꼬린내와 맛을 즐기는 음식이다. 역시 중국의 젊은이들도 잘 먹지 않고 있는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최근에 나온 썩은 두부는 그 냄새와 맛을 확 줄이고 고소한 맛을 강조하고 있다. 왕푸징에서 파는 것도 외국인을 위해서 그러한 식의 맛을 내고 있다. 개인적으로 100M 밖에서도 느낄 수 있는 그 썩은 냄새를 사랑하기에 이런 변화를 그리 좋아하지는 않는다. 참고로 본인의 어머님은 임신하셨을 때 타이완에 계셨는데 입덧이 상당히 심하셨다고 한다. 그러다가 썩은두부 먹고 한번에 완치…그래서 본인이 썩은 두부를 좋아하나;;; 음;;;

 

3) 왕푸징에 오셨으면 가야될 맛집.

  

위에서 소개해드린 것은 저녁으로 먹기에는 양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야시장에 가시기 전에 먼저 둘 중에 한군데에서 간단하게 저녁을 드시고 가시는 것이 좋다. 그리고 그럴 때 좋은 곳이 狗不理(고우부리)이다. 많은 한국사람들이 맞은편에 있는 베이징덕 요리점 췌엔쥐더(全聚德)로만 가는데, 고우부리도 상당한 명성을 가진 만두집이다.

 

고기를 좋아하는 본인은 “돼지고기”을 추천한다. 꼬옥 씹으면 주욱 흘러나오는 육즙의 맛은 말로 형용하지 못한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예전에 비해서 맛이 떨어졌다고 생각되지만, 그래도 기본은 어디로 가지 않는다. 아직 기본적인 맛은 보장하고 있다. 만약 다양한 맛을 보고 싶으시면 종합세트(40원)을 드시면 된다. 단! 2명이면 1인분만 주문하자. 금방 야식 먹으러 갈 것이 아니던가?!

 

이곳은 스스로 만두를 찾아야된다. 위에 사진과 같은 곳에 가서 영수증을 보여주면 만두를 준다. 괜히 탁자에 앉아서 왜 안가져다 주냐고 하지 말자. 반대로 다 먹었으면 치울 것 없이 그냥 일어서서 나가면 된다. 종업원들이 알아서 치운다.

 

이것이 종합세트. 사촌동생과 같이 왔기에 어쩔 수 없이 시켰다. 내 돼기고기세트!!! ㅠㅠ


4) 그러나 왠만하면 왕푸징에 가지 말자.

뒷통수를 치는 것 같지만, 왕푸징은 비싸다. 드럽게 비싸다. 다른 곳에 비해서 최소 2배 이상의 가격을 제시한다. 그리고 맛이 아예 좋은 것도 아니다. 왠만하면 왕푸징은 그냥 둘러보면서 구경만 하자. 먹는 것에 돈 아끼기 싫다는 분이 있다면야 마음대로 사먹으셔도 된다. 그러나 아무거나 먹으면 되지라는 분들은 그냥 보통 중국 길거리에서 파는 음식들을 먹으시길 추천한다. 그것이 진정한 중국을 느끼는 것이라고 본다. 전갈은 중국에서도 보편적인 음식은 아니다.

 

주절주절 : 화풀이?

 

왕푸징에는 롯데백화점도 들어와 있다. 상당히예쁘다.요리 이야기하다가 갑자기 먼 소리냐고? 그냥 이 기회에 하고 싶은 말이 있기 때문이다. 본인의 친구 중에 두명이나 롯데백화점에 들어갔다. 그리고 본인이 석사를 할까 말까 고민을 하고 있을 때, 한 녀석은 조만간 왕푸징 롯데백화점이 완성되면 들어갈 것이라고, 너라도 남아 있어야하지 않겠냐고 하셨었다. 그 분은 3개월전에 결혼. 얼마전에 임신. 중국은 개뿔이 잘도 오시겠다. 어찌되었든 임신은 경하드리오.

  1. Rmi 2009.08.03 21:08

    계속 북경계시나봐요~
    나 북경가면 언니랑 셋이 狗不理고고씽?ㅋㅋ
    맛난거 쏘삼!!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03 21:19 신고

      .......글 안 봤냐? 왕푸징까지 나가기 귀찮다고!!!!
      그리고.. 내 기억에 고우부리는 북대 근처에도 있다-_

  2. nomadism 2009.08.04 02:40

    중국의 젊은 층들이 향차이를 기피하고 있다는 건 조금 놀랍네요...--;; 제가 향차이를 꺼리낌 없이 먹는 몇 안 되는 한국인 중에 한명이거든요;;; 쌀국수집에 가면 향차이 달라고 하고, 중국에서는 향차이 넣은 계란국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04 02:50 신고

      아...저도 아무거나 막 먹는 스타일이어서 샹차이도 먹습니다. 말씀하신 계란국은 여기서는 鸡蛋汤이라고 한답니다. 기본적으로 향차이가 들어가죠. 그런데 젊은층에서는 점차 샹차이를 안 먹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답니다. 저보고 어?? 너 샹차이 먹어?라는 중국애들이 의외로 많답니다.

      머...취향일 뿐이죠^^ 어차피 향신료이니까요. 마음에 들지 않으면 안 먹는다라는건 문제 없어보입니다. 그러나 시도도 해보지 않는 것은 문제죠^^

  3. 충굴 2009.08.04 09:59

    오우.. 보기만해도 -_-;; 전 도저히 시도조차 할 수 없는...
    오랜만에 왕푸징보니 정겹다는..ㅋ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04 11:38 신고

      전..오랜만에 갔는데도 별로였다는;;;; 귀차니즘;;
      머...먹어도 안죽습니다. 쿨럭;;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09.08.04 11:31

    가본 적 있습니다. 왕푸징먹자골목...

    한국인 관광객인 거 대번에 알아보고 한국말로 호객행위를 하던 요리사들을
    잊을 수 없었죠. ㅋㅋㅋ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04 11:39 신고

      워낙에 외국인들이 많은 곳이다보니, 일하는 사람들도 옷차림을 보고 쉽게 알아차린답니다. 그리고 저같은 인간들이 알려준 한국어로 호객행위를...쿨럭;;;

  5. Favicon of http://jinwencan.egloos.com/ BlogIcon 해란강 2009.08.11 10:53

    오랜만에 님의 블로그에 와보게 됩니다.
    최근엔 2교대 일을 하느라고 피곤해서 컴을 볼 시간도 없네요.
    왕푸징엔 8년전에 한번 가본적이 있습니다.
    사진을 보니까 그때 보다도 많이 번화해 졌네요.
    전갈이나 해마같이 이상한건 저도 비위가 약해서 못먹습니다.
    이전에 毛蛋을 사먹고는 구역질을 해서 다른 사람들이 웃던것이 기억나는데 .....
    한국에 와서 먹고 싶은것이 샹차이와 松花蛋이고 썩두부 .... 군침이 꼴깍..ㅋ
    바로님은 참 좋겠어요. 먹고 싶은건 문만 나서면 풍년이고 ...
    인젠 잘시간이 지났는데 자야겠어요. 저녁에 또 일나가야 되니까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11 15:03 신고

      하하^^:: 제가 먹을 것에 욕심이 없어서^^:::
      오랜만에 뵈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yujiong BlogIcon 국경의밤 2009.08.17 17:07

    중얼중얼님 안녕하세요? 저도 역시 오랜만에
    블로그에 찾아왔습니다. 저 역시 블로그를 하고 있거든요. ^^;;
    하얼빈에서 어학연수를 마치고 지난주 금요일날 귀국, 벌써부터 중국 음식이 그리워 지네요. 상챠이도 살짝?ㅋㅋ 북경은 아직 가보지 않아서 기회되면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0 01:47 신고

      하하^^ 그러시군요. 제가 지금 논문 삽질 중이어서 업뎃도 자주 안될겁니다. 조만간 돌아와서 같이 놀도록 하죠^^::

  7. 이사람 2009.08.22 16:05

    진짜 궁금한데요 주인장님 화교출신이신가요? 아님 어머니께서 대만화교이신가요?
    님의 의견들 대다수가 비호감이지만 악감정을가지고 물어보는게 아님니다

