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가면 전갈를 먹을 수 있어! 바퀴벌레도 먹는다던데?! 라는 말들이 많이 있다. 이야기에 들어가기 전에 이 사실만은 정확하게 알려드려야 할 것 같다. 중국 사람이라고 모두가 전갈이나 바퀴벌레를 먹을 수 있는 것은 결코 아니다. 상당 수의 중국사람들도 왕푸징에 있는 수 많은 먹거리를 보면서 저런 것을 왜 파는 것인지 이해가 안된다고 한다. 물론 본인의 중국친구 중에 한 명인 운남에서 온 녀석의 경우 왕푸징에 있는 희안한?! 음식을 먹는다. 우리는 여기서 중국은 넓고, 온갖 사람들이 다 있다는 것을 느껴야 하지 않을까?

 

1) 왕푸징 상설 먹거리거리

왕푸징에는 두가지의 먹거리 장터가 있다. 상시장터는 위의 사진에 있는 왕푸징먹거리길(王府井小吃街)이다. 이곳에서는 온갖 신기한 것을 다 팔고 있다. 여기에 있는 음식을 감히 먹기 힘들다고 하시는 분들에게는 이 말을 해드리고 싶다. 여기 있는 음식은 99% 문제가 발생할 수가 없다. 왕푸징은 한국의 명동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다. 온갖 외국인들이 오는 이곳에서 먹거리로 문제가 생긴다면 보통 문제가 아닌 것이다. 그래서 중국정부에서도 관리하고 있으니 걱정 마시고 먹으셔도 될 것이다.

그럼 왕푸징 먹거리길에 있는 특이한 음식들을 보자. (본인의 사진 실력은 개꽝이다.음하하…)

 

전갈이다. 실제로 발이 꿈틀거리며 움직이고 있다. 이것을 튀겨서 먹는 것이다. 사실 맛은 그리 특이하지도 않다. 과거에 메뚜기를 잡아서 먹은 경험이 있는 농촌 출신들은 그리 신기하지도 않을 맛이다. 그냥 모양이 좀 괴기스럽게 생겼지만..실제로는 그냥 고소한 과자맛이다.

기름에 튀긴 아이스크림이다. 슈크림이니 아이스크림을 기름에 튀겨서 식빵에 얹어서 먹는 것이다. 좀 느글느글하긴 하다. 그래도 튀겨 먹는 아이스크림은 독특한 맛을 내뿜는다. 다른 부분 안 먹고 아이스크림부분만 먹으셔도 무방하다.

해마다. 사실 별 맛 없다. 역시 바삭한 과자맛이랄까?

도룡용이라고 해야되려나. 남자 몸에 좋다. 맛은 역시 바삭한 과자맛?

불가사리다. 맛은 좀 비리다. 비린거 못드시는 분들은 금물.

     

베이징에서 몇 년을 굴렀는데 또 다시 왕푸징으로 나가게 만든 주범이다. 사촌동생넘. 현 외고1학년. 여친님 없으시다. 혹시 마음에 드시는 분이 있으려나? 다른 사진도 있으나. 이런 음식 먹는 것 인증사진 겸사겸사 올려봤다. 이녀석에게 부러운 것은 180이 훌쩍 넘는 키와 보조개뿐! –_-;; 그게 크구나…


2) 왕푸징 가설 먹거리 거리

이곳은 왕푸징 먹거리 골목보다 북쪽에 있는 간이 먹거리장터이다. 저녁부터 밤 10시까지만 한다. 이곳에 가면 좀 더 다양한 종류의 중국식 야참들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사슴고기를 비롯하여 타조고기등등 한국에서는 먹기 힘든 고기들을 즐길 수 있다. 개인적으로 그런 고기들에 큰 기대를 하지는 말라고 해드리고 싶다. 돼지고기와 소고기정도의 미묘한 차이일 뿐이다. 물론 그런것을 민감하게 잡아내는 분도 있지만 말이다.

  

중국식 달고나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기본적인 것은 빨간색인 것이다. 젊은층은 내용물에 씨가 많고 써서 싫다고 할 수도 있다. 그럴 때에는 옆에 있는 열대과류로 고르면 된다. 사실 중국의 젊은층들도 슬슬 열대과일류의 변형된 쪽으로 가고 있다.

 

  

즉석철판구이다. 무엇을 먹을 런지 고르면 바로 앞에서 구워서 준다.

