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대학교 역사과 刘浦江 선생님이 2015년 1월 7일 00시 경 암으로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대학교 시절에 들었던 刘浦江 선생님의 수업이 제가 석사를 민족사로 선택한 이유 중에 하나였는데......요즘 북경대 역사과의 부고가 많군요. 후......


  1. BlogIcon 이종민 2015.02.09 14:23

    근데 누구세요??

북경대학 동문 여러분께


 2013년 북경대학 한국 총동문회를 아래와 같이 개최합니다.

일 년에 단 한 번이라도 동문들의 얼굴을 보며

그간 지내온 이야기와 미명호의 추억을 함께 더듬어 보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이번 모임에는 EBS <인문학 특강>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계신 최진석 교수님의 특별강연이 있습니다.

최근에는 [인간이 그리는 무늬]의 저자로서 독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계십니다.

 

                         지금, 자신만의 무늬를 그리고 있습니까?

여러분은 지금까지 바람직한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아니면 바라는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여러분은 해야 하는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아니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여러분은 좋은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아니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특별강연>

* 강연주제: 미명호와 나

* 강연자  : 최진석 서강대 교수
 


북경대학 총동문회장 김만기 배상




<동문회 안내>

일시: 2013. 11. 22 금 저녁 7:00

장소: 외교센터 12층 연회장

문의: 02) 3463-1294~5 포에버리더스

주소: 서울시 서초구 서초2동 1376-1 (양재역 8번 출구 도보 5분)

회비: 5만원

 




바로 : 진석이형이 강연을 한다고 하지만...학회가 예정되어 있기에 패스~~ 






북경대학교 미명호는 북경대학교 학생들에게 사랑의 두근거림과 이별의 씁쓸함 그리고 청춘의 열정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이다. 그리고 미명호는 겨울이 되면 꽁꽁 얼어붙어서 스케이트 장으로 북경대 학생들에게 오락을 제공한다.


북경대학교 미명호. 잘 지내지?



상하이의 고층빌딩에서 대형화재가 일어나서 중국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북경대학교에서는 북경시 화제안전대책센타(火灾防控中心) 사람들을 초대해서 근래에 일어난 대형화재사례를 알아보고 화재안전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서 상하이 고층빌딩화재가 얼마나 큰 충격으로 중국사회에 다가왔는지 잘 알 수 있다. 그리고 본인의 이메일 주소가 아직도 북경대 역사과의 메일링리스트에 있음을 알 수 있다. 나...나...졸업했다고!!! -_-;;


  1. 2010.11.19 20:53

    음.. 북경대로 다시 오라는 계시인가요..;; ㅎㅎ

11월 10일, 영국 수상 캐머런이 북경대학교에서 강연을 하게 되었다. 캐머런은 중국의 민주주의에 대한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을 하였는데, 강연 후 질의응답시간에 한 북경대 학생이 질문을 하였다.

"
서방 지도자들은  왜 매번 중국에 오기만 하면 우리에게 어떻게 민주를 해야되냐고 수업을 하는겁니까??"

카머런은 곤혹스러워 하며 대답하였다.

"이것은 강연입니다. 저는 이것이 수업이 아니길 희망합니다."

北大一学生在今天英国首相卡梅隆对他们演讲的时候,问他:为什么西方领导人总是来中国给我们上课教我们如何民主?卡梅隆尴尬回答:这是演讲,我希望这不是上课。(via @MalcolmMoore)

중국의 "미친놈" 북경대가 그 모습을 잃어가고 있다는 것은 북경대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면서 어쩔 수 없이 느꼈던 것이다. 그러나 북경대 졸업생으로서 슬프기는 하다. 특히 최근에는 북경대학교 교수가 학생의 "반 공산당, 반 사회주의"제보를 받은 일이 공개
(北大教授夏业良遭举报“反党反社会主义”)되어서 짜증나고 있었는데 말이다.

사실 교수를 학생이 "위험한 사상"을 가지고 있다고 신고하는 것은 과거부터도 계속 존재하고 있었다. 그리고 교수들은 학생들이 그러든 말든 수업중에는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은 다 하는 자존심으로 똘똘 뭉친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각주:1]. 그러나 대부분 그냥 내부에서 적당히 넘기고 말았는데, 그랬던 사람들이 이렇게까지 공개적으로 해당 사실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그 만큼 상황이 심각하다는 반증이 될 수도 있다.

그래도 천안문사건을 직접 경험한 세대가 현재 젊은 교수층을 형성하고 있기에 최후로 보루로 작용하겠지만...북경대의 "미친놈"정신은 역시나 이미 예전에 죽었다. 썅...

  1. 국관의 리량판은 외국인인 본인도 무서울 정도였지...지도교수샘은 그래도 공개적인 자리에서는-_-;;; [본문으로]
  1. ㅎㅎㅎㅎ 2010.11.13 21:22

    대딩 시절부터 저러면 나중에 어찌 되려나요? ㅎ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1.13 21:30 신고

      하하...머....후....그래도 제가 다닐때에는 저정도는 아니었는데 말이죠.....쩝....후..

  2. cdhage 2010.11.14 09:34

    리양판 수업은 처음 들으면 중국교수가 저렇게 얘기해도 되? 그런 생각이 들지만...결국 듣다보면 울타리를 넘지는 못해요. 다른 교수와 다를뿐 그 교수같은 사람이 흔하지 않은것은 분명하지만 내가 리양판 교수 수업을 다 듣고 느낀것은 이사람은 중국정부의 젊은 신흥세력?정도로 생각됬음.
    비슷하게 중국의 민감한 얘기를 거침없이 내뱉던 교수들과는 다르게....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1.14 10:47 신고

      그건 리양판의 석박사수업을 듣고 이야기해주셔요. 리양판샘은 자주 학생들의 고발을 받아서 본과 수업은 심히 얌전?!한거야;;;;

    • Favicon of http://cdhage.tistory.com BlogIcon cdhage 2010.11.14 14:33

      덧글단 이유를 명확히 얘기해야겠네요.
      북대교수 중 교재를 바탕으로 수업하는 사람, 자신의 소신을 학생들에게 전해주는 사람이 있죠. 리양판은 후자에 속하는 사람이기는 하죠.그래도 나는 그사람은 선을 지키면서 소신을 따르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형은 무서울(!)정도라는 표현을 썼길래 내의견을 첨부하여 거들었음.
      형말대로 본과에서 학생들의 신고땜에 석사수업에서만 그런 살벌한 얘기를 한다면 위에서 나눈 2가지 교수중에 후자에 속한 사람은 더 늘어나겠죠.
      또 한가지 더 중요한 핵심은 진짜 자신의 소견을 꿋꿋하게 지키는 교수들은 해임당하거나 처벌을 받아도 그런거에 신경쓰지 않고 짤리면 어때? 그런 쿨한 자세를 견지하더라고요. 그런 사람들이 대단하고 참 지식인이구나 생각했었요.그러다보니 그런 사람들은 정부에 미운털이 박히고 소위 말하는 비주류가 되죠.

      헌데 리양판은 국내외 정세에 대해 아는 것도 많고, 자신의 뚜렷한 견해도 가지고 있고, 어린나이(?)에 훌륭한 길을 걷고 있는 사람이기는 하지만....주류에 속하는 사람이죠.또 내가본 깨어있는 지식인의 부류에는 속하지 않았기에 그래서 덧글단것임.

      어찌됬든 나있을때까지는 북대의 개방적인 학풍이 남아있었음

      나도 리양판 수업들었을때 첨에는 이런거 얘기해도 되? 그런 생각많이 했지만 듣다보니 위와 같은 생각이 들었음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1.15 00:04 신고

      알았어요. 다만...다른 사람이 아닌 너가 말하니까 좀 그렇다. 너도 결국 "좋으나 싫으나 한국인"으로서 결국 "한국이라는 울타리를 넘지 못한 것"을 스스로 자인하지 않았어??? 으음...머..비난도 아니고 비판도 아니라는 건 알거야.

    • Favicon of http://cdhage.tistory.com BlogIcon cdhage 2010.11.15 08:58

      이것도 적을라고 했었는데....리양판이 바로 그런 사람이라고 느꼈거든요. 예전에 얘기한적 있는데 내가 학자가 되면 어떤식의 학자가 될거라는것...그 아주 좋은 본보기가 리양판이에요...

2001년 초 처음 중국에 온 이후로 벌써 9년이 흘렀습니다. 9년간 만났던 사람들과 벌어졌던 일들을 하나하나 써보려고도 했으나 어떻게 시작을 해야될지도 모르겠고 어떻게 끝내야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여러가지 생각을 하였지만 아직은 정리를 할 수 있는 마음 상태가 아닌듯 합니다. 아무리 한국에 간다고 몇 번을 말해도 정작 저의 의식에서는 아직 잠시 한국에 가는 것이 아니라 졸업을 하고 군대를 가려고 한국에 간다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만 중국에서 만났던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만을 할 뿐입니다.

...........어찌되었든 중국과 짜이찌엔입니다. 이별이지만 다시 만남을 기약하는 인사입니다. 언젠가 중국에는 결국 오게 될 것입니다. 잠시 잠시 오게 되는 것일 수도 있을 것이고, 장기간 중국에 거주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의 20대 시절을 모두 보낸 중국은 좋은 의미이든 나쁜 의미이든 제가 죽기 전까지 저의 함께 할 것입니다.

다시 한번.....짜이찌엔.




  1. choonguri 2010.09.16 10:32

    아.. 정말 많이 아쉽겠습니다...
    그래도 중국관련 잼있는 글 많이 써주시길..

  2. Favicon of https://krlai.com BlogIcon 시앙라이 2010.09.16 14:19 신고

    고생많으셨어요~~오늘 귀국이죠?

    그나저나 개발팀에 알아보니 티스토리쪽 문제가 아닌가 이야길하던데
    한번 확인이 필요할 것 같네요

    아..그리고 이제 오셔서 지내보시면
    중국관련해서 둔해집니다. 소재가 고갈된다는

  3. 익명 2010.09.16 17:41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09.17 21:52

    와...9년이라...반 중국인이군요..ㅋ
    수고했습니다..
    얼릉 한국 적응하시길!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9.18 01:28 신고

      하하....머랄까.....영원한 이방인이 된듯한 기분도 듭니다. -0-;;

  5. Favicon of http://kr.iamvip.net BlogIcon Jack 2010.09.22 19:51

    다시 중국에서 뵐수 있기를 기원하며...
    항상 환영합니다..

중국친구의 결혼식에 참가하고 위해서 운남 쿤밍(云南 昆明)에 갔다 왔습니다.  베이징에서 쿤밍까지의 거리는 대략 2800Km로 베이징에서 인천까지가 1100Km임을 생각하면 왕복 비행기 가격이 3600위엔(한국돈 약 60만원)이라는 것에 그리 놀라지 않으시리라 생각합니다.

신랑의 고향이 쿤밍이어서 어쩔 수 없이 쿤밍에서 결혼식을 하지만, 사실 베이징에서도 조만간 조그마한 식사자리정도는 만들어질 것입니다. 그런데 왜 굳이 쿤밍까지 갔을까요? 신랑은 대학교 같은 학과 같은 학번에 현재 같은 지도 교수 아래에서 박사를 하고 있고, 신부는 본과졸업논문 지도교수님의 학생으로 역시나 박사를 하고 있는데 결혼식에 가지 않는 것이 더 이상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신랑과 이미 반드시 가겠다고 약속을 했으니 가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조만간 정리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지금은...너무 피곤합니다. ㅠㅠ
(사실 가장 큰 문제는...왠지 사진의 일부를 날린듯한...........)


常彧! 高丹丹!白发偕老!早生贵子!

常彧! 高丹丹!白发偕老!早生贵子!


베이징에서 쿤밍까지 가는 미친것들과 신랑-_-;;


그나저나...이 둘은 결혼을 해도 각자 러시아와 일본으로 가는지라...이건 머-_-;;
한국인은 더욱 이해하지 못할 것은 둘은 법적으로 이미 1년전부터 결혼한 상태라는거-_;;;




  1. 2010.08.23 09:41

    왕복 3600위안이라니.. 깜놀이네요

  2. ㅎㅎㅎㅎ 2010.08.23 10:42

    신부가 정말 미인이군요.
    두분 행복하시길~

    이전 세대때는 저렇게 결혼하고나서 결혼식 치른경우가 제법 있었죠.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08.23 12:50

    법적혼을 먼저 하고 혼례를 올리다니 의외네요.
    요즘 우리나라 젊은 부부들 중에는 사실혼만 하고 법적혼 안 하고 있다가
    금새 이혼하는 경우도 신경쓰일 정도로 보고된다던데...

  4. 화디에 2010.08.24 00:34

    저는 중국식 결혼이 참 현실적인것 같습니다... 왠지 미국스타일하고 비슷한것 같아요 혼인증도 주고... 친구분 많이 축하드려요 ^^

  5.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08.24 17:19

    오~ 외국 유학생도 아니고 중국인이 북대 출신이면 엄청난 수재네요..
    둘다 북대 출신이라..이건 뭐 엘리트 부부군요..ㅋ

  6. 향이 2010.12.09 19:04

    중국친구들과의 언어교환 으로 회화를 늘리시는건?
    중국어 회화에 많은 도움이 되실거에요^^ 솔직히 광고지만
    중국어를 배우신다면 좋은 소식입니다
    한중언어교류원
    http://www.langpartner.com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2.10 07:25 신고

      ~.~:::: 반농담으로 전 중국어와 한국어 모두 돈 받고 강의해야됩니다만;;;;;;

공중파 뉴스에서 중국의 한국유학생들이 논문대필로 대학교뿐만이 아니라 석박사학위 논문까지 통과를 해서 졸업을 한다는 보도를 하였다. 그리고 그 자료화면은 북경대의 모습이었다고 한다. 북경대에서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불리는 입장에서 조금 시간이 지났지만 한마디 안할 수가 없다.

출처 : http://maroniever.egloos.com/3308021


중국의 한국 유학생들 중에 대필로 기말레포트뿐만이 아니라 석박사논문을 제출하는 한심한 바보들이 분명히 존재한다. 본인도 그런 사람들의 리스트를 만들 자신이 있을 정도로 너무나 분명히 보이는 현실이다. 논문대필은 분명한 잘못이고 고쳐져야 한다.그리고 레포트와 논문대필을 뿌리뽑기 위하여 관련 업체에 대한 수사는 물론 관련 시스템을 만들어서 대필 여부를 현장의 선생님들이 쉽게 체크할 수 있도록 만들어서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그런데 한국의 한국학생들은 아무런 문제가 없는가?

본인이 아는 한국대학교의 철학교수님이 계신다. 그 분은 암기를 해서 쓰는 일반적인 기말시험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을 가지고 있으시다. 그래서 가능하다면 거의 오픈북으로 기말시험을 보거나 레포트로 기말시험을 대체한다. 그런데 학생들의 기말레포트중에 내용이 완전히 동일한 2~3개의 기말레포트가 계속 나왔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이 인터넷에 수 많은 "레포트 싸이트"에서 동일한 내용을 그대로 다운로드 받아서 일말의 수정도 없이 그대로 제출하여서 생긴 일이라는 사실을 안 이후로 도덕경을 손으로 배껴오라는 것으로 하고 레포트를 없애버렸다.[각주:1].

석박사 학위논문쪽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2010년 6월 30일, 교과부에서는 한국에서 활개치고 있는 학위논문 대필업체를 수사의뢰하면서 한국의 학위논문 대필 행태를 뿌리뽑겠다고 하였다.  보도내용을 보면 석사학위 논문이 백만원수준이고 박사논문이 삼백만원정도라고 한다. 이 일은 현재 진행중이며 중국이 아닌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물론 이러한 레포트-논문 대필은 한국인 뿐만이 아니라 중국인, 일본인, 서양인들 모두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이다. 그리고 바로 그렇기에 한국의 공중파 뉴스에서 중국의 한국유학생을 타겟으로 잡고 레포트-논문 대필을 이야기한 행동은 어이가 없다.

뉴스거리를 위해서 이미지가 좋지 않은 중국유학을 희생량으로 삼는 행위는 기본적인 언론인으로서의 자질을 의심하게 한다. 또한 분명히 한국 대학교에서 이루어지는 레포트-논문 대필에 대해서 알고 있을 한국인들이 자신의 주위에서 벌어졌거나 본인 스스로가 한 행위를 망각한 채 중국의 한국유학생들만을 비난하는 행위는 후안무치한 행위라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누워서 침뱉기"인 이런 짓거리를 그만 했으면 한다.  물론 해외에 있는 한국유학생은 단순한 학생이 아니라 한 명의 민간외교관이기에 더욱 더 주의해야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마치 중국의 한국유학생만이! 북경대의 한국유학생들만이 레포트-논문 대필을 한다는 듯한 이야기에는 비웃어 줄 수 밖에 없다. "니나 잘하세요~"



* 경험상 이런 내용을 쓰면 필자가 레포트-논문 대필을 했다고 매도하는 사람이 있을듯 해서 굳이 추가 설명한다. 본인은 머리가 나빠서 자신의 레포트나 논문은 무조건 자기의 힘으로 해야된다는 생각밖에 하지 못한다.  물론 언어상의 문제가 아무리 노력해도 존재할 수 밖에 없기에 중요한 레포트나 논문은 중국친구들에게 마무리 교정을 부탁할 때도 있다. 대충 이 정도?  오히려 본인에게 대필해달라는 부탁이 들어왔었.........후.......아..근데 생각해보니 졸업했으니 이제 북대생이 아닌건가;;;;;; 넘...넘겨-_;;;

  1. ....처음에 2번인가 3번을 배껴오라고 했는데 어떤 인간들이 칼라복사의 잔머리를 보여주어서 "연필"로 써오라는 조항을 추가하였다 [본문으로]
  1. 2010.07.24 15:33

    한국에서 '중국' 그러면 별로 안 좋아하잖아요 ㅋ
    '중국'에 관한 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한국에는 그런 일 없다는 듯한 댓글들이...
    여튼
    공부하러 왔으니 공부를 해야겠죠?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07.24 16:33

    국내문제만 해도 심각한 것 천지인데 유학생들을 왜 갈구는 건지 -_-;;

  3. 화디에 2010.07.25 03:55

    이얼싼쓰나 아심? 논문대필 특집기사 쓸꺼면 전세계를 다쓰던지 하루이틀 문제심?...왜 특정학교를 지정하시는건지 .... 저런기사 보면 내청춘 다바쳐서 "중국" 에서 열공하는 유학생들은 맘이 찢어진다고요... 격려의기사도 쓸줄아는 미덕을좀 가지삼 시간있으시면 날카로운 시선과 예리한 안목으로 좀더심도있는 기사를 좀 쓰시던지 ... 아졸려~

  4. SL90 2010.07.26 04:40

    솔직히 중국 유학생들, 특히 학부 본과생들이 실력 없는 것은 사실.

    본과 선발 시험을 강화하거나 까오카오를 봐서 들어가게 하지 않는 이상 한국에서

    중국 유학생은 절대로 인정받을수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26 23:03 신고

      중국대학들의 전체적인 현황이라면 어느 정도 동의를 합니다. 까오카오는 원칙적으로 외국인들이 참가할 수 없습니다. 본과선발시험을 강화하는 것도 방법일것입니다. 북경대 입학시험 수준만 되면 사실상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현재 북경대 입학시험은 기본적으로 HSK 고급정도 실력은 되는 중국어가 있어야 됩니다(물론 가끔 예외가..) 출제 문제도 중국의 "고등학교 검정고사"수준이니 외국인으로서 일정이상 학력평가가 가능합니다. 다만 북경대에서도 문제가 되듯이 "뒷구멍"은 당연하고, 예과반제도를 없앴으면 하는군요.

      다만 스스로 열심히 한 중국의 한국유학생들은 한국에서도 인정받습니다. 그러니 "절대"라는 용어는 부적절하다고 봅니다.

  5. 컨설팅 2017.02.26 11:49

    중국유학생 카폐에서 대놓고 논문대필 해주고 있는데 이것은 엄연한 불법입니다ᆞ

    중국유학생들 이라고 국내에서 행위를 하는한 불법이 명백합니다

    건전한 카폐로 거듭나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합법적으로 논문 컨설팅해주는곳이 많습니다ᆞ 그중 지식나눔 이란곳이 제일 믿을만해요ᆞ 오너가 교수출신에다가 컨샘출신대학 논문실적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으니까요

    검색창에 지식나눔 검색 해 보셈 ᆞ 바로 확인 가능 합니당


중국인민대학교 고등교육연구센타(中国人民大学高等教育研究中心)가 발표한 2010년 중국대학 순위입니다. 위로부터 10위까지만 순위를 부르면, 북경대학교, 청화대학교, 복단대학교, 인민대학교, 절강대학교, 중국과학기술대학교, 남경대학교, 상해교통대학교, 북경사범대학교, 남개대학교입니다. 사실 큰 변화는 없습니다. 

2009년 부터 도입된 유학생에 대한 영향력은 위의 표에는 없지만 어언대학교가 100으로 당연히 일위입니다[각주:1]. 그 뒤를 복단대가 86.28로 뒤따르고 있고, 북경대학교가 82.07로 3위입니다.

.....라고 해도 중요한건 자신 스스로가 잘 하는 것!...그리고 난 그걸 못 하지.....-_

  1. 왠만한 중소은행보다 외화가 많다는 어언대. 중국의 현금형식의 달러수입이 가장 많은 곳이었던가??;;; [본문으로]
  1. 소동파 2010.06.30 11:40

    절강대에서 어학연수를 한적이 있는데, 그때 자기들이 3위라고 우기더라고요. 오늘 보니 공식랭킹이 5위네요. 중국사람들도 대학 순위 따지고 한국이랑 별반 차이없는것 같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02 00:27 신고

      절강대도 강력합니다. 유명하죠^^::
      넵. 한국이랑 별 다를것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좀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seogun87 BlogIcon 상하이의밤 2010.06.30 14:19

    중요한건 자신스스로가 잘하는 것, 이라는 바로바로님의 마지막 글이 가슴에 와닿네요.
    이상 상하이 유학생 상하의밤 이었습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02 00:27 신고

      ...그렇죠. 스스로가 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그런데 저는? ㅠㅠ

  3.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06.30 17:45

    어언대가 외국인이 많아서 그런가보군요..
    하긴 hsk 거기서 주관하니깐..
    공자학원으로 넘어간건 어떻게 되는건지..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02 00:28 신고

      기존의 HSK는 계속 어언대가 유지하고, 신HSK가 공자학원으로 넘어갔습니다. 해외에서는 신HSK만이 존재하고, 정작 중국대학교 입학은 여전히 기존 HSK를 인정하는 분위기더군요. 흐음..

      아직은 조정기여서 정확하지는 않지만, 저 개인적으로 신HSK가 망할것이라고 생각하기에 좀 기다려봐야될듯 합니다.

  4. 화디에 2010.07.04 22:38

    사실 탑 10 학교들의 순위를 매긴다는것도 별 의미가 없는것 같아요 .
    어딜가도 우리외국인들한텐 어렵고 힘들다고 생각되요 중국 성에서도 몇명 못들어가는 학교들이고 들어가면 헬기띄워서 축하도 해준다는 말도 있는 학교들인데 한국인들 심지어는 지식인들인 교수님들 마저도 제가 중국으로 간다니까 한심하다는 듯이 다들 한국으로 금융을 배우러 오는데 넌 거길 왜가냐는둥 전공수업때 중국인 친구들이 여러명 같이 수업을 듣는데 중국엔 컴퓨터가 있냐는둥 피아노가 있냐는둥 물어보기까지 하더군요 아직도 잊을수가 없네요 그교수들은 .... 수업끝나고 친구들한테 교수님 한국말이 알아듣기 어려웠냐고 왜 대답을 안했냐고 물어보니 늘상있는 일이여서 그냥 그러려니 했답니다.. 정말 창피했죠 브릭스최강국 중국을 그따위로 비하하다니요 ... 온갖잡지 신문 다본다면서 뭘믿고 그렇게 안하무인인지 모르겠네요....
    어쨌든 중국어 짬밥 7년째 되가니 10년을 채우고싶은 욕심도있고 좀더있으면 더 하고 싶어지겠죠 할수록 어렵기도 하지만 할수록 점점더 잘해지는것도 같아서 전 중국어 공부하고 이번에 중국에 가서 공부할수 있는 기회를 얻어서 많이 고맙고 감사한 마음입니다. 바로님한테도 많이 고맙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jordanboo.com BlogIcon Women Jordan Heels 2011.10.07 17:19

    아직 아바타도 못봤는데.. 꼭 보고싶지만 뉴욕엔 언제쯤 개봉할지.. ㅠㅠ

  6. Favicon of http://www.usbestmoncler.com/ BlogIcon Moncler Jackets Sale 2011.10.13 14:58

    렇다고 이 책을 상술로 출판한 책이라고 생각하지는 말아야합니다

  7. Favicon of http://www.nfl-shops.com/ BlogIcon nfl shop 2011.12.26 10:32

    "매년 정기적인 외부감사 강제시행와
    정부지원금에 대한 관리 강화,
    모든 등록금의 사용처에 대한 학생에게 공개..가 기본으로 이루어졌으면.."