    저는 중국이나 다른 중화민족나라에 가본적은 없습니다 중,고모두 서양에서 다녔고 지금 대학도 서양에서 다니고있습니다 한국학교를 안다녔기에 한국역사를 잘모름니다 물론 중국역사는 더욱하고요 하지만 저는 무엇보다는 우리나라가 너무좋습니다. 님처럼 한국에대한 애정이 없는사람과는 틀림니다 님은 한국을 싫어하는것보다 애정이 없겠지요 중국이나 한국이나 님에겐 똑같을수도있고요 여기서 중국인들을 만나보았지만 일본인과는 전혀문제되지않는 중화사상으로인해 매우곤란했던적이 많앗습니다 물론 20억이넘는 중화인들을 다알지는못하지만 사람이란게 경험이 안좋으니 그냥 싫더군요 솔직히 동양인중에선 일본인이 가장 한국인과 말이통하고 친해지기 쉽다고느꼈습니다

    그리고 코리엔더 중국인이 대부분 못먹는다고 강조하시는데 한국인중 그런거 상관하는 사람있을까요? 많이 먹으니깐 그식물이 중국음식에 보편화되있겠죠 중국인들은 깻잎을 못먹는다고 들었는데요? 한국인들 대부분은 깻잎을즐기죠 그와같은 맥락인것같네요

    님같은 사람들이 중국을 와보면 틀리다하지만 저는 여성이고 중국이 매우위험한 나라중 한곳이라 생각함니다 저희 부모님도 매우반대하시고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2 17:47 신고

      제가 화교출신이고 아니고가 먼 상관인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한국의 민족주의로 보자면 순수한국혈통입니다 아버님이나 어머님이나 최고양반가문은 아니더라도 쌍놈의 자식은 아니군요. 그러나 이것이 대체 제 글과 무슨 상관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스스로를 한국인이 아닌 세계인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저도 고등학교까지는 한국에서 나왔고, 그 뒤에는 중국에서 대학교와 대학원을 다니고 있습니다. 여행을 좋아해서 유럽이니 일본이니 인도니..여기저기 잘도 싸돌아다녔습니다. 또한 연애도 국적은 신경도 쓰지 않았습니다. (머..서양권하고는 사귄적이 없군요. 고의는 아닙니다 기회가 없었을 뿐이라고 봅니다.)

      그런 저에게 있어서 한국이라는 나라는 그냥 제가 태어난 나라일 뿐입니다. 특별히 한국이라고 애정을 가지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냥 인간 모두에게 애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도 쓰레기 같은 “중국인” 많이 봤습니다. 님이 본 수보다 훨씬 더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세상은 넓고 쓰레기는 어디에나 있습니다. 개인의 감정과 경험을 일반화시키는 바보짓은 하고 싶지 않군요

      문제는 대체 이 글의 어디가 마음에 안 드시냐는 것입니다. 대체 지적하고 싶으신 것이 무엇인가요? 저의 글은 대체 어디서 오류가 있나요? 참고로 중국인들도 깻잎을 먹습니다. 그리고 한국인중에서도 깻잎을 즐기지 않는 사람이 님의 생각보다 많이 있습니다 저도 그것밖에 없다면 먹지만, 굳이 찾아서 먹는 타입은 아닙니다. 중국에 대해서 한국인들이 보통 싫어하는 향차이가 중국의 젊은층에서도 그리 잘 받아들여지지 않고, 왕푸징에서 파는 전갈 같은 것도 실제로 중국인들이 즐겨먹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여기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 궁금할 뿐입니다.

      그리고 맞춤법 지적은 하고 싶지 않지만, 이것은 확실히 하셨으면 합니다. 같다-다르다, 맞다-틀리다 입니다. 이것은 맞춤법을 떠나서 논리적인 문제입니다. 이 둘을 혼동하면 “서로 다름”을 “틀리다”라고 하기 쉽상입니다.

  8. 하여'-' 2009.10.28 12:16

    중간에 노리야키인줄 알았네요

  9. 北京通 2009.11.05 01:54

    허벌나게 비싸기만한..왕푸징은 군것질 하긴 별로입니다..
    차라리 육도구 재래시장가서 마라탕이나 양꼬치나 배부르게 먹지요~
    전갈꼬치 한개면 3일동안 마라탕 양꼬치 가격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5 09:36 신고

      저도 왕푸징을 잘 가지 않습니다. 사촌동생이 와서 오랜만에 간 것이라고 적어놓았군요. 하지만 육도구 재래시장이나 길에서 파는 마라탕과 양꼬치는 위생에서 상당한 문제가 있습니다. 왕푸징은 외국인들을 대비하여 상당한 위생시스템을 작동시키고 있지만(그래봐야-_), 다른 곳은 문제가 있는 곳이 많습니다.

중국과 북한은 누가보아도 오랜 시간동안 우호국이었다. 중국에서 항일전쟁이 있을 때부터 시작하여서 한국전쟁을 비롯한 냉정시기 내내 중국은 북한의 우호국이었다. 하다못해서 역사지도를 만드는 과정에서 북한과의 국경선은 최대한 뒤로 잡는 방식을 취한 중국이었다.

그런데 과거의 일은 과거의 일이고 지금의 상황도 냉정하게 분석해야되지 않을까?

1) 북한핵은 베이징에도 떨어질 수 있다.
그 동안 조용히 있던 중국이 이번 핵실험이 성공하고 나서 발끈하고 나섰다. 이번 핵실험은 무엇이 그리 다른가? 이번 핵실험은 히로시마급의 폭발력의 나왔다. 다시 말해서 기초적인 폭발문제는 해결이 된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핵무기를 장착하고 날아갈 로켓.

한국의 수도인 서울은 휴전선에 너무나 가깝다. 사실 따로 로켓따위가 필요 없다. 그리고 보통 우리가 잘 생각하지 않는 것이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이다. 현재 북한의 로켓 기술은 분명히 대륙간탄도미사일급이 아니다. 그러나 베이징까지는 이미 충분히 갈 수 있는 수준이다.(사실 상하이까지도 갈 수 있다고 한다.)

이 두가지 사항을 합치면 북한핵이 베이징에 떨어질 수 있다. 북한과 중국은 우호국이 아니냐고? 국제외교에서 절대적인 적도 없고, 절대적인 우방도 없다. 또한 안보전략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서 만들어지는 것이다.


2) 중국은 핵보유국이다.
길게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알 사람은 다 아니까 짦게. 중국은 이미 핵보유국이고, 만약 다른 나라가 또다시 핵을 만든다면 자신의 위치는 어찌되었든 줄어들 수밖에 없다. 막말로 앞으로 핵으로 협박을 하지 못하게 된다. 그럼으로 또 다른 핵보유국의 탄생을 기뻐할 수 없다.


3) 중국은 정말 한반도 통일을 원하지 않을까? - 화교경제권
중국에게 있어서 북한이라는 방파제가 있는 것은 분명히 매우 중요한 일이다. (중국에게 있어서 북한의 위치의 글과 덧글들) 국제관계-자원-인력-교통등등의 다양한 이유가 있다. 그런데 과연 중국으로서는 북한을 유지시킬 수밖에 없을까?

알 사람들은 알고 있지만, 현재 한국의 금융시장은 외국자본들의 살벌한 경쟁 속에 있다. 대규모의 중국자본들이 몰여들어오고 있으며, 선점을 했던 일본은 제 2금융권을 잡고서 움직이고 있고, 미국이야 빵빵하게 몰려들고 있다. 그런데 이번 전세계적 경제위기 속에서 후발주자인 중국자본의 힘이 상당히 세졌다.

중국자본이 일정이상 자리를 잡을 경우, 굳이 다루기 힘든 북한을 계속 가지고 가기보다는 한국과 직접 상대하면 될일이다. 혹자는 중국대륙에 세워졌던 역대 국가들이 한국에 대해서는 직접 경영을 한다고 한다. 그러나 본인이 볼 때에는 반대로 이른바 "한족"에 의해서 세워졌다는 정권들은 경제를 통한 통치 방식을 구사하고 있다. 물론 중국자본이 완전한 점령을 걱정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일본과 미국의 자금은 완전 점령을 놔두지 않을 것이다.

