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정리용 포스트입니다. 신경 쓰지 마셔요. 우후~ -_-

솟대란 장대나 돌기둥 위에, 나무나 돌로 만든 새를 앉힌 신앙대상물을 일컫는다. 이런 솟대는 마을 사람들이 동계를 지낼 때에 마을의 안녕과 수호, 그리고 풍농을 위하여 마을 입구에 세운다. 솟대는 마을 입구에 홀로 세워지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장승, 선돌, 탑(돌무덤), 신목 등과 함께 어울려서, 마을의 하위신으로 모셔진다. 특히 장승 옆에 세워져, 장승과 함께 위함을 받는다.

솟대 위의 새는 대개 오리라고 일컬어지며, 일부 지방에서는 까마귀라고도 부른다. 그밖에 기러기, 갈매기 , 따오기, 까치등으로 관념되지만, 철새류의 물새인 오리가 솟대의 새로서는 가장 대표적인 것이다. 그리고 새는 한 마리에서 세 마리까지 안히는 것이 가장 흔하지만, 드물게는 다섯 마리도 앉힌다. 현재는 솟대를 구성하는 두요소, 곧 장대와 새에 대하여, 구체적이고 분명한 의미를 부여하는 마을은 거의 없어서, 원래의 의미가 많이 퇴색된듯이 보인다. 그러나 솟대는 아마도 북아시아 샤마니즘의 문화권안에서, 세계나무와 물새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매우 오랜 역사성을 갖는 신앙대상물로 생각된다.

이러한 솟대가, 안정된 농경마을을 사회구성의 기초단위로 했던 한국의 역사속에서 마을의 안녕과 수호를 맡고, 농사의 성공을 보장하는 마을신의 하나로 변모해갔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 솟대는 풍수지리사상과 과거 급제에 의한 입신양명의 풍조가 만연되어감에 따라서, 행주형 지세에 돛대로서 세우는 짐대와 급제를 기념하기 위한 화주대로도 분화 발전되어 갔던 것 같다.

물론 한국에는 솟대말고도, 여러 신앙상의 목적으로 높은 장대를 세우는 이른바 입간 민속이 있었왔다. 곧 서낭대, 영동대, 볏가리대 등이 있지만, 솟대와는 그 신아형태와 역할이 다른 것이다. 우선 솟대는 마을의 항구적인 신간으로서 마을 사람들의 신앙생활과 긴밀하고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며, 솟대를 구성하는 장대와 새가 쇠퇴되기는 했지만 일정한 의미를 지닌다는 점에서, 다른 입간 민속과 구별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솟대는 전국적으로 매우 넓게 분포하며, 또한 북아시아 지역의 솟대신앙과도 그 관련성을 엿 볼 수 있어서, 솟대가 다만 근래의 한국에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북아시아 샤마니즘 문화권의 공통된 문화요소로서 오랜 역사를 가졌음을 알 수 잇다. 특히 솟대는 문헌사료의 소도나 고고학 자료인 조식간두, 장대루겁등 과도 대비해 볼 수 있는 자료로서, 일찌기 국사학이나 고고학의 학문적 관심을 끌기도 했었다.

솟대가 언제부터 농경 마을의 신으로 모셔졌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다만 북아시아의 솟대와는 달리, 농경 문화에 적합한 여러 다양한 형태와 기능으로 변모하면서, 농경 마을의 신앙체계에 통하보디어 갔던 것을 짐작할 뿐이다. 솟대의 장대에 왼새끼줄이나 묵선으로 용트림을 하거나, 장대 자체를 용트림한 나무나 물(시내나 개울)을 건넌 곳의 나무를 써서 우순풍조를 비는 것 등은 솟대와 농경문화와의 융합을 보여준다. 또한 철새류의 물새인 오리가 갖는 다양한 종교적 상징성이 마을의 사정과 관련한 간절한 의구에 따라서, 어떤 하나의 상징성만이 강조 확대되어 솟대의 기능 역시 다양해진 것으로 보인다. 곧 오리가 농사에 필요한 물을 가져다 준다거나 오리기가 물에서 놀며 잠수도 하는 새라서 홍수를 막기도 하고, 홍수속에서도 살아남게 한다든가, 또한 마을이 물속에 있는 것처럼 되어 화마가 얼씬거리지 않는다든가 하는 것등은, 오리가 갖는 종교적 상징성이 얼마나 다양하게 마을에 따라서 변이되는가에 대한 좋은 자료이다. 이밖에도 새의 모양이나 머리방향, 마리 수에 따라서도 많은 다양한 의미가 부여된다.

