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시험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요?(푸다오시작 전)

정말 많이 듣는 질문 중에 하나입니다. 그리고 제일 대답하기가 어려운 질문입니다. 사람마다 자신있는 과목이 있고 자신이 없는 과목이 있기 마련인데... 무 자르듯이 싹뚝 말할 수도 없는 부분이기 떄문입니다.

제가 지금 적는 내용은 가장 평범하고 보통적인 케이스를 예로 들겠습니다.
(hsk 무급 혹은 6급 이하의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중국온지 얼마 안되는 사람)


1. 푸다오시작 전

북대 시험을 경험해 보지 못한 많은 분들이 알 수 없는 것에 대한 불안감으로 어디 어디 학원이 좋더라, 무슨 무슨 자료가 있다더라, 다른 사람들은 잘만 하는데 포기해야 겠다. 등등의 수많은 고민을 합니다. 저 역시 그랬던 사람으로서 푸다오 시작전에 준비해야 될 사항을 적겠습니다.

미리 알아 두셔야 될 것은, 그 누구도 푸다오 시간전에 어떤 유형의 문제가 출제될지는 알지 못합니다. 특히 문과종합과 같은 경우 실제적인 승부는 푸다오시간이 시작된 뒤에나 시작되는 것입니다. 그럼 지금 학원에서 하고 있는 수업은 무었일까요? 문과종합의 경우 예상되는 문제유형을 찍고 있는 것 뿐입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인민대 시험과 같은 형식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고, 대부분의 학원들도 그것을 기준으로 준비하고 있더군요.


시험 각각에 대한 자세한 내용 분석은 2003년도문제분석을 참고해 주십시오.


1) 중국어 : 북경대학교 중국어 시험은 크게 3가지 부분으로 나누어집니다. 첫째는 중국어기본 문제로서 틀린글자 성어 시조 유명소설과 같은 부분입니다. 이 부분의 특성은 단순무식하게 외워야 된다는 것입니다.(외울 필요없다고 말하시는 쉰냄새나는 중국통분들은....할말없습니다.)
둘째 부분은 독해 부분입니다. hsk 고급 고사와 비슷한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작문부분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시기에 중국어를 어떻게 해야될까요? 하지 마십시오. 북대중국어시험만을 위한 중국어 공부는 지금 필요가 없습니다. 지금 필요한 것은 중국어 자체의 실력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매일매일 틀린글자와 성어 그리고 시조같은 거 외우고 있지 마십시오. 푸다오시간에 많이 찍어줍니다. 지금은 교량이나 팅희어슈어등 이른바 명작이라고 불리는 중국어 교제를 가져다 죽어라 공부하십시오. 그리고 겸사 겸사 hsk 준비도 해야하고요.(북대를 제외한 나머지 학교는 hsk를 중시합니다. 만일의 경우를 언제나 대비하자고요)

지금은 북경대중국어 시험을 위한 중국어를 할 때도 아니고 hsk점수를 더 많이 받기 위해서 공부할 때도 아니고, 단지 중국어 자체를 잘 하기 위해서 공부할 때 입니다.


추천하는 중국어 교제
교량(치아오량) 상하권. : 개인적으로 최강이라고 생각됩니다. 본문 무식하게 다 외우십시오. 밝은 빛이 보입니다.^^
팅희어슈어 : 잘 만든 책입니다. 이것역시 본문 내용을 무식하게 외우는 것이 좋습니다.



2) 수학과 영어 : 이 두 과목은 절.대. 한 순간의 노력으로는 점수가 올라가지 않습니다. 반대로 어느 정도의 실력을 만들어 놓은 뒤 매일 매일 조금씩만 (감각을 잃지 않을 정도로) 공부를 하면 실력이 떨어지지 않는 그런 과목입니다.
두 시험의 난이도 모두 한국 수능에 비하면 조금 떨어지는 수준입니다. 크게 걱정하지 마시고, 지금부터 꾸준히 공부하시는게 좋습니다.

(이 두 과목은 개인적으로 저주하고 싫어하는 과목입니다.^^::: 잔머리 굴려서 공부를 못한다는 점이 그렇습니다. 그냥 무식하게 꾸준히 하면 잘 되는 과목입니다.)


3) 문과 종합
이번에 새로 생긴 시험이어서 저도 무엇이라고 말하기가 상당히 힘든 과목입니다. 역사 지리 정치가 있습니다. 이 것의 경우 학원을 다니는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겠습니다. 하지만 학원에서 내주는 숙제를 반드시 할 필요는 없습니다. 지금 학원 선생들이 명사다 중요한 거다 해서 외우라고 숙제를 내 줄것입니다. 물론 외워서 나쁠건 없습니다. 하지만 그런 명사나 채워넣기와 같은 경우 학원 선생들도 지금은 단지 나올것 같은것을 예측하는 것 뿐입니다. 실제로 푸다오시간이 되면 찍어줍니다. 외우는 것은 그 때 해도 되는 겁니다.(단 그때는 죽어라 해야겠지요) 지금은 흐름을 잡으십시오. 진 나라 다음이 한나라라는 것을 모른다면 공부하기가 몇배로 힘들어 집니다. 그리고 중국어에 정말 자신이 없다면 한국에서 중국 역사정치지리 관련 책을 사서 교과서와 비교해 가면서 읽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하지만 중국어로 읽어 버릇하는것이 더 좋습니다.)