핵폐기물급 쓰레기 논문을 그나마 정화시켜보겠다고 방 안에 틀어박혀서 삽질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아는 지인이 찾아와서 유학생기숙사 밖에 경찰차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았다. 논문으로 답답해진 마음과 쓸데 없이 온갖 일을 궁금해하는 습관으로 인하여 대체 어떤 일인지 알아보았다.

여러번의 모호한 대화들을 통해서 사실에 접근해갔다. 그런데 사건은 예상했던 것 만큼이나 컸다. 어떤 이가 유학생기숙사에서 죽었다. 그의 시체는 최소 3일 이상 방치되어 있었다. 그리고 그는 본인과 같은 역사과 박사과정의 사람이었다.

그는 40 전후의 몽골의 어떤 대학교의 중문과 교수였다. 그는 본인과 같은 해에 진수생으로 북경대에 왔었고, 그대로 박사과정을 밟고 있었다. 특별히 친하지는 않았지만, 알고 지내던 지인이었던 것이다. 그러자 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더욱 궁금해졌다.

다시 여러번의 대화들 속에서 그가 자살을 했을 것 같다는 정황적 증거를 알아내게 되었다. 그는 그렇게 자신의 방에서 홀로 자살을 선택하였다. 자살의 이유로는 외로움이나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 등등이 거론되겠지만, 사람이 세상에서 사라지는 것에는 원래 이유가 없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논문은 집어던져 버렸다.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변명이라고 누군가가 말한다면 그냥 조용히 수긍하련다. 다만 어린 시절부터 왜 이리 내 주위에는 자살 혹은 자살중독이 많은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을 뿐이다. 그렇게 가버리면 남은 사람들의 마음은 어떻게 되는지 신경쓰지 않는 이기주의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을 뿐이다.

얼마나 고통스러웠으면 그런 선택을 했겠냐고? 그런 썩어빠진 목숨을 버리는 용기로 다른 일을 했었으면 한다..다만 바쁘지도 않으면서 내성적인 성격으로 그와 자주 연락을 하지 않았던 본인을 조금은 자책해 본다. 후...


关于我校一蒙古国留学生死亡情况的通报
  2010年5月14日21点30分左右,北大勺园发现一蒙古国男性留学生在其住所死亡。
        报警后,海淀公安分局、北京市公安局有关部门及时到现场进行勘察。据警方披露,初步认定死者为自主割伤死亡。蒙古国驻华使馆也派专人来校了解情况。
        经核实,该生2007年9月进入我校攻读博士学位,已完成全部课程学习,处于自主研修阶段。
        接报后,学校高度重视,学校相关领导和国际合作部、保卫部、会议中心勺园管理部等单位负责人在第一时间赶赴现场。目前,学校已经成立了工作小组,积极协助 警方、外事部门开展善后工作。对该同学的不幸,我们表示深切的哀悼。
                      留学生办公室
                            2010年5月15日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05.15 17:02

    저런................

  2. 오이오롯세 2010.05.16 00:25

    오...이런...

    그런데 형은 어떻게 되는거야?

  3. spawn 2010.05.22 13:10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화디에 2010.06.28 20:39

    불쌍하다 ㅠㅠ 사람이 살면 얼마나 산다고 죽을 힘이 있었으면 그힘으로 아둥바둥대면서 살아보지 ... 명복을 빕니다....

대부분의 맴버가 국관이었던가? 중문과였던가???


이미 작년이 되어버린 2009년 국회문화제의 사진이 공개되어서 유학생사무실 복도 벽에 붙여졌습니다. 당시 음악상의 문제만 없었어도 완벽한 공연이 될 수 있었는데 참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공연이었습니다. 그러나 순식간에 달구어진 공연이었기에 후배님들 수고하셨습니다.

다만 태권도 시범은 의도는 좋지만 쓸데 없이 긴 것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과유불급이라고 넘치는 것은 모자람만 못합니다. 적당한 시간에 적당히 끝내주셨던 것이 더 좋지 않았나 싶습니다.

국제문화제보다 준비 자체가 즐거운 국제문화제.
현재 한국인학생회가 만들어진 계기를 마련해준 국제문화제.
중국대륙팀도 한 블럭부스를 쓰는데 혼자 2블럭을 부스로 쓰는 인원빨을 보여주는 국제문화제.

앞으로도 더욱 더 즐겁고 재미있는 공연과 전시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 ...근데 이런 식으로 북경대 생활 이야기 올리는 건 어떤가요?........
  1. 오이오롯세 2010.03.15 21:27

    국관 아가들이 저걸 했다고?

    뭐, 나랑은 상관없지만 ㅎ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3.16 11:26 신고

      국관 아가들?!...우웩...토나와-_-;;
      아가들이 너보다 빨리 졸업하거든요..킥킥..

  2. 오이오롯세 2010.03.17 01:21

    -_- 나야 뭐 내년이면 졸업하니깐.
    그나저나 군대가야지 바로쿤? 흥

  3. Favicon of http://cdhage.tistory.com BlogIcon cdhage 2010.03.17 23:23

    난 졸업도 빨리하고 군대가 말년이네 ㅋㅋㅋ
    올레~!

북경대학교의 이름이 Peking Uni.라고 하면 놀라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Beijing Uni.이라고 생각했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베이징 공항의 국제명도 PEK입니다. Peking의 앞자리 3개이지요. 왜 Beijing 이 아니고 Peking 일까요?



북경대학교의 영어 이름은 Peking University 입니다. 경극의 영어 이름 역시 Peking Opera이며, 한국에서도 유명한 베이징덕(베이징오리) 역시 영어 이름은 Peking Duck입니다. 베이징에 와 보셨거나 오실 계획인 분들은 비행기표를 유심히 봐주시기 바랍니다. 베이징의 국제번호는 PEK입니다. Peking의 앞자리 3글자인 것입니다.


현재의 북경은 중국발음인 베이징대로 Beijing이라고 표기하는데 위에서 언급한 것들은 왜 Peking이라고 표기할까요? 현재 사용되는 방법과는 다른 방법으로 작명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현재 Beijing이라고 불리는 국제표기은 1958년 중국정부가 중국어 핀인방안을 발표하고 나서부터 사용되기 시작한 것[각주:1]입니다. 더 정확하게는 1982년 국제표준위원가 국제표준으로 인정하면서부터 시작된 것입니다. 그 이전에는 1841년부터 주중 영국대사관에서 근무하고 1883년 귀국해서 1888년부터 케임브리지에서 중국어를 가르쳤던 월마[각주:2]가 개발하고 길레스[각주:3]에 의해서 수정된 핀인법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중국어로는 威妥玛式拼音法라고 불리며 영어로는 Wade-Giles romanization라고 불리는 방법[각주:4]입니다. 그리고 웰마방식과 대동소이한 Postal Spelling System  邮政式拼音이 중화민국시절부터 공식적으로 채택이 된다. 기본적으로 웰마방식이 기반을 두고 있기에 그냥 웰마식 범주에 넣도록 하겠다[각주:5]

그래서 중국에서 1958년 이전에 만들어진 대부분의 학교들이 월마가 개발한 국제핀인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청화대학교의 경우도 지금 핀인으로는 qinghua 가 되어야 하지만, 실제로는 tsinghua라고 표기를 합니다. 그 외에도 모택동(毛泽东)을 Mao Ze-Dong이 아니라 Mao Tse-Tung이라고 부른다던지 주은래(周恩来)을 Zhou En-Lai가 아닌 Chow En-Lai로 부르고는 합니다.

北京을 월마의 방식대로 표기하면 Peking이 되는 것입니다. 더 정확히는 웰마의 방식을 기반으로 성립된 우체국식이 중화민국의 기본이 되면서 Peking이 되었습니다. 그 뒤에 Beijing으로 바꾸어야 되는데 관습처럼 아무도 바꾸지 않아서 Peking으로 굳어졌고, 앞으로도 변화할 것 같지 않습니다.


-- 한국에서의 한자 읽는 법에 대한 짦은 이야기[각주:6]
한국어에서의 중국고유명사 표기 기준은 1911 신해운동을 기준으로 그 전은 한국한자독음을 사용하고, 그 이후는 중국어독음을 사용하는 것으로 하였다.  그런데  현재 끝까지 한국어독법을 고집하시는 분들이 있다. 당신들이야 北京을 북경으로만 익혀왔으니 갑자기 베이징이라고 하면 어색하고 원래 뜻도 모른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나 어차피 한자 자체를 잘 모르며 관심도 없는 사람들에게는 북경이나 베이징이나 하나의 발음일 뿐이다.

무엇보다 베이징을 북경이라고 한다고 한자를 추측할 수 있다고? 그럼 "화영산" 이것만 보고 한자를 추측해보시기 바란다. 뜻도 추측해 보시기 바란다. "정영화"라는 이름도 그렇다. 중국인 끼리도 이름을 물을 때, 무슨 한자인지 물어봐야되는데 무슨 용가리 통뼈라고 독음만 보고서 한자를 알 수 있는가?

스스로 가지고 있는 지식이 무용지물이 되는 것이 안타까운 것은 이해를 한다. 그러나 한국어 화자들에게 무엇이 더 좋은지 생각하지 않고, 규정된 표기법을 무시하는 방식의 접근은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다. 덕천가강도 이미 도쿠가와 이에야스로 인식되고 있다. 이미 동경보다 도쿄가 많이 쓰이고 있다. 일본과의 교류가 더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중국과의 교류가 늘어나면 자연스럽게 중국쪽의 발음도 익숙해질 것이다. 자연스러운 흐름을 억지로 막아봐야 소용없다.


  1. 웃기는 것은 현재의 핀인방법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북경대학교의 영어표기는 변하지 않았다는 것...-_;;;; [본문으로]
  2. Thomas Wade [본문으로]
  3. H.A.Giles [본문으로]
  4. 혹자는 이것을 모르고 peking이 광동식 발음이라고 한다. 그것도 무려 중문과 교수이다.(그분을 생각해서 실명 언급은 해드리지 않겠다. 지금이라도 주장을 수정하시길 바란다.) 우리는 여기서 하나의 사실을 알 수 있다. 교수라고 다 아는거 아니다. 정말 주의 또 주의하자. 참고로 해당 발음은 당시 베이징에서 사용되던 발음이다. [본문으로]
  5. 이 글은 논문이 아니다-_- 더 자세히 따지고 가면 최초의 표기자인 프랑스 선교사까지 가야되지만, 패스-_- [본문으로]
  6. 너가 한자를 몰라서 그런 말을 한다는 소리는 사절한다. 모르시는 분을 위해서 간략하게 쓰자면, 본인 중국에서 유학중이며, 전공은 고대사로 고문을 독해하여야 한다. [본문으로]
  1. 화디에 2009.12.31 00:31

    저두 늘 궁금했어요 왜 그렇게 쓸까 오 이제야 알았네요 보통화 개정되기 전이군요 음... 한중수교 시작한지도 20년채 되지 않았으니... 우리 20세기가 끝나고 21세기가 시작될쯤 중국어 공부 시작한 외국인의 입장에서 보면 우리는 정말 막 중국어 신학습이 쏟아지는 홍수속에서 공부한것 같아요 지금은 여러 선생님들 덕분에 쉽게 공부하고 배우고 체계적인 수업을 받지만 그때는 정말 301구가 유일한 돌파구였던 시절이였어요 그나마도 중국애들의 입장에서 본다면 우리는 고등교육을 받았네요 ... 횡설수설중이지만 저글을 읽는데 갑자기 지난날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 가요 밤이라 그런가 굉장히 센티해졌네요 ... 아무튼 우리는 행운아 입니다 아름다운 한자를 자유롭게 편하게 배우고 거기에 고급한자인 번체차를 자연스럽게 익힐수있는 한국에서 태어났으니 말이에요... 이제껏 중국어를 배우면서 만났던 선생님들께 모든 고마움을 보냅니다.... 바로님 저번에 내번역 손봐준것도 고마운거 알죠 무지많이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07:18 신고

      번역??? 혹시 예전의 그 법률관련을 말씀하시는건가요? 머;; 별거 아닌데;;;

  2. nomadism 2009.12.31 02:28

    1) 흥미로운 현상이죠. 그런데 1982년에 비로서 국제표준으로 채택되었다는 것은 몰랐군요 -.- 오홋 갈 길이 멀군요 저도. 바로님은 Wade-Giles 을 보면 Pinyin으로 바로 읽으시나요? 대충 원칙은 알고 있는데 디게 안 외워지더군요 저는 ;;

    2) 개인적으로 1911년 기준에 대해서는 저도 대략 동의를 합니다. 출판사명이니깐 큰 상관이 없으리라고 생각은 합니다만, 이산출판사에서는 모든 중국어 이름을 병음으로 쓰는 (이것도 핀인이라고 본문에 쓰셨군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 우디와 쓰마치엔...이라고 쓰는 것이 과연 어떻게 보아야할지...가끔은 저도 궁금하더군요. 바로님 생각은?

    3) 여기서도 가끔 북경대 학생들 보는데, 한번은 '나 베이징 University...아니 페이킹 University 나왔어~'라고 하는 친구를 만난 적이 있습니다. 제 전공을 알았을 텐데 제가 뭐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그렇게 고치는 것이 흥미롭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 물론 한 가지 생각은, 사회학을 하는 친구인지라 그 쪽에서는 아무래도 관습적인 Peking이 Beijing보다 더 보편적이라 그럴 수도 있겠다...싶으면서도, 요즘 미국 뉴스에서도 중국의 수도를 "베이징"이라고 다 하는 마당에...음...

    anyway. 잘 모르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07:11 신고

      1) 저도 1982년부터나 국제표준이 되었다는 것을 알았답니다. 아마 웰마표기법을 타이완이 계속 사용해왔기에 이렇게나 늦었던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부적으로도 문화대혁명도 있었고 말이죠....그리고 저도 잘 안됩니다. 음하하하...이미 현재것이 습관이 되서라는 변명으로..후다닥;;;

      2) "월마가 개발한 국제핀인"이런건 국제표기법이라고 말을 해야맞지만 습관대로 잘못해서 핀인이라고 한 것입니다. 그런데 한자로 된 고유명사에 대해서는 한자독음 혹은 한자 읽는법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분명히 한반도는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고유한 한자독법을 가지고 왔기에 당장 우띠라고 하거나 차오차오라고 하면 사람들에게 큰 혼란을 가지고 올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만약 굳이 1911년 이전에 대해서도 중국식 발음을 사용하려면 옆에 꼭 한자를 적어주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계속 그렇게 하면 안되겠지만 과도기적인 모습으로 말이죠. 그러나 만약 제가 책을 출판한다면 1911년을 기준으로 근대에 대한 이야기에서는 기본적으로 중국발음을 기본으로 하겠지만, 청대 이전은 기본적으로 한국식 한자독음을 사용하는 것이 혼란을 줄이는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한자가 한국어의 일부분이자 동시에 외래어이므로 위와 같은 방식을 채택하는 것이 가장 합당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청대 전은 이미 한국어화가 된 것들이고 그 이후는 외래어로서 받아들여야 된다는 것이지요.(이 속에는 일제로 인한 중국대륙과의 계속된 교류단절이자 영향을 받은것도 은근히 언급된 것이지요.)


      3) 글쎄요. 하하...말도 안되는 농담이지만 저희끼리는 peking을 fuking이라면서 노는.....아...음....아마 그 친구가 실수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하....;;;

  3. sen 2009.12.31 03:33

    병음에 따른 발음대로 표기하면 알아못보겠더군요. 보기도 껄끄럽고 눈에 거슬리던데. 삼국지를 산구어얜이, 유비를 류우뻬이라 하면 알아못보는것과 같은 맥락. 한글 자체가 한자어가 7할인데 참 모순되는거죠. 그러고보면 베이징보다는 북경이 더 보기도 이해하기도 좋지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07:14 신고

      왜냐하면 이미 유비로 배웠고, 유비라는 발음을 통해서 일정한 지식체계가 세워졌기 때문입니다. 만약 처음부터 리우빼이라고 배웠으면 혼란스럽지 않지요.

      전 북경보다는 베이징이 이해하기가 훨씬 쉽습니다만....다른 분이면 몰라도 저라 오십보백보이면서 북경이 더 쉽다니 그것은 살짝 놀랍군요-0- 동경이 더 쉬운가요? 아님 도쿄가 더 쉬운가요? 10년전만해도 동경을 더 쉽게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도쿄가 더 우세하죠.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생각합니다.

  4. nomadism 2009.12.31 07:56

    심한 논쟁을 만들려고 하는 생각은 없지만 -.- '외국어 표기는 반드시 원어 발음에 가깝게 하는 것이 맞다'라고 하는 것이 항상 100% 맞는 말이라고 생각을 하지는 않구요 - 그리고 보니 바로님도 그렇게 주장을 하시는 거겠죠. 동경에서 도쿄로 어느 정도 '자연스럽게', 덕천가강에서 도쿠가와 이에야스라고 어느 정도 자연스럽게 넘어가듯이 넘어가는 것이 정상이겠죠... 하지만 그러한 것을 무리하게 인위적으로 하는 것이 그야말로 무리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은 사실 저희가 MB 정부의 어륀지 사건에서도 경험을 하였으니깐요...

    시대의 흐름에 따라서, 여러 가지 변수가 이러한 변화를 가져오겠죠... 가령 요즘 한국 방송에서도 베이징이라고 하는 말이 자주 나오는 것이 중국과의 교류의 증가에 따른, 결국은 중국 경제력의 성장과 무관하지는 않을테니깐요. 하지만 한편으로는 원어와 수입국의 언어 표기가 일치하지 않는 예시들은 중국 - 한국 관계에서만 있는 것은 아닐테니깐요. 프랑스의 학자 뒤르켕이 미국 학계에서는 뒤르크하임이라고 불리고, 러시아사 선생님 수업 시간에서는 표토르 대제가 아니고 "피터 the great"이라고 하시고, 유전학계에서는 독일의 용어 '게놈'이 여전히 미국에서는 '지놈'이라고 불리고 등등등....(그리고 보면 영어도 참 거만한 언어입니다...라고 불평해도 미국과 그 전에 영국의 힘을 어찌 무시하겠습니까...역사적으로나 현실적으로나...).

    왠지 댓글이 길어지는 군요. 그러면 한 가지 퀴즈: 몽골제국의 창업자를 뭐라고 일어야할까요?

    칭기스칸? 징기스칸? 겐지스칸? 칭기스 카한? 청지스한 - 成吉思汗? Chinggis Khan? Cinggis Khan? Jinggis Khan? Chingiz Khan? 사실은 저도 몰라요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09:47 신고

      정확하게는 "해당 언어의 화자가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원어 발음에 가장 가까운 것이 훌륭한 외래어표기"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원칙은 해당 언어의 화자가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는 것이지요. 그 다음에 원어발음과 얼마나 가까우냐가 핵심이라고 봅니다.하지만 무턱대로 우린 원래 이랬어라면서 "변화"자체를 반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문제삼고 싶어서 언급을 한 것입니다.

      이 모든 문제는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한자음은 한국어에 속하면서도 외래어여서 발생하는 문제라고 봅니다. 한국어에 속하는 것을 부정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외래어인 점을 부정할 수도 없으니 시대 상황에 따른 계속된 조정이 있을듯 합니다. 그러나 과거 독음을 이야기하는 분들의 "한자를 유추할 수 있다"라는 어이없는 말은 정말 아니라고 봅니다.

      결국 언어도 계속 변화하는 것이고, 비록 표준어라는 강제적인 언어변화제약시스템이 만들어져 있지만 그것도 결국은 언어 사용자에 의해서 변화하리라 생각됩니다. 선택은 결국 수 많은 언어 사용자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지요.



      ................한국어로는 칭기즈칸이라고 하는 것이 가장 자연스럽지 않나 생각합니다. 한자로는 成吉思汗이겠고....로마자표기로는....어...음;;;;Chinggis Khaan이 아닐까...음;;; 솔직히 이런 문제는 사양합니다!!!

  5. cosmopolitan 2009.12.31 09:42

    오...모르던 사실을 알았군요.
    누가 물어보면 얘기해줘야지..ㅋㅋ

  6. 니말 2009.12.31 11:09

    중국어를 한국 발음으로 읽는 것도 그리 터무니 없는 발상은 아닌 듯 합니다.

    그 이유로는
    1. 한자는 뜻글자다. 다른 언어는 글로 표현되는 문자와 발음이 1대1 대응을 하지만 (사소한 방언 차이는 있겠죠...) 한자는 문자와 발음이 1대1 대응을 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國의 발음도 궈, 궉, 국, 꼭 (정확히는 잘 모르겠습니다... 중국어 전공자가 아니라...)으로 여러가지로 발음되지만 한자를 읽는 사람은 國이라는 글자가 몇천년 전에 쓰였던 상하이 사람이 쓰던, 광동 사람이 쓰던 모두 '나라'라는 뜻으로 읽는다는 것이죠. 그렇게 보자면 한자의 음이 그렇게 중요한지도 의문입니다.
    성룡, 유덕화같은 홍콩 출신 사람들은 무엇으로 불러야 할까요? 광동어로 불러야 할까요? 만다린으로 불러야 할까요? 문제는 중국 사람들이 成龍이나 劉德華를 읽을 때 이걸 만다린으로 읽을지 광동어로 읽을지 상해 방언으로 읽을지 고민을 안 할 것 같다는 점입니다.

    2. 한자는 기본적으로 단음절 문자다. 모택동은 마오쩌둥, 주은래는 저우언라이, 등소평은 덩샤오핑으로 표기가 됩니다. 중국사람들은 모두 3음절로 인식을 하고 한국발음으로도 3음절로 인식하는데 현재 표기는 4음절, 5음절로 표현됩니다. 어차피 현재표기법으로 표시된 발음도 중국 발음과 차이가 있습니다. 오히려 한국발음으로 읽는 것이 한자의 단음절 문자 특성을 더 잘 나타내는 것으로 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3. 이건 좀 억지 주장이긴 한데.... 중국사람들도 우리나라 발음을 존중 안 하는데 우리가 중국 발음을 존중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입니다. 그들이 김대중을 찐따중 따위로 읽는데 우리가 모택동을 마오쩌둥으로 읽을 필요가 있는건지요?

    중국 발음을 존중하는 표기도 외국어 표기법의 일관성을 생각해보면 강력한 근거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한국발음으로 중국어를 표기하는 것도 나름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19:53 신고

      그러니까 모든 한자를 한국식한자독음으로 읽는 것을 말씀하시는 것이죠?

      1) 한자는 뜻글자다?
      님의 주장이 합리적이려면 한국의 일부 분들이 주장하는 "국한문혼용"이 되어야됩니다. 왜냐하면 한자는 분명히 뜻글자이지만 우리의 일상에서 쓰는 한글은 뜻글자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한글이라는 문자체계 자체가 "우리나라의 말이 중국말과 달라 한자와는 서로 통하지 아니하므로"라고 시작하며 같은 한자로 묶는 것이 아닌 한자내에서도 한국어와의 융합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다시 말해서 "한국어화된 한자"을 말하고 있지요.

      문제는 근현대로 들어오면서 중국어는 한국어화된 한자와는 구별되는 "외국어"로 인식이 되고 실제로도 근현대에 중국에서 들어온 "단어"가 거의 없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제가 한자는 "한국어에 포함이 되면서도 외래어"라고 한 것입니다.


      1.2. 중국는 표준어 규칙이 제정되어 있으며 청롱이나 리우더화는 모두 이 표준어로 읽습니다.