솟대는 원래 세계나무와 물새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고대적인 신앙 대상물로 여겨진다. 바로 이점 때문에 솟대는 다른 마을의 신앙대상물보다 더욱 심한 소멸 현상을 보였을지 모른다. 그러나 한편 솟대가 많이 없어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존속되는 것은 위에서 본대로, 솟대를 구성하는 장대와 새가 모두 농경문화에 알맞고 다양하게 변형되어 농경 마을의 신앙체계에 통합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처럼 솟대는 마을 신앙의 한부분을 구성하는 신앙대상물이지만, 그것이 지니는 역사성과 북아시아 솟대 신앙과의 관련성, 전국적인 분포와 농경 문화와의 다양한 융합현상, 농경 마을에서의 액막이와 풍농의 기능, 급제 솟대와 행주형 지세의 솟대 문계, 새(특히 오리와 까마귀)신앙의 의미 등을 고려하면, 솟대의 전반적인 성격과 시능을 발기히는 일은 한국의 역사나 문화의 한 단면을 이해하는데 매우 중요한 연구 주제라 할 수 있다.



  1. Favicon of http://chanme87.tistory.com BlogIcon 요요 2007.04.11 01:23

    나한테 물어볼게 이거였어???..미안하지만 다 필요없어 이미지를 보여줘야지-_-한창 짜증중인데 잘도 글 읽고 있겠다-_-

신라의 대당(對唐)전쟁 시 해상전역

강정현(교수, 해군대학 전쟁사)


출처 : 대한민국해군




바로의 중얼중얼
내용은 중학교 수준만 있으면 모두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쉽습니다. 그냥 간단하게 교양을 늘린다는 생각으로 읽어보시면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내일 부터 알바이건만, 오늘부터 전시장가서 삽질?!하고 왔습니다.
이런것이 인생?!
  1. Favicon of http://parhae.info BlogIcon 은신초 2004.10.26 00:17

    결론은 해군의 중요성이로군요. (오호!)
    중간에 읽다가 '개백'에서 좌절했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 2004.10.26 19:37

    해군잡지인만큼 그런 해군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도 해군을 좋아하는지라, 극구 찬성의 입장입니다. 땅개들은 이미 많습니다!! 진정한 사나이 해군으로!!!(참고로 해병대는 싫습니다. 유니폼에 멋이 없다는.....-_-;;;)

中原王朝의 朝貢事例硏究

金 渭 顯(明知大)


출처 : 고구려연구회







뱀다리 : 한마디 하고 싶은것이 있습니다. 이른바 한국학계(역사학계든 다른 학계이든)에서 자행되고 있는 어이없는 행위에 대해서입니다.