반대로 중국자본의 한국 대량 유입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지 못하게 하는 강력한 억제력이 된다. 전쟁나면 한반도 경제가 폭삭 무너지는 것은 뻔한 일이고, 그동안 투자된 중국자본이 날라가 버리는 것도 뻔한 일이다.

물론 아직은 북한을 유지하는 것이 더욱 이득이다. 하지만 한국과 중국간의 무역량이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며, 앞으로 FTA까지 준비중에 있다. 그렇다면 북한을 유지하는 것이 손해가 될 날이 올 수도 있다고 여겨진다.

------------------
물론 3)의 이야기는 어디까지나 빈약한 정보를 통한 추측이다. 아..좀 데이타가 많았으면...ㅠㅠ

무엇보다 말이다. 한국 사람들....한반도가 언제든지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개념을 상실한건가? 아니면 북한이 결코 전쟁을 일으키지 않을 것으로 굳게 믿고 있는 것인가???? 지금 당장 전쟁이 터져도 이상한 상황이 아닌데 말이다;;;
  1. BlogIcon 박재용 2009.06.15 10:39

    쥐도 궁지에 몰리면 고양이를 무는수가 있다
    국익에 별로 도움도 안되는 한국 전쟁예상에 대한 기사는 이제 그만 했으면....
    왜 한반도에 전운이 도는것 처럼 난리지? 전쟁 나면 누가 이득인지몰라?
    제발 이제 그따위 기사를 써서 반감을 갖게 되던가 아님 전쟁 불감증환자를 만들지 말았으면....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6.15 12:44 신고

      앞뒤가 맞는 말씀을 하시기 바랍니다.
      첫째. 제가 제시한 이야기는 현재의 주류 이야기와는 좀 다르며, 사람에 따라서 국익이 다르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익에 도움이 될 듯 합니다.

      둘째. 한반도에는 충분한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왜 부정하시려는지 모르겠군요. 한반도는 한국전쟁 이후로 계속 대치상태이며, 휴전상태일뿐입니다.

      셋째. 누가 이득인지 아닌지 냉철하게 따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가 위에서 중국의 경우를 분석하는 것이 왜 필요한지. 직접적으로 말하지 않았나요?

      마지막으로 무슨 이유에서 반감이 든다는 것인지 모르겠군요. 무엇보다 바로 윗줄에서 한반도에 전운이 감도는 것처럼 난리라고 해놓고, 전쟁 불감증 환자 양산이라니요? 모순 된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나요?

베이징 올림픽이 열린지 벌써 1년이 다 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이제는 베이징 올림픽으로 인하여 변화된 것에 대해서 객관적인 시각으로 평가할 수 있을 때가 슬슬 다가오고 있다고 생각한다. 일단 베이징 올림픽으로 인하여 시민들의 의식은 어느 정도 변화하였는지 생각해보도록 하겠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베이징 올림픽 이후 변화한 것은 거의 없어 보인다. 베이징 올림픽은 단순히 축제로 끝났고, 다들 집으로 돌아가서 전과 똑같은 삶을 보내고 있다. 올림픽 당시 자제했다던 거리 무단횡단의 풍경도 다시 돌아왔다. 지하철을 기다리면서 줄을 서는 것도 없다. 죽음을 느끼게 할 정도의 난폭한 운전도 여전히 존재한다. 기초적인 질서에 대한 의식은 그리 높아지지 않았다.

이는 과거에도 지적한 적이 있지만, 베이징 올림픽 당시의 나름 수준 높았던 질서의식은 모두가 위로부터의 세뇌와 교육에서 나온 것이기 때문이다. 시민에 의한 스스로의 변화가 아니었던만큼 베이징 올림픽 당시에만 예쁜 옷을 억지로 입었을 뿐이다. 베이징 올림픽이 끝나자 불편한 옷을 쉽게 벗어버렸다.

물론 베이징 올림픽 이후에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한 젊은층의 의식수준은 상당히 개선이 되었다. 과거와는 다르게 지하철이나 버스에서의 자리 양보도 간간히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베이징 올림픽이 없어도" 이루어졌을 정도의 변화이자 발전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어느 정도 도움이 되긴 했을듯 하지만 말이다.

베이징 올림픽 이후 1년. 베이징은 아직도 상명하복(위에서 명하는 것을 아래에서 그대로 따른다)의 정신의 속박에서 벗어나지 못하였고, 이는 앞으로의 중국의 발전에 큰 장애가 될 것이다.

  1. Favicon of http://www.wurifen.com BlogIcon 우리팬 2009.06.06 03:05

    중국얘들한테는 맞아죽을까봐 꺼내지 못한 얘기인데요-_- 거... 예전에 金도 그랬고, 또 元도 그랬고... 최근까지는 일본도 그랬고, 그들이 한족에 대해 취한 짓거리들이 종족말살 정책이 아니었는가... 하는 생각까지 들더군요.-_- 이유야 여러가지가 있겠습니다만, 위의 포스트와도 관련이 있지 않나도 싶습니다. 중국인만큼 자신의 민족성에 대해 (그게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고집스러운 민족도 없지 않나 싶습니다. 그냥 예전에 가끔 했던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6.06 03:39 신고

      머..맞아죽을 일은 아닌듯 싶습니다만;;;

      저 개인적으로는 오히려 정반대라고 생각합니다. 너무나 잘 받아들인다고 할까요? 으음...흡수한다고 해야될려나요? 예를 들어서 현재의 표준어를 타고 올라가면 그 발음체계는 북방한어로 연결됩니다. 내부적인 발전이라고 하긴 머하죠. 이건 논란이 있을 수 있으니, 대놓고 이야기하면 "치파오"는 청나라의 민족의상인데, 어느새 중국의 민족의상으로 변화했지요.

      머랄까요. 너무 잘 "자기식으로" 흡수한다는 느낌입니다. ^^:: 그리고 어떻게 하면 이렇게 잘 흡수하는지가 제가 가장 궁금한 면이고요.

      개인적으로 위의 사안은 민족성보다는 시스템 자체에서 찾는 것이 더 좋지 않나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www.wurifen.com BlogIcon 우리팬 2009.06.06 04:38

      제가 생각한 것은 커다란 땅덩어리에, 대규모의 인구로 인해 생긴 민족성이지요. 언젠가, 무협물에서 金의 장군이 이런 대사를 한게 기억납니다. "한족들은 죽여도 죽여도 끝이 없다." 모택동때부터가 아니라, 그 이전부터도 주변국에 비해 월등한 인구로 인해, 종족의 뿌리를 뽑으려고 해도 불가능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결국 청대에 들어서야 친한(親漢)정책을 쓰게 되었고요. 만약 청나라가 원나라와 같은 정책을 썼다면, 원대보다 수명이 더 짧았을지도 모르지요.

      유구한 역사와 거대한 땅덩어리에서의 민족들이 일으킨 전란들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의심이 당연시 되어버리고, 또한 나, 그리고 가족만 아니라면 어떻게되든 상관없다,라는 식의 이야기는 일반 老百姓들의 뇌리에 오래전부터 파고든 민족성이 아닌가 싶습니다.

      문득, 이 야밤에... 루쉰선생의 '민족성 개조'가 생각이 나는군염.-_-+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6.06 13:40 신고

      하하..루쉰샘의 민족개조론이라. 하긴 저도 루쉰샘의 대아시아인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니까요^^::

      문제는 주변국에 비해서 월등한 인구라고 하는데, 사실 꼭 그렇지만도 않았습니다. 특히 오래 거슬러 올라갈 수록 그러하였죠. 오히려 숫자가 적은 상황에서도 계속 그 숫자를 늘려가더군요. 한족이 아닌 자를 한족으로 끌어당기는 힘. 이것은 단순히 힘만으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기에 더욱 궁금하답니다.