      2. 한자가 단음절 문자?? 한자 자체는 단음절 다음절이 없으며 그냥 뜻글자입니다. 어떻게 읽는지는 시대에 따라서 인식하는 사람들에 따라서 다릅니다. 한자가 단음절문자라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毛泽东의 경우 중국사람들은 3음절로 인식을 합니다. 그러나 한국사람들은 "마오 저 똥"음절로는 4음절로 인식을 합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한국어의 언어발음체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언어발음체계에 정답은 없습니다. 단지 다를 뿐입니다.

      그리고 최소한 한자와 언어발음체계상에는 공통점이 그리 없습니다. 대표적으로 한자를 쓰는 중국-한국-일본을 보아도 알 수 있습니다. 실제 언어발음을 분석하면 다음절인 한자발음이 넘치고 넘친답니다. 일본은 한국인들이 들어도 그냥 다음절인 경우가 많고요.


      3. 중국의 문제.
      유일하게 존중한 예가 한성(汉城)이라고 불리던 "서울"을 首尔로 바꾼것입니다. 다른 것은 아직 변화하지 않았습니다. 맥도널드도 마음대로 이상하게 발음되고, 원음이 거의 존중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나마 영어발음이 존중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사실 한마디 밖에 못하겠습니다. 언어는 원래 폭력적입니다. 중국어의 사용인구가 많다보니 사용인구가 적고 영향력도 적은 한국어에 비해서 강력합니다. 그리고 그 중국어도 영향력에 밀리는 영어의 영향을 많이 받고 그쪽 언어는 원음으로 표기하려고 합니다. 이것은 언어논리가 아닌 힘의 논리이기에 더 이야기할 것도 없고, 할 수도 없군요.



      중국어와 한자 그리고 한국발음과 한국한자독음을 구별하셨으면 합니다. 비슷한 것 같다고 상당히 다른 말이랍니다^^::

  7. nomadism 2009.12.31 12:31

    칭기스칸...답은 저도 몰라요 -.- 그치만 제 기억이 맞다면 현재 몽골어 표기는 아마도 "c" 위에다가 v 자를 쓰는, 발음 자체는 "ch"와 비슷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 아마도 바로님이 말씀해주신 그 발음과 비슷하다는 것이죠. 그치만 사실 답은 없죠 ;;; 13-14세기에 각 지역에서 쓰여진 칭기스칸의 표기법도 국가마다 차이도 있고, 그것이 현대까지 전해지는 과정에서 또 여러번 외곡되고 변용 등등 되었으니깐요. 成吉思汗 cheng ji si han 이라고 쓰는 지금 한자가 그 시대에서는 원래 칭기스칸의 이름과 비슷한 거였을테니깐 그렇게 표기를 했을테고...페르시아어의 경우에는 마침 "ch" 발음이 있으니깐 칭기스칸이라고 쓰지만 아랍어는 점 3개를 찍는 "ch" 발음이 없으니깐 어쩔 수 없이 자기내 언어틀에서 표할 수 있는 방법인 "j" 발음으로 표기하고 남아 있는 것이니깐요. 그렇다고 해서 "j" 라고 기록은 해놓고 실제로는 "ch" 비슷하게 발음을 했는지 안 했는지, 그것도 모를 일이고... - 현재 아랍어에서는 "v" 발음은 없기 때문에 "television"의 "v"를 일단 "f"로 표기를 하면서도 암묵적으로는 알아서 "f"가 아닌 "v"로 읽는다고 하니깐요...

    역시 본 댓글의 결론은...없습니다 -.- 이런 저런 언어를 인용해서 살짝 띠꺼워보이셨다면 그것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만...바로님이 아니면 또 누가 이런 얘기를 쓴다고 조금이라도 이해를 해주시겠습니까...흑 (알고보면 저도 외로워요 ㅠ.ㅠ).

    그런데 한 가지 질문이 더 있습니다. Peking Univ. 이라고 많이 하나요, 아니면 Peking Uni. 라고 많이 하나요? 어디선가 듣기로는 영어의 약어표기는 대체로 "Univ"처럼 끝에 자음을 많이 쓰는데, 그렇지 않는 언어들도 있다고 하더라구요...(제 기억이 많다면 독일어가 "Uni"처럼 모음으로 줄임말을 많이 쓰는.... ;; (항상 이상한 질문만 던지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20:07 신고

      그 마음 이해합니다....사실 이런건 전공자끼리 재미있다고 낄낄대는데...다른 사람이 보면 미친놈이죠. 저도 고고학인 여친과도 거의 전공이야기 못합니다. 그나마 교차되는 부분에서나 이야기하죠. ㅠㅠ

      몽골어로 아마 Činggis Qaγan일 겁니다. 다른건 멀 어떻게 이야기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 이럴때는 정말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가서 칭기즈칸에게 이름이 뭐에요? 라고 물어보고 대답을 녹음해서 오면 좋겠습니다.(그래도 듣는 사람에 따라서 다르게 표기하겠지만-_-)

      아랍어의 가능성은 분명히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추측이죠. 음하하하....페르시아어의 Ch 발음을 J 발음으로 일관적으로 변화하였다면 가능성이 더 높아질듯 합니다. 그리고 J을 실제로 CH로 발음했던 예시 하나만 찾으면 거의 확정적이 될듯합니다. 자!!! 화이팅-_-;;;


      그런데 님이 지적하는 것에서 숨은 한가지 문제가 떠올랐습니다. 이른바 학문적인 표기의 문제이지요. 그래서 원래 이야기에서 늘어나서 실제원음-일반적인 표기-학문적인 발음의 상관관계를 이야기해야됩니다.

      예를 들어서 고구려를 보죠. 현재 한국에서의 일반표기는 "고구려"이고 발음도 고구려입니다. 학문적인 발음도 고구려이죠. 그런데 중국에서는 高句丽로 표기를 하고 일반적인 발음은 gaojuli라고 읽지만, 학계에서는 gao gou li 라고 읽고 있습니다.(이거 의외로 모르는 사람들이 많더군요-0-) 그것이 더 원음에 가깝기 때문이죠. 결과적으로 일반적인 사용발음과 학계에서의 사용발음이 다른 결과가 나오게 됩니다.

      칭기즈칸 문제로 돌아와서, 결국 일반적인 표기법은 각국 마다 언어의 특성에 다라서 최대한 원음에 가까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학계에서의 용어는 세계적으로는 결국 가장 막강한 영향력의 영어로 귀속되어서 "Genghis Khan(제가 알기로 영어에서 가장 많이 쓰는 표기)"이 사실상 독점적 지위를 누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상 개소리였습니다.




      Uni.는 제 습관이랍니다. 조금이라도 짦게정신에서 나오는 것이지요. 이에 대해서 특별히 생각해본적이 없답니다. 전 그냥 Uni.도 맞고, Univ.도 맞다고 해서, 그럼 짦은거!! 라는 단순한 생각.....저도 궁금하네요. 어떤 언어들에서 이런식의 약어를 많이 쓰나요? 로마어계열 언어에 대해서는 거의 모른답니다.ㅠㅠ

  8. Favicon of http://monoeyes.com BlogIcon 쏭군 2009.12.31 14:40

    재미있는 상식 잘 읽고 갑니다~

  9. mimesis 2009.12.31 19:20

    오랜 기간 동안 그 발음에 가깝게 발음해온 종족은 한족이 아니라는 의미라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20:09 신고

      갑자기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습니다. 고대한자음을 이야기하시는 건가요? 그럼 한반도보다 더 오래된 발음이 있습니다. 일본이죠. 누가 더 오래되었는지는 자랑도 아니고 그렇다고 부끄러워할 일도 아닌 일입니다. 오래된 한자발음이라고 계속 유지한다고 말하는 것은 언어에서의 변화라는 기본적인 흐름을 억지로 막는 행동밖에는 되지 않습니다.

  10.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09.12.31 19:23

    전 1911년 이후 어휘들에 대해서도 한국독음을 우기는 편인데 -_-;;;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31 20:15 신고

      죄송합니다. 1911년 이후에는 아무래도 외래어라고 생각하는 편이 더 맞다고 봅니다. 실제로 그 이후에는 점차 언어적 교류가 실질적으로 단절이 되어가기 시작했다고 여깁니다.

      사실 이것은 심히 말하기 곤란한 부분이 있습니다. 1911년 이후의 어휘에 대해서도 한국한자독음을 적용시켜야 된다고 주장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한국한자독음으로 읽으면 한자를 추측할 수 있다느니"나 "한국한자독음이 더 고대한자 발음에 가깝기 떄문에" 같은 발언만 자제해주셨으면 합니다^^:::

      사실 1911년 이후에도 한국한자독음으로 말해야된다는 가장 쉬운 근거가 "그것이 현재 한국인들에게 가장 편하다"와 "이미 만들어놓은 한국의 지식체계를 무너트릴 수 있다"라던지 "한자는 이미 외래어가 아닌 한국어의 일부이다"등등 있을 수 있습니다. 반박하기가 애매하고 복잡한 이야기들이랍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01.01 22:08

      물론 한국독음으로 읽는 것이 한자를 추측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누가 그런 개소리를 했는지 몰라도 좀 혼나야겠네요;;;

  11. Favicon of http://senslog.egloos.com BlogIcon sen 2010.01.01 03:14

    중국어 원어민인 제가 보기에도 발음대로(?) 적을 경우 이해하기 더 힘들다는건 뭔가를 설명할수 있지 않을까요? 아니면 나만 그런가...?

    가끔 어떤 중국친구는 타자를 한문자판으로 고치기도 귀찮아서 그냥 영문자판으로 병음으로 치는 경우가 있는데, 바로님도 그런 경우를 만나보셨는지는 모르겠지만...그걸 봐주는 상대방 입장에서는 환장하죠.. 병음을 직접 봐도 난해한 경우가 많은데, 제멋대로의 근접발음을 적은 한국식 중문표기를 보는건 더 고역이라는 얘기입니다.

    근데 제가 보기에 1911년을 기준으로 표기체계를 따로 한다는 법 자체가 참 병맛.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1.01 06:29 신고

      현재 한국한자독음도 역시 중국어발음의 입장에서는 같은 근접발음입니다;;; 같은 근접 발음이니 근접발음을 통한 차이를 말하는 것은 힘들다고 봅니다. (문제는 이것을 근접발으이 아닌 한국어화된 한자로 볼 것이냐 아니냐...그러니까 아예 중국어와는 분리시켜 버리는 것이죠.)

      같은 근접 발음인 바에야 그나마 더 원음에 가까운 근접발음을 적는 것이 현재 한국외래어표기법의 원칙입니다.그런데 1911년 이전의 한자는 아예 한국어의 일부분으로 보는 것이고, 그 이후는 외래어로 보는 것입니다. 누가 맞고 틀리고도 없고, 1911년을 기준으로 삼는 것에 대해서도 말이 많지만, 그에 합당한 이유를 제시해야되며, 앞으로 어떻게 변화해나갈지 생각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12. 위험해 2010.06.30 20:18

    귤화위지(橘化爲枳)라는 말이 있죠..
    스스로는 한국인이라고 생각할지 몰라도,
    환경이 바뀌면,영향을 받습니다.

    글쓴이의 글들을 읽어본 결과,
    심각한 정체성 혼란을 갖고 있다고 생각되어 집니다.
    한국에서 필요한 사람은 한국인이지 중국인이 아닙니다.

    중국을 욕하면, 화가 나고, 한국을 욕하면, 화가 나고 하겠지요.
    그러다가, 한국을 욕하면 무덤덤해 지고,
    작은것으로 라도,중국을 욕하면 아프고 분노가 솟구치게 된다면,
    당신은 이제 한국인이 아니라, 중국인의 정체성을 갖게된 것 입니다.

    아니, 이미 거기를 넘어서,
    중국 문화를 한국에 강요하는 지경에 이른것 같지만...
    당신은 이제 한국에 와도 화교 입니다..(아니, 원래부터 화교였을지도)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01 02:56 신고

      제 글을 봤다면, 저 스스로가 한국인도 중국인도 아닌 "세계인"으로서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으셨을텐데 말이지요. 물론 님과 같은 분들은 "한국인"을 제가 스스로 버린 것이 아닌 "잃어버렸다"나 "혼란해졌다"라고 판단하겠지만, 전 "한국인"이니 "중국인"이니와 같은 것들은 이미 무시합니다.

      그렇기에 이성적이지 못한 한심한 발언에는 "한국인"이니 "중국인"이니를 떠나서 "객관적"으로 "이성적"으로 접근하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어이없는 욕은 그냥 한심하게 생각할 뿐이며, "한국"이든 "중국"이든 잘못된 것은 "비판"을 하고, 잘된 것은 "칭찬"을 하는 것입니다. 간단히 말해서 대체 제가 어디에서 "작은 것으로도 중국을 욕하면 아프고 분노가 솟구쳤는지"거론을 해보시기 바랍니다.오히려 초창기로 가면 갈수록 "무식하고 부끄러운 한국찬양"에 "반중국정서"가 물씬 풍기는 글들이 있을 것입니다.왜냐하면 아직 "한국"에 얾매여 있었으니 말이지요.

      또한 "한국"이니 "중국"이니 하는 구시대적 논리에서 "벗어났기에" "한국인"이 아니니 "중국인"이라는 유치한 님의 논리를 비꼬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인이 아니면 화교이고 중국인입니까? 중간은 생각도 안하고 한국만이 만세이며, 한국만이 세상의 기준입니까? 님의 논리대로 진행하면 그렇습니다만??

      진심으로 조언을 하면 "한국인"이니 "중국인"이니 하는 정체성이 얼마나 절대적인 것인지 생각해보셨으면 하는군요. 또한 자신만의 가치관만으로 타인을 판단하는 오류는 저도 자주 하는 잘못이지만, 이렇게 당당하게 하기는 어려울텐데 말이죠^^

    • 안타까운 2019.06.02 19:21

      안타까운 사상이로고...

  13. 하늘 2010.08.24 07:22

    현재 표기법은 일부 소수 학자들이 주도한 고집이고 표기법을 만드는 목적을 망각한 처사죠.

    표기법은 아는 사람을 대상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모르는 사람을 대상으로 만드는 거죠. 글 쓰신 분은 중국에서 공부하시는 분이니 중국 인명이나 지명을 쓸 때 가장 정확하게 쓰는 방식이 한자 표기와 병음 표기라는 것을 아실 겁니다. 마음만 먹으면 병음 표기 배우는 거야 일도 아니지만 그게 전세계 모든 나라를 대상으로 원음 위주로 표기한다고 하면 이야기가 달라지죠. 중국어를 공부하는 분이니 중국어 하나만 떼어 놓고 보니 쉬워 보이는 거죠.

    중국어 몰라도 옥편에서 한자 찾을 줄만 알면 한국인끼리 의사소통하는데 아무 지장이 없습니다. 지도에 쓰인 한자 찾아서 한국식으로 읽으면 되니까요. 그런데 이걸 중국식으로 적으려면 결국 중국어를 공부해야 하고 표기법 자체도 공부해야 하거나 지식이 있는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죠. 중국어를 배운 사람에겐 쓸모 없는 표기법이고 배우지 않은 사람에겐 복잡하기만 한 표기법이죠. 한국식으로 표기하면 틀리지 않을 것을 중국어 발음에 가깝게 표기한다고 신문에 중국인 인명이나 지명 표기할 때 가끔 틀려서 말썽이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일반인은 말할 것도 없죠.

    중국의 인명 지명을 중국식으로 부르는 건 직접 중국인 만나서 명함 주고 받을 일이 있는 사람에게나 필요한 일입니다. 나라 이름조차 생전 처음 들어 보고 그 나라 갈 일도 없고 사람 만날 일도 없는데 인명, 지명을 그 나라 발음으로 표기한다는 건 무의미하죠. 그나마 중국이니까 한자를 통해 한국식으로 읽을 수 있는 게 다행인 거죠.

    지금의 표기법은 시간과 돈 노력의 낭비일 뿐입니다. 지금의 표기법은 과연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표기법일까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8.24 18:10 신고

      우선 표준 표기법은 국가의 통치행위를 보조하기 위해서 만들어집니다. 표준어나 표준 표기법이라는 말 자체는 국가를 중심으로 제정되며 이는 기본적으로 개인을 위함이 아니라 통치행위를 위함입니다. 이를 부정하면서 그냥 표기법 신경 안 쓰고 마음대로 글을 써도 됩니다. 그러나 표준 표기법을 거론한 이상은 위의 사실을 벗어날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표준표기법이 기본적으로 국가차원에서 벌어지기에 지명이나 인명은 해당 국가의 발음을 존중한다는 정치외교적인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등장하는 것입니다. 다만 이 부분에서는 이 질문을 하고 싶군요. 중국어에서는 오래동안 "서울"이 한성, 한청汉城으로 말해오고 있었습니다. 21세기 들어와서 서울시에서 노력을 하여서 쇼우얼首尔로 중국어 표준 표기법을 만들었습니다. 님의 생각에서는 이런건 쓸데 없는 것이겠죠? 의견을 듣고 싶군요.

      또한 님의 논리는 자체 모순을 범하고 있습니다. "중국어를 몰라도 옥편에서 한자 찾을 줄만 알면 한국인끼리 의사소통하는데 아무 지장이 없습니다" 옥편으로 찾는 다는 자체가 한자 자체를 알기 어렵기에 쉽게 의사소통이 안된다는 반증입니다. 또한 30대 이하는 옥편 자체를 찾을 줄 모릅니다. 오히려 이 부분에서는 제가 반문하고 싶군요. 대체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표기법입니까?

  14. 김진영 2010.10.02 13:02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간단한 질문이 있는데 南京도 Nanking 이라고 했던데 여기의 king 은 어떤 문자일까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0.02 17:34 신고

      peking과 같이 웰마식으로 해서 그런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발음의 기본은 관방어가 기반이 되었습니다. 다시 말해서 당시 베이징의 관료층이 쓰던 발음입니다.

  15. 김대용 2018.01.31 18:16

    중국 산서성과 섬서성을 중국식으로 표기하면 둘 다 산시성이 되버리고 말지요. 한글에 성조표시가 없으니 한국독법으로 읽는 것이 때로 구분하기에 좋을 것입니다.

배달음식이 많이 발전해서 배달의 민족이라고 농담이라고 하고는 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경제가 발전하는 동시에 최저임금은 유지가 되면서 중국의 음식배달은 날이 갈 수록 번창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저 같은 "귀차니스트"에게는 점점 더 좋은 환경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본 싸이트는 북경대학교 이과생이 만든 북경대 주변 배달가능 식당포털입니다. 사실 귀차니스트들 사이에서는 중국학생이든 한국학생이든 다들 자신만의 목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것을 이제 인터넷을 통해서 통합을 한 것입니다.

본 싸이트는 아직 목록이 상당히 미미합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목록의 반도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해당 싸이트가 북대생들 사이에서 점차 퍼저나가고 있으니 조만간 여러 식당들이 추가되리라 생각합니다.

위의 싸이트에는 아직 추가가 되어 있지 않지만, 중국의 맥도널드와 KFC 모두 일정한 배송료(대략 6위엔)를 추가지불하면 배달을 해줍니다. 맥도널드의 경우 24시간 배달을 해주어서 저 같은 밤고양이족들에게는 행복하답니다. 그런데 전 사실 패스트푸드류를 좋아하지 않아서 알기만 하지 자주 시켜먹지는 않습니다.

맥도널드 4008-517-517  1번은 중문, 2번은 영어[각주:1].
KFC 4008-823-823 24시간이 아닌 것이 천추의 한.


방에서 나오지도 않으면서 배달 음식만으로 생활을 하고 싶어하는 모든 귀차니스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남들이 히키코모리라고 하지만, 저희는 그냥 귀차니스트일 뿐입니다..................아...정말 좋은 것 알려주고, 좋은 말 하는군요-_-!


  1. 1번은 전화를 받지 않을때도 있다. 그러나 2번은 무조건 받는다....그러니 왠만하면 2번으로 전화해서 영어연습이나 하기를..참고로 상대편은 중국알바이다. [본문으로]
  1. cosmopolitan 2009.12.27 23:01

    괜찮은 사업아이템인듯...

  2. Favicon of http://sgoon.tistory.com BlogIcon Sgoon 2009.12.28 01:37

    제가 있을 때에는 일부로 명함 수집까지 했었는데 ㅠㅠ

    좋내요~ㅋㅋ

  3.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2.28 10:25

    이런 아이템이 여러번 시도 됫었는데, 지역적인 서비스에서만 머물더라구여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28 11:13 신고

      해당 서비스는 처음부터 중관촌내의 지역서비스로 기획되었습니다. 사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북경대생이 자기 자신이 음식 시켜먹기 편하려고 만든 서비스죠. ~.~:::

심심해서 baidu에서 제 이름으로 검색을 했는데, 너무나 부끄러운 장기기보[각주:1]들과 제가 과거에 인터뷰했던 내용이 나오더군요. 사실 예전부터 해당 문장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일부로 조금 감추고 있었습니다.

냉정하게 말해서 해당 인터뷰에서 가장 재미있게 서로 이야기를 나누었던 부분들은 상당히 민.감.한. 내용들인지라 내용에는 없습니다. 그리고 제 생각이 좀 단편적으로 들어가 있어서 조금은 왜곡되어 있다는 느낌도 있지만, 그냥 자료 저장용으로 올려봅니다.

