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글만 올려주면 돈을 드립니다. 글 자체도 모두 회사측에서 보내드립니다. 그냥 받은 글만 올려주시면 만원의 돈을 드립니다......" 이런 내용의 글이 제 방명록에 남겨졌습니다.

블로그를 오래 동안 운영을 하고, 운이 좋아서 이런저런 베스트블로그에 오르다 보니 다양한 분들이 온라인마케팅으로 방명록에 글을 남겨주시고는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제가 속해 있는 T&M과 직접 상담을 하시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이번 마케팅은 도무지 그냥 넘어갈 수 없군요.


블로그는 그 주인이 스스로의 생각을 적나라하게 적습니다. 기존의 매체에는 기계적인 중립성을 유지하여야 하기에 정작 "진실"을 제대로 전달할 수 없었던 것에 비하여 블로그는 스스로에게 충실하게 이야기를 할 수 있기에 그 매력이 있습니다. 

그런데 위의 온라인홍보대행사라는 곳은 그런 기본적인 질서를 파괴하려는 행동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떤 제품이나 공연 혹은 기타 등등에 대해서 블로거가 직접 체험하는 것도 아니고 다만 모든 글을 받아서 그냥 그대로 올리는 행동을 무려 "온라인마케팅"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장담합니다. 이런 행동을 하는 블로거는 잠시 돈을 벌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돈이라고 해야 50만원정도에 불과할터이지만 어찌되었든 돈을 벌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던 블로그에서 "용돈"정도는 건질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냉정한 독자들은 블로거의 이런 행동을 알고 떠나버릴 것입니다. 그리고 블로그는 황폐화 될 것입니다.

더욱 재미있는 것은 해당 덧글은 어떠한 이메일이나 연결주소가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더욱 치밀하게 파고들고 싶었으나 글을 올린 당사자도 이 내용이 어떤 문제를 유발할지 아는지 "떠보기" 전략을 사용하신듯 합니다.


취미인 블로그로 용돈을 버는 것도 좋습니다. 인터넷마케팅도 경제가 살아남에 따라서 다시 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터넷마케팅시장과 같이 발전할 생각이 없는 비젼 없는 마케팅은 조심 또 조심하셔야 합니다.  아직도 이 일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고민이 되는 분들에게는 이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를 돌이켜 생각해보십시오. 방문자 한명에 기뻐하고, 덧글 하나에 기뻐했던 그 때를 생각해보십시오. 남들이 돈 안되는 짓을 왜 하냐고 했을 때 했던 생각들을 다시 떠올려 보십시오.



* 만약 블로그를 통해서 용돈을 벌고 싶으시다면 태터앤미디어을 추천합니다. 블로거들이 뭉쳐서 만든 곳으로서 현재 한국에서 가장 큰 블로그 전문 마케팅 업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잘 나간다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최소한 바보짓은 하지 않는 곳입니다.

* 쫌 많이 횡설수설 한것 같다.....끄응..........

해당 사진은 종각 영풍문고 앞에 있는 중국은행의 광고판을 찍은 사진이다. 무엇인가 이상한것이 느껴지시는가? 그렇다. 명백히 한국 중심가에 세워진 광고판에 중국어로만 적어놓는 짓은 대체 무엇이냔 말이다.

본인 민족주의자 아니다. 국가주의도 아니다. 어디서 감히 한국의 중심부에 중국어를 쓰느냐라는 어처구니 없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 아니다. 기본적인 마케팅 타겟을 어떻게 잡고 있느냐는 의문이다. 본인으로서는 이해를 할 수 없다. 해당 중국어 문구를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与中国有关的金融事务请交由我们,
您与中国仅一步之遥

중국과 관련된 금융처리는 저희들에게 맡겨 주십시오.
당신과 중국과는 단지 한걸음입니다.

본인이 대충 번역한 문장만 보아도 한국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중국은행의 마케팅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그냥 중국어로 써놓았다. 아니 하다못해서 아래 해석을 적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고 그냥 중국어로만 놓아두었다.

만약 마케팅부문의 실수가 아니라면 해당 광고는 현재 한국에 거주하는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광고라고 판단해야될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말이 되는가?? -_-;; 본인이 정확한 통계는 알지 못하지만, 한국인들에 의한 자본이동이 중국인들에 의한 자본이동보다 많다고 알고 있다. 실제 아래쪽에 적힌 한국어를 보면 "인민폐 송금" "유학생송금"을 우선적으로 말하고 있다. 이것을 대체 어떻게 해석해야될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대체 왜 중국어만 적어놓았을까? 왜왜왜??