      개인적으로 현대의 개인에게 더욱 중요한것은 종이에 써진 역사가 아니라 자신이 기억하는 역사라고 생각합니다. 쉽게 말해서 자신이 직접 들은 내용이죠. 이쪽은 잘해봐야 100년도 안되는 역사기억이고, 중국의 경우 문화대혁명의 영향으로 사람간의 의심이 섞여 들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유구한 역사에서 찾는 것은 인간의 행동심리와 그리 맞지 않는다고 봅니다. 무엇보다 민족성이라는 말 자체를 제가 인정하지 않는지라^^::: 민족성이라는 것은 현대에 만들어낸 환상에 불과하다고 봅니다.

  2. 北京通 2009.11.05 01:56

    나라가 부강해져도...시민의식은 아직 선진국 되려면 멀었습니다..
    그게 결코 미국이나 일본을 따라갈수 없는겁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5 09:38 신고

      같은 말을 한국에도 할 수 있다고 봅니다. 어디까지나 중국보다 조금 괜찮은 수준일뿐, 시민의식의 면에서 일본에는 좀 모자란다고 봅니다.

중국 베이징에도 분향소가 마련되었습니다. 대사관쪽에 분향소가 있다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이우다코우에 있는 상황에서 대사관까지 가는 것은 매우 힘든 일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우다코우쪽에서도 분향소를 원하였고, 북경대학교 연구생회와 청화대학교 연구생회가 주축이 되어서 우다코우에 만들게 되었습니다.

중국의 사정상 장소섭외가 어려워서 5월 26일 오후부터 분향소가 열렸습니다. 5월 28일(내일) 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분향이 가능하며, 오후 7시에 추모식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 분향소는 내일까지만 운영될 예정입니다. 열악한 환경이고, 제대로 차린 것도 없지만, 꾸준히 사람들이 와서 조용히 앉아 있다가 가고 있습니다. 현재 이곳 외에도 동셩원에도 가정식에서 분향소가 열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제대로 된 소식이 들어오지 않아서 전달해드리기가 곤란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분이든, 지지하지 않는 분이든 한 나라의 대통령이었던 분이 돌아가신 것이기에 내일 저녁에 보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다 같이 추모식에 참가하였으면 합니다.

 

오도구 로뎀나무 건물 내 분향소 설치 안내

안녕하십니까?

학생들이 중심으로 한 분향소 설치를 준비하다 장소사용문제와

대사관 등의 분향소 설치로 인해 보류했던 오도구 분향소 설치를

여러 학생들의 열의와  오도구 한인 가게 등의 후원으로 학교와 가까운 곳에

분향소를 마련하게 됐습니다. 늘 국민과 함께 하고자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많이 오셔서 애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    다               음 -

장소: 오도구 로뎀나무 건물 내 1층 세미나실

         (오도구빈관과 서교빈관 중간 왼쪽 건물인 北京城建四公司 내)

(제가 붉은 색으로 표시한 부분입니다.)

기간: 5월 26일(화)-28일(목)

시간: 오전 10시-오후 7시

         단, 26일(화)은 오후 1시부터 분향 시작

주최: 노무현 전 대통령님 추모를 위한 북경시 한국유학생회연합회(임시)

연락: 박경철(북경대) 13146827125, 우신(청화대) 13501091472

         김용덕(인민대) 13261857744

추위를 극도로 싫어하는 저에게 봄과 여름은 행복의 계절입니다. 그리고 사실상 봄이 없는 베이징에 드디어 짦고 짦은 봄이 왔더군요. 제가 무려 집에서 입는 반바지와 스레바를 직~찍~ 끌고서 나가도 추위가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베이징에도 드디어 봄이 왔습니다. 일단 다양한 일들을 미루어두고 잠시 기뻐해봅니다.
  1. Favicon of http://hitme.kr BlogIcon 최면 2009.03.09 09:38

    상해에 있는 우리 이쁜 후배들이 생각나네요 ㅠ.ㅜ
    상해는 3월에 평균 18일이 비가 내리는 날이고.. 강한 돌풍도 동반해서.. 겨울보다 더 추운 느낌이 듭니다.. 옷은 얇아졌는데.. 날씨가 엉망이라 -0-;;
    북경엔 슬슬 황사가 오겠군요.. 기관지염 조심하세요~ ㅎㅎ

  2. 방혁이 2009.03.10 14:45

    기쁨은 잠시
    창천은 가고 황천의 세상이 온다
    쿠헬헬

자료 수집때문에 강릉 좀 갔다 오겠습니다.
아마 내일 저녁쯤에 다시 올라올거 같습니다.
그리고 이번주 일요일날 다시 중국으로 갑니다.

그럼~.~

이 내용을 어제 강릉으로 오기 전에 올리려고 했는데..그냥 비공개로 되어있군요-_-;;
이제 슬슬 다시 올라갈 준비하고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chitsol.com BlogIcon 칫솔 2009.02.13 23:16

    잘 다녀오세요.
    헛.. 그러고보니 밥 한끼 나눠 먹지 못하고 가게 됐군요. ㅠ.ㅠ

  2. Favicon of http://www.china7.jp/piao BlogIcon 킹파르사 2009.02.14 01:41

    잘다녀오시구 좋은글 기다릴꼐요 ㅎㅎ
    한한 처럼 너무 유명해지지 마세요 한한 블로그 자주 읽는데 쏘파자리 뻇는 얼챙이들떄문에 제대루된 댓글을 읽어볼수가 없네요 . 맹목적인 우상숭배자들은 맹목적인 민족주의자들보다 더 위험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물론 한한의 자질을 욕하는게 아니라 그 인기에 뭍혀갈려는 일부 저질팬들이 블로그주인까지 속되게 만든다는 느낌이 드네요



한국시간 10시쯤 중국이 야심차게 랜드마크건물로 건설하던 CCTV(중국중앙방송국)의 북쪽건물에 불길이 솓아 올았다. 이에 대해서 현재까지는 폭죽에 의한 사고로 추정한다는 보도만이 나와있다. 중국은 매년 구정기간(15일간)에 베이징 어디에서나 폭약냄새가 날 정도로 폭죽을 터트린다. 하지만 이런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의문이 많이 있다. 현재 중국네티즌도 거의 비슷한 소리를 하고 있다.



그 전에 정말 웃긴 이야기 하나 해드리겠다. CCTV 본인의 건물에서 불이 난 것인데, 현재 모든 CCTV 방송과 홈페이지등에서는 전혀 이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 그리고 그에 대해서 중국네티즌들은 분노하고 있다.

央视各台为什么不报!!!!!!!!!!!!
CCTV! 니들 왜 보도를 안해!!!

현재 중국의 방송은 사실상 CCTV가 장악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절대적인 시청율 점유를 보이고 있다. 그런데 그런 CCTV에서 이 소식을 보도를 해주지 않으니 아직도 많은 중국사람들은 해당 소식을 알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너무나 의도적인 행위로 보인다.

就是不应该让放炮,城市化和人口密集化,在城市放炮早晚要出这种事,放炮这个几百年前的习俗早该废了

그러니까 폭죽 못 터트리게 해야된다니까! 도시화와 인구밀집으로 이런 일이 언젠가 터질줄 알았어. 폭죽은 이미 몇 백년전의 시습일 뿐이야! 예전에 없앴어야 했어!

바로 : 이런식으로 이번 사건의 원인이라고 생각되는 폭죽에 대해서 비판을 하는 사람도 있다. 중국에서 왜이렇게 폭죽을 터트리냐고? 왜냐하면...그것은 북경A4님의  中_설날에 왜 폭죽을 터뜨리는가?을 참고하기를 바란다^^

这大楼废了!又要多交税了~
이 건물 못 쓰겠네~ 세금 더 내주셔야겠어~

바로 : 이런식으로 정부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아무리 생각해도 테러의 가능성이 의심이 된다!


广播卫星故障、接着央视被烧、看来管理上漏洞很大.

오늘 방송위성도 고장나고, CCTV도 불타고, 아무리 생각해도 시스템상의 헛점이 너무 큰거 같아.

바로 : 그렇다 오늘 오전 11시쯤에도 중국의 방송위성이 고장나는 사건이 일어나서 CCTV와 중국교육티비 및 23개성의 위성등이 약 47분간 방송되지 못하였다. 방송쪽에 있으신 분들은 이것이 얼마나 큰 사건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연속으로 다시 한번 발생해주는 CCTV 사건으로 인하여...