어차피 이렇게 올려도 알아 보는 분들은 극소수이니까요. 음하하하...참고로 해당 글은 번역할 생각 없습니다. 대신 제가 발언한 부분에 대해서는 밑줄을 그어놓았습니다. 참고하셔요 -0-

...그냥 느낌인데 왠지 누군가  제 부분만 따로 번역하시지 않을까......아닐거야...안돼-_-;;

汇率危机下的韩国留学生:最好的御寒是抱紧
作者:敖迎盈  包 琛

    “是有很多困难,最近都不在外面吃饭了,都在校内食堂。”
    社会学系06级的尹雄载来自韩国首都首尔,去年北京奥运会之后的韩元汇率跳水,让他至今仍心悸不已。“人民币兑韩元从奥运前的1:150很快变成了1:230,韩元几乎贬值了一半。”
    历史学系06级的金珉彻接口道,“我父母给我的生活费是每月60万韩元,以前差不多近四千块(人民币),而现在,只有两千多了。”
    来自韩国忠州的朴宣暎则表示:“我的生活费每月也就1500元人民币,因而消费习惯和他们不一样,最近也没有受到太大的影响。”服过兵役的朴宣暎显然更成熟、更精明一些。
    与完全依赖家人的本科生相比,韩籍研究生们在经济上更为独立一些。历史学系08级博士研究生李裕杓就一点儿也不为生活费发愁,他和燕园里的中国研究生一样,有北大的研究生奖学金和导师补助的双重支持。
    然而,与生活费相比,学费的增长更为惊人。李裕杓与记者算了一笔账:以北京大学本科留学费用为例,每年的学费为两万六千元,住宿费为一万到两万不等,以今天的汇率计,共计相当于八百到一千万韩元。作为参考的是,韩国三大传统名校之一——首尔大学的文科专业学费每年不到七百万韩元,而其他韩国大学的学费也与此相仿。
    “与从前不同,现在来中国读书,已经没有经济上的吸引力了”,李裕杓总结道,“但是,看好中国的发展、向往中国的文化而来中国留学的,还是有不少。更何况,经过十几年的发展,已在中国落地生根的韩商群体,也都倾向于把子女送进中国的大学。”
    同样来自历史学系的07级硕士金把路向我们介绍了韩国学生来北大留学的主要途径:一是通过北大的留学生入学考试,这往往是久居中国的韩国人所选择的;二是先进入北大的留学预科班,再进入北大;第三种是经由北大—庆熙大学的合作项目,在韩国学习一段时间后再转入北大。

    无论是哪一种,必要的汉语水平是留学生活学习得以顺利进行的基础。汉语的复杂性也确实给韩国留学生在学业上的表现带来了不少困难。“我也一直告诉班里的韩国学生,要多和中国同学接触,多锻炼自己的语言能力。”在校外一家留学辅导机构担任班主任的金把路说,“不过,没有办法,来华的大部分韩国学生,还是自己抱成团地度过这四年。这也不能完全怪他们,我就曾建议让韩国学生与中国学生住在一起。毕竟,留学,就是要增加交流,相互理解,建立友谊。”
    “如果住在一起,要熄灯,留学生受得了吗?”面对记者的发问,朴宣暎笑笑说:“我觉得熄灯很好,年轻人毕竟缺乏自制力。”
    “有些人认为韩国学生大声喧哗,衣着夸张,其实这是一种偏见。像我,就穿得很烂嘛。像我们这样的,你们都不会把我当成韩国人,对韩国人的整体评价就会有误差。”金把路大笑着说。
    谈及汇率危机对韩国学生来华留学的影响,金把路评价道:“一些韩国留学生从北大本科毕业后,进入韩企工作,表现并不出色,在韩国企业界留下了‘不过如此’ 的风评。这对今后的韩国学生在留学北大和留在韩国之间选择时有所影响。加上现在的韩元贬值,要是这种情况持续下去,来华留学的韩国人肯定会减少。”
    “北大肯定不会受到大的影响。但经济危机以后,整个韩国,从普通家庭到整个企业界,可能确实要重新评价来华留学的效果了。”金把路严肃地总结道,“然而,这对于北大来说,未必是件坏事。”
    李裕杓则认为,北大的学术水平是受到广泛尊重的,以自己所在的国际交流史专业为例,很多韩国的研究生非常希望能来中国学习深造。“即使在韩国,北大博士的重量,也并不逊于欧美学位。我就是通过参加05年的全国考研才得以进入北大的。”李裕杓骄傲地说。
    当问及未来打算时,朴宣暎说:“我当然希望留在中国了,中国发展更快,我尤其喜欢上海。但是从我们周围来看,留在中国的现在还是少数。”
    “虽然说中国发展很快,很有前途,可是我一年半后就毕业了,从经济上看,还是回韩国更实际一些。”金把路挠挠头,这正是他一直在考虑的问题。“将来到北大来留学的,肯定以在中国沉淀下来的韩商子女为多。他们经济上更依赖中国,对北大也更为了解,更为尊重。同时,他们居华日久,中文说的比我好很多,限制他们在学业和交流上发挥的语言因素也不存在了。”
 
출처 : 最好的御寒是抱紧-北京大学团委校报电子版《北大青年》报网
  1. ...2008년 국제마인드게임올림픽에 나갔던 그 기록들...젠장...국제대회라 삭제도 안되고 오히려 여기저기 퍼져나가 있어. 흑. [본문으로]
  1. cosmopolitan 2009.12.25 08:11

    아주 힘들다. 요즘 외식은 못하고, 학교 식당에서 밥 먹는다...
    아..아직까진 줄줄 읽고 바로 해석이 안되는군요..
    더 열심히 공부해야 겠습니다..ㅠ.ㅠ

  2. 화디에 2009.12.28 00:10

    ㅎㅎ 왜 삭제하고 싶은데요 국제대회 나갔던 추억이고 좋지않나요? 그나저나 저는 북대 여학생 4명이 한방쓰는데 갔다가 완전 쓰레기장이 따로없더군요 공부만잘하면뭐하나요 그뒤론 어휴,,, 살생각은 엄두도 안나요 뭐 중국애 보통사람은 월급이 한정되어있구 대도시에서 그돈으로 생활하려면 덜입고 덜쓰고 해야 하니까 그렇지 않을까요 한국애들이 문제가 아니라....그밖에 기타문제도 역시 돈문제라 별루... 왜 그런질문은 바로님한테 했는지 궁금할뿐 마치 경제자문 구하러 온기자 같아요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28 08:54 신고

      1) 성적이 최악이거든요. 꼴지만 겨우 면했습니다. 많이 부끄럽죠. 무식하면 용감하다고....하하....

      2) 중국기숙사도 여러 종류의 방이 있습니다. 상당히 지저분한 곳도 있고, 상당히 깨끗한 곳도 있습니다. 저로서는 일괄적으로 드럽다고 하기 어렵군요. 제 기숙사도 상태가 그리...

      3) 해당 글의 주제를 보시면 왜 저에게 그런 질문을 했는지 이해하시리라 봅니다. 당시 환율이 급격하게 올라가면서 유학생들의 생활이 급격히 안 좋아졌던 상태에 대해서 이야기했던 것입니다.

  3. 화디에 2009.12.28 10:31

    쩝.... 바로님 숙사는 외국인 숙사잖아요 중국애들 쓰는데 가보셨지 않아요?
    물론 깨끗하게 청소잘하는 중국애들도 있겠지만 저만 깨끗한 기숙사를 못본건지 모르겠어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28 11:12 신고

      ...제 중국친구들 중에서는 깔끔한 녀석들이 많아서...저보다 깨끗하답니다. 물론 아닌 녀석들도 있지만, 평균을 내면 제 방과 별 다를바가 없답니다;;;

      오해하실까봐..저 나름 깔끔하게 삽니다. 다만 책이나 살림이 좀 있어서 조금 정신이....음...하하;;;

북경대학교는 최근 2010년 입학생부터 교장실명추천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교장실명추천제는 북경대가 지정하는 전국의 30여개의 학교장의 추천을 받아서 면접으로 곧장 직행하게 해주는 수시특별전형이다. 그러나 이에 대한 반론은 넘쳐 흐르고 있다.

1) 귀족학교에서만 북경대에 갈 수 있는가?
이번 목록에 꼽힌 고등학교들은 이름만 들어도 다들 알고 있는 전국급 귀족학교들이다. 이런 학교는 기본적으로 교육비가 비싸기에 사실상 있는 집 자식만이 다닐 수 있다.

교육의 부익부 빈익빈이 더욱 심각해지는 것이다. 요즘 한국의 모 언론사가 발표한 전국 100위 고등학교 순위목록이 떠오르는 것을 왜 일까?

2) 지역적 불평등은 어떻게 할 것인가?
중국에서는 지역적인 가중치를 두고 있다. 예를 들어서 북경대는 일정 비율의 베이징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받아야 된다. 이미 베이징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유리하다라고 말해지는데, 이번에는 더욱 어이없는 결과가 나왔다.

이번에 목록에 추가된 학교들의 대부분이 베이징과 상하이등 이른바 발전된 도시에 집중되어 있다. 마치 한국의 고등학교 순위목록이 사실상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 것보다 더욱 심각한 현상이다. 한국은 인구가 수도권에 집중이라도 되어있는데, 중국은 나름 널게 퍼져 있기 때문이다.

3) 독특한 인재가 아닌 학부모들간의 파워대결?
교장실명추천제를 실행하는 것은 기존의 시험으로는 받아들일 수 없었던 독특한 인재들을 발굴하겠다는 의미이다. 그러나 중국의 사정을 알면, 아니 한국의 교육 사정만 알아도 이것이 얼마나 허무맹랑한 소리인지는 쉽게 알 수 있다.

위에서 언급했던 대로 목록에 든 학교는 기본적으로 귀족학교로서 돈이나 권력이 있는 집의 자식이 아니면 쉽게 올 수 없는 곳이다. 그런데 그 귀족학교 안에서도 당연히 보다 더 잘 살고 더 강력한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당신이 교장이라면 그런 강력한 집안의 자식을 무시하고 자신의 판단대로만 학생을 추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물론 그런 사람이 한 명정도는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는 이상적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지 않은가?

11월 30일에 1차심사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한다. 그 때가 되면 보다 명확해지겠지만 독특한 인재는 사실상 없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단지 학부모간의 파워대결에서 승리한 자식만이 있을 것이다.

4) 진정한 교육을 위해서는...
진정한 천재는 분명히 있다. 그런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국가의 차원에서 특별 대접을 해주는 것이 맞다. 그러나 그러한 천재는 극소수일뿐이다. 그 외의 대부분의 경우는 학습능력이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단지 부모가 얼마나 돈을 투자했느냐에 따라서 나누어진다면 그것은 이른바 지식의 세습에 불과한 것이다.

현대 국민국가의 숨은 원칙은 기회의 평등이다. 서로의 능력에 따라서 각기 다른 직업과 수익을  가질 수 있지만, 모든 국민에게 동등한 기회를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현재 이명박 정부는 이를 정면으로 돌파하려고 한다. 그렇게 되면 당장의 학습능력수준은 올라갈 수도 있다.

그러나 그 결과는 세계적으로 선두권인 사교육비의 증가와 세계적으로 하위권인 출산률의 감소일 것이다. 본인 아직 결혼하지 않았지만, 현재의 이명박 정부가 실행하는 교육제도 아래서 본인의 자식을 키울 생각도 없고, 키울 자신도 없다.




-- 금요일날 북경대 관련 내용을 올려야 되는데 까먹었습니다. 음하하하...이것으로 일단 땜빵!
  1. cosmopolitan 2009.11.28 17:43

    좀 아닌거 같은데..
    그럼 각 학교 교장들 파워가 쎄지겠군요..
    안그래도 비리 심한 중국인데..뒷거래도 분명 있을거고..
    저는 북대 예과반 과정도..
    노력에 비해서 너무 쉽게 북대 들어간다고 생각해서
    좀 별로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유학원 꽌시 통해서 간다는 친구들도 많이 봤었고..
    물론 이거야외국인 학생은 해당안되겠지만
    참 이것까지 생기면..;;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8 18:09 신고

      보통 님과 같이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귀족학교의 상황는 그리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닙니다. 한 학년에 당 고위간부 자제 몇 명이 있기 마련인데, 그럼 학교장의 입장에서 그들을 안 뽑아주면 그것대로 난리가 납니다.

      중국 시스템을 생각해보시면 아무리 귀족학교 교장이라도 고위급 당간부에는 권력에서 상대가 안되니 돈 먹고 말고 할 것도 없다고 봅니다. 그냥 권력으로 밀어버리면 되는거죠.-_-

      그래서 오히려 교장들의 파워가 쎄지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답답하고 곤란해지는 것이죠. 비슷한 것이 한국에도 있습니다..교장추천제..에휴..


      해당 사항은 일단 외국인들의 해당 사항이 없다고는 하지 않았지만, 외국인들이 여기에 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까움으로 넘기도록 하겠습니다. 그 외의 외국인 유학생관련 사항은 본문의 주제가 아님으로 그냥 넘기겠습니다.

  2. 화디에 2009.11.29 12:34

    중국에서 저걸 공식화 했다는게 서프라이즈 하네요....북경대 와서 기숙사 건물이 하나 늘어났으면 좋겠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9 18:43 신고

      머....이미 하는 나라도 있고, 한국도 지금 열심히 준비중입니다. 아마 조간만 할겁니다...한국도...에휴..

    • 화디에 2009.12.01 11:04

      한국엔 지금 영훈초등학교 라구 귀족학교래요..여기엔 s그룹 손자서 부터 유명인사 자녀들..이학교의 잔디는 호주산 거기에 수업시스템은 올영어에 학비만 1년에 1000만원 넘게 든데요 헉소리 나네요 아무리 요즘 아이낳는 장려금이 나온다 그래도 저역시도 한국에서 아이낳는걸 심각히 고려해 보는 중이에요.. 저는 이렇게 되서 교육의불평등화가 될까봐 걱정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2.01 15:33 신고

      그런가요? 잘 모릅니다...그냥 속편하게 한국과 중국에서 살지 않는게 좋을듯도 하군요-_-;;; 에휴..

  3. 시골 2009.12.02 16:19

    교육과 의료에서 협동과 평등의 가치가 사라지는군요...

    직접적인 금전이나 직위의 세습에서...
    자본력에 따라 교육의 질이 달라지는 환경을 통해 간접적인 세습으로 되는거니..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09.12.03 00:42

    부모의 곤궁함이 부끄러움을 넘어 죄악시되어버리는 사회를 만들겠다니
    장난하자는 것도 아니고 참... -_-;;

샨쟈오띠(三角地 삼각지)는 현재 북경대학교 100주년기념당 옆에 있는 모르는 분들은 그냥 지나치기 쉬운 아주 조그마한 곳입니다. 삼각형으로 생겨서 샨쟈오띠라는 이름이 붙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샨쟈오띠에는 북경대의 열정이 살아숨쉬고 있었습니다.

이게 먼가?? 하시죠. 이해합니다. 현재의 샨쟈오띠 모습입니다. 과거에는...



이 샨쟈오띠는 위치상 숙소와 강의건물의 사이에 있어서 거의 매일 지나쳐다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래서 이 곳에는 다양한 강의 소식이나 여러가지 일들에 대한 포스터들을 자유롭게 붙이고는 했습니다. 어두운 과거라면 문화대혁명의 초기 북경대학교에 붙었던 포스터가 바로 이곳에 걸렸던 것입니다. 그래서 미친 문화대혁명을 시작했다는 상처를 얻게 되었지요. 개혁개방의 시기가 되면서 자유로운 생각들과 무서울 정도의 정부비판이 샨쟈오띠에 실리게 됩니다. 그리고 천안문사건의 시작에도 바로 이 샨쨔오띠에 내걸린 포스터가 있었습니다.

과거의 모습입니다. 저도 이 시절을 경험했습니다. 사실 여기 뿐만이 아니라 위의 사진의 둘레 전부가 온갖 판넬과 포스터로 감싸여 있었습니다.


그러나 2007년 11월. 베이징 올림픽을 위해서 학교환경을 정비한다는 이유로 자유롭게 학생들이 포스터를 붙일 수 있던 공간은 철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학교측에 의해서 붙여지는 공간만이 남아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샨쟈오띠에는 온갖 광고들이 붙어있기도 하였습니다. 난잡하다면 난잡하다고 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북경대의 자유로운 열정을 상징하는 샨쟈오띠가 없어진 것에 대해서 "북경대의 열정은 죽었다"라고 평가하기도 합니다.또한 교내정비를 한다면서 샨쟈오띠를 없애놓고서는 기업들에게는 고액을 받고서 샨쟈오띠의 자리를 대여해주고 있는 현실에서 다시 한 번 북경대의 열정은 죽었다라는 소리가 저절로 나오게 됩니다. 모든 것은 핑계일뿐, 이래저래 골치 아픈 샨쟈오띠를 없애버린 것이지요.

그러나 비록 과거의 샨쨔오띠는 없어졌지만, 未名BBS라고 하는 학교내 BBS에서 샨쟈오띠보다 더욱 빠르고 강력하며, 더욱 강압적인 관리를 피해서 노력하며 북경대의 열정을 죽이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요즘 좀 정신이 없어서 자주 글을 못 올리고 있습니다. 이거야 올리기로 약속했으니 쓱쓱;;
* 혹시 궁금하시거나 제가 쓰면 좋겠을 주제를 던져주시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굳이 써야되는 주제가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머리 속에서는 안씨...안씨...안씨....만 반복되고 있습니다.(논문...싫어!!)

  1. cosmopolitan 2009.11.24 21:42

    오...지나가면서 한번 본곳같음...
    제가 봤을땐 게시판이 없었던거 같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5 17:00 신고

      2007년 이후에 오셨지요? 저는 두 모습을 다 보았지만...과거 모습이 더 그립답니다. 하하-0-;;

  2. 시골 2009.11.24 23:07

    오오.. 三角地 본문에도 있지만, 문혁과 천안문에서 빠질수 없는 공간...

    이래저래 세월을 따라 물리적 공간은 변해버렸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5 17:00 신고

      그렇죠. 물리적인 공간은 어쩔 수 없이 변화하는지도요....

북경대학교의 유학생의 보금자리인 북경대 안의 UN 샤오위엔과 북경대의 3대 상징물인
북경대의 정신 보야탑(博雅塔) 북경대의 마음 웨이밍호(未名湖) 그리고 북경대의 머리 도서관을 소개했습니다. 이번에는 북경대를 오신 분들은 반드시 사진을 찍고 가는 북경대서문을 소개해보겠습니다.


북경대학교 서문은 원래 북경대학교의 문이 아닙니다. 1952년 북경대학교와 합쳐진 연경대학(燕京大学)의 문이었습니다. 연경대학교 졸업생들의 모금으로 만들어진 문입니다. 편액은 북경대학교 도서관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 모택동(毛泽东)의 글씨입니다. 또한 문 앞에 당당하게 서 있는 두개의 돌사자(石狮)은 원명원(圆明园)의 유적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북경대학교 서문은 도쿄대학교의 아카몬(红门)과 같이 북경대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북경대학교에는 여러개의 문이 있습니다. 서문은 사실 정작 북경대학교 학생들은 그리 자주 이용하는 문은 아닙니다. 북경대학교 신입생들은 남문을 통해서 처음 북경대학교로 들어오게 됩니다. 또한 지하철역이 있는 동문은 가장 보편적인 문으로 생각되고는 합니다. 무엇보다 서남문이야 말로 북경대생들이 자주 출입하는 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문은 그 유려한 모습으로 인하여 수 많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는 명소입니다.

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서 잠시 출입통제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북경대학교는 전통적으로 외부에서 수업을 들어오는 것에 대해서 매우 관대합니다. 중국의 최고지도자가 되는 모택동부터가 자유로운 북경대의 청강분위기에서 만들어진 인물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외부인들이 학교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매우 반겼습니다.

그런데 2008년 6월부터 학생증과 신분증 검사를 통해서만 출입을 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그 당시의 이유는 베이징 올림픽의 안전을 위한 일이라고 하였습니다. 북경대의 교직원들과 학생들은 상당한 불만을 표시하였지만 일단은 협조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올림픽이 끝나고, 주변의 다른 대학교들도 신분증 검사를 끝낸 지금(2009년 11월)까지도 북경대만은 계속 신분증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는 북경대학교의 자유로운 학풍을 방해하는 일이며, 교직원과 학생들의 불만도 한계에 달할 정도입니다. 정말 빨리 개방되었으면 합니다.

× 여행객들을 위해서 : 현재 북경대학교는 출입증 검사를 합니다. 북경대에 가실 때에는 반드시 여권을 지참해주시기 바랍니다. 입장을 하면서 이름과 여권번호를 공책에 적으시면 됩니다. 혹은 중국어 잘 모르는듯한 천진난만한 표정을 지으시면서 여권을 보여줘도 통과시켜주고는 합니다.

언제나 우글우글;;;







* 예약해놓아서 당연히 공개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안되서어 서둘러 공개-0-;;;

  1. 코스모폴리탄 2009.11.21 01:48

    참...저기서 사진들 많이 찍으시던데...
    버스타고 지나가면서 참 많이 봤음...ㅋ

  2. 화디에 2009.11.21 12:48

    저길통해들어가면 호숫가로 가니 저문은 어쩌면 참... 무릉도원으로 가는 대문같아요 ㅋㅋ
    그런데 저기 사자가 유물이였단 사실이 놀랍네요 어쩐지 포스가 쩔더라... 현판도 모택동주석이 썼다는것도 몰랐는데 이렇게 역사를 알고보니 저문이 더 사랑스럽게 느껴집니다. ㅋㅋ
    아무튼 저문때문이라도 북경대가 가고싶습니다. ㅋㅋㅋ
    그런데 출입을 막나요? ㅋ 그럼 보초한테 음료수로 입막음을 ㅋㅋㅋ

  3.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1.21 18:53

    동대의 아카몬과 같이 북대의 대표적인 얼굴이군요.
    뭔가 중국적인 이미지가 물씬 풍기는 문이네요.^^ 앞의 저 사자상은 뭔가 위압적인 느낌이 물씬 듭니다.^^

  4.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9.11.22 02:28

    안녕하세요. 궁금한 것이 있어서 물어보려고 합니다.

    아는 사람이 타이완(대만) 현지에 있는데 HSK를 시험 볼 때 간체만 가능한가요?

    저는 현지에 있는 사람이 아니고 중문과도 아니라서 뭐가 뭔지 모르니...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22 17:45 신고

      본문글과 상관없는 질문은 방명록(게스트북)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HSK는 중국대륙의 한어검증시험으로서 간체자를 기본으로 하며, 번체자는 배제합니다. 직접적으로 말해서, 간체자로만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북경대의 정신 보야탑(博雅塔) 북경대의 마음 웨이밍호(未名湖) 에 이어서 마지막으로 북경대를 상징하는 3대 건축물이자 "북경대의 머리"인 북경대학교 도서관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도서관이라고 하니까 벌써부터 지루해보이지 않습니까? 되도록 야사위주로 재미있게 구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북경대학교 도서관 홈페이지 http://www.lib.pku.edu.cn/portal/index.jsp


북경대 사진을 찍는 곳-_-;; 매일 관광객들이 바글바글;;;;



1. 북경대학교 도서관 간략역사
1898년 7월 청 정부에 의해서 경사대학당이 만들어졌을 때만 해도 소장하고 있던 책은 매우 적었고, 전문적으로 도서를 관리하는 기구도 없었다. 1900년 팔국연합국이 베이징[각주:1]을 공격했을 때 교사가 점거되었고, 도서도 많이 손실되었다. 1902년 1월 경사대학당이 다시 만들어지고 , 10월에 경사대학당 장서루(京师大学堂藏书楼)가 만들어지게 됩니다. 이는 중국의 초기 현대형도서관이었습니다.

베이샤탄 시절의 북경대학교


그 당시 각 지방의 도서를 수집하였고, 장서가들의 기부로 수 많은 책들이 모이게 됩니다. 동시에 훗날 합쳐지게 되는 연경대학교에서도 수 많은 재원을 투자해서 고서들을 모으게 됩니다. 이것은 현재 아시아 최다-최고 장서를 자랑하는 북경대학교 도서관의 초기 장서를 이루게 됩니다.비록 일본제국의 침략기간에도 어느 정도 손실을 당하고, 특히 중화민국이 타이완으로 가는 와중에서 최고급 고서들을 많이 가져가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 형태상 이동이 어려운 도서들은 많이 유지됩니다.

연경대학교 도서관. 지금은 북경대학교 당안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한어연수반 학생들이 자주 수업받는 으어원로우(俄文楼)의 맞은편에 있습니다.

서남연합대학 시절의


그리고 1962년 중화인민공화국의 대학개편을 맞이하여 북경대학교가 문과대학교로 향하게 됨으로서 연경대학교의 도서와 북경대학교의 도서 및 청화대학교의 고서들이 대량 북경대학교로 오게 됩니다. 다만 농업대학교쪽에서 농업관련 고서들을 가지고 가지만 이는 전체 장서에서는 일부분에 불과했습니다.

현재도 개장되어서 운영되고 있으며, 1998년 동로우가 신축되기 전까지의 북경대학교 도서관.



2. 북경대학교와 중국근현대사의 거물들.
북경대학교 도서관에서 일했던 인물들은 너무나 많이 있습니다. 일단 중국에 대해서 잘 모르는 한국분들도 알고 계시는 모택동(毛泽东)은 북경대학교 도서관에서 사서보조로 근무했습니다. 사실 말이 사서보조이지 사실상 알바급이나 될 만한 수준이었습니다. 그러나 북경대의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모택동은 북경대학교의 대학자들의 수업을 마음대로 듣고, 북경대학교의 수 많은 도서를 읽었다는 것은 이미 너무나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모택동 사서보조 기념비-_;;

중국공산당창시자 이대(李大钊)


중국공산당의 창시자 이대쇠(李大钊)의 경우는 아예 북경대학교 도서관 관장을 맡기도 하였습니다. 혹자는 모택동이 이대전과 직접 만났을 가능성에 대해서 궁금해하시는데, 당시의 이대전은 누구나 아는 대단한 거물이었고, 모택동은 단지 도서관 사서보조정도의 인물이었습니다. 모택동이 이대전의 강의를 들었을 가능성은 있지만, 둘이서 따로 이야기했다는 것은 훗날 모택동을 띄워주기 위한 선전일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이 편액의 글씨가 등소평이 쓴 것입니다.


어찌되었든 현재 중국을 통치하고 있는 중국공산당과 수 많은 인연이 있기에 문화대학명기의 그 혼란 속에서도 장서에 영향을 받지 않았습니다. 당시 불교석상의 목이 짤려나가고, 일부 고서적이 봉건주의의 유물이라며라고 불태워지기까지 했던 당시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던 것입니다. 등소평(邓小平)전 주석은 "북경대학교도서관(北京大学图书馆)" 편액을 써서 주게 됩니다. 쟝저민(江泽民)전 주석도 1992년에 바이니엔슈청(百年书城 백년서성 100년의 책의 성)이라는 글을 남기게 됩니다.