 

중국식 순두부음식이라고 할까? 이것을 통해서 한가지 알려드리고 싶은 것은 중국의 향신료인 향채(香菜 샹차이)을 먹지 못하시는 분들이 있다. 이것을 가지고 타문화에 접근 못하신다는 분도 있는데, 그런 분들을 만나면 중국의 젊은이들도 현새 샹차이를 먹기 싫어하는 사람이 대다수를 차지해가고 있다고 전해드리기 바란다. 단! 샹차이를 한번도 먹어보지 않고 막연한 두려움에 거부를 하는 것은 도전정신이 없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왜 시도조차 해보지 않는가?

     

샹차이에 이어서 모험용으로 딱 좋은 썩은 두부(臭豆腐 초우또우푸)이다. 한국의 홍어처럼 썩은 꼬린내와 맛을 즐기는 음식이다. 역시 중국의 젊은이들도 잘 먹지 않고 있는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최근에 나온 썩은 두부는 그 냄새와 맛을 확 줄이고 고소한 맛을 강조하고 있다. 왕푸징에서 파는 것도 외국인을 위해서 그러한 식의 맛을 내고 있다. 개인적으로 100M 밖에서도 느낄 수 있는 그 썩은 냄새를 사랑하기에 이런 변화를 그리 좋아하지는 않는다. 참고로 본인의 어머님은 임신하셨을 때 타이완에 계셨는데 입덧이 상당히 심하셨다고 한다. 그러다가 썩은두부 먹고 한번에 완치…그래서 본인이 썩은 두부를 좋아하나;;; 음;;;

 

3) 왕푸징에 오셨으면 가야될 맛집.

  

위에서 소개해드린 것은 저녁으로 먹기에는 양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야시장에 가시기 전에 먼저 둘 중에 한군데에서 간단하게 저녁을 드시고 가시는 것이 좋다. 그리고 그럴 때 좋은 곳이 狗不理(고우부리)이다. 많은 한국사람들이 맞은편에 있는 베이징덕 요리점 췌엔쥐더(全聚德)로만 가는데, 고우부리도 상당한 명성을 가진 만두집이다.

 

고기를 좋아하는 본인은 “돼지고기”을 추천한다. 꼬옥 씹으면 주욱 흘러나오는 육즙의 맛은 말로 형용하지 못한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예전에 비해서 맛이 떨어졌다고 생각되지만, 그래도 기본은 어디로 가지 않는다. 아직 기본적인 맛은 보장하고 있다. 만약 다양한 맛을 보고 싶으시면 종합세트(40원)을 드시면 된다. 단! 2명이면 1인분만 주문하자. 금방 야식 먹으러 갈 것이 아니던가?!

 

이곳은 스스로 만두를 찾아야된다. 위에 사진과 같은 곳에 가서 영수증을 보여주면 만두를 준다. 괜히 탁자에 앉아서 왜 안가져다 주냐고 하지 말자. 반대로 다 먹었으면 치울 것 없이 그냥 일어서서 나가면 된다. 종업원들이 알아서 치운다.

 

이것이 종합세트. 사촌동생과 같이 왔기에 어쩔 수 없이 시켰다. 내 돼기고기세트!!! ㅠㅠ


4) 그러나 왠만하면 왕푸징에 가지 말자.

뒷통수를 치는 것 같지만, 왕푸징은 비싸다. 드럽게 비싸다. 다른 곳에 비해서 최소 2배 이상의 가격을 제시한다. 그리고 맛이 아예 좋은 것도 아니다. 왠만하면 왕푸징은 그냥 둘러보면서 구경만 하자. 먹는 것에 돈 아끼기 싫다는 분이 있다면야 마음대로 사먹으셔도 된다. 그러나 아무거나 먹으면 되지라는 분들은 그냥 보통 중국 길거리에서 파는 음식들을 먹으시길 추천한다. 그것이 진정한 중국을 느끼는 것이라고 본다. 전갈은 중국에서도 보편적인 음식은 아니다.

 

주절주절 : 화풀이?

 

왕푸징에는 롯데백화점도 들어와 있다. 상당히예쁘다.요리 이야기하다가 갑자기 먼 소리냐고? 그냥 이 기회에 하고 싶은 말이 있기 때문이다. 본인의 친구 중에 두명이나 롯데백화점에 들어갔다. 그리고 본인이 석사를 할까 말까 고민을 하고 있을 때, 한 녀석은 조만간 왕푸징 롯데백화점이 완성되면 들어갈 것이라고, 너라도 남아 있어야하지 않겠냐고 하셨었다. 그 분은 3개월전에 결혼. 얼마전에 임신. 중국은 개뿔이 잘도 오시겠다. 어찌되었든 임신은 경하드리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mi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 북경계시나봐요~
    나 북경가면 언니랑 셋이 狗不理고고씽?ㅋㅋ
    맛난거 쏘삼!!