这事情要严查啊. 我们中国以前可是没有什么恐怖活动.
可是这次有一点点可疑. 在中国的元宵佳节.
先是电视卫星没信号. 然后代表一个国家宣传最高手段的中央电视台着火
这里面似乎有些不对?????

이 사건은 엄격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어. 우리 중국에서는 전에 어떠한 테러사건도 없었어.
하지만 이건은 좀 의심스러워. 중국의 전통명절인 대보름에 말야...
먼저 방송위성이 신호가 없고, 그 다음에 국가선전최고수단인 CCTV에 불이나고..
이거 좀 야시꾸리하지 않아?

바로 : 일단 중국에서는 여러건의 "테러사건"이 있어왔다. 2008년만해도..본인이 기억하는 무려 중국보도에 나온것만해도 신장쪽 3건, 운남 1건이다. 그 외의 유언비어를 합치면 더욱 많고 말이다. 그리고 엄격하게 조사해서 테러사건이라는 결과가 나와도, 중국정부로서는 결코 테러라고 발표하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민족분열을 조장하는 도화선이 될 위험성이 너무나 크기 때문이다.


일단 간략하게 현재의 분위기를 전해보았다. 본인의 생각으로는 두가지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폭죽이 원인이고, 제대로 된 관리소홀로 초기진압에 실패 불이 났다. 아니면 테러로 인하여 생긴 화재이다. 하지만 어떤 경우든 공개적인 결과는 아래와 같이 나올듯 하다.

이번 사건은 어디까지나 폭죽으로 인하여 벌어진 일이다. 관리소홀과 늦장출동으로 대화재을 발생한 책임자들은 처벌된다.  좀 있으면 베이징 서기...아니 당중앙급 인물이 현장에 나와...아니다. 역시 이런 급은 아직은 베이징 서기급...이 나와서 현장지도, 어쩌구 저쩌구 한다. 흐음...-_-

어찌되었든 자세한 상황은 시간이 경과되어야 알 수 있을듯 합니다. 하지만 현재 대부분의 중국네티즌들이 이번 사건에 대해서 가장 많이 남긴 덧글의 내용과 같이 "저도 인명피해가 없기를 바랍니다."


추가 : 02:13
현재 가장 염려가 되는 것은 CCTV 북쪽사옥의 화재가 남쪽 사옥을 비롯한 주변건물로 번지지 않을까 하는 점입니다. 그리고 한 네티즌이 센스있는 그림을 올렸더군요. 잠시나마 웃을 수 있었습니다^^::

위에있는 한자(救命呀)는 "살려줘~!!"라는 뜻이랍니다^^::: (해당 건물은 CCTV의 신사옥 남쪽건물입니다)






그외 관련 블로그뉴스 : 북경의 새로운 랜드마크 CCTV 신축 건물에서 화재발생

추가 : 06:07
현재 CCTV에도 특보로 보도가 된 상태. 하지만 자신의 건물에 화제가 났는데, 이렇게 늦게 방송한다라....정말-_-...일단 중국네티즌들에 의해서, 믿으면 안되는 미디어 1위를 당당하게 먹는 CCTV와 신화계열에 보도에 따르면, "현재 사망자는 없고, 사상자는 모두 7명인데, 그 중 6명이 소방관이며, 모두 경상이다. 현재 불길은 거의 잡혀가고 있으며, 건물의 기본구조에는 영향이 없다"라고 밝히고 있다.

정말 재미있는 것은 해당 소식이 시나뉴스 메인에서 서브로 격하되었다. 그리고 현재 메인을 장식하고 있는 것은 호주 화재이다. 그외에 CCTV 홈페이지에서도 아주 조그마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다른 포털도 대동소이하다. 여기서 문제?! "한국에서 KBS+MBC의 완공된 방송건물이 화재로 불타고 있는 것과 호주의 화재 중에서 과연 어느 것이 먼저 보도될까? 아니....비중문제는 집어치우고, 베이징 한복판에 있는! 장래의 베이징 랜드마크라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하던 건물에 화재가 나는 것이 그렇게 안 중요한 뉴스일까? " ....이딴 식이니 정보은폐니 어쩌니 소리를 듣는거다. 참고로 현재 구글실시간 검색순위의 1,2,3,4,5,6,8이 싹다 이 사건 관련 검색어이다. 이런데 메인의 자리에 안 올려놔? -_-;;;

각설하고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되는 것이, 이 불이 처음 일어난 곳은 159미터 건물의 상단부분이었으며, 아마 해당 지역에 있는 가연성 방수재료에 폭죽이 날라와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한다는 좀 야시꾸리한 말이다. 일단 최소한 100미터 이상 폭죽이 위로 올라갔다는 것인데?!......이런 폭죽 그리 많지 않다. 보통 중국의 폭죽놀이의 폭죽은 소리가 요란하지 점프력이 좋은 것이 아닌데....또한 공교롭게도 100미터 이상 올라갔다고 하더라도! 몇 백발을 발사하는 것도 아니고, 고의도 아니면서, 정말 우연으로 창문을 통과해서 가연성 물체에 명중할 확율이 얼마나 될까???

기사중에서 국제전문가가 이번 사건은 결코 테러가 아니라고 단정한 기사가 있다. 거기에 한 중국 네티즌이 "내가 너한테 500발의 폭죽을 줄테니, 한번 건물을 조준해서 해보시지?"라고 말하고 있다. 본인이 의심하는 것도 이점이다.-_- 말 같아야 믿지. 좋다. 다 떠나서 설령 테러가 아니더라도 이 사건은 분명히 화재에 대한 대비부족 및 관리소홀의 책임은 확실히 물어야될 것이다.

자다가 일찍 출근 하는 동생덕분에 잠이 깨어서-_- 이렇게 몇자 적어본다. 다시 자야지..아함..



추가 : 06:40
이번 사건에서 중국도 상당히 많은 네티즌들이 사실상 불길이 올라오는 순간부터 인터넷을 통해서 보도를 했다. 블로그, 게시판, SNS 등등...머..중국이 이러니 인터넷 통제를 하려는 거지 -_-

그 중에서 한 내용을 일단 옮겨놓는다. 번역은 일단 하지 않는다. 왠지 없어질거 같아서 백업용.



찾아보다보니 한국블로거중에서도 마침 근처를 지나다가 사진을 찍은 분까지 있다. 정말 인터넷의 힘이란-_-;;; 중국 베이징 CCTV신축 사옥에 화재 - 중국시간 10시 10분 현장보고



09/02/11 06:05
웃기지도 않게....화재원인은 해당 건물의 업주가 경고를 듣지않고 마음대로 발사한 컴퓨터로까지 조절되는, 올림픽 개막식때 쓰던 그 폭죽과 같은 성능의 대형 폭죽이 원인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CCTV건물은 막 인테리어를 끝내고, 방재시설이 아직 완벽하지 않을 뿐더러, 근처 소방서쪽도 아직 100미터가 넘는 곳에 대한 소방설비가 없었다.

....지금 장난하지? 일단 무려 컴퓨터로 발사되는 폭죽을 일부러 건물을 향해서 발사하셨나? -_-;;; 그리고 인테리어까지 끝냈는제 방재시설은 없었고, 근처에 100미터 이상 높이를 소화할 수 있는 소방차가 없다고?.....이 건물은 갑자기 뚝!! 하늘에서 떨어진거지? -_-;;;

아..진짜 헛소리들이다. 솔직히 이딴 말로 믿기 힘들다. 사건 후 화재가 빨리 진압되지 못한 것의 이유야 그렇다고 하자(솔직히 저것도 매우 심각한 문제지만-_-) 하지만 사건 이유는 너무나 어설프고 어이없다.

공식방표로... 이번 사고로 희생된 한명의 소방관(张建勇)에게 명복을 비는 바이다. (젠장! 저분 딸랑 1979년생이란 말이다!)



  1. Favicon of http://www.youyue.co.kr BlogIcon 여우위에 2009.02.10 01:59

    폭죽에 의한 불이라면 보도하지 않을 이유가 없겠지요!