3. 자랑스러운 북경대학교 장서량
아시아 학교 도서관 중에 최다의 장서량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2005년까지 600여만책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에서 150만책은 문과쪽 사람들은 눈물 붉히는 고서들입니다. 이 중에서 20만책은 5C~18C까지의 국보급 고적들입니다[각주:2].

하나하나가 보물인 서적들이 있는 고적실(古籍)입니다. 그나마 밖에 있는 책은 그리 비싸지않습니다. 안쪽 보관실에 있는 건....하악하악-0-


이 부분은 휘리릭 끊내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책이 많다고 하더라도 자신에게 관심이 있는 분야만을 찾아보기 때문에 별 의미는 없다고 봅니다. 저의 전공인 역사쪽에서는 북경대에만 있는 고적들이 쌓여 있고, 다른 도서관에 갈 필요 없이 북경대학교 도서관에서 사실상 대부분의 것을 처리 가능하기에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솔직히 고적을 봐야되는 전공이 많은 것도 아니고......

과거 잡지 열람실입니다.(过刊阅览室) 여긴 그나마 깨끗한 곳이랍니다. 저는 전공상 자주 안 가지만 근현대사분들은...쯔쯔....


그래도 좋은 것은 현재 수 많은 전자서적들이 있다는 점입니다. 文渊阁四库全书에서 中国基本古籍库로 업데이트 되었고, 그 외에 영어권과 중국권의 수 많은 학위논문들 서비스와 연계가 되어 있어서 상당히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학교 밖에서도 프록시나 VPN등으로 접속할 수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학교안에 편하기에 저도 살기 힘든 기숙사에서 살고 있답니다.

북경대학교 도서관 홈페이지 http://www.lib.pku.edu.cn/portal/index.jsp



4. 현재의 북경대학교 도서관은?
현재 북경대학교 도서관은 1975년에 만들어져서 2005년에 보수를 한 시로우(西楼)와 1998년 중국의 유명한 사업가인 리즈청(李嘉诚) 선생님의 기부[각주:3]로 만들어진 똥로우(东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총 면적 53000평방미터입니다. 그러나 열람석은 4000여개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매일 아침마다 자리 싸움으로 정신이 없습니다.

리즈청 선생님!!! 감사-0-!


개방시간은 평일에는 오전 8시부터 저녁 10시입니다. 주말에는 더욱 더 단축됩니다. 24시간 개방되어 있는 곳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중국의 본과 기숙사는 아직도 11시면 전기를 끊어버리기 때문입니다. 대신 기숙사에 공부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그곳에서 밤에 공부를 할 수 있기는 합니다. 더욱 큰 문제는 사물함을 하루 동안만 유지할 수 있습니다. 만약 아침에 가지고 가서 열쇄로 사물함을 잠그고, 급한 일로 다음날 가게 되면 1층에서 끊어진 자물쇠와 내부 물건을 받게 됩니다[각주:4].

북경대도서관은 학생증이 있어야 들어갈 수 있습니다. 외부분들은 정문으로 들어가서 열람증을 발급받아야됩니다. 그러니 여행 온 분들은 그냥 안에 안 보셔도 무방합니다. -0-



闭架로서 대출종이를 주면 책을 줍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공개도서관보다 여기에서 책을 빌리는 경우가 많아서^^:::




인문과학공개열람실(人文社科区)입니다. 역시 제가 자주 가는 곳 중에 하나-0-;;


컴퓨터 열람실입니다. 그러나 여기서 열람하는 것과 학교내에서 열람하는 것이 차이가 없기에....저의 경우 저기서 왠만하면 안합니다. -0-;;


새로 개장한 서로우 도서관의 전경입니다. 엣찌있죠? ^^:::

눈 내리던 어느 날-0-


북경대학교 도서관 전경입니다. 위치로 봐서 理校 옥상에서 찍는듯 합니다. 하지만 저곳은 학생들이 올라갈 수 없기에 저도 신기한 각도이군요.


일단 북경대학교 3대 상징물 부분도 끝났습니다. 다음은......북경대학교 서문이겠군요. 거기까지야 기본이겠고 그 다음을 무엇을 해야되는지 고민입니다. 흐음...........솔직히 그 다음들은 그게 그것들인 거라서....쩝....투표라도 해야되나-_;; 남문? 백주년기념당? 중국학생 기숙사? 逸夫楼? 红楼? 에드가스노우?? 중국고대사연구센타? 三角地? 三教?二教?一教?쩝....


  1. 당시에는 북평(北平) [본문으로]
  2.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이 중에서 한질만 훔쳐도 평생 놀고 먹고 살 수 있습니다. [본문으로]
  3. 한국에도 비슷한 분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좀 더 많이졌으면 합니다. [본문으로]
  4. 전...두 번을 이것을 당하고 그 다음부터 도서관에서 아예 공부를 안합니다. -_-;; [본문으로]
  1. 화디에 2009.11.17 21:35

    너무 잘봤어요^^저도 실제로는 그 사진찍는 건물만봤지 안에는 못가봤는데 덕분에
    구경잘했어요^^ 흠 저도 저기에서 책좀 보는 날들이 오길 바라면서......
    다음편도 기대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1.17 23:06

    북경대 도서관 모습이 생각 이상으로 좋아보이네요.^^
    그리고 수많은 보물을 마음껏 읽어볼 수 있는 것 같아 왠지 모르게 부럽습니다.(물론 저는 그런쪽에는 관심이 거의 없지만요.^^;;)
    좋은 포스팅 보고 갑니다.

  3. 코스모폴리탄 2009.11.18 00:08

    북대 놀러갔을때 도서관 구경할려고 들어가보고 싶었는데,
    입구에서 못 들어가게 막더군요-_-;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8 12:01 신고

      넵. 외부인사들이 우르르 들어오면 정신이 없기에 어쩔 수 없답니다^^::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jtx0109 BlogIcon 윌리엄 2009.11.18 00:30

    2000년 부터 1년간 거의 매일 다녔던 곳.....
    이곳에 아주 많은 기억이 있습니다.
    아주 많이 바뀌었네요.
    옛기억 다시 할수 있는 좋은사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8 12:02 신고

      그러시군요^^:: 전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스타일은 아닌지라^^::

  5. 내일이면 2009.11.18 02:08

    저도 그 관광객이 바글바글 댄다는 곳에서 사진 찍고 도서관에 들어가지는 못하고 눈팅만 하고 왔었습니다. 그런데 드뎌 오늘 이 곳에서 보게되네요. 안을..ㅜ.ㅠ
    좋은데요. 깨끗하고 현대식으로 잘 꾸며놓은 것 같습니다.
    마침 점심이라 에스칼레이터 타고 구내식당으로 올라가서 무언가를 사서 먹었는데
    (제가 먹은 것은 기억안나고 일행이 비빔밥 같은 것을 먹었던것 같네요.) 사람은 많고, 이곳 저곳을 다니면서 메뉴를 보고 주문해야 했던, 날은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먹어야 했던...
    어째...
    북대의 추억이 구내식당이 되었을까나?^^::
    아무튼 그때의 기억이 새롭게 피어나는(?) 시간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8 12:03 신고

      그러시군요. 하하^^:::
      아마 가신곳은 农园이었을 것입니다. 저희는 매일 그렇게 먹는답니다. 나름 골라 먹을 수 있는 점에서는 한국쪽의 한정된 메뉴보다는 좋답니다^^

  6. 익명 2009.11.18 02:2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8 12:03 신고

      1898년입니다. 아무 생각없이 잘못 적었군요. 수정했습니다.

  7. 시골 2009.11.18 02:44

    오오.. 고서 관련 학과는 축복이자.. 선도해야할 책임감이 느껴지는 양이군요..

    그리고, 모택동 사서 기념상은 흥미롭군요..

  8. Favicon of http://www.usbestmoncler.com BlogIcon Moncler Jackets Sale 2011.10.25 11:27

    very interesting. In fact after reading, I had to go show it to my friend and he enjoyed it as well!

북경대를 대표하는 3대 상징은 보야탑과 웨이밍호 그리고 도서관입니다. 저번에는 북경대의 정신 보야탑(博雅塔)을 소개하였습니다. 이번에는 북경대의 마음이라고 할 수 있는 웨이밍호(未名湖)에 대해서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북경대의 정신 보야탑(博雅塔)에서 나오는 호수 자체가 웨이밍호랍니다.

* 웨이밍호(未名湖)의 작명시기는 1920년대입니다. 한국 외래어표기법에 의거하면 웨이밍호가 맞습니다. 많은 분들이 한국 한자 독음으로 미명호라고 말씀하시는데 이는 틀린 것입니다.

제가 찍은 사진이지만..잘 찍었다~!


웨이밍호는 청왕조 원명원(圆明园)의 부속정원으로서 화곤(和珅)이라는 당대의 고관의 화원인 수춘원(淑春园)의 인공호수였습니다. 그 당시의 유적은 사실상 돌배(石舫)밖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현재는 돌로된 기초만이 남아 있는 이 돌배는 이화원에 남아 있는 돌배를 모방해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돌배의 의미를 생각하면 결코 복제해서는 안되는 죄입니다. 그래서 화곤도 권세가 추락할 당시에 돌배로 한 소리 듣게 됩니다. 나중에 이 돌배에서 술을 마시면 졸업을 못한다는 속설이 만들어질 정도로 분위기가 좋으면서 돈 없는 사람들이 올 만한 곳으로 나름 자리잡았지만 말이지요.

웨이밍호에 남아 있는 돌배

이화원의 돌배


돌배(石舫)의 의미는?
"물은 배를 띄우지만, 배를 뒤집을 수도 잇다..[각주:1]" 한번 쯤 들어보셨나요? 여기서 물이 비유하는 것은 일반백성들이고 배가 의미하는 것은 왕조입니다. 백성들은 왕조를 유지하는 근본이지만, 백성들은 그 왕조를 전복시킬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만큼 백성들을 소중히 생각하고 그것에 귀를 기울이라는 뜻이지요.

그런데 어떤 사람이 이런 생각을 합니다. 그럼 돌배를 만들어서 절대 침몰하지 않게 만들면 왕조도 영원히 가는거네? 그따위 생각으로 돌배를 만들게 됩니다. 딸랑딸랑 아부하는 실력은 우수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원래의 의미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병신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군요. 또 그 말에 혹한 황제도 똑같은 놈입니다[각주:2]

여기가 보통 사진을 찍는 포인트입니다. 웨이밍호 비석을 뒤로 보야탑이 보이는 최고의 앵글이라고 할까요?

그리고 시간이 흘러서 훗날 북경대학교와 합쳐지는 연경대학(燕京大学)이 이곳에 학교터를 잡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과거에 이름이 없었던 이 호수에 누군가 이름을 붙여주어야했습니다. 그래서 온갖 이름이 다 나왔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저도 감히 번역작업을 천천히 진행하고 있는 전묵(钱穆) 선생님이 웨이밍호(未名湖)라고 작명하셨습니다. "이름 없는 호수"라는 뜻입니다. 너무 아름다워서 감히 이름을 지을 수 없다는 뜻인 동시에 한명의 지식인으로서 명성보다는 이름 없어도 아름다운 호수를 본 받으라는 의미에서 만들었다고 합니다[각주:3].

* 제가 천천히 번역중인 전묵선생님의 글을 보시려면 호수 위의 한가로운 생각(湖上闲思录)

북서쪽변입니다. 저의 사진 실력일까요? 아님 원래 예쁜데 이것밖에 못 찍는 걸까요?


연경대학교가 북경대학교와 합쳐지고 문화대혁명의 시기가 지나는 그 모든 시간 속에서 미명호는 계속 북경대인들의 사랑을 받게 됩니다. 공부로 지친 사람들은 이 곳으로 천천히 걸어와서 조용히 보야탑이 비치는 웨이밍호를 바라보고는 합니다. 이른 새벽 1KM 정도의 호수 주변을 돌면서 체력을 잃지 않으려 하는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웨이밍호 주변의 맑은 공기를 마시며 조깅을 하는 느낌은 말로 설명하지 못합니다.

무엇보다 11시면 점등시간이 되어버리는 4명이서 동시에 같이 사는 북경대 본과 기숙사에서 연인과의 달콤한 시간을 보내기에는 이곳보다 좋은 곳은 없다고 감히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저는 "동물의 왕국"이라고 농담처럼 이야기하고는 하답니다. 반대로 그 연인과 헤어짐으로 슬픔에 잠길 때 위로해주는 찰랑거림이 있습니다. 사실 몇 년에 한 번씩 웨이밍호에서 자살사건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웨이밍호의 위로도 그들에게는 통하지 않았나 봅니다.

아렇듯 북대인이라면 그렇게 수 많은 추억들이 미명호에 있을 수 밖에 없게 됩니다. 그러고 보니 북대생들이 반쯤 장난으로 만든 "북대인이라면 꼭 해보아야될 일" 중에서 웨이밍호에서 수영해보기도 있었군요. 전 안해봤습니다. 피부가 안 좋아서...-_
 

겨울 웨이밍호에는 색다른 재미가 있습니다. 사진에 무엇인가가 보이시나요?

바로 스케이트를 탈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스케이트와 의자스케이트 두 종류가 있습니다. 개인이 스케이트를 타고 갈 수도 있고, 과거에는 난잡했지만 지금은 학교에서 거의 직접적으로 운영하는 대여하는 곳에서 빌려서 탈 수 있습니다.

제가 눈 오는 날 찍은 사진입니다. 열심히 수업 가는 길에 찍었던지라 앵글이 나이스하군요-_-!


웨이밍호에 대한 이야기는 이 쯤에서 접도록 하겠습니다. 웨이밍후 주변을 소개하려면 아직 멀고도 멀었습니다. 괜히 웨이밍후와 그 주변이 2001년에 "중국중점문물보호단위"(全国重点文物保护单位)로 선정된 것이 아닙니다. 역사가 쉼 쉬는 주변 이야기는 다음부터 하나하나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은 타켓은 북경대 도서관이군요. 솔직히 제 느낌상으로는 제일 날로 먹을 만한 곳입니다. 소개하기 시작하면 복잡하겠지만, 어차피 여행객들은 안에 못 들어오니까 적당한 역사만 소개하고 은근한 자랑질만 해주면 되겠죠. 음하하하-_;;; 안쪽도 소개해야될까요? 별 것 없는데;;; 그냥 컴퓨터에 책...아..시스템 소개를 살짝 하면 되겠군요. 흐음...


  1. 水则载舟,亦能覆舟《荀子,哀公》 [본문으로]
  2. 그리고 대운하라는 돌배를 지으려는 어느 분....반성하세요. [본문으로]
  3. 하지만 지금은 중국 사람중에 이 "이름 없는 호수"을 모르는 사람이 없는....쿨럭....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01031350527 BlogIcon 김민지 2009.11.13 12:39

    앗, 저번 주에 여기 다녀왔었는데 반가운데요 !+ㅅ+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3 19:46 신고

      여행으로 왔다 가신듯 하군요. 제대로 둘러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갔다 온 곳의 자세한 이야기를 들으니 조금 기분이 다르죠? ^^

  2.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1.13 19:10

    북경대의 아름다운 호수가 자리하고 있다니 북대생들은 자랑스럽게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3 19:46 신고

      특별히 자랑스러운것은 없답니다. 하지만 산책이나 조깅 혹은 연애장소-_-!로는 상당히 좋죠^^::: 사색의 장소로도 좋고요.

  3. 화디에 2009.11.13 20:52

    오빠 도서관 진짜 기대하고 있어요 자세히좀 부탁드려요 플리즈으?~~~~~~~~
    바쁜건 잘 알지만
    그런데 길바닥 중국어 언제 올라와요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5 01:23 신고

      도서관이라.....이것 복잡하게 설명하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어요;;;;;;;;;;;;;;;;;;;;;;;;;; 정말 책 한권 쓸 수 있는데..후...어디에서 끊어야 되려나;;;

  4. 北京通 2009.11.13 21:06

    사진 멋지군요~

  5. 시골 2009.11.14 12:24

    미명호란 이름이 붙여진 사연이 뜻깊네요...
    (석주를 만든이들의 발상은 어이없지만.. )
    전묵선생의 깊이가 느껴지는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5 01:24 신고

      아침에 조깅하기 딱 좋습니다. 문제는 요즘같은 날씨에는 방에서 나가는 자체가 싫다는 것이지요. 흑..ㅠㅠ 감기 조심하셔요. 신종인플루엔자는 더욱더요..ㅠㅠ

북경대를 소개 할 때 절대 빠져서는 안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저희들은 이것을 뒤섞여 엉망진창이다(一塌糊涂 yi ta hu tu)으로 말장난을 한 하나의 탑, 호수, 도서관(一塔湖图 yi ta hu tu)라고 합니다. 북경대의 정신인 보야탑과 마음인 미명호 그리고 지성의 북경대학교 도서관만은 꼭 보셔야 됩니다.

오늘은 우선 보야탑(博雅塔)의 역사부터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혹자는 말합니다. 보야탑이 미명호로 쓰러지는 날이 바로 북경대학교가 망하는 날이라고...


보야탑의 북경대생들에 있어서의 가치를 알려면 북대인들이 반쯤 장난으로 하는 말을 알려드리는 것이 더 좋습니다. 조금은 과장되었고 황당하게 느껴지는 말일지도 모르지만...

"보야탑은 북대인들의 영혼이 모여 있다.  북대인들의 지혜와 영기가 서려 있는 곳이다."
"미명호가 북대의 눈이라면, 보야탑은 북대의 이글거리는 눈동자이다."

눈 오던 어느 날 찍은


보야탑은 총 13층으로 높이가 27미터에 이릅니다. 내부는 비어있으며 나선형계단으로 꼭대기까지 연결이 됩니다. 매년 개교기념일이면 개방을 했다고 합니다.[각주:1] 올라가본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주변의 청화대학부터 멀리는 이화원까지 보이는 최고의 경치를 자랑한다고 합니다.

미명호를 끼고 찍은 사진. 미명호에 대해서는 다음편에....


1920년대, 당시에 현재의 북경대학교 부지는 추후 북경대학교와 합쳐지는 연경대학교(燕京大学)가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비록 하이디엔취가 조그마한 연못들로 이루어진 곳이며, 비교적 물이 풍부한 곳이었지만, 먹을 수 있는 물은 매우 적었습니다. 식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깊은 우물을 파서 지하수를 끌어올릴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물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줄이기 위해서 건축물을 만들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이 예쁜 건물은 사실 "거대 물펌프 뚜껑"이였던 것입니다.


여기서 잠깐^^
사실 베이징을 비롯한 북방지역의 식수문제는 지금까지도 내려오는 고질병입니다. 사실 원래 황하가 지금과 같이 고정된 루트로만 가지 않고, 자주 범람하며 물길이 변하는 시대에는 오히려 괜찮았지만, 지금은 황하가 고정이 되었고 하북지역의 식수난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그래서 50년대부터 난수이베이띠아오(南水北调)공정을 계획해오고 있습니다. 가장 간단하게 해석을 하면
장강의 물을 베이징까지 올려보낸다는 것입니다. 사실상 평지지형에서 서로 물길을 뚫는 계획에 50년 이상을 연구하며 계획하고 있는 중국을 보면서[각주:2] 산지에 순식간에 물길을 뚫겠다는 대운하를 어떻게 봐야될지는 너무 명확해 보입니다.

어느 안개 낀 날에....


당시 연경대학교의 철학과 교수였던 보션꽝(博晨光)이 자신의 숙부인 보야(博雅)에게 돈을 지원 받게 됩니다. 그리고 1924년 7월에 드디어 "거대 물펌프 뚜껑"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그러나 단순한 뚜껑은 아니었습니다. 보야탑은 북주(北周)시대에 만들어진 통주(通州)의 열등탑(燃灯塔)을 모방하여 만들어졌습니다. 단순한 물펌프 뚜껑이 아니라, 연경대학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어울리는 건축물을 만들기 위함이었습니다. 그 결과 물펌프 뚜껑이라고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할 건축물이 태어나게 됩니다.

특히 미명호에 살며시 비치는 보야탑을 벤치에 앉아서 조용히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이 터질 듯이 차 오름을 느끼고는 합니다. 여행을 오신 분들도 미명호 벤치에 앉아서 조용히 보야탑을 바라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북경대학생들의 영혼이 당신에게 다가 올 것입니다.




몸이 안 좋은데..........아무래도 신종인플루엔자가 맞는 것 같습니다. 예방접종을 맞으신 어느 분에게 옮겨 온 듯 합니다. 예방 접종이니 특별히 위험할 것은 없겠지만, 이것이 무슨 날벼락인지 모르겠군요. 약속한 날이라 일단 어떻게든 써서 올리긴 하지만...헤롱헤롱...이군요.....헤롱헤롱...


  1. ....좋겠다. 졸업하기 전에 자물쇠를 부수고 들어가 볼까나-_ [본문으로]
  2. 물론 중간에 문화대혁명과 같은 온갖 곡절이 있었지만.... [본문으로]
  1. 北京通 2009.11.11 02:21

    지나가면서 맨날 저긴 뭐지...이랬던 기억이...;;
    사람들 사진 많이 찍던데...ㅋ

  2. 화디에 2009.11.11 19:39

    얼른 타미플루 사서 드세요 ... 이건 자연회복이 불가능하데요 바이러스가 폐에서 부터
    생성되가지구 ... 병원부터 가세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1 21:46 신고

      ....중국에서는 자체 개발한 백신이 있습니다. 그리고 전 그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옮은 것이고요. 그러니 자연회복은 문제 없고, 거의 다 회복했습니다. 사실 신종플루도 자연회복이 가능합니다.^^::: 사망률이 생각보다 높지는 않습니다. 다만 악화되서 일정이상이 되면 약이 없는 것이 문제이지요.

  3. 익명 2009.11.12 16:4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2 18:14 신고

      황룡사지 9층 목탑을 말씀하시는가 보군요. 황룡사가 아닌 황룡사지입니다. 현존하고 있지 않으니까요. 머..이런건 세부 문제고...

      편견이 아니라 다양한 문화가 같이 있는 것이 맞습니다. 해당 탑은 북주시대의 탑으로서 비록 그 이후에 계속적인 복건작업이 이루어졌지만 기본적으로는 북주라는 북방계민족(선비계)의 탑입니다. 시기상으로 보면 황룡사가 이 원탑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해봅니다. 하지만 전 고건축전공이 아니며 예술적 감수성 제로에 도전하기에 무엇이라 단정할 수는 없군요.

      단지 황룡사가 한반도에서 자생적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만 생각하셨으면 합니다. 그만큼 한반도도 외부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다양한 문화가 발현되는 곳입니다. 중국대륙과 같이 말이지요. 그리고 그래야 문화가 발전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완전한 개방주의는 아닙니다. 지킬 건 지키자고 이야기 합니다. 하지만 지킬 것의 범위를 넓게 잡으면 그 문화는 썩습니다.

  4. 시골 2009.11.14 12:22

    공사장 벽에 그림을 그려넣었더니 예술품이 된거를 떠올리게 되는군요..
    자연스럽게 베어나온 문화겠지요..

샤오위엔(勺园)은 북경대학교 외국인 기숙사로 쓰이고 있으며, 현재 북경대학교에 있는 외국인들에게는 너무나 익숙하고, 온갖 추억이 새겨져 있는 곳입니다. 그런데 정작 샤오위엔이 어떻게 생겨났는지 잘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 모든 사진은 저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마음대로 퍼가실 수는 있으나 출처명시는 꼭 해주시기 바랍니다.

봄의 샤오위엔, 올림픽이라고 하얀칠을 했다.



샤오위엔은 명말의 저명한 화가였던 미만종(米万钟1570~1631)에 의해서 만들어졌다. 명말청초의 북방의 유명한 원림(园林)중에 하나였다. 샤오위엔이라는 이름은 "淀水滥觞一勺"에서 왔다. 시를 번역한다는 것 자체가 말도 안되는 것이지만, 억지로 번역을 한다면 "연못의 물이 술잔에 넘치도록 한 술(勺)을 뜨다" 라고 할 수 있다.

이 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북경대학교가 있는

《勺园修禊图》

곳의 환경을 알 필요가 있다. 지금 현재는 현대적인 모습으로 변했지만, 사실 현재 북경대학교가 있는 하이디엔취(海淀区)는 연못들이 곳곳에 있는 물천지였다. 곳곳에 크고 작은 연못들이 널려 있었다. 그런 곳에 별장을 지었다고 생각하시면 된다.