    2009.08.03 21:08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글 안 봤냐? 왕푸징까지 나가기 귀찮다고!!!!
      그리고.. 내 기억에 고우부리는 북대 근처에도 있다-_

      2009.08.03 21:19 신고
  2. nomadism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의 젊은 층들이 향차이를 기피하고 있다는 건 조금 놀랍네요...--;; 제가 향차이를 꺼리낌 없이 먹는 몇 안 되는 한국인 중에 한명이거든요;;; 쌀국수집에 가면 향차이 달라고 하고, 중국에서는 향차이 넣은 계란국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

    2009.08.04 02:40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아...저도 아무거나 막 먹는 스타일이어서 샹차이도 먹습니다. 말씀하신 계란국은 여기서는 鸡蛋汤이라고 한답니다. 기본적으로 향차이가 들어가죠. 그런데 젊은층에서는 점차 샹차이를 안 먹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답니다. 저보고 어?? 너 샹차이 먹어?라는 중국애들이 의외로 많답니다.

      머...취향일 뿐이죠^^ 어차피 향신료이니까요. 마음에 들지 않으면 안 먹는다라는건 문제 없어보입니다. 그러나 시도도 해보지 않는 것은 문제죠^^

      2009.08.04 02:50 신고
  3. 충굴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보기만해도 -_-;; 전 도저히 시도조차 할 수 없는...
    오랜만에 왕푸징보니 정겹다는..ㅋ

    2009.08.04 09:59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본 적 있습니다. 왕푸징먹자골목...

    한국인 관광객인 거 대번에 알아보고 한국말로 호객행위를 하던 요리사들을
    잊을 수 없었죠. ㅋㅋㅋ

    2009.08.04 11:31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워낙에 외국인들이 많은 곳이다보니, 일하는 사람들도 옷차림을 보고 쉽게 알아차린답니다. 그리고 저같은 인간들이 알려준 한국어로 호객행위를...쿨럭;;;

      2009.08.04 11:39 신고
  5. Favicon of http://jinwencan.egloos.com/ BlogIcon 해란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님의 블로그에 와보게 됩니다.
    최근엔 2교대 일을 하느라고 피곤해서 컴을 볼 시간도 없네요.
    왕푸징엔 8년전에 한번 가본적이 있습니다.
    사진을 보니까 그때 보다도 많이 번화해 졌네요.
    전갈이나 해마같이 이상한건 저도 비위가 약해서 못먹습니다.
    이전에 毛蛋을 사먹고는 구역질을 해서 다른 사람들이 웃던것이 기억나는데 .....
    한국에 와서 먹고 싶은것이 샹차이와 松花蛋이고 썩두부 .... 군침이 꼴깍..ㅋ
    바로님은 참 좋겠어요. 먹고 싶은건 문만 나서면 풍년이고 ...
    인젠 잘시간이 지났는데 자야겠어요. 저녁에 또 일나가야 되니까 ..

    2009.08.11 10:53
  6. Favicon of http://blog.daum.net/yujiong BlogIcon 국경의밤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얼중얼님 안녕하세요? 저도 역시 오랜만에
    블로그에 찾아왔습니다. 저 역시 블로그를 하고 있거든요. ^^;;
    하얼빈에서 어학연수를 마치고 지난주 금요일날 귀국, 벌써부터 중국 음식이 그리워 지네요. 상챠이도 살짝?ㅋㅋ 북경은 아직 가보지 않아서 기회되면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2009.08.17 17:07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하하^^ 그러시군요. 제가 지금 논문 삽질 중이어서 업뎃도 자주 안될겁니다. 조만간 돌아와서 같이 놀도록 하죠^^::

      2009.08.20 01:47 신고
  7. 이사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궁금한데요 주인장님 화교출신이신가요? 아님 어머니께서 대만화교이신가요?
    님의 의견들 대다수가 비호감이지만 악감정을가지고 물어보는게 아님니다

    저는 중국이나 다른 중화민족나라에 가본적은 없습니다 중,고모두 서양에서 다녔고 지금 대학도 서양에서 다니고있습니다 한국학교를 안다녔기에 한국역사를 잘모름니다 물론 중국역사는 더욱하고요 하지만 저는 무엇보다는 우리나라가 너무좋습니다. 님처럼 한국에대한 애정이 없는사람과는 틀림니다 님은 한국을 싫어하는것보다 애정이 없겠지요 중국이나 한국이나 님에겐 똑같을수도있고요 여기서 중국인들을 만나보았지만 일본인과는 전혀문제되지않는 중화사상으로인해 매우곤란했던적이 많앗습니다 물론 20억이넘는 중화인들을 다알지는못하지만 사람이란게 경험이 안좋으니 그냥 싫더군요 솔직히 동양인중에선 일본인이 가장 한국인과 말이통하고 친해지기 쉽다고느꼈습니다