    (아직 서울인가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2.10 02:03 신고

      넵. 아직 서울이랍니다. 일단 보도야. 워낙에 커다라고 상징적인 건물이라서 어떤 원인이든 일단 보도를 해야된다고 봅니다. 문제는 원인이 무엇인가인데..

      추가로 나온 보도가 8시에 근처에서 폭죽이 많이 터졌고, 8시 반부터 건물 옥상부근에서 불빛이 보였고, 순식간에 번진 것이라고 하는군요. 한마디로...폭죽설은 아직까지 어디까지나 추측일뿐...

      무엇보다 의문인것이 CCTV의 태도군요. 자신의 건물이 불타는데 일단 그 사실 자체도 보도를 하지 않는다라....

  2. BlogIcon burbuck 2009.02.10 02:09

    이런 일도 있었군요. 전혀 몰랐는데 세삼 블로그의 힘을 알것 같습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2.10 02:17 신고

      아닙니다^^:: 저도 할머니 제사로 시골에 갔다가 돌아와서 자려고 하는데, 어머니가 뉴스 속보에 해당일이 있다고 해서 중국쪽의 관련 뉴스와 게시판을 검색해본 결과랍니다.

  3. Favicon of http://malcolmx.egloos.com BlogIcon malcolmx 2009.02.10 03:21

    바로님도 바로바로 소식을 올리셨군요.

    CCTV의 소식 감춰먹기야..뭐~

    그나저나 오늘 뉴스에 화재 관련소식이 세건이네요.

    호주에서 서울 5배 범위의 산불이 나서 아직도 진화가 안되고 있는 상황이고,

    한국에서는 억새를 태우는 축제를 열었다가 큰일이 났죠. 사람들을 태워죽이려고 그런 축제를 하는건지, 나원참.

    중국도 요렇게 불이 나고....

    보름달이 뜨는 날은 좀 이상하다고 하던데.... 역시 그런 탓일까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2.10 06:27 신고

      화재소식이 많기도 합니다. 이것참. 에휴...머..이유는 보름달보다는 전세계적인 환경변화로 돌릴수도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어찌되었든...참 빠르시더군요. 하지만 제가 2분인가 3분 먼저였습니다. 음하하하;;;;;

  4. Favicon of http://hitme.kr BlogIcon 최면 2009.02.10 09:28

    문뜩 엉뚱한 생각도 해봤어요;; 우리가 알고 있듯이 조수 간만의 차도 달의 인력 때문이라는데, 화재도 달이 어떻게 하나 하는 엉뚱한 ㅋㅋ
    CCTV든 어디든 불이 났으면 얘기를 해야지;; 거기가 무슨 촌 동네도 아니고,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곳인데 숨긴다고 숨겨지는 줄 아는 건지..
    아니면, 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건지.. 아님 진짜 말 못할 이유가 있는 건지 -0-;;

    그나저나, 저도 중국에서 폭죽 놀이 많이 했지만, 사실 무섭긴 무서버요;; 처음 그, 이사갔을 때 사용했던 폭죽은.. 훈련소에서 처음 총 쏠 때보다 몇 배는 더 무서웠음;; -0-;;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2.11 06:11 신고

      하하^^::; 소리가 어마어마하죠. 하지만 실제 살상력을 생각하면^^:::

  5. 에노 2009.02.10 10:06

    이건 뭐...
    말도 안되는 상황이군요... 저렇게 거대한 초현대식 건물의 방재 시설이 얼마나 엉망이익래, 홀딱 다 타버릴수가 있는거죠...??? -_-;;;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2.11 06:12 신고

      실제로 방재시설이 아직 완전하지 않고, 근처에는 무려 100미터 이상 높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소방기기가 없었답니다. -_-;;; 이건 머;;;

  6. Rmi 2009.02.10 23:38

    나도 이제 북경 시민인지..뉴스에서 불났다는 기사보고 안타까웠어요>_<

  7. Favicon of http://ojs5100.tistory.com BlogIcon 버번홀릭 2009.02.11 00:19

    정말 의문이네요. 얼마전 서울 한 복판에서 한개층에만 불이 났어도 여기저기서 기사가 나오던데 말이죠. 그나저나 저는 아직도 저 건물의 자재가 궁금할 뿐입니다. 종이를 섞어만든 콘크리트가 아닐지....

  8. Favicon of http://morelogue.net/blog BlogIcon erte 2009.02.11 10:31

    ㅎㅎ 이래저래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이유야 어찌되었든, 안전불감증이었던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것이겠지요 ^^

  9. Favicon of http://www.china7.jp/piao BlogIcon 킹파르사 2009.02.11 12:59

    2009年的第一场大火,烧在京城标志性的建筑 올해 유행할 노래일듯하네요
    옆의 大裤衩가 타지 않은것이 천만다행이네요.
    CCTV고층 인사들이 지금 책임추궁으로인해 전전긍긍하고있다는 보도가 뜨네요

    当局证实是央视建设工程办公室的负责人,不理警方劝阻,擅自雇用烟花公司,燃放违禁的“礼花弹”所致,涉案的央视建设工程办主任徐威(副局级)已被警方带走调查,央视则发表声明“真诚道歉” 진실인지는 모르겠지만 불꽇놀이가 저지른 최악의사태이네요

    명년부터는 폭죽전면금지가 실시되겠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2.11 15:03 신고

      牛年真牛拉~ -_-
      축복을 기대하는 폭죽이 아주 성대하게-_-;; 타올랐으니;; 올해는 정말 잘되겠네요~~ 아주~~ 잘~~ -_-

  10. Favicon of http://ntnote.tistory.com/ BlogIcon 멀뚱이 2009.02.13 06:22

    저정도면, 새로 지어야 할 듯. ㅜㅜ

북경블로거 신년모임을 갖고자 합니다.
북경에서 블로그를 하시는 블로거 분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조건은 그냥 블로거를 하시는 분이면 됩니다. 이번 모임은 제 기억에는 아마 4차였던거 같습니다. 이런저런 부가 행사를 합쳐서 말이죠. 별 다르게 하는 일 없고, 그냥 블로거끼리의 친목행사입니다.

구체적으로 2009년 2월 20일(금) 오후 6시. 왕징 스타벅스에서 만날 예정
이는 어디까지나 계획이고 여러분들의 의사에 따라서 변동될 수 있습니다.

참가를 원하시는 분은 아래의 ON/OFF 믹스를 통해서 신청해 주시거나!
그냥 이 글의 덧글로 이메일과 연락번호를 남겨주시던가!
혹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면 됩니다.

노정용 i@jungyong.com 139-1079-9967 (현재 중국에 있음)
김바로 ddokbaro@gmail.com 13371656346 (2월 15일쯤 중국 돌아감)


티스토리 중국모임에 대한 포스팅을 이제야 올린다. 잘하는 짓이다. 중국에서는 인터넷이 느린 관계로 왠만하면 사진 포스팅을 안하려고 해서 그런다. 음하하하;;;

이 모임 전날에 본인은 티스토리 관계자분들과 중국학생들과의 인터뷰를 주선했고 통역했다. 그리고 이 날 또 티스토리 관계자분들을 만났다. 왠지 신선감이 떨어지기도 했다. 실제 참가자중에서 반이상이 이미 알고 지내는 분들이었다. ........점점 신선감이 떨어진다.