재미있는 것은 중국에 최초로 온 서방사절단이 바로 이 샤오위엔에 머물렀다는 점입니다. 건륭(乾隆)58년, 영국 조지2세가 보낸 마카트니(Macartney)는 처음에는 박지원의 열하일기에도 나오는 열하(热河)에 있다가 원명원으로 돌아온 건륭제를 따라서 와서 바로 이 샤오위엔에 머무르게 됩니다. 그 뒤로 집현원(集贤院)으로 개명하고 고관대신들의 휴식처나 외국 사절들을 접대하는 장소 혹은 고위급외국포로를 가두는 곳으로 사용하였다.

이 샤오위엔은 1868년 원명원이 팔국연합군에 의해서 불태워질 때 같이 파괴되었다. 그리고 2000년에 《勺园修禊图》을 기본으로하여 복원을 하였다. 북경대학교 차동차전용 서문에서 들어오면 왼쪽에 보이는 곳이 바로 복원된 샤오위엔이다. 그러나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고 있으며, 오토바이등을 놔두거나 연인들의 비밀데이트 장소로 사용되고 있을 뿐이다.


현재의 샤오위엔은 1980년대 후반에 만들어져서 북경대학교로 오는 외국 학생들의 기숙사로 사용되고 있다[각주:1]. 현재까지도 대외한어교육의 대부분은 샤오위엔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유학생사무실도 샤오위엔에 남아 있다.

샤오위엔은 공공욕실로서 오전 6시부터 밤 12시까지 뜨거운 물이 나온다. 화장실도 공공화장실이며 매일 청소를 하고 있으나 일정한 한계가 있다고 하겠다. 빨래는 공용세탁기가 있으나 이미 오래되어서 너무 드럽고, 보통은 다른 학생들이 개인으로 혹은 공동으로 구입한 세탁기를 몰래 빌려쓰고는 한다. 물론 그런 세탁기들도 너무 많이 사용되어서 상당히 더럽다.

방은 2인 1실이 기본이며, 관리 선생님과 잘 말하면 혼자서 방을 사용할 수는 있다. 하지만 2명분의 방값을 내야하며, 현재 기숙사에 들어오려는 사람들이 많아서 왠만한 친분으로는 이렇게 하기 힘들다.무엇보다 현재 샤오위엔의 유학생 중에서 70%가 한국인이다. 그러다보니 샤오위엔 뒤쪽에 있는 식당도 한국식당이 자리잡고 있다. 그 동안 몇 번 주인이 변했지만 말이다.

샤오위엔 정문에 앉보지 않았던 북대생은 손~~!


샤오위엔의 정취라고 한다면 정문 입구일 것이다. 이 곳에서 자유롭게 앉아서 서로 이야기했던 기억들은 북경대를 졸업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있는 추억이다. 이제는 시대의 흐름에 밀려서 새로운 기숙사가 들어왔고(북경대 新유학생기숙사 완전해부), 새로운 기숙사가 완전히 만들어지면 유학생들이 샤오위엔을 떠나야된다는 소리가 있다. 그리고 언젠가는 그런 날이 올지도 모른다. 그러나 북경대에 있었던 사람들의 마음에 샤오위엔은 언제나 고향으로 남아 있을 것이다.

올림픽이라고 하얀칠 하기 전의 사진이다.


눈 내리는 어느 날의 샤오위엔.

2008년 9월 신입생


2009년 9월 신입생



잡담 : ....약속한 날이어서 쓰기 싫은거 적당히 썻습니다. 사진이 들어가기 시작하니 짜증나는군요-_-;;;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전 사진 넣는 것을 극도록 싫어합니다. 이제 다음은 一塔湖图인데...이 부분의 사진은 최대한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1. 혹자는 과거에 샤오위엔이 중국석박사들의 기숙사로 사용되었다고 하지만, 본인의 조사 결과 그런 일은 없었다. [본문으로]
  1. 화디에 2009.11.06 20:02

    바로님 사진으로 저렇게 보니 새로워요 글도 잘봤구 앞으로도 계속계속 쭈욱 연재해 주세요
    짜증내지 말구~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6 22:41 신고

      ....머;;; 노력해보겠습니다;; 역시 사진은 귀찮고 느려서리..싫고 짜증이 납니다. 후.ㅠㅠ

  2.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1.06 23:28

    샤오위엔은 많은 북대 유학생들의 고향같은 곳이군요
    기숙사에서 사는 저도 기숙사가 제 집 같이 느껴질때가 많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7 00:46 신고

      고향같은 곳이죠. 그래서 아래쪽에 민정이 누님이 삽질을 살짝 해주시고 계시는군요;;;; 아무리 그리워도 그 정도로;;;

  3. skqs 2009.11.07 00:13

    ㅎㅎ 추억의 장소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7 00:49 신고

      아..음...저에게는 현실의 장소이죠..아직은;;; 머..나중에야 추억의 장소가 되겠지만요...쿨럭;;;

  4. MJ 2009.11.07 00:25

    요~바로~오랜만~ㅋㅋㅋ
    학교 가고 싶다아~~조기조기 옛날 내방~!!!
    담에 북경가면 함 보앙~~~~

    -민정누나였음ㅋㅋ-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7 00:43 신고

      이 분이-_-;;; 오랜만에 와서는;;;;;;;
      대체 언제 오는건데요?;;;;;;;;;;;
      저 내년이면 졸업하고 여기 없습니다-_-;;;

  5. 北京通 2009.11.08 16:27

    아, 혹시나 싶어서 물어본건데 맞나보네요.
    제가 이름을 잘못 알고 있었던듯..^^;
    그 형님..키 좀 크고..
    결혼하셔서 부인 계시고 이쁜 딸도 있고..
    우다코 xx통신에서 사업하시고..ㅋ
    이..제가 말하는 분이랑 동일하다면..
    그 분이 맞겠네요ㅋ
    하긴 그러고보니깐..
    항상 xx형..xx형..이렇게 부르기만했지..
    이름을 써본적은 없었네요..ㅋㅋ
    그래서 발음이 헷갈렸나봅니다.
    저는 그냥 아는 후배에요~
    역사학과시길래 아는 사인가 싶어서 물어본겁니다.
    괜히 아는척해서 실례를 했네요..죄송하고..

    그 형님..프라이버시도 있고 하니깐..
    이름 적힌 리플은 삭제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9 16:01 신고

      그분 맞습니다. 요즘 그럭저럭 잘 지내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6. Favicon of http://oh-bang.textcube.com BlogIcon 오이오롯세 2009.11.09 19:31

    근데 엠에센으로 내가 말해준 건 확인했는교?
    말했다시피 그거 알려면 진심으로 국사편찬위원회에 전화해봐야 할 듯.
    아니면 헌 책방 가서 1학기 교과서까지 다 뒤져봐야 할 것 같아

  7. 시골 2009.11.14 12:39

    아무래도 옛날 건물같은 느낌때문인지 음... 왠지 건물이 추워보이네요..
    요리를 하신다는 것도 방안에서 하시는 건가요? 아님 공동 주방이라도..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15 01:25 신고

      공동주방이 따로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요리는 귀찮아서리...요즘은 패스패스....공동주방이라고 해도 거지같아서...;;;;;

북경대학교의 역사는 중국의 근현대사와 그 맥을 같이 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라고 하면 싫어하시는 분들이 많기에, 최대한 간단하게 흥미진진한 야사를 섞어가면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설명하지 않을 수 없는 중국근현대사가 있습니다. 이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 이름은 한국외래어표기법에 의거하여 1949년 이전에 출생한 사람들을 모두 한국어한자독음으로 표기하였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중국어발음이 더 편하긴 합니다만;;;;

* 나름 잘 써서 올렸는데, 티스토리가 Ddos 공격을 받다니..이 글은 이렇게 묻히겠구나~~~!!!


1) 경사대학당(京师大学堂)시절

1898년 청나라 광서제는 한참 무술변법운동(戊戌变法)이라는 개혁운동을 벌이고 있었다. 영국처럼 왕조는 유지하면서 근대국가로 변화하겠다는 몸무림이었다. 그리고 그 구체적인 실천사항의 하나로 나름 근대적인 의미의 대학인 경사대학당을 7월4일 설립하게 된다. 그런 무술변법운동은 100일도 되지 않아 9월에 서태후의 모략으로 실패하게 된다. 이러자 경사대학교가 공중분해될 것은 기정사실처럼 보였다. 그리고 1900년 8월 3일 서태후는 폐교을 시켜 버린다.

원래 자금성 동쪽, 왕푸징 바로 옆에 있었다.


그러나 이미 잠시간의 개혁을 경험한 중국내 여론의 압력으로 1902년 다시 경사대학교가 다시 만들어지게 되고, 12월 17일 드디어 입학식을 가지게 된다. 그리고 중국의 유명한 당시의 신지식인 엄복(严复)교장선생님이 등장한다. 하지만 비록 신지식인인 엄복이 교장이 되었지만, 경사대학당은 어디까지나 서당적인 분위기가 강한 곳이었다. 학교에는 많은 유학자들이 있었다.

사실 북경대학교 마크에는 1989년 개교를 했다고 하지만, 냉정하게 말해서 1902년에나 실질적으로 개교를 했다고 하는 것이 더욱 정확하게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처음 시작은 1989년이니 3년정도의 애교는 귀엽게 봐주시길.....^^;;


2) 북사탄(北沙滩) 북경대학

사람들은 현재의 북경대학교로 관광을 온다. 그러나 지금 현재의 북경대는 어디까지나 1952년 이후에 옮겨온 곳이며, 그 이전에는 연경대학부지였다. 그리고 이 당시 북경대학교 부지는 지금의 자금성의 오른쪽, 왕푸징의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이 곳은 북사탄이라고 불리던 곳으로서 한자를 아시는 분은 눈치 채셨을텐데 원래 모래밭이었던 곳에 북경대학교를 만든 것이다. 이 곳은 현재 북사탄 북경대학교 혹은 북경대학 홍루(붉은 건물이라는 뜻)이라고 불리고 있다.

이곳이 바로 예전 북경대학교 건물이다. 여행으로 자주 가는 왕푸징에서 도보로 5분거리에 있다. 한번 가보시는 것도 괜찮을 듯^^


각설하고! 1911년 국민당정부가 핵심이 된 중화민국이 생겨난다. 그리고 1912년 5월 경사대학당은 북경대학교로 개명을 한다. 그리고 1916년 12월 드디어 북경대학교의 영원한 교장선생님이라고 불리며, 현재 북경대학교의 정신적인 토대를 세운 채원배(蔡元培)교장선생님이 오신다.

채원배교장선생님!!!


채원배 교장선생님은 "학술은 자유로우며, 모든 것을 받아들인다(学术自由,兼容并包[각주:1])"라는 정말 옳은 말이지만 실질적으로 이루기 힘든 일을 이루어낸다. 이 말을 충실히 현실에 재현을 한 당시 북경대의 상황은 다음과 같았다.


고홍명 선생님.

아직까지도 그 힘을 보유하고 있던 유학자들과 자본주의 사상을 가지고 있는 노쉰(鲁迅) 그리고 중국공산당의 창시자인 이대조(李大钊)가 같은 학교에 있었다고 한다면 무슨 생각이 떠오르는가? 고홍명(辜鸿铭)이라는 분도 압권이다. 아버지는 말레이시아 화교이고 어머니는 영국인으로서 유럽에서 유학을 했다. 그는 어머니의 피로 서양인같은 높은 코를 가지고 있으면서, 중국전통옷을 입고서 학교를 노닐었던 것이다[각주:2]. 1918년부터 1919년 사이에 모택동(毛泽东)이 북경대학교 도서관 사서조수[각주:3]을 했다는 것 정도는 이제 놀라지도 않을 일일 것이다.

그런데 사실 이 때만 해도 가장 강력한 힘은 유학자들에게 있었다. 전통의 힘은 그리 가볍지 않다. 그리고 자본주의파가 급속하게 성장을 해 있었다. 그러나 공산주의는 이제 막 유입된 요즘말로 듣보잡에 불과했다. 그러나 채원배 교장선생님은 그 어떠한 학설이든 스스로의 논리가 성립을 한다면 받아주며, 외부의 압박에서 보호를 했던 것이다. 채원배 선생님이 현재까지 북대의 영원한 교장이라고 불리는 것은 괜히 그런것이 아니다. 그는 전설이다.

북경대학교는 이렇게 화려하게 꽃을 피어 간다. 그러나 1931년 일본제국의 중화민국 공략이 본격화가 복잡해지기 시작한다. 점차 일제의 침략이 노골적이 되어가면서 북경대학교 학생들은 반대시위등을 하게 되었고, 결국 1935년에는 129운동의 선두에 나서게 된다. 그러나 이것은 대세를 바꾸지 못한다.

하지만 또 전설이 세워진다. 서남연합대학의 전설이....


3) 서남연합대학(西南联合大学)
1937년 소위 77사변이라고 불리우는 일제침략행위가 발생을 하고, 북경대학교와 청화대학교 그리고 남개대학교(南开大学)[각주:4]는 남쪽으로 피난을 가게 된다. 그리고 챵샤(长沙)에서 서로 연합하여 서남연합대학(西南联合大学)라는 하나의 전설을 만들게 된다.

전설의


북경대학교의 불타는 정열과 청화대학교의 얼음같은 엄격함, 남개대학교의 끊임없는 노력정신이 뭉치게 된 것이다. 대충 생각을 해봐도 전설이 될 수 밖에 없다. 이들은 계속 되는 항일전쟁의 와중에서도 서로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미쳐서 수 많은 원사[각주:5]들을 배출하였다.

일본이 항복을 하고 1946년 5월 베이징으로 돌아솨서 10월에 다시 북경대학교로 분리가 되었으며, 이 때 호적(胡适)교장선생님이 교장이 된다. 그리고 몇몇 잔잔한 개혁이 있었다. -0-;;


4) 하이디엔취(海淀区) 북경대학(현재)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이 들어서고 호적교장선생님은 미국에 잠시 있다가 타이완(중화민국)으로 갔다. 그리고 1951년 6월 마인초(马寅初)가 교장선생님이 된다. 그리고 1952년 대대적인 중국의 대학개편작업이 있게 된다.

간단히 말해서 북경대학교(공과는 청화대로) + 연경대학교(문과,이과,법과) + 청화대학교(문과,이과,법과)을 하게 된다. 북경대와 청화대는 무엇이 다른가? - 바로 북경대에서도 설명을 하였지만, 북경대는 문과대학이 아니라 문과와 이과 대학인 것이다. 그리고 이 때 지금의 위치로 이사를 오게 된다. 그때까지 현재의 북경대학교 부지는 연경(燕京大学)가 있었다. 핵무기를 개발하고, 반도체를 개발하는 등의 화려한 모습을 잠시 보이나

삼각지(三角地)에 문화대혁명의 포스터(大海报)가 붙은 것은 중요한 암흑기의 시작이었다...2007년에는 이 삼각지가 철거되었다. 그리고 그것은 중국의 또다른 암흑기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1960년 마인초교장선생님이 반동분자라는 이유로 해임되고, 1966년 문화대혁명이라는 암흑기가 도래한다. 이 부부은 진정한 암흑기라고 할 수 있다. 북경대학교 학생들은 문화대혁명의 구호에 충실히 따랐다. 아니 앞장서서 나섰다. 그리고 1978년 이전까지 학생이 교수를 공격하고 몰아내는 등의 온갖 난리가 벌어졌다. 그래서 현재도 1966년부터 1978년 사이에 졸업한 사람들 중 현재 북경대 교수가 된 사람들이 거의 없을 정도로 학문의 공백기를 가져왔다. 이 시기를 한마디로 정의하면...아.무.것.도. 없.다.


5) 개혁개방의 시기
1979년 문화대혁명이 끝나고 개혁개방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이 1979년 학번들은 북경대와서 그 자유로움을 순식간에 회복하였다. 재미있는 것은 79학번부터 82학번 사이에 현재 북경대교수진이 많이 있다는 점이다. 이들은 그 당시의 자유로움을 만끽하면서 현재의 북경대학교의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

1981년 중국 여자 배드민턴팀이 국제대회에서 우승을 하자 북경대학생들을 뭉치자! 중화를 진흥시키자(团结起来,振兴中华)라는 구호를 외쳤고, 그 중에서 중화를 진흥시키자(振兴中华)는 현재도 북경대학교 구호중에 하나로 남아 있다.

퍼래이드를 하다가 갑자기 펼친 이 플랜카드는 순식간에 세계로 퍼져나갔다.


1984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35주년 천안문 퍼레이드에서 북경대학교 학생들이 "등소평짱[각주:6] 안녕하십니까?!(小平您好)라고 하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은 것도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다. 그러나 1989년 같은 장소에서 그 유명한 "천안문 사태"가 일어난다.

중국의 민주화를 희망하는 많은 학생들이 주축이 되서 일어났던 천안문 사태는 북경대학교의 정신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자, 동시에 아픔을 알려주는 일이다. 현재 북경대학교의 교수 중에서는 이 시기 천안문 현장에 있었던 많은 사람들이 있으며, 이들은 그 당시의 정신을 계속 간직하고 있지만, 동시에 그 당시의 아픔과 두려움을 간직하고 있다.


....정말 짦게 한다고 했는데, 쓰는데만 1시간이 걸렸다..그런데 여기서도 하지 않고 넘겨버린 수 많은 이야기가 있다고 한다면 믿으시겠는가?-_-;; 그리고 직업병 발동 안하다고 하면서도 자기도 모르게 이것저것 확실하게 하게 위해서 자료를 찾다니....ㅠㅠ  다음 편부터는 인물이나 건물의 이야기로 최대한 짦게 짦게 가이드처럼 가련다. 이렇게는-_-;; 너무 길어;;;;

  1. 《史记·司马相如列传》:“故驰骛乎兼容并包,而勤思乎参天贰地。” [본문으로]
  2. 지금 이런 분이 있어서 신기하게 볼 터인데...그 당시에;;; [본문으로]
  3. ...그러니까 사서도 아니고 거의 이름만 있는 알바같은 수준;;; [본문으로]
  4. 한국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남개대학교는 천진에 있는 대학으로서 지금도 중국대학순위 10위권에 들어가는 학교이다. 이 당시 군벌에 의한 대학교가 천진에 세워졌다. 그것이 바로 남개대학의 전신이다. [본문으로]
  5. 원사는 중국의 제도로 국가급의 학자에게 수여를 하는 일종의 명예직에 가깝다. 요즘은 원사를 마구 주어서 격이 떨어졌다는 소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만, 아무리 떨어져도 원사다라고 할까? [본문으로]
  6. 노무현 전대통령을 보고 "노짱"이라는 애칭으로 부르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까?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sgoon.tistory.com BlogIcon Sgoon 2009.11.04 01:29

    오랜만에 재미있는 내용을 보는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4 10:04 신고

      .....이런 글을 좋아하시는군요. 하지만 대부분의 분들은 이런 글을 싫어한답니다. 저 자신은 이런 글도 괜찮긴 한데....솔직히 제 블로그 방문자 분들....아니 제 자신의 글이 IT 부터 역사까지 온갖 것들이 다 있어서 무엇을 맞추기는 어렵군요...

      역시 그냥 키워드 "중국"으로 다방면으로 쓸 수 밖에요;;

    • Favicon of http://sgoon.tistory.com BlogIcon sgoon 2009.11.04 11:24

      저도 중국에 좀 있었다보니...저도 모르는걸 알게되면 재미가 있내요..ㅎㅎ 지루한 내용이긴하죠..ㅋㅋ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4 18:16 신고

      하하^^::::

  2. skqs 2009.11.05 03:37

    재밌습니다. 채원배 선생님 저 사진은 간만에 보는군요. 존경하는 분의 사진을 보니 기분이 좋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5 09:45 신고

      채원배 교장선생님의 교육이념에는 정말 감탄합니다. 어떻게 보면 자유로운 사상가이고, 사실 어떻게보면 몽상가인데 말이죠^^:::

중국에 대해서 관심이 없고 잘 모르는 분들도 북경대와 청화대의 이름을 들어본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서 준비했습니다. 중국 명문대학교인 북경대와 청화대는 어떻게 다를까요?

북경대 로고

청화대




1) "북경대 미친놈"들과 "청화대 책벌래"들.
북경대와 청화대의 특징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말입니다. 중국말로는 北大疯子,清华书呆子라고 표현을 합니다. 북경대생들은 비교적 사회참여를 열심히 합니다. 중국근현대사의 굵직한 사건들에 거의 빠짐없이 참가하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54운동, 문화대혁명, 천안문사건등등 중국역사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도 들어봤을 사건들에 북경대학생들을 적극적으로 참여합니다. 그에 비하여 청화대학교는 큰 사회적인 이슈에도 크게 반응하지 않습니다. 다만 책만 열심히 팔 뿐입니다.

이런 분위기는 북경대와 청화대의 각기 다른 학풍에서 오게 됩니다. 북경대는 매우 자유롭습니다. 자신이 듣고 싶은 수업을 사실상 마음대로 들으면서 대학생활을 보내게 됩니다. 예를 들어서 북경대에서는 당연히 수강신청을 하지 않고도 마음대로 청강을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이런 자유로운 청강을 막는 선생님이 생기면, BBS에서 그 선생님에 대한 온갖 비판이 쏟아지게 됩니다. 청화대는 이와 반대로 모든 학과에서 이미 4년동안 들어야 되는 수업과 그 일정이 규정되어 있습니다. 자유롭게 풀어주다보니 애들이 좀 미치게 됩니다. 훗-_


2) 북경대는 국가를 위하여! 청화대는 나 자신부터!
그 뿐만이 아닙니다. 북경대의 모토는 "중화를 흥하게 하자! 振兴中华"입니다. 사회적인 참가를 강력하게 외치는 모토를 가지고 있으니 사회 참가는 당연한 것입니다. 이에 비하여 청화대는 "나부터 시작하자 从我做起"라는 모토를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이 맞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천천히 내실을 닦아서 자신이 높은 자리에 올라가서 변화를 시킨다라는 정신도 틀렸다고 말하기는 힘듭니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변화는....아니 한국의 현대사의 민주화과정을 보아도 대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는 사회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는 저는 북경대생입니다^^::

물론 최근에는 북경대의 이런 적극적인 정신이 죽었다는 소리가 많이 있습니다. 중국정부와 온갖 충돌을 하고 불이익을 받다보니 조금은 이런 정신이 죽어가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현재 교수님들 중에 천안문사건을 현장에서 경험한 사람들이 있는 이상, 이 학풍은 쉽게 죽지는 않을 것입니다.


3) 북경대는 유학당출신이고 청화대는 해외파출신.
북경대의 시작은 청말에 시작합니다. 나라에서 대학의 필요성을 느끼며, 청나라 광시(光绪)황제의 칙명으로 세워지게 됩니다. 이렇다보니 초기 대학에는 수 많은 유학자들이 널려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상당히 보수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고, 국가에 대한 생각이 강력한 학교인 것입니다. 이와는 반대로 청화대는 원래 해외로 내보낼 학생들을 키우는 학원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보다 자유로운 생각과 개인주의가 생겨나게 됩니다.

그런데 왜 중국정부의 미움은 국가를 위한다는 북경대가 받고 있냐고요? 국가를 생각하는 방법은 국가에 대한 맹목적인 충성이 아닙니다. 만약 맹목적인 충성이었다면 천안문사태에서 북경대가 나설리가 없었지요. 국가가 어디까지나 국민들이 더 잘살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을 생각을 한다면, 국가보다는 일반 사람들의 입장에서 보다 더 좋은 나라를 만들고 싶은 것입니다.


4) 북경대는 기본을 청화대는 응용을!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착각이 북경대는 문과가 강력한 대학이고, 청화대는 이과가 강력한 대학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실과 매우 다릅니다. 북경대에서 중국 최초의 핵무기가 만들어졌습니다. 문과에서 이런 것이 가능할까요?

북경대학교는 인문과 과학의 기초학문쪽에서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중문-철학-역사와 같은 순수인문계열이 막강한 것은 다들 아시리라 봅니다. 그리고 수학-화학-물리와 같은 순수이과계열도 강력합니다. 사회학쪽으로 보면, 법학의 경우 법리연구가 강하고, 예술학과도 미학쪽에 상당한 힘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들의 공통점이 돈은 죽어라 못 버는 학과들이라는 점[각주:1]입니다.