왜? 그들은 한글을 이용할 생각을 안 할까요?
물론 몇몇의 역사용어들은 그 의미의 정확한 전달을 위해서 반드시 한자를 활용해야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結論"(결론)같은 말은 한글로 하여도 그 의미전달에 문제가 없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納貢와 같은 경우도 납공(納貢)와 같은 식으로 하여서, 비전문가들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이런 관행들은 되도록 빨리 고쳐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 하면, 한자공부해라따구의 말을 하는 것들아. 나 중국땅에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생활이 한자이다. 한자 많이 쓰면 폼나보이냐? 딴 사람이 못 읽으면 멋있어 보인다고 생각하냐? 웃기는 넘들.--> 잠시 흥분했음-_-;;)
  1. Favicon of http://parhae.info BlogIcon 은신초 2004.10.01 03:02

    언어란 의사전달이 목적인데 의사전달이 안 되면 언어로서 빵점이죠. 한글로 써도 될 것을 괜히 한자로 쓰는 사람들 싫어욧~ (그래도 어릴 때부터 한자에 관심이 있어서 다른 사람 보단 좀 안다라고 하지만 여전히 한자에 대한 거부감이 들어요...OTL)

  2. Favicon of http://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 2004.10.01 03:36

    은신초 // 저도 그렇답니다. 중국에서 한자로 생활을 할 수 밖에 없어서 어찌하다보니 한자야 많이 알지만, 중국논문도 아닌 한국논문에서 한자가 어이없게 나와버리면 정말 거부감 만빵입니다. 한글을 사랑합니다.^^::

윤명철 교수님의 논문입니다. 저 개인적으로 동아지중해(東亞地中海)(Eastasian-mediterranean-sea)라는 개념을 보았을 때, 상당히 인상에 선명한 낙인이 찍혀오더군요.^^ 원래부터 광대토왕급 구축함이니, 이순신급 구축함이니해서 KDX사업에 관심이 많았고, 해군을 상당히 좋아하는지라....^^::
하지만 윤명철교수님도 논문에서 밝혔듯이, 해양에서의 일은 유물로 증명하기도 힘들고(할 수 없다는 것이 아니라 힘들다는 것입니다^^;;) 사료로 증명하자고 해도 애로사항이 꽃피우는것이 사실입니다만 그래도 한국의 앞으로 미래에 제일 중요시 해야될 것이 해군이라고 생각하고 있기에, 해양성의 과거모습과 그 변천과정의 논문을 발표함으로 인하여 파생되는 국민정서의 변환에 높은 가치를 두고 싶습니다.


고구려의 남진전략과 해양활동 연구
( 동아지중해 중핵조정론을 중심으로)

윤명철

1. 서론
2. 전기의 해양진출과 국가전략
3 광개토대왕의 해양활동과 국제전략
4 장수왕의 수도남천과 동아지중해 중핵조정론
5 결론


출처 : 고구려연구회




  1. tdxfc 2010.06.07 09:37

    dnleogktlrns

이제부터 이쪽에는 주기적으로 중국과 한국의 역사관련 논문들이 올라올 것입니다. 중국논문을 한국어로 번역을 해야되나, 아니면 그냥 올릴까? 솔직히 고민 많이 했습니다.

결론은.....무리입니다.-_;;
학교생활에 찌든 저에게 일주일에 논문한편의 번역이라도 그건 과로사하겠다는 소리와 전혀 다를바가 없는것입니다.
(혹시 모르죠. 열화와 같은 성원에 번역할지도-_;; )

고구려사쪽이 많이 올라오기는 할 것이지만, 그와는 전혀 상관없는 내용도 많이 올라올겁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위진남북조에 관심이 많아서 말이죠^^::.....사실-_ 그 시대가 그 시대이긴 합니다만...쿨럭..)

여기에 올라오는 글들은-_ 따로 역사에 굉장한 관심이 있거나, 역사학도가 아닌이상 다 읽는건...재미없음의 극치일겁니다. 저도 제 정보축적용으로 올리는 것이니^^::
조언해드리자면 보지 마십시오-_;;;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





광개토대왕의 군사작전에 대하여 (수군을 중심으로)



尹明喆 (동국대 사학과 겸임교수)



1 .서언

2. 광개토대왕의 군사정책

4 關彌城 전투 검토

5 丙申年 전투 검토

5 맺음말


출처 : 고구려연구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