화제는 티스토리의 중국차단이었다. 하지만 아직도 이넘의 차단이 해결되고 있지 않다. 티스토리를 좋아하지만, 이 상태로 계속 된다면 분명 많은 사람들이 이반을 할 것이다. 물론 중국에서 접속하는 사람을 무시할 수도 있고, 그리 중요할 정도의 숫자도 아닐 것이다. 하지만....좀...부탁드립니다. ㅠㅠ

어찌되었던...조만간 베이징 블로거 모임 개최하도록 하겠습니다. 원래는 12월 말이나 1월 중순쯤 할까도 했지만 이래저래 일들에 치이다 보니 힘들었습니다. 아마 2월 중순이나 말쯤에 한번 만나도록 하겠습니다. ^^


  1. Favicon of http://hitme.kr BlogIcon 최면 2009.01.31 14:19

    어흑;; 저도 2007년 11월 쯤에 모 사이트에 중국에서 티스토리가 접속이 안된다는 글을 쓴 적이 있었는디 ㅠ.ㅜ
    그 땐 그나마 천진에 있었으니 북경 쯤이야 걸어가도 됐는데;; 아쉽네요 ㅠ.ㅜ

  2. 충굴 2009.02.02 17:09

    하학... 다행이 제 얼굴이 측면으로만 나왔군요..^^ 저때 참석했던 D회사 직원중 한명임.ㅋ
    항상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행복하세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2.02 23:22 신고

      하하..D회사의 직원분이시군요^^:::
      ....티스토리 빨리 회복해주셔요.ㅠㅠ


북경대학교 국제문화제가 열렸다. 올해로 무려 5회째이다. 매번 남들 한 부스에서 할 때, 2부스를 차지하는 한국부스. 하지만 내정하게 전체 인원수로 생각하면 2부스도 작은거다. 절대적으로 한국인 유학생이 많은 상황이니 말이다. 올해도 그럭저럭 흥행을 한듯 하다만..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북경대학교 팀블로그의 제 5회 국제 문화제에 그 후기 을 참고하시면 되겠고, 본인은 욕 한 바가지만 해줄려고 한다.



....국제문화제에서 중요한것은 한국 문화를 알리는 거다. 그치? 근데 위에 차례상이라고 차려놓은 꼬라지는 머냐? 특히 차례상과 같은 경우는 유교문화의 정수이며, 한국의 성균관대가 중국에 와서 공묘의 제사의례를 가르쳐 줄 정도이다. 본인이 유교를 좋아하냐고? 결코 아니다. 하지만 기왕 소개시킬려면 제대로 해야되지 않느냔 말이다.

제기가 없는 것은 둘째로 하고 홍동백서 같은 기본적인 사항도 안 지키는데 내가 무슨 말을 하랴. 흑..ㅠㅠ 후배들아.....모르겠으면 철학과나 역사과 혹은 고고학과 석박사들에게 자문을 구해보렴...응? ㅠㅠ

아무리 중국에서 이런 제례에 대해서 많이 잃어버렸다고 하더라도, 북대가 자랑하는 문사철을 생각해봐라. 본과생은 모르는 사람은 많을지 모르겠지만, 문사철 석박사들은 중국친구들도 다 엉터리라는 것을 다 알아볼 것이란 말이다. ㅠㅠ

우리 기본은 하자?! 기본은?! 응??











  1. Favicon of http://oh-bang.textcube.com BlogIcon 오이오롯세 2009.02.01 15:59

    오마이갓
    저 차례상은 팔짝 뛸 정도일세

경제학자 따이신밍(戴欣明)은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석유가격이 떨어지는 것처럼 중국의 방값도 2003년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시나메인에 올라갔군요. 사실 전 경제에 관심도 없고, 아는 것도 그리 없지만, 참고를 하시라는 의미에서 간단하게 내용을 요약하겠습니다. (용어문제는 많은 지도편달 부탁드립니다. 제가 어떻게 한국어로 옮겼지만....저도 이해가 잘 안되는군요. 하하..) 원문 주소 : 原油跌到34,房价还能跌多少?

본문에 있는 "원"은 중국 인민폐로 현재 인민폐 100원이 한국돈 2만원정도


국제유가는 최근 33.44달러로 떨어져서 2004년 2월 이후의 최저가를 기록하였다. 7월중순의 147.27달러라는 역사상 최고거래가격이후, 국제유가는 계속 하락을 하여서 지금은 75%에 이르고 있었다. 그리고 그는 이런 석유가격의 하락과 방값의 하락은 경제적으로 같은 이유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는 중국의 부동산가격도 이론상으로는 2002-2003년의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단지 많은 요소들로 인하여 곧장 실현되기 힘들 수도 있다고 한다. 2003년의 국제유가는 이라크 관련문제로 인하여 높을 때에는 37.83달러이며, 낮을 때에는 편차가 10달러 정도로 지금과 비슷했다고 했다.

동시기인, 2003년 상하이의 평균 부동산 가격은 매평방미터당 5118원으로서 동분기 대비 24.2%상승했고; 2003년 션젼의 건축면적으로 계산한 주택판매평균가격은 5680원/평방미터로서 2002년에 비하여 2.55% 증가하여서, 전국 부동산 가격 상승폭인 4.80%도다 작았다. 보통 2004년 션젼 부동산 가격의 변동이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 2002년의 베이징 부동산 최저 가격은 4083원이고, 2003년은 4456/평방미터이다.

2000-2007년 베이징 비지니스 부동산 평균가격 추세 (왼쪽은 원/평방미터)

2003년의 부동산 가격 수준은 만약 유가와 비교한다면 대략 2003년의 수준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유가의 수준이 미래의 경제상황을 예측하여 변화하는 것 같이 부동산도 그러하기에 이 둘을 비교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본다. 그가 생각하기에 국제유가가 도박성(혹은 조작세력)에 의해서 상승을 했던 것이고, 부동산 가격은 완전히 "정책의 제약하에" 가격이 결정되고 있다고 한다.

현재 부동산 시장은 정부와 민간, 정부와 기업간의 파워게임으로 부동산가격을 결정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실질적인 운용면에서 모두가 정부에 의해서 결정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부동산 가격은 아직 완전히 개방되지도 않았고, 아직 개방할 시기도 아니라고 한다.

그는 앞으로 방값이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이라고 말한다. 만약 거주용으로 살 사람들은 5~6년정도 기다리면 될 듯하다고 예측하고 있다. 하지만 기회비용이라는 것은 개개인에게 다르게 적용됨으로 잘 생각해야된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거의 직역을 하였습니다. 이해가 제대로 안되니 의역은 잘 안되는군요. 후... 그런데도 이해가 잘 되지 않습니다. 번역하다가 느낀 건데 중요한 정보들 몇몇을 일부러 쓰는 과정에서 필자가 지운 기분이군요. 흐음...좀 개운하지 않습니다.-_-)

이 글에는 상당히 많은 비판이 있습니다. 그럼 월급도 6년전으로 돌아가야지?! 라던가 중국의 유가가 2003년 수준으로 됐냐?라는 비판들이 가장 직관적인 비판이군요. 하지만 이것도 반박할 수 있죠. 현재 중국의 부동산은 이미 공급과잉이기에 확 떨어질 수도 있다느니 머니....이런 경제분석은 사실 맞다 틀리다를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어차피 미래 예측이니까요. 그냥 참고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
본인이 경제를 공부하지 않아서 그의 말을 잘 이해할 수는 없다. 하지만 굳이 유학생의 생활과 비슷하게 연결을 시켜서 억지로 비유를 하자면, 현재 오도구의 방값은 계속 떨어지는 추세이다. 물론 그렇게 많이 떨어지지는 않았지만 말이다. 내년 하반기만 해도 방값은 지금에 비교해서 상당히 떨어져 있을 것이다. 기본적인 부동산 가격 하락의 영향 뿐만이 아니라, 많은 한국 유학생들이 고환율로 인하여 돌아가고 있으니(현재 떨어졌던 환율이 다시 오르고 있다. 현재 197:1...다시 200의 고지 정도는 우습게 밟을 듯하다. 에휴...) 수요도 많이 줄어서, 기존의 공급부족문제가 해결될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 돈을 아끼자고 휴학을 하고 한국을 가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이다.

하지만 상업적인 용도로의 진출을 생각하는 한국 기업이 있다고 보자. 개인적으로 음식은 그 주 소비계층인 한국인이 없으니 힘들 것이고, 그 외의 무역기업을 보자. 부동산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고 중국 진출을 미룬다면, 그로 인하여 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것이다.

어떤 것이 스스로에게 이익이 되는지 자세히 생각해봐야될 듯 하다. 사실 지금 현재 많은 유학생들이 돌아갈 생각을 하고 있거나 실제로 돌아갔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많은 유학생이 떠난 상태에서 배운 사람들은 그만큼 그 해의 수요에 비해서 중국어 능력자들이 부족하기에 쉽게 취직할 수도 있다.