그에 반하여 청화대는 (어디까지나 북경대생의 입장에서 조금 왜곡하면) 기본적으로 땅파고 벽돌 쌓는 학교입니다. 건축계열이나 컴퓨터계열과 같은 응용쪽에서 강력한 힘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문학에서는 온갖 선생님들을 초빙하고 있으나 아직은 멀었고, 기초과학쪽에서도 아직은 북경대를 최고로 쳐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응용과학이 돈은 무지막지 잘 법니다. 쪼들리는 북경대에서 건물 몇 개 주르륵 올리는 청화대를 보고 있으면 솔직히 부럽습니다.


5) 중국정부의 미움을 받는 북경대와 사랑을 받는 청화대
대학교가 정부의 이쁨을 받으려면 학생이나 선생님들이 조용하면 됩니다. 문제는 이넘의 북경대의 미친넘정신과 애국정신이 합쳐지면 정부입장에서는 듣기 싫은 말들을 공개적으로 마구마구 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과거의 북경대학교 BBS[각주:2]는 폐쇄당하고, 지금은 미명(未名)BBS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곳에서도 하루에도 다양한 글들이 삭제당하고 있습니다. 교수님들도 대놓고 정부를 비판해서 결국 신방과에서 짤리는 선생님이 나올 정도였습니다[각주:3].

다만 현재 정부의 요직에 북경대 출신들이 상당히 많다 보니 대놓고 까버릴 수 없을 뿐입니다. 그냥 예산을 잘 안주는 등의 겉으로는 드러나지 않는 미묘한 태클을 계속 걸고 있습니다[각주:4]. 그런데 청화대는 북경대보다 근 2배에 가까운 예산을 받고 있습니다. 안 그래도 돈 잘버는데 정부에서 돈도 많이 주니 건물이 그렇게 마구마구 올라가고 기숙사가 그렇게 아름다운 것이겠지요[각주:5].

그래서 최근에 북경대는 정부의 환심을 사려고 살짝쿵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다고 몇십년 동안 해온 짓이 없어지지는 않지요. 제 생각에는 그냥 만사포기하고 북경대답게 사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북경대가 예쁜짓 해봐야-_



흐으...이런 분위기로...괜찮겠지요? 다음 편은 야사를 기본으로 한 북경대 간략 역사...
쩝..호응 없으면....확 연재 안합니다.(협박) 왠만한 글 10분만에 대충 휘갈겨버리는 제가 무려 30분정도는 투자해서 글을 쓴다고요. (애원)............우웅....앙~(애교?;;;)

  1. 위에서 이야기한 그나마 응용에 가까운 핵폭탄도 사실 핵에너지연구이며...돈 안되고..반대로 돈만 먹는 학문입니다...쿨럭... [본문으로]
  2. 一塌糊涂 [본문으로]
  3. ...보호 못해준 북경대....죽어! -_-+ [본문으로]
  4. 그래도 왠만한 학교보다 훨신 많은 예산이긴 합니다만...) [본문으로]
  5. 아..잠시만요..눈물 좀..ㅠㅠ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0.31 01:28

    베이징은 문과, 칭화대는 이과가 아니였군요.^^;;;
    저도 지금까지 그런 속설을 진실로 받아들이고 있었어요.
    그러고보니 베이징대와 같이 사회를 바꾸기 위해 뛰어든 대학교가 우리나라에 어떤 학교들이 있을까요? (잠시 생각해보았는데 잘모르겠어요.)
    앞으로도 베이징대의 더욱 새로운 이야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31 09:11 신고

      정확히는 북대는 문화-이과, 청화대는 공과라고 정리해야겠지요^^:::

      한국에도 많이 있습니다. 지금이야 이명박 대통령때문에 무지막지 욕먹고 있는 고대조차도 민족고대라고 해서 학생운동권이 맹렬했던 곳입니다. 아니...고대 뿐만이 아니라 한국의 많은 대학교에서 민주화과정에 참가를 했습니다.

      한국에도 사회에 뛰어든 대학생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90년대부터 각박한 삶을 살게 되고, 민주화가 일정한 수준에 도달함으로서 그 정체성을 잃고 현재는 헤매고 있는 단계라고 생각하면 될듯 합니다.

  2. skqs 2009.10.31 01:44

    재밌네요. 이 주제의 글 보려고 옵니다. ㅎㅎ 뭔가 바로님과 어울리는듯..
    베이징대학과 칭화대학 주변의 개발되는 지역들을 좀 비교해주시면 어떨까요?
    10년사이에 너무 많이 변해가는 듯해서 개인적으로 가슴이 아픈데...뭔가 야사?가 있지 않을까해서요.(개인적인 바램입니다.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31 09:12 신고

      ....-0-;;; 개발 지역이라;;;;;;; 문제는 그런 것을 과거 사진이 있어야되는데, 제가 사진이 별로 없어서 말이죠. 일단 북경대학교 내부에 대해서 다 하고 그 부분은 나중에나마 사진을 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특별한 야사는...음..있기는 하군요-_-;;;;

  3. 익명 2009.10.31 10:55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www.puwazaza.com BlogIcon 뿌와쨔쨔 2009.11.02 08:01

    유익하고 알찬 글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5. 시골 2009.11.02 16:37

    등박방도 북경대학 출신이잖습니까.. 그 당시 추락을 해서 불구가 되었지요..

    기초와 응용이라... 일단 기초를 다지는 대학이 있다는 것이 중요하겠죠 .... 으...

  6. 지나가다 2009.11.03 21:44

    저도 지금 무수한 책들이 쏟아져 나와도 곧죽어도 301구만 고집하는데 ㅋㅋ
    목소리좀 들어봐요 어디이~

  7. 北京通 2009.11.05 03:18

    뭐가 더 나은 학교다 라고 말하긴 좀 그렇지만..
    학교는 청화대가 더 이쁘더군요..ㅋ

    그러고보니 후진타오 주석이 청화대 출신이죠?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5 09:44 신고

      본문 어디에도 어느 학교가 더 좋다라는 말은 없습니다. 비교는 서로의 차이점에 대해서 비교를 하는 것 뿐입니다. 그리고 어느 학교가 아름답다는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북경대의 고풍적인 면이 훨씬 더 예쁘며, 청화대의 현대풍 건물을 싫어합니다. 개개인에 따라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는 주관적인 문제라고 봅니다.

      현 후진타오주석은 청화대학교 수리공청을 졸업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8. 산길 2009.11.30 16:18

    재미있게 글 잘 읽었습니다. 이 블로그에 있으면 참 좋습니다.

  9. 학부모 2010.12.28 15:46

    저희집 아이가 북경을가서 칭화대에 들어갈때까지 바로님한테 많은 도움을 북경대 홈페이지를 통해서 받았지요 다시 한번 감사 드리구요 하지만 바로님이 잘못아시고 계시는 것도 있는것같아서 한가지만 알려드립니다 칭화대는 경영 경제학부가 공상관리학과라고 해서 이과 시험을 주로 보지요 북경대 광화관리학과와 칭화대 공상관리학과 중에 선택의 기로에 아이가 서있을때 본인이 이과 시험에 더 자신이 있어서 공상관리학과를 택했습니다 아이는 칭화대에서 가르키는 교수님들의 수업에 만족하고 자긍심을 때론 갖고 있지요 물론 영어로 80%를 수강하다보니 완벽한 영어는 구사할줄 몰라도 교수들의 수업을 알아듣고 받아내기는 하지요 한학생은 작년에 한과목으로 인해서 졸업도 못했지요 그 한과목으로인해 일년을 더 다니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고4수험생보다도 더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졸업하기위해..바로님 이런 우리아들 칭찬좀 해줄래요? 칭화대 공상관리학과 다수의 유학생들은 정말 열심히 합니다 북경대나 다른과는 제가 정보가 없어서 잘모르지만요..아뭏튼 칭화대 교수님들과 학생들 만큼은 정말 훌륭하다고 전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2.28 16:38 신고

      전 특별히 어느쪽 학생을 칭찬하거나 비난한적이 없습니다. 다른 덧글에서도 밝혔다싶이 어디까지나 차이점을 말했을 뿐입니다.

      그리고 조금 착각하시는 것이 "경제"는 순수이과나 순수문과가 아닙니다. 응용이과나 응용사회학이라고 불리는 영역입니다. 저는 북경대가 "순수문과"와 "순수이과"가 강하다고 하였고, 청화대는 "응용이과(공과)"에 강하다고 하였습니다. "사회학"쪽으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쪽은 북대나 청화대나 약한 부분이기 때문입니다. 최근에 양쪽 대학 모두 "종합대학"으로 성장하기 위해서 각자의 약점을 열심히 매우고 있는 중입니다.

      단지 제가 위에서 언급을 한 이유는 어머님처럼 이과와 공과를 혼동하시는 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입학시험 자체야 문과-이과로 나누어지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입학시험일 뿐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경제관련은 북경대나 청화대나 중국에서는 당연히 인정은 받지만 최고는 아닙니다. 경제쪽으로는 상하이쪽과 홍콩쪽이 훨신 더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답니다. 물론 북경대나 청화대나 결코 수준이 떨어지지는 않습니다만...기본적으로는 그렇습니다.(예를 들어서 민법이나 형법에서의 최고는 보통 인민대로 치고, 법행정쪽에서는 정법대학을 최고로치고 있습니다. 중국은 한국처럼 서울대가 모든 것을 독점하는 체계라기 보다는 기본적으로 북경대나 청화대가 강력하긴 하지만 각각의 영역에서 최고봉이 따로 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어느 학교의 어느 학과에 있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과거나 현재에서 우리가 배워야될 것을 찾고, 문제인 부분을 다시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일 뿐입니다. 개인의 입장에서는 어느 위치에 있든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칭찬이 필요할까요? 스스로 열심히 하는 사람들에게는 칭찬은 쓸데 없는 잔소리일 뿐이고, 놀팽이짓이나 하는 사람에게 칭찬은 독이 될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놔두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10. 라온제나 2013.08.27 18:08

    재밌는 비교분석글이군요^^
    보시라이와 시진핑에 대하 검색하던 중 여기까지 왔네요. 북경대는 더 찬밥이 될 듯ㅜㅜ

북경대학교 학생이면 지긋지긋할 정도로 많이 보게 되는 북경대 로고입니다. 그런데 정작 북경대생들조차 이 로고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또 그 뜻은 무엇인지 잘 모르고 있습니다. 일단 북경대의 상징인 로고부터 파고 들어가보겠습니다.

1980년대에 수정되어서 지금까지 사용중인



일단 1898년은 북경대가 만들어진 년도입니다. 이것은 다들 알고 계시죠? 그리고 외부를 두르고 있는 PEKING UNIVERSITY는 북경대학교의 영어이름입니다. 지금은 영어표기도 Beijing(베이징)이지만, 당시에는 베이징을 Peking 이라고 불렀기 떄문입니다. 덕분에 썰렁한 농담으로 Fuking University 라고 한답니다[각주:1].

그리고 핵심이 되는 것은 안에 쓰여진 글자입니다. 해당 글자는 일단 외면상으로는 北大(북대의 약칭)이라고 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북경대학교 학생 조차 여기까지만 알 뿐이지 그 안에 내포된 의미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것을 알기 위해서는 이것이 처음 만들 때로 돌아가야 합니다.

이것이 최초의 북경대로고양식



북경대의 영원한 교장이신 1916년 12월 채원배(蔡元培) 교장님[각주:2]이 노쉰(鲁迅[각주:3])선생님에게 휘장(로고)을 만들어보라고 하십니다. 그리고 노쉰선생님은 그 다음해인 1917년 8월 7일 위의 로고를 완성하게 됩니다. 그 당시에는 외부의 영어 이름도 없었고, 개교년도도 없었습니다만, 가운데의 마크만은 있었습니다. 당시 잠시 사용되다가 조용히 사용을 하지 않게 됩니다. 그러다가 80년대에 위에서 보여드린 현대의 로고로 재탄생하게 됩니다.

원래 이야기로 돌아와서 이 마크는 北大(북대)을 전자(篆字)로 써 놓은 것이며, 동시에 중요한 뜻을 담고 있습니다. 마크를 잘 보시면 위의 北자는 두 명의 사람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아래의 大자는 한 명의 사람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아래에 있는 사람이 위의 두 사람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습니다. 지식인으로서 큰 사람이 되어 다른이를 짊어지고 나아가야 된다라는 의미입니다. 소위 글 좀 읽었다는 지식인들로서 깊게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는 내용입니다.




* 뽀나스로 북경대 한국유학생회의 로고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현재 북경대 한국인 학생회


현재 북경대 학생회의 로고입니다. 해당 로고는 2005년 학생회장이었던 윤종현의 제작요청에  웹팀팀장 김바로와 웹팀원 김영한의 손에서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각주:4] 원래 북경대한국유학생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몇몇 선배님들의 권력싸움으로 처참하게 망가지고, 우여곡절 끝에 새로 만들어진 학생회였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막말북대] 북대 학생회 탄생비화 - 선사시대 [막말북대]초기 임시회칙과 혼란의 시작 - 학생회 탄생비화을 참고) 로고따위야 당연히 없었습니다. 원래는 홍보팀에서 만들어야 정상이었으나, 당시 일단 컴퓨터와 관련만 있다면 온갖 일거리를 하던 웹팀에서 로고까지 만들게 되었습니다[각주:5].

로고의 내용을 분석을 하면 2005년은 저희 학생회가 새롭게 만들어진 년도입니다. 그리고 은근히 과거의 학생회를 부정한다는 의미도 담겨 있어서 논란이 되었으나, 웹팀팀장의 막무가네식 우기기로 통과했습니다[각주:6].

가장 문제가 되었던 곳은 로고의 가운데에 배경으로 들어간 태극기였습니다. 이에 대해서 북경대 학생회의 일부 사람들이 이의를 제기하였습니다. 어떻게 한국의 국기를 북경대학교 마크의 배경에 넣을 수 있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그 동안 다른 과의 로고들도 가운데의 마크는 건드리지 않고, 어디까지나 외부에 이름을 적어넣는 수준으로 끝나고 있는 와중에 태극기를 넣어버린 것은 분명히 파격적인 부분이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어떻게든 통과를 시켜낸 당시 간부진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본 내용은 제가 깊이 개입된 부분이라서 오히려 쓰기가 민망해서 생략한 부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라도 작성하지 않으면 완전히 잊혀질 것이기에 써보았습니다. 나름 역사로 따지면 현장에 있었던 사람사람의 목소리이니 훗날 언젠가 사료적 가치가 있으리라 생각해봅니다[각주:7]



* 대충 이런 분위기로 "바로 북경대"을 진행할 생각입니다. 괜찮을까요?


  1. .....짱돌로 사람을 치면 피나요....아파요...제발. [본문으로]
  2. (1868~1940) 현재까지 남아있는 북경대의 기본 정신인 "사상은 자유로워야하며, 서로 다른 것들을 모두 감싸안아야한다."(思想自由,兼容并包)을 만드신 분입니다. 추후 이 시리즈를 전개하면서 죽어라 나올 분이기에 이정도로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본문으로]
  3. (1881.9.25—1936.10.19) 중국의 유명한 사상가이며, 작가입니다. 아Q정전이나 공이지전등의 아직도 사늘하면서 뜨거운 애정이 느껴지는 글을 쓴 분이십니다. 사실 이런 소개가 필요조차 하지 않는 분이라고 봅니다. [본문으로]
  4. ...자기 이야기를 3자의 입장처럼 쓰려니 붉어져오는 이 얼굴을 어찌한단 말입니까;;; [본문으로]
  5. 사실 위의 로고는 저희가 만든 로고와 미묘하게 다릅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당시의 온갖 로고 안건들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본문으로]
  6. [본문으로]
  7. .....막말로...쪽팔려...쪽팔려;;;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10.27 08:44

    잘보고 갑니다. 그렇군요. 사람들은 평소 로고에 관해 무관심한 측면 있잖아요.
    아마도 그래서 그런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7 08:53 신고

      그렇긴 합니다. 로고는 그냥 로고인가보다라고 하지. 그것을 만들기 위한 과정과 내포된 뜻을 생각 안하는듯 합니다.

      흐음..대충 이런 느낌으로 계속 나갈 생각인데...머..별 문제 없겠지요? 흐음;;;

  2. Favicon of http://oh-bang.textcube.com BlogIcon 아직하얀눈 2009.10.27 17:28

    웹팀 팀장 김바로씨는 그 후 갑자기 긴 은둔생활에 들어가 여러 사람들에게......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8 04:08 신고

      .........-_;;;;;;; 그에게는 심지어 죽었다는 소문까지 파다하게 퍼져 있었다..........루루루;;;;;;;;;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09.10.27 20:45

    근데 루쉰이면 루쉰, 노신이면 노신... 정확하게 표기하는 게 이치에 맞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8 04:10 신고

      전 본문에서 "노신"으로 통일하고 있습니다. 루쉰이라고 하면 모르시는 분들이 워낙에 많아서 말이죠. 가장 좋은 것은 동시표기를 하는 것인데..그건 귀찮아서...쿨럭....

  4.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0.27 23:11

    북경대의 로고에 저런 깊은 뜻이 있었다니요.
    좋은 글 보고 갑니다.
    참, 저는 로고의 사람모양이 산맥인줄 알고 있었는데 사람이였군요.

  5. 北京通 2009.11.05 02:04

    상관없는 얘긴데..
    요새도 북대 예과반에 한국애들 많나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5 09:42 신고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도 북경대 본과 입시쪽에 관심을 거의 끊은지가 오래됐군요.

  6. 쏘 새드 2010.11.28 05:42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
    근데 칭화대랑 베이징대도 우리 연고전 처럼 전통적인 체육시합같은게 있나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1.29 15:59 신고

      없습니다........몇 년에 한번씩 북경대와 청화대 한국인유학생회끼리 운동회를 하고는 하는데...그걸 연고전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오늘은 북경대 제 6회 국제문화제의 날입니다. 이번의 테마는 언어입니다. 현재 북경대의 유학생중에 막강한 세력?!을 형성하고 있는 한국학생들도 많은 준비를 했습니다. 그리고 작년에 이어서 실시간 중계를 하고 있습니다. 관심 있는 분은 지금 빨리 보시기 바랍니다.


홈페이지 주소 :
http://www.oir.pku.edu.cn/ICF2009/

실시간 중계 주소 :
http://www.oir.pku.edu.cn/whj/tv3.htm


...솔직히 그리 재미있지는 않습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정말 재미 없습니다. 그래도 중간중간에 나오는 외국학생들의 공연은 상당히 볼 만 합니다. 한국학생들은 이번에 "연극"을 준비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잘 될런지-_


  1.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0.25 20:47

    참여하고 있는 한국 학생 여러분 화이팅이요.^^

  2. Favicon of http://oh-bang.textcube.com BlogIcon 아직하얀눈 2009.10.27 17:33

    예전 공연 VOD도 구할 수 있으려나?
    손발이 오그라드는 나의 아카펠라 공연 영상을 구할 수는 없을까? ㅎ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8 04:09 신고

      구할려면 구할 수는 있겠지만...귀찮음. 니가 알아서 방송반쪽에 연락해보시던지요-0-

북경대학교. 중국에 별 관심 없는 중국인들도 알고 있는 중국의 명문대학교입니다. 그리고 중국 근현대사를 한 몸에 간직하고 있는 학교입니다. 거칠게 표현하면 북경대학교의 역사가 곧 중국 근현대사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러나 지금의 현실은 비참합니다.

북경대학교의 휘장은 누가 무슨 의미로 만들었을까요? 유학생기숙사인 샤오위엔은 어떤 역사를 가지고 있을까요? 모택동이 북경대도서관 사서였다면서요? 실제 북경대학교생들에게 물어봐도 관심이 없는 사람들은 잘 모릅니다. 그래서 북경대에서 몇 년을 굴러다닌 사람으로서 간단하고 쉬운 북경대학교에 대한 소개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제목은 "바로 북경대"라고 정했습니다. 연재는 일주일에 두 편씩, 화요일과 금요일에 올라옵니다. 내용은 북경대학교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핵심적인 부분만 쪽쪽 빨아서 적어놓도록 하겠습니다. 필체는 이 글과는 다르게 딱딱한 말투를 최대한 배제하고, 여행가이드의 말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이로서 맨날 IT 관련 글만 올린다는 소리는 안 듣게 되겠군요. 사실 잠수상태의 번역프로젝트를 해도 되지만, 별 반응이 없는 것은 둘째치고, 전묵선생님의 글을 막 번역하기에는 글 자체도 어렵고 제가 심히 존경하는지라......나중에 시간이 될 때 나름의 정성을 들여서 다시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1. cdhage 2009.10.24 12:05

    난 저런것들 다 아는데....쩝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4 12:12 신고

      허벌나게 잘나셨습니다. 그럼 질문-_
      치사하게 인터넷 찾아보지 말고 대답하기-0-!

      샤오위엔은 과거 근대중국 최초의 외국사절이 머물렀던 곳입니다. 그 사절단은 어느 나라 사절단일까요? 그리고 그 당시 황제의 이름은 무엇이었을까요?

      나머지는 너에게는 너무 쉽겠지. 하지만 현재 북대생들에게 물어봐도 위의 질문 중에 모르는 것들이 있단다. 중국애들도-_- 에휴...

    • cdhage 2009.10.24 17:48

      그 사절이 어느나라 사절단인지는 모르지만 샤오위엔이 황실정원이었고, 외국사절들이 머물던 유서깊은곳이 오늘날에는 외국 학자나 유학생들의 거처로 활용되고 있다는 것.

      잘써봐요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5 10:34 신고

      쩝.....당신이야 그쯤은 알것 같았어. 그래서 어떤 사절단인지까지인지 물은 거라고 -_-;; 그래도 현실은 암담하긴 마찬가지야. 정작 샤오위엔 사는 대부분이 이런 사실들을 모른다니까;;;

  2. J.Nik 2009.10.24 18:06

    먼가 어렵네요 ^^; 북경대는 베이징놀러갔을 때 관광 코스였다는거밖에....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5 10:36 신고

      어려울건 없답니다. 그냥 이런저런 이야기가 있었다 정도로 쉽게 풀 생각입니다. 위의 덧글은;;; 북대 역사과출신들의 지랄들로 보시면 됩니다. 쿨럭-0-;;;

  3. skqs 2009.10.25 19:31

    기대가 되는군요. ㅎㅎ 전 딱 10년전에 북경대에 머물렀었는데요. 물론 그 이후에도 1년에 한번씩 정도?(군대빼면 7번정도 갔네요.)가서 머물러 있긴 했지만, 사실 남들이 아는 수준의 역사만 알지 깊은 의미까지는 잘 모르니 기대됩니다.
    괜찮으시다면 설명하실때 현재는 상황이 어떠한지 왜 그렇게 되었는지 그 영향이 어떠한지 이런것을 곁들여 주실 수 있나요? 아. 과한 부탁이라면 조용히 듣겠습니다. ^^
    개인적으로 채원배 선생님에 대한 북경대의 유적? 같은 게 있다면 듣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6 09:24 신고

      좀 야사분위기로 재미있게 가려고 합니다만;;; 으음;;; 그리 깊게는 안 쓸 생각입니다. 간단한 상식?!정도의 내용으로만 채워질 것이랍니다.^^:::

      채원배 교장선생님의 이야기는;;; 죽어라 계속 나오기에...언급이 있기는 할 것입니다. 그런데 채원배 시대는 지금의 북대가 아니라 왕푸징쪽이라서-0-

  4. 시골 2009.10.26 01:52

    오오... 기대하겠습니다. ^^

    그리고, IT 소식도 좋지만 이런 이야기도 좋치요..

  5. Favicon of http://oh-bang.textcube.com BlogIcon 아직하얀눈 2009.10.27 17:34

    어원로 쪽에 그리스정교 교당이 있는 걸 보면, 제정 러시아 사절을 위한 것이 아니었으려나...-_- 나도 모르겠구먼

도무지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해도해도 너무한다 싶었습니다. 역사과인것이 조금은 후회스러웠습니다. 책을 놔둘 곳이 없어서 침대에 쌓아두고 웅크리고 자는 것까지는 참을 수 있습니다. 쌓여 있는 책이 언제 무너질지 모른다고 생각하니 잠을 깊게 잘 수 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참다참다 결국 책장 3개를 들여놨습니다.