지난 번 태터앤미디어의 블로그마케팅에 관한 얘기로 시끌시끌 하더니 이번엔 안랩이다. (관련 링크 : 안철수 연구소 사태에 대한 입장 정리., 안철수 바이러스 연구소(AhnLab) 완전 실망., 안철수연구소와 인사이트미디어 그리고 제닉스) 그리고 오늘 인사이트미디어, “안철수연구소에 폐끼쳐 깊이 사죄”라는 뉴스가 올라왔다.

조용히 관찰하고 있었는데, 보아하니 무슨 작업을 하는지 댓글들이 다들 논점에 어긋난 말들을 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제닉스님이나 기자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안랩과 인사이트 미디어가 진행한 블로그 마케팅의 진위와 문제점 제기가 아닐까?

만일 이 일이 안랩이 주도한 일이라면, 그렇지 않아도 점점 안 좋아지는 안랩의 이미지에 치명적인 상처를 남길 것임이 분명하다.그러니 안랩은 자신들이 잘못한 것이 아니라면 사실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 유야무야 하다가는 개인용 백신 시장에선 다시 한 번도약할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을 지도 모르는 일이다. 지금도 어디까지나 인사이트미디어의 이야기이지, 아직 안랩 자신들의 발언은 본 적이 없다.

그리고. 분명 블로그 마케팅은 나쁜 것이 아니다. 기업이 소비자에게 가장 근접하게 대화할 수 있도록 해 주는 통로로써, 홍보 방법 중 어쩌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의 하나라고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빛 뒤에는 그림자가 늘 있는 법이라 그런지 이를 악용하는 사례도 종종 보이곤 하는데, 이번에 안랩과 인사이트미디어에서제대로 크게 한 방 터트린 것이렸다. 얼마전 쓰레기 포스팅을 생산하게 한다는 프레스블로그 마케팅이라는 말이 나오더니 이젠블로그를 자기네 취향대로 이용해먹는다는 인사이트미디어 마케팅이라는 말이 생기게 생겼다.

사실 어떠한 산업이든 산업이 성장하면 이를 이용해 산업을 발전 시키려 하기 보다는 어떤짓을 해서든 돈만 벌어보고자 하는 무리가 생기기마련이다. 물론 산업화는 이루어져야하고 돈이 모여야 한다. 돈이 모이는 곳이라야 그 규모가 커지고 혜택도 커지는 법이니까 이건분명 도와야 할 일이다. 하지만, 이럴 때 우리 블로거들이 더 똑똑하게 행동해야 한다. 블로그가 쓰레기장이 되지 않도록 말이다.


이제 조금 까대보련다. 최소한의 사실관계를 바탕으로 본인이 까는 것이다. 본인 왠만하면 이런 까댐 안하려고 하는데,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생각되어서 말이다.

1) 인사이트미디어 유정원(유쪼파)는 결국 "경제적"이다.
결국 그가 선택한 것은 블로그 바닥 여론이 아닌, 안랩이었다. 장사를 하는 사람으로서 클라이언트를 보호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어차피 돈 주는 곳은 안랩이다. 사장으로서 어찌보면 당연히 안랩을 선택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당신들의 이미지는 처절하게 실추당했다. 이것이 노이즈 마케팅일지도 모르겠다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정도의 부정적인 이미지는 당신들 뿐만이 아니라 다른 클라이언트들에게도 신뢰를 주기 힘들다. 최소한 당신들은 "블로그를 모르는 블로그 마케팅 회사"가 된것이다.


2) 대체 뭐가 오해인가?
여 기서 지긋지긋하게 오해라는 말이 등장을 한다. 구체적으로 무엇이 오해인지도 서술하지 않는다. 그냥 오해란다. 아무래도 2008년 최고의 유행어는 역시 "오해"인듯하다. 어찌되었든 상대회사를 까는 기획자체를 만든것도 유정원사장의 발언에 따르면 회사직원이 한 짓이고! 스스로 찾아가서 부탁해서 제닉스의 글을 내려달라고 한것도 말했다. 여기서 더이상 무슨 오해가 남았을까? 안랩이 관여를 했느냐 안했느냐?

미안한데 지금의 증거상황으로서는 안랩의 관여가 있었는지 아닌지는 결코 알 수 없다. 오해라고 주장하려면 주장해도 되고, 법률적으로도 확실한 증거로서 인정되기 전에는 안랩의 관여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마케팅은 법률이 아니라는 것은 스스로도 잘 아시리라 생각된다. 마케팅에서 중요한 것은 사람의 여론과 감성이 아니던가?