TIP : 학원을 다니시는 분, 혹은 혼자 독학을 하고 계신 분들에게 조그마한 팁입니다. 공부하실 때 봐도 봐도 안 외워진다. 대체 어떻게 공부해야지? 등등 정말 막막 하실때는 무조건 적어 보십시오. 학원에서 선생님이 수업하고 있으면 멍하게 있지 말고 지금 선생님이 수업하는 부분를 계속 적으십이오. 우리가 지금 공부하고 있는 것은 한국어가 아니고 중.국.어. 입니다. 머리 속으로 이해해 봤자 본인의 말로 나오기 힘이 듭니다. 그러므로 무조건 적습니다. 적고 또 적습니다. 그러다 보면 아무 생각없이 몇 천자를 적는 경지에 오르게 될 겁니다. 이 방법은 중국에서 석사 박사 시험을 준비하는 분들이 많이 쓰는 방법입니다. 그 분들은 시험전 적어도 2만자가량을 달달 외워서 시험을 봅니다. 이 방법은 시험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중국어 실력을 몇배로 키워주게 될 겁니다. 본과학생의 경우 시험전에 적어도 만자를 외우게 됩니다. ^^;;;

저 같은 경우 이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단지 매일 적고 있으면 조금 지겨우니까 모나미볼펜 하나만을 이용해 적으면 2일이면 다 쓰고 다 쓴 볼펜을 버리지 않고 모아서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독수리 1호 2호-_-;; 2003년에는 7호기까지 만들었습니다.(공부를 별로 안했죠....) 2002년의 경우 22호기라는 경악적인 숫자를 기록했습니다.(그땐 미쳤습니다.^^) 미친놈이라고 하실지 모릅니다만, 예상외로 재미가 있으면 알게 모르게 뿌듯합니다.-_-;;;



2. 제 시험 공부 방법
2003년의 경우 놀았습니다.-_-;; 솔직히 작년에 죽어라 공부했던거 다시 외우라고 하니 귀찮아서 많이 놀았습니다. 그러므로 2002년때 공부하던 패턴을 적겠습니다.

6시 기상 -> 7시까지 어언대도서관 혹은 북경대열람실(내기를 해서 7시까지 안 나오는 사람을 벌금을 하는 것도 자극을 받는 방법입니다.) -> 9시까지 이제까지 외운 내용을 죽어라 적기 혹은 중국어교제 내용을 처음부터 끝까지 죽어라 적기 --> 9시 아침먹기 --> 12시까지 수학 공부하기 (이 시간이 제일 머리가 맑은 시간입니다. 자신이 제일 자신없는 과목을 공부해야하는 시간이죠) --> 12시 밥먹기, 이후 1시까지 주변의 동지들과(저는 동지가 아니라 석박사준비생들이었죠 -_-;; 노가리 까기 (이렇게 식후 커피 한잔의 여유와 함께 머리를 쉬어주는게 좋습니다. 안 그러면 스트레스로 죽죠) 6시까지 2시간 간격으로 과목별 정리 --> 6시 저녘 --> 10시 반까지 오늘의 공부내용 복습하기.

하루 생활이 이런식이었습니다. 학교? -_;; 일단 소속은 북경대학교한어연수였습니다만 학교에 거의 안 나갔습니다. 시험에 집중하겠다는 생각이었죠. 2003년도 이것과 비슷했습니다. 도서관 나가는 시간이 7시에서 8시로 밀리고 집에 들어가는 시간이 저녘먹고 들어간거 뺴고는 말이죠. 그 뿐만 아니라 수업있으면 수업들어가서 빈둥빈둥 잠이나 자는것도 있군요. ^^::

이 것은 제 공부방법이었을 뿐, 괜히 따라하지 말아주십시오.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방법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누가누가 했네 라면서 따라했다가 바보되도 전 책임없습니다.


3. 시험 공부 장소 및 인맥
북경대 입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자기 자신의 공부입니다. 하지만 그것을 뺴고 이야기 한다면 정보의 수집입니다. 북경대 관련 자료는 각 학원 자료 뿐만이 아니라 개인이 정리한 자료, 선배들이 만들어둔 자료, 각 고등학교에서 만드는 자료등등 수많은 자료들이 난립하고 있습니다. 이것을 다 모으면 좋긴 좋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모을까요? 인맥! 입니다.
인맥은 어떻게 만들까요? 열람실이나 도서관같은 곳이 좋습니다. 철인이나 독기를 품은 사람이 아닌 한은 혼자서 공부하는 것은 매우 힘이 듭니다. 같은 처지끼리 웃으며 애기도 하는 것이 좋습니다.(이렇게 연애까지 해버리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_;; )
푸다오 시간전까지는 각 학원의 열람실과 어언대 도서관이 좋습니다. 그리고 푸다오 시간이 시작되면, 북경대학교 4층열람실에 많은 사람이 모입니다.(2003년에는 별로 없었습니다. 2004년에는 많이 있을듯...) 물론 조금 조용한 분위기라면 어언대 도서관이 좋습니다.