책은 일단 밀어넣어놓은 것에 불과합니다. 아직 정리가 필요합니다. 그래도 과거보다는 백배는 좋습니다. 제일 좋은 것은 과거의 난장판을 보여드리는 것이겠지만...안타깝게도 그 난장판 사진이 없군요. 그 때의 제 방을 아시는 분은 정말 "깔끔해"졌다라고 표현하셨습니다. 혹은 "그나마 사람이 살만해 졌다"라고 표현하는 분도 있군요. 그 당시의 방은 그냥 여기저기 책들이 널려 있었고, 룸메이트의 책장까지 제 책들이 침투해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하하하;;

어찌되었든 이제는 좀 인간답게 살 수 있을 듯 합니다^^ 하지만 다른 곳에 있는 책들은 계속 그쪽에 있어야 될 듯 하군요. 여유공간이 좀 생겨서 그쪽에서 몇십권정도는 가지고 올 수 있을 줄 알았건만....

개인적으로 이해가 안되는 것은 이런 책들의 난립을 보고도 제 방에 들어오고 싶다는 녀석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 녀석은 그나마 정리된 지금의 방이 아닌, 난장판의 과거의 방도 보았는데 말이지요. 음;;; 이해가 안됩니다;;;;;;




  1. cdhage 2009.10.02 16:56

    사람이 어떻게 저 침대에서 자~~~
    이그 거 하나 사시지....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02 17:34 신고

      딱딱한 것이 남자 허리에 더 좋단다. 음하하하;;
      문제는 괜히 메트리스 가지고 오면 책장의 한층을 못 쓴다는거지. 그냥 책장 한 층들을 쓰고 만다. 음하하;;

  2. Favicon of http://timelesstime.net BlogIcon 오백이 2009.10.02 18:16

    책이 말그대로 무지무지무지무지하게 많네요 ^ㅡ^??

    제 평생 공부한 책보다 더 많은 것 같아보입니다.

    게다가 조명도 음침하니, 눈 나빠지기 딱 좋겠는데요.

    문자중독이 없는 저같은 사람은 문자 어지럼증이 생길 것 같은..@_@

    즐거운 추석인데 타지에서 고생많이하시네요. 맛있는거라도 챙겨드세요^ㅡ^!!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02 22:26 신고

      정말 많은 분들에 비하면 세발의 피입니다. 제가 아는 분만 몇 분인지라...ㅠㅠ 눈은 저도 걱정입니다....라고 하기보다는 그냥 포기했답니다. 음하하하;;;;

      최대한 추석인 것을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는데.ㅠㅠ 어찌되었든 즐거운 한가위 되셔요...흑..ㅠㅠ

  3. Favicon of http://jinshiloh.tistory.com/ BlogIcon jinshiloh 2009.10.03 20:11

    몇호관 사용하시는 거죠? ㅎㅎ 혹시 저 침대 끄트머리에 히터가 있지 않나요? ㅎㅎ 전 예전에 모범단웨이로 선정도 되었다는 ㅋㅋ 그게 벌써..언제적 이야기인지... 추석인데 집에도 못가시고...열심히 공부하시면 그 보답이 있을겁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04 04:50 신고

      네. 히터 있는게 맞습니다. 유학생 기숙사에 모범방도 있나요? --;; 저..여기서 오래 굴렀는데..그런 이야기는 처음 듣네요;;; 대체 어디에 계셨던 거죠?;;;;;;;

    • jinshiloh 2009.10.05 03:31

      제가 1999년도에 잠시 2000년에 북경대에 잠시 이렇게 2번 있었어요. ㅎㅎ 99년도에 있을 때 갑자기 뭐 검사하고 설문하고 그러더니 방문에 모범단웨이를...-.-; 막 선생들 구경오고 그랬죠. 뭐...얼마있다 다시 한국에 가긴했지만요. 8호관이었나? 11호관 이었나?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08 21:47 신고

      전 지금 勺园2号楼에 있습니다. 그런데 8호관이라면...호텔실으로 되어 있는 곳을 말씀하시는 것이죠? --;;; 그 당시에는 유학생도 모범딴웨이가 있었나보군요. 흐음....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09.10.06 14:22

    책이... 정말... 정말... 많이 있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08 21:48 신고

      별로 없는겁니다;;; 제 주위에는 저것보다 몇 배는 많은 책을 가지고 있는 분이 넘쳐나는걸요-_-;;

  5. z 2009.10.19 15:48

    제가 본 북대생 책매니아중에 랭킹 5위권 안에 들어가시는듯ㅎㅎ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19 22:04 신고

      제가 아는 북대생 책매니아중에서는 랭킹 10위에도 까마득하답니다. 아직 멀었습니다. ㅠㅠ 제가 나중에 몇몇 분들의 책장 사진을 찎어서 올려야 될듯..ㅠㅠ

중국은 한국과는 다르게 매년 9월에 신입생이 입학을 합니다. 그리고 등록날이 되면 파릇파릇한 새네기들이 몰려들고는 합니다. 저는 이 모습을 지금까지 몇 번이나 보는 것인지 왠지 썩은 냄새 풀풀 풍기면서 사진 찍고 돌아다닌듯 합니다.

오늘 글은 특별히 무엇인가를 설명하려는 것이 아니니 그냥 제 감상만 살짝살짝 쓸 생각입니다.

북경대학교 유학생 신입생 등록날의 모습입니다. 나름 교장까지 방문해주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전 현 교장선생님을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许전교장님이 좋아요^^


중국에서도 인플루엔자가 유행이고, 남부쪽에서는 휴교사태도 벌어지는지라 공안국쪽에서 의무적으로 검사를 하게 했다고 합니다.


정신없는 내부의 모습입니다. 돈내는 곳. 등록하는 곳. 숙사구하는 곳등등. 저희때만해도 이런것 없었고....의자도 없었는데....


다른 각도에서 좀 이른시간에 찍은 모습입니다. 그나마 좀 한가해보이죠? ^^


앞쪽에 있는 한국유학생회입니다. 한국유학생들의 연락번호를 받고 있답니다. 저기 오른쪽에 이마에 손을 올리고 계신 분이 학생회장님. 그러고 보니 최초의 여자 학생회장이구나;;;


이렇게 연락처를 적고 있습니다. 아유~~ 파릇파릇하고 어벙한 것들.


하지만 올해 역사과에 딸랑 8명의 후배에....더 중요한 것은 딸랑 2명만이 여자후배라는 점에서 심히 짜증을 일어나고 있습니다. 올해는 신입생 환영회 가지 말까. 우아아아아아앙!!!!! 또한 90년대생들이 이제 주축을 이루게 되니 풋풋한 모습이 있어야되는데.....무엇보다....어여쁜 후배......를.....못 봐서.....음....-_ 실망! 이라고 하면 안되려나;;; /먼산

  1. cdhage 2009.09.05 14:03

    아직도 본과 신입생환영회에 간단말야?

    뒤에서 회비부족하면 보태라거나 비싼 안주 시키고 눈웃음과 멋진 손짓만을 남기고 가는

    연구생이 되길 바래...

    우리 1학년때 그런 선배가 멋있었는데...

    형도 충분히 될수 있어

  2. Nomadism 2009.09.05 17:43

    글쩍 여친 님도 있으신 분이 ;;; 그런데 그 쪽은 석사 과정 생들과 학부 신입생들도 사이가 가까운 편인가봐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9.05 18:09 신고

      머^^ 농담하는거죠. 마음 넓은 저희 여친님은 이해해주시리라 믿습니다.........아마도?;;;;

      사실 별로 친하지는 않답니다. 철학과는 과모임 자체를 본과와 석박사가 계속 같이 하는데, 저희는 그렇지 않죠. 그나마 제가 본과출신으로 졸업을 하고 석박사로 가서 꾸준히 나가주고 있습니다.

      본과와 석박사가 같이 만나는 것도 생각은 해보았지만...나이차이가 최대 띠동갑을 넘어서기에 반포기상태이고, 역사과 졸업하고 석박사 오는 인간들은 왠만하면 데리고 가서 어울리려고 노력한다고 할까요? 저한테 이익될 것은 없으나...머...해야될 일이라고 생각되서요;; 하하;;;;

  3. Favicon of http://www.wurifen.com BlogIcon 우리팬 2009.09.06 06:16

    한국 유학생회보니... 감개무량하군염. ㅋ 수고가 많으십니다.

    근데, 아무리 북경대라 할지라도 등록날은 타학교랑 별반 차이없이 보떼기 시장보는 듯. ㅋ

북경대학교에 새로운 유학생 기숙사가 들어오는 것은 모두가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서 온갖 이야기들이 떠돌고 있는데, 오늘 현장을 방문하여 하나부터 끝까지 알아보았습니다. 그 동안 궁금했던 사항을 한 번에 풀어드리겠습니다.

돈 덩어리를 환영합니다로 보이는 건 나뿐일까나...



1. 현재 유학생 기숙사로 들어갈 수 있나요?
새로운 유학생 기숙사는 다 완공되지는 않았습니다. 지금은 단지 6호동만 완성이 되었으며, 약 240개의 침대가 준비되어있습니다. 그러나 입주자격은 1년 이상 북경대에서 공부를 하는 자비 신입생으로 한정되어 있습니다. 그럼으로 반년이나 3개월의 단기어학연수는 입주할 수 없고, 재학생들 역시 입주할 수 없습니다. 또한 기숙사를 포함하는 장학금을 받는 사람들 역시 입주할 수 없습니다.

다만 나머지 기숙사가 완공되면 수용 가능 인원이 2000여명으로 늘어나기에 재학생도 받을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 경우도 장기위주로 받을 것으로 보이며, 장학금은 받지 않을 것 같다고 합니다. 그러나 나머지 기숙사는 내년(2010년) 9월 이후에는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합니다. 단지 현재 6호동 옆에서 거의 완성단계에 있는 4호동은 조금 일찍 받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아직 정확하게 결정된 사항은 없습니다.

확실히 신상은 다르다. 예쁘긴 하다.





2. 가장 중요한 방에 대한 정보들
A형은 방 2개에 거실 하나 그리고 화장실이 있습니다. 그리고 방 하나에 2명이 살게 됩니다.그러니 총 4명이서 사는 것입니다. 지금 샤오위엔 8호동 보다 조금 더 크지만, 한 방에 2명씩 살게 됨으로 사실상 개인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을 줄고, 비용은 비싸지는 상황입니다.

A형 전경. 딱 봐도 좁아보이지 않는가?

창문 옆에서 자면 기분이 좋으려나. 아님 아침마다 괴로우려나.


정확하게 평수는 모든 것을 다 합쳐서 44평방미터이지만 한 크기가 약 14평방미터이고, 그것을 2명이서 나누어서 쓰는 것이기에 한 사람당 7평방미터밖에는 사용하지 못합니다. 사진으로 보셔도 비좁다는 느낌이 드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가구는 그래도 설계가 잘되어 있다. 하지만 상당히 부족해보인다.

겉보기는 예뻐보이나 실제 공부할때에는 그리 유용하지 않을 책상과 의자.


가구는 신상이라는 느낌이 팍팍 들고, 옷장은 나름 괜찮은 수준입니다. 그러나 책상과 의자가 상당히 문제가 심각합니다. 책상의 높이는 상당히 낮아서 공부하기 불편한 수준이고, 의자는 무슨 생각인지 색도 맞지 않는 야시장 의자입니다. 여기서 공부하는 것은 글렀습니다.

거실의 모습입니다. 4명이서 쓰기에는 너무 좁아보입니다. 솔직히 샤오위엔 6호동의 거실보다 더 작은 듯도 합니다.

대략적인 크기를 아시라고 모델역할을 해주신 삼국지의 유표님~~ 감사감사~


이 곳의 한 사람당 가격은 하루에 64위엔(약 만삼천원)이며, 한달(30일)로 계산을 하면 1920위엔(약 40만원)이나 됩니다. 그리고 방을 혼자서 쓸 수도 있으며, 이 경우 정확하게 2배 가격인 하루 128위엔을 내야 합니다. 아예 모르는 분을 위해서 잠시 설명을 드리자면, 샤오위엔勺园의 꾸린 1,2,3호동은 하루에 30위엔이어서 한달에 900위엔이며, 사실상 새로운 기숙사와 시설이 비슷하고 오히려 좋은 6,7,8호동은 한달에 1800위엔정도입니다.

화장실이다. 심히 비좁다. B형도 동일한 화장실이다.

4명이서 한 화장실을 쓰는 거나 공동화장실이나 머가 다른걸까?







B형은 방 하나에 화장실이 있습니다.  그리고 방 하나에 2명이 살게 됩니다. 방의 크기는 위에서 설명한 A형 방과 거의 비슷하고, 정확하게 말하면 조금 더 작습니다. 이 방의 크기가 샤오위엔의 1,2,3호동의 방의 크기와 거의 비슷합니다. 단지 폭이 좀 좁은 길죽한 모양입니다.

더 좁다;;;;


대체 무슨 생각으로 가구배치를 이따구로 했을까? 차라리 2층 침대는 놔두지..후...

사람과의 비교를 위해서 희생해주신 삼국지의 유표님께 감사를...


정확하게 평수는 모든 것을 다 합쳐서 22평방미터이지만 한 크기가 화장실을 제외하면 실제 생활공간은 약 14평방미터이고, 그것을 2명이서 나누어서 쓰는 것이기에한 사람당 역시 7평방미터밖에는 사용하지 못합니다. 이곳도 사진으로 보시면 아시겠지만 비좁죠?

높이가 큰 것과 재질이 좋은 것은 마음에 드나 기본적으로 설계자체가 꾸려서 공부하기에는 에러.

의자에서는... 난 침묵하고 말았다. 허허허;;;;


가구는 기본적으로 A형과 동일합니다. 단지 가구 배치가 조금 다른 모습입니다만, 어차피 가구배치야 입주한 사람들이 마음대로 변동할 수 있기 때문에 별 신경 안 쓰셔도 됩니다.

구석에 쳐박혀 있는 책상이여. 일사광선 제대로 받으며 공부를?;;;

아... 한숨만이 나오는구나.


이 곳의 한 사람당 가격은 하루에 70위엔(약 만사천원)이며, 한달(30일)로 계산을 하면 2100위엔(약 42만원)이나됩니다. 그리고 이곳도 역시 방을 혼자 다 쓸 수 있습니다. 가격은 A형처럼 2배 가격인 하루 140위엔을 내야합니다.





3. 부대 시설
각 층의 양쪽에는 다용도실이 있어서, 빨래와 요리를 할 수 있습니다. 정말 샤오위엔과 거의 비슷한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샤오위엔과 비교해서 비교적 까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만 세탁기가 한 층에 4개밖에 없다는 것은 세탁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하이얼세탁기~~~

유료다. 가격은 그럭저럭.


세탁기는 한 층에 양측에 2대씩, 총 4대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무료가 아닌 유료입니다. 표준 세탁은 동전으로 3원을 넣어야 합니다. 그렇게 비싼 금액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역시 걱정이 되는 것은 이불빨래를 널을 수 있는 공간이 없고, 방도 비좁아서 특별히 세탁물을 놔둘 곳이 없으리라는 점입니다.

이 주장은 정말 부러웠다. 나 가정주부 다 된건가?

싱크대도 상당히 깔끔하고 좋았다^^ 잇힝~


상당히 마음에 드는 조리구역입니다. 다용도실의 안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깔금하게 되어있어서 편안하게 요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대부분의 유학생들이 귀차니즘에 시켜먹거나 학교식당에서 먹는 상황에서 한층에 2개씩 있는 요리구역은 충분해 보입니다.

안전을 위한 비상구의 모습입니다. 머...특별히 예쁜 것은 없군요.




지하 2층에는 식당이 있습니다. 아직 식당이 들어와 있지는 않으나 10월중순정도부터는 영업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방식은 학교식당식이 될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맛은 학교식당급에 가격은 몇 배 부르는건 아니겠지요?

예쁘지 않은가? 식당으로 가는 길이다. 참고로 기본 출입구층은 B1, 즉 지하1층이다. 계단 말고 엘레베이터도 당연히 있다.

아직 아무것도 들어오지 않은 식당전경.





4) 총평
가능하면 신 기숙사로 들어가지 마시고, 왠만하면 샤오위엔(勺园)의 6,7,8호동을 들어가기를 강력추천합니다. 새로운 기숙사는 비용은 비싸고, 개인 공간을 줄어들었고, 공간배치도 엉터리이며, 법학과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경우에서 수업하는 교실과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또한 내년 초까지는 계속 공사가 진행되기에 조용하지도 않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직원분은 친절하게 대응해주고 참 좋았으나,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기숙사보다 좋지도 않은 시설과 구조로 더 비싼 돈을 받는 것 때문에 좋은 평가를 내릴 수 없습니다.




5) 그 외의 사진들.

전설의 철문이 열린다~~ 두둥. 농담이고, 현재 이미 입주한 사람들도 있다.

요것이 6호동.


북경대학교 박사후(포스닥) 숙소.

현재 열심히 만들어지고 있는, 1,2,3,4,5호동. 참고로 가운데 있는 1호동은 유학생기숙사가 아닌 호텔임.


  1. 익명 2009.09.02 08:5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9.02 09:09 신고

      자주 방문해주신다니 감사합니다. 나중에라도 석사로 오시면 될터이니 계속 끊임없이 공부해보셔요. ^^::

  2. 시골 2009.09.04 04:42

    에어콘은 각 방마다 있는 건가요?
    (갑자기 궁금해지는군요.. 그 많은 배관을 어떻게 처리했자하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9.04 09:35 신고

      에어콘은 각 방마다 있습니다. 배선은 외부로 곧장 연결을 해놓았습니다. 그래서 밖을 보면 에어콘이 주르륵 달려 있답니다.

  3. 北京通 2009.11.05 01:51

    음...차라리 어언대 17동 기숙사가 훨 넓고 이쁘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1.05 09:34 신고

      17동보다는 시설이 더 괜찮긴 합니다만, 기숙사가 이렇게 작고 비싸서야-_

북경대학교의 유학생 기숙사인 勺园(샤오위엔 shaoyuan) 2호동의 4층에는 열람실이 있습니다. 사실 저 자신은 열람실에서 공부하기보다는 침대에 들어누워서 책을 보는 스타일입니다. 그러나 올해 베이징의 기온은 더위에 강한 저로서도 버티지 못할 정도였기에, 에어콘이 빵빵 나오는 이곳으로 피신하게 되었습니다.

(사실..주변을 깨끗하게 정리하고 찍은 것입니다. 작업중의 자리는 지저분의 극치...)

비록 열람실이라도 저는 최적의 작업환경?!을 추구하기에 어느 사이에 아름다운?! 저만의 자리가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더위가 가시면 다시 방으로 돌아가서 작업을 하겠지만, 그 전까지 있었던 추억의 자리로 이렇게 기록에 남겨둘까 합니다.


열람실로 들어오셔서 왼쪽 모서리에 저의 자리가 있습니다. 심심하면 음료수 들고 찾아오셔요.

반대쪽에서 보면 이렇게 배치가 되어있습니다. 나름 제 영역만을 지키고 있습니다. 사실 북경대 열람실에는 따로 전용자리는 없습니다. 그러나 맨날 죽치고 있는 사람들이 저처럼 만들어놓은 각자만의 공간이 몇몇 군데 있답니다.

자세히 보시면 파란색 인터넷 선이 연결된 것이 보이시죠? 잘 기억해두십시오. 나중에 설명 들어갑니다^^


사실 작업중에는 보조 키보드를 꺼내서 작업을 합니다. 안 그러면 손목이 아파요-0-;; 또 제가 노트북을 끄지 않다보니...열에 녹았는지 노트북의 키보드의 몇몇 버튼이 잘 안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보조키보드도 좀 작고 키감도 좋지 않아서, 대형크기의 키보드를 살까 생각중에 있습니다.

지저분해보인다고요? 사실 책은 치워놓은 거랍니다. 책까지 늘어져 있는 모습을 보시면 주위로 접근하기 싫으실지도....--


정면에서 찍은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듀얼모니터를 강력추천합니다. 그러니까 노트북 화면과 확장모니터 화면이 같은 것이 아니라, 이어지듯이 연결되는 듀얼모니터를 추천합니다. 이렇게 되면 작업을 할 시에 자료를 보기가 좋습니다.


바로 오른쪽에 있는 캐비넷의 한 줄을 제 전용으로 만들어버렸습니다. 사실 여기 캐비넷은 슬슬 정리할때가 온것 같습니다. 이미 2년전에 졸업한 제 친구녀석의 책까지 아직 있더군요. 수북히 쌓여있는 포스트잇은 제가 이런저런 잡상이 떠올랐을때 적어두고, 일단 버려둔 거랍니다. 나중에 어떻게든 쓰이더군요--

요즘은 나름 몸도 생각해서 비타민에 홍삼정까지--



열람실 역사상 최초의 삽질입니다 음하하...기념으로 놔두기 위해서 따로 찍었습니다. 이 선은 인터넷 선입니다. 열람실에서는 유표형님이 가져다 둔 공유기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 공유기는 입구에서 오른쪽에 있으며, 무선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가 선택한 자리는 왼쪽 끝자리. 그래서 바닥을 통해서 인터넷 선을 연결해버렸습니다. 제가 알기로 열람실 역사상 저 같이 한 인간은 없습니다. 음하하하;;;; 삐질...



사실 열람실에서 이렇게 자리를 잡는 것은 그리 잘하는 짓은 아닙니다. 다른 분의 공부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이지요. 그런 미안한 마음에 저도 몇가지 물건들을 가지고 왔습니다. 위에 사진에 있는 것은 음이온정화기. 나름 몇 만원하는 것입니다. 잃어버릴 수도 있는 것을 열람실에서 작동시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전기모기향 장비도 제가 가지고 온 것입니다. 쓰고 싶은 분은 마음대로 써주시기 바랍니다.


오랜만에 잡담글이었군요. 요즘 저는 이러고 살고 있습니다. 하하하^^:::

* 여친님께서는 이 글을 보시고는 포스팅할게 그리도 없었냐고.....방정맞게 왜 이런걸 자랑하냐고........하십니다....흑....자....자랑이라기 보다는.......나름 예쁘게 꾸며놔서 뿌듯함에 올린건데...올린건데......흐흑..방정 맞게...방정맞게...ㅠㅠ 미워!!!

  1. 충굴 2009.08.24 14:16

    고생 많으시네요..ㅋㅋ
    최근에 한국서 유행한 '대륙시리즈' 같은 느낌..^^;;
    (중국 비하는 절대아니고,,, 우스개 소리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4 14:51 신고

      좀 그렇죠? 많이 좀 지져분하죠. 문제는 여기는 유학생기숙사 열람실이라는 사실;;;; 다 유학생들의 만행입니다. 음하하하;;;;;;;;;;;;;;;;;;;;;;;;;;; (유학생들 것이라서 관리하는 사람들이 마음대로 치우지도 못하다 보니 저꼬라지가 나는거랍니다. 아마 9월쯤에 대청소가 있을듯도...)

  2. cdhage 2009.08.26 21:56

    바로답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09.08.27 14:48

    원래 도서관 사석화는 금기사항이......................ㄴ데........................ ㅡ.ㅡ;;;
    (바로 위의 댓글은 아마 그런 점을 염두에 두고 쓴 ‘악플’일 것 같군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7 15:20 신고

      아. 위의 덧글은 제가 아는 녀석이 쓴겁니다. 그러니 저도 장난으로 대응한 것이죠. 그런데 이쪽 도서관에는 사석화 금지사항은 따로는 없답니다.어차피 중국학생들 가는 쪽은 일정시간이 되면 닫아서리 사석화 할수도 없고-0-;;......따로는...머..암묵적으로 없는건 아니지만...시험기간에는 저도 철수 한답니다. -0-;;;

  4. Favicon of http://jungyong.com BlogIcon laotzu 2009.08.29 14:46

    나름 운치(?)가 있네. 열람실의 사유화 그 끝을 보는것 같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9 15:26 신고

      아..할말이 없어지는;;; 열람실 사유화의 끝입니다. 음하하하;;;

  5. 익명 2011.09.01 13:45

    비밀댓글입니다

  6. 익명 2011.09.01 13:47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