3) 뒷담화....위젯 사기단이냐?
본인 IT 계열도 아닌데, 블로그 계에 오래 있다보니 이런저런 사람들을 알고 있다. 이번 사건이 있고나서 별 관심도 없는데, 어쩔 수 없이 보고 들을 이야기가 좀 있다. 그리고 종합해서 신빙성 있는 이야기만 해보자면...

인싸이트 미디어에서는 위젯서비스도 하는데 혹시 들어보신 분?! 그런데 본인이 알기로 생긴지도 얼마 되지 않았다. 웃긴건 조금만 블로그 한 사람들은 다 아는 위자드윅스나 미디어유(블로그코리아) 회사는 위젯으로 어느 정도 이익을 얻지만, 인싸이트 미디어만큼 되지는 않는다고 한다. 그렇다고 인싸이트미디어의 위젯이 괜찮냐? 허허...여기서 질문! 인싸이트 미디어에서 만든 위젯이 먼지 아시는 분?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후발주자가 장사가 잘된다라...먼가 냄새 풀풀 나지 않는가? 단순히 영업능력이라고 나도 칭찬을 해주고 싶었지만....

솔직히 위젯이 달려봤자. 얼마나 달리냐? 본인이 알기로 나름 성공한 블코(미디어유)의 도너스캠프위젯이 2500명이 달렸다. 그것도 공익위젯이기에 상당히 호응이 좋았고, 사람들도 관심을 가진 것이 이정도였다. 그리고 위젯 만들기가 어려운가? 운영하기가 어려운가? 그런데 여기에 말도 안되는 돈을 받는다고 한다. 구체적인 액수는 아는 사람은 아시리라 본다.(이런건 막 까대는 나도 그냥 말하기가...-0-;; )

난~~ 어이없을 뿐이고! 당신들이 짱일 뿐이고!!


제가 시세를 모른다고요? 처음에도 말했지만 전 IT관계자가 아닙니다. 하지만 이런 순수한 대외자의 눈으로 보았을 때, 위젯으로 얼마나 대단한 것을 하시길래 그런 돈을 받는지 도통 모르겠군요.

노이즈 마케팅은 한 몫을 한 것일지도 모르지만.....허허........워낙 어이가 없어서 말이다.

山东商家搞促销 八“酷男”街头寻美女(组图)

해당 판권은 인민사진왕에 있습니다.

山东商家搞促销 八“酷男”街头寻美女(组图)

해당 판권은 인민사진왕에 있습니다.

 

12월 4일 산동의 한 도시에서 8명의 남자들이 깔끔하게 양복을 입고 검은 선글라스를 끼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말합니다. "미녀를 찾고 있다!"

사실 이 이야기를 처음 보고서는 중국에서 남녀성비가 점차 불균형적으로 가고 있으니, 여자는 점차 희귀해지고, 남자들은 "메주"라고 사겨야 될 터인데 어째서 당당하게 미녀를 찾는다고 하는 것일까? 저것들은 미.친.걸.까?라는 생각을 잠시 해보았습니다.

하지만 원래는 한 상점에서 개최한 이벤트 같은 것이더군요. 18-28세 사이의 미녀?!들이 해당 상점에서 물건을 사면 사은품을 준다는 판촉행사였습니다. 이러한 이벤트도 재미있군요. 말 한마디 없이 가만히 서서 사람들을 보는 이 모습. 저도 모르게 한번쯤은 눈을 돌려서 볼만 합니다. 또한 미녀들에게 사은품을 준다고 하니, 여자들의 심리로는 한번쯤 가볼까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상당히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광고판이 너무 허접하다는 생각이 머리 속에서 계속 맴도는 군요.

(많이 허접하잖아 저건-_-;; 돈 좀 들이지 그랬어...--)

 

뱀다리 : 해당 기사 아래에는 특별히 이런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해당 사진은 인민사진왕에서 텅쉰에 제공하는 사진과 기사로서 허락을 받지 않고 부분이나 전체를 가지고 가면 엄중히 다스리겠다는 저작권 관련 이야기였습니다. 그런데 대체 어디서 허락을 받으라는 소리가 없군요. 또한 저처럼 번역을 하는 경우는 어떻게 해야될까요? 무엇보다 사진에 당당히 출처가 밝혀져 있는데 말입니다. -_-;;  그래서 그냥 가지고 왔습니다.....--;;

저작권 개념 말아먹은 저를 욕하시면 맛있게 먹어야죠. ....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