인맥을 만드는 것. 좋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공부도 하지 않은 채 인맥을 핑계로 팽팽 노는건 바보짓입니다. 조심하세요^^



4. 중국고등학교 출신자 VS 한국고등학교 출신자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중국파들이 중국어에서는 절대적으로 우위에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파들이 수학과 영어계열에서는 또 절대적인 우열에 있습니다.-_-;; 그러므로 한국파라고 포기하지 마시고(중국어가 도저히 안되, 난 안돼...라고 하지 마시고) 중국파분들은 중국어 된다고 방심하지 마시고 영어 수학에 집중하십시오. 중국어도 잘하고 다른 것도 되는 천재들은...난 몰라-_-;;;

5. 학원의 유용성.
2002년에는 학원이라고는 푸다오기간에만 개설하는 지구촌의 역사수업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2003년도에는 순식간에 입시전문학원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청산학원 라이차이나 에듀차이나 지구촌까지 유명한 학원만 4곳이 난립하는 전국시대가 펼쳐졌습니다. 사실 작년의 경우 학원들이 처음맞는 입시다 보니 조금 미숙한 점들도 많이 보였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를 것이라 예상되고 더욱더 전문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학원을 반드시 다녀야 할까요? 모릅니다. 각각 개인의 특성에 따라서 많이 다릅니다. 그리고 제가 아직 학원 수업을 못 들어본 관계로 (지인들에게 들은 내용이 전부입니다.) 과연 얼마나 북대시험에 도움이 될지도 알지 못합니다. 무엇보다 개인적으로 학원을 싫어하는 것도 이유가 되겠지요.

하지만 본인에게 부족한 점을 학원에서 보충하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난 수학이 안되라며 수학청강한다면 그건 좋은 일이겠죠. 하지만 단순히 학원의 과대광고를 보고 모든 과목을 수강하며 쓸데 없이 본인이 공부해야되는 시간까지도 날려 버리는 것은 그리 현명한 방법이 아닙니다. 학원이 여러분의 미래를 책임져 주지 않습니다. 물론 저도 여러분의 미래를 책임 못 집니다. 본인이 판단할 문제이고, 본인이 책임질 문제입니다. 여러분이 아무리 어려도 86년생이 한계입니다.(그 이하는 북대시험자격이 없죠.) 그 정도 나이면 본인이 판단하고 선택할 권리과 능력이 있다고 생각되는군요. 학원도 저의 글도 단지 도구일 뿐입니다. 이 점만 잊지 않으시면 본인의 공부에서 학원의 유용성을 판단하실 수 있을 겁니다.

보통의 경우 지금 현재 학원수업을 듣는다면, 내주는 숙제 무식하게 외우는 것보다 흐름이라는 것을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영어와 수학이 경우, 본인이 자신이 없다면 수강하는 것도 좋습니다.



잡담 : 이번 회 역시 정신없이 어지럽군요. 제가 원래 이렇습니다. 이정도면 공부와 관련된 왠만한 질문은 커버가 되겠죠? (대답하기 귀찮아서 이런 것을 만드는 것은 귀차니즘일까? 아님 성실함일까? -_-;; )
잡담2 : 공지까지 날려버렸지만, 학원 다니시는 분들. 도움이 필요합니다. 사실 전 학원에서 멀 하든 상관이 없습니다. 다만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고자 이런 글도 적고 그러는 것이니....제발좀 도와주세요..ㅠ.ㅠ(아직도 아무도 멜을 안 보낸답니다.)
잡담3 : 하얀눈님 ^^ 한창 뜨거울 때라는거 잘 알고는 있습니다만, 만약 이 시리즈가 끝나기 전까지 예과반 총정리가 올라오지 않는 경우 빨간색 뜨거운 것을 보여드리겠습니다. -_-+++ 한다고 했으면 하란 말이다!!! 난 예과반쪽 잘 모른단 말이다!! -_-++
BLOG main image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인문학과 IT의 융합을 추구하는 디지털 인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하여 박학을 추구하는 잡학입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제 메일(ddokbaro@g메일.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by 바로바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20)
디지털인문학 (256)
30살의 병사생활 (5)
중얼중얼 (435)
한국이야기 (140)
중국이야기 (1351)
중국유학 (282)
중국만화 (487)
역사-歷史 (202)
번역 프로젝트 (70)
취미생활 (224)
로바로바 (8)
Language (40)
中文 (100)
일본이야기 (1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바로바로'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