    그리고 코리엔더 중국인이 대부분 못먹는다고 강조하시는데 한국인중 그런거 상관하는 사람있을까요? 많이 먹으니깐 그식물이 중국음식에 보편화되있겠죠 중국인들은 깻잎을 못먹는다고 들었는데요? 한국인들 대부분은 깻잎을즐기죠 그와같은 맥락인것같네요

    님같은 사람들이 중국을 와보면 틀리다하지만 저는 여성이고 중국이 매우위험한 나라중 한곳이라 생각함니다 저희 부모님도 매우반대하시고요

    2009.08.22 16:05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제가 화교출신이고 아니고가 먼 상관인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한국의 민족주의로 보자면 순수한국혈통입니다 아버님이나 어머님이나 최고양반가문은 아니더라도 쌍놈의 자식은 아니군요. 그러나 이것이 대체 제 글과 무슨 상관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스스로를 한국인이 아닌 세계인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저도 고등학교까지는 한국에서 나왔고, 그 뒤에는 중국에서 대학교와 대학원을 다니고 있습니다. 여행을 좋아해서 유럽이니 일본이니 인도니..여기저기 잘도 싸돌아다녔습니다. 또한 연애도 국적은 신경도 쓰지 않았습니다. (머..서양권하고는 사귄적이 없군요. 고의는 아닙니다 기회가 없었을 뿐이라고 봅니다.)

      그런 저에게 있어서 한국이라는 나라는 그냥 제가 태어난 나라일 뿐입니다. 특별히 한국이라고 애정을 가지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냥 인간 모두에게 애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도 쓰레기 같은 “중국인” 많이 봤습니다. 님이 본 수보다 훨씬 더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세상은 넓고 쓰레기는 어디에나 있습니다. 개인의 감정과 경험을 일반화시키는 바보짓은 하고 싶지 않군요

      문제는 대체 이 글의 어디가 마음에 안 드시냐는 것입니다. 대체 지적하고 싶으신 것이 무엇인가요? 저의 글은 대체 어디서 오류가 있나요? 참고로 중국인들도 깻잎을 먹습니다. 그리고 한국인중에서도 깻잎을 즐기지 않는 사람이 님의 생각보다 많이 있습니다 저도 그것밖에 없다면 먹지만, 굳이 찾아서 먹는 타입은 아닙니다. 중국에 대해서 한국인들이 보통 싫어하는 향차이가 중국의 젊은층에서도 그리 잘 받아들여지지 않고, 왕푸징에서 파는 전갈 같은 것도 실제로 중국인들이 즐겨먹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여기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 궁금할 뿐입니다.

      그리고 맞춤법 지적은 하고 싶지 않지만, 이것은 확실히 하셨으면 합니다. 같다-다르다, 맞다-틀리다 입니다. 이것은 맞춤법을 떠나서 논리적인 문제입니다. 이 둘을 혼동하면 “서로 다름”을 “틀리다”라고 하기 쉽상입니다.

      2009.08.22 17:47 신고
  8. 하여'-'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노리야키인줄 알았네요

    2009.10.28 12:16
  9. 北京通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벌나게 비싸기만한..왕푸징은 군것질 하긴 별로입니다..
    차라리 육도구 재래시장가서 마라탕이나 양꼬치나 배부르게 먹지요~
    전갈꼬치 한개면 3일동안 마라탕 양꼬치 가격입니다..

    2009.11.05 01:54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저도 왕푸징을 잘 가지 않습니다. 사촌동생이 와서 오랜만에 간 것이라고 적어놓았군요. 하지만 육도구 재래시장이나 길에서 파는 마라탕과 양꼬치는 위생에서 상당한 문제가 있습니다. 왕푸징은 외국인들을 대비하여 상당한 위생시스템을 작동시키고 있지만(그래봐야-_), 다른 곳은 문제가 있는 곳이 많습니다.

      2009.11.05 09:36 신고

BLOG main image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인문학과 IT의 융합을 추구하는 디지털 인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하여 박학을 추구하는 잡학입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제 메일(ddokbaro@g메일.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by 바로바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23)
디지털인문학 (259)
30살의 병사생활 (5)
중얼중얼 (435)
한국이야기 (140)
중국이야기 (1351)
중국유학 (282)
중국만화 (487)
역사-歷史 (202)
번역 프로젝트 (70)
취미생활 (224)
로바로바 (8)
Language (40)
中文 (100)
일본이야기 (1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바로바로'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