또한 중국으로 유학올 것인지 고민하는 사람들은 이제 중국에는 환율로 인하여 경제적인 풍요는 없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보자면, 한국의 경제의 큰 축은 이미 중국이며, 이 관계가 부서지기는 어려워 보인다. 중국어에 대한 필요는 계속 있을 것이며, 특히 다른 사람들이 오지 않는 상황에서 제대로 된 "꿈"을 가지고 온다면 비교적 적은 경쟁으로 성공할 수도 있는 것이다.

  1. Favicon of http://rumba.tistory.com BlogIcon 날다 2009.02.04 10:32

    오도구 방값이 너무 비싸서 엄두도 못냈었는데.. 계속 떨어지고 있다니 다행이네요.
    환율도 어서 안정되었으면 좋겠어요.

중국의 석유값이 오늘 리터당 0.91원이 떨어졌습니다. 국제유가 하락을 이제야 반영한 것이죠. 하지만 1월 1일부터는 새로 만들어지는 석유세 때문에 다시 1.0원으로 올라갑니다. 이를 간단히 말하면 조삼모사. 석유세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중국이야기/논쟁 In 중국] - 중국의 석유세 개혁 문제 많다.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정 : 제가 잘못 적었더군요. 정용님의 조언으로 수정합니다. 0.91원이 하락한 것인데 0.91원으로 하락한 것으로 중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구절입니다. 혼동을 드렸다면 죄송합니다. 꾸벅--

현재 이에 대해서 중국의 오너드라이버들은 상당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택시운전사들하고 이야기를 몇 번 나누었는데, 현재까지는 석유세에 따른 택시보조금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이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국제 석유값이 올랐다고 석유값을 올릴 때, 보조금도 조금은 올랐지만 실질 소득은 매달 약 1000~2000원정도(20만원에서 40만원)사이로 줄어든 택시 기사들에게 다시 한번 제대로 택시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으면.....한 택시기사의 반농담으로 한 말대로 베이징이라는 수도에서도 "아름다운" 택시 파업이 이루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소위 말하는 아름다운 파업이란 폭력이 동원되지 않은 평화파업으로서 현재 중국네티즌들에게도 상당히 좋은 반응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중국 남쪽을 중심으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문제는 베이징은 수도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택시는 운송수단이라는 점입니다. 숨길 수도 없는 파업이 수도에서 일어나는군요. 저 개인적으로는 중국이 오히려 이것을 근거로 중국도 자유롭게 파업할 수 있다고 선전할지도 모르지만....흐음..지켜봐야겠군요.


  1. Favicon of http://hitme.tistory.com BlogIcon 최면 2008.12.20 09:35

    아흑 ㅠ.ㅜ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이제 파업하면 죽일려고 하는 판인데 ㅠ.ㅜ
    공산주의 국가에서는 파업도 아름답게 한다고 하니.. 이것 참;;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8.12.20 14:53 신고

      음;;; 그게 말이죠. 거참;; 몇 일 사이로 극과 극인 이야기를 듣는군요. 그게 머냐면;;;

      택시기사가 평화적으로 시위를 한것은 어디까지나 정말 뉴스거리가 되고 관심을 많이 받을 만큼 "특이한"일이었습니다. 예외라는 것이죠.

      그리고 중국은 사회주의국가이고....사실-_-;; 사회주의국가에서 파업에 더 자유롭고 강력하게 되어야 정상입니다.무산계급위주로 돌아가야 기본 이론에 가까우니까요. 문제는;;;; 얼마전에 중국 친구녀석이 한 말.

      "무슨 사회주의 국가에서 한국보다 시위를 더 못한다니까" 라고 했답니다. -0- 머.......제가 지금 밤샘을 해서 정리하기가 힘들군요. 제가 무슨 말을 하고 싶으신지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패스....

베이징의 부동산세 총액이 작년에 비하여 28.3억원이 감소했다고 합니다. 올해 10월 베이징의지총액은1363.5억원으로 같은 기간에 비하여 16% 늘어난 187.7억원이 증가하였다.하지만 서비스세가 급격하게 증가하여 전체 세액의 대다수를 차지함으로서 금융업과 건축업의 세수가 조금 줄어든 관계로 부동산세 전체적으로는 감소현상을 보였다.

통계에 따르면 부동산업에서는 현재 250.4억원을 세금으로 거두어들여서, 작년에 비하여 28.3억원이 줄었다고 한다. 관계 인사에 따르면 베이징의 부동산세는 2분기를 기점으로 하락하여서 3분기에는 37.3%나 떨어졌다고 한다. 이와 같은 현상을 구매자들이 가격이 조금더 떨어지는 기다리고 있기 때문으로 생각되고 있다.

이로 인하여 관련부분의 세액도 감소하여서, 건축업의 누계세액은 80.7억원으로 작년에 비하여 1.1%가 늘었지만, 상승폭은 22.3%가 감소하였다고 한다. 그외에 국제적인 금융위기로 인하여 금년 10원전의 베이징 금융업 세액 누계는 199.4억원으로 작년에 비하여 68.7억원이 증가하여 52.5%가 증가하였지만, 금년 상반기에 비하여 24.4%가 떨어진 수준이라고 한다.

흐음...드디어 중국에서도 부동산거품이 꺼지는 것일까? 글쎄.....이쪽으로는 깜깜한지라 무엇이라고 말하기 힘들다. 이것이 조정국면인지 아니면 거품이 꺼지는 것인지....으음....
  1. 시골 2008.11.13 20:39

    부동산과 주식로 중심으로 투자를 했다면, 그 정도는 휠씬 더 심하겠죠.

    그 사이 개미투자가들의 수수료를 챙기거나, 재미를 본 금융계가 돈이 남아도는 것과는 대비된달까..

외국땅에 있으면 많은 것들이 그리울때가 있습니다. 보통 어머니, 집과 같은 것을 그리워하고는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보통 초기에 그리워하는 것들입니다. 오래동안 있으면서 제가 가장 그리운 것은 책입니다. 한국어로 된 책입니다.

이미 오래 썩었으니 중국어로 공부하고 중국어로 논문쓰는 것이 생활이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어는 어떻게 말해도 모국어여서 미묘한 느낌이 분명히 다릅니다. 같은 문학소설을 보아도 중국어로 보는 것과 한국어로 보는 느낌이 미요하게 다릅니다. 서로 문화가 미묘하게 다르니 어쩔 수 없이 벌어지는 일입니다. 그래서 가끔 한국에 들어가면 몇 십만원어치의.....아니 가지고 올 수 있는 한도을 살짝 오버하면서 책을 긁어 모으고는 합니다.


그런데 좋은 기회가 있습니다!!! 이렇게 외국에 있는 사람들이 그리워하는 한국책을 보면서도 고통받은 세계인들을 도와줄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지금 서남아시아에는 상습적인 수해로 고통 받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국지성 호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들은 가난해서 그 곳을 떠나지 못합니다. 비가 내리고, 이들은 떠나지 못하고, 다시 비가 내립니다. 가족과 친구와 집을 삼켜버립니다. 그리고 다시 비가 내립니다. 그리고 이들은 가난해서 떠나지 못합니다. 이 악순환을 어떻게 끊을 수 있을까요? 자선은 아닙니다. 그것은 받는 사람을 불쌍하게 만듭니다. 교육입니다. 교육은 스스로 당당하게 일어날 수 있도록 합니다. 놀랍게도 200만원이면 공부방이 마련되고, 2000만원이면 어엿한 학교가 생깁니다. 교육을 통해서 그 부모가 겪었던, 그 부모의 부모가 겪었던 지긋지긋한 고통의 되물림으로부터 아이들을 벗어나게 할 수 있습니다. 작은 노력이 모여, 위대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어떻게 하냐고요? 지금 제 블로그의 오른쪽을 보시면 베너들이 있습것입니다. 1004 프로젝트의 베너입니다. 그것을 살포시 클릭하셔서 책을 비롯하여 다양한 상품을 구매하시면 그 돈으로 세계인을 도와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책을 구매하시기를 바랍니다. 스스로도 충실해지고 남도 도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아니겠습니까?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