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에서는 학생에 대한 체벌을 한국보다 빠르게 전면 금지하고 있다[각주:1]. 물론 체벌이 없는 대신 작은 사안에도 학부모 면담을 신청할 만큼 학교 규율이 엄격하여 교사가 권위를 갖고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다. 그런 선진국에서의 스승의 권위도 전통적으로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는 한국과 비교하면 권위라고 할 수조차 없다.

한국은 "공자의 영향"을 강력하게 받아서 선생님 존중이 너무나 "자연스럽다." 연장자임을 넘어서 선생님은 사회적으로 온갖  존경과 예우를 받는다. 설령 "대학생 과외"조차 절대적으로 선생님자를 붙여주며 존경의 뜻을 보내는 것이 현실이다. 그리고 그런 막대한 존경과 예우는 선생님에게 강력한 영향력과 힘을 주게 된다. 그런데 지금까지 선생님들은 그 영향력과 힘으로 학생들을 "교육"시켰던가? 

공자는 "율령으로 사람들을 다스리고, 형벌로 사람들을 통치하면, 사람들은 단지 처벌을 받지 않으려고 할 뿐 결코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그렇기에 덕으로서 다스리고 예로서 사람들을 동화시켜, 사람들이 스스로 부끄러움을 알고 바른길로 가도록 해야한다. [각주:2]"라고 하였다. 사람들을 통치함에 있어서 단순히 율렬과 형벌에만 의지한다면, 사람들은 어떻게서든 법과 형벌의 구멍을 피할 생각만 하지 스스로의 잘못을 되돌아보지 않는다. 그렇기에 덕과 예로서 사람들을 교화시켜서 사람들 스스로 율렬과 형벌자체가 필요 없도록 만다는 것이 더 좋다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이 말을 "학생들을 단순히 교칙과 체벌로만 교육시키려 한다면, 학생들은 단지 처벌을 받지 않으려고 할 뿐 어떠한 부끄러움도 없다. 그럼으로 마음으로 그들을 동화시켜서 사람들이 스스로 부끄러움을 알고 바른 길로 가도록 해야한다."로 살짝 각색했다고 공자의 원래 뜻이 흐려지거나 변질될까? 현재까지 대다수의 선생님들이 해오던 체벌은 학생들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한다는 것은 본인만의 생각일까?


선생들이여! 지금까지 얼마나 제대로 된 교육을 시행하지 못하고 체벌이라는 차선책을 선택했었는지 반성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선생님에게 너무 많은 의무가 부가된다고? 당신들은 한국사회에서 그 만큼의 권리를 얻고 있다고 생각되니 돈 몇 푼 못 받는다는 이유로 칭얼대지 마라.




* 그냥 중얼중얼 :  본인 중고등학교 시절 정말 온갖 체벌을 다 당해봤던 것 같다. 오리걸음정도는 일상이었고, 보통 영화에서나 나오는 "교실 한바퀴 따귀 여행"도 해보았으니 말이다. 오죽했으면 졸업문집에 "매 맞는 아이"라고 담임 선생님이 장난를 쳐 놓았을 정도였을까? 그리고 많이 맞아본 녀석의 입장에서 학생도 바보가 아닌 이상! 아니 설령 바보라도 "사랑의 매"와 "스트레스 해소"는 충분히 구별을 할 수 있다고 장담을 한다. 그러나 이 말은 충분히 구별할 수 있기에 체벌을 존속시켜도 된다는 의미가 아니다. 절대적인 "약자"인 학생들을 위해서라도 체벌은 없어져야 한다. 한국은 선생이 학생의 따귀를 떄리는 것정도는 특별히 녹화가 되어서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지 않는 이상 뉴스에 등장할 일은 없다. 그러나 학생이 선생의 따귀를 때리는 것은 당연하게 뉴스감이다. 그러나 한걸음 뒤에서 보면 둘다 "폭력"일 뿐이다.

  1. 그렇기에 "체벌을 전면 금지하는 것은 학생 지도를 하지 말라는 소리"라는 헛소리를 하는 교사는 스스로를 실력미달이라고 외치는 것과 다름이 없다. 그럼 체벌 없이 학생들을 지도하는 서양의 교사들은 무슨 뭐냐? [본문으로]
  2. 道之以政,齊之以刑,民免而無恥. 道之以德,齊之以禮,有恥且格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07.22 21:33

    교사 개인의 인품 문제겠지만,
    전교조 초창기 열혈조합원으로 해직까지 당해보신 분이
    학생들 뻔히 보는 데서 학생 하나를 따귀 때리고 발로 밟았던 사례가 있었습니다.
    ‘군사문화의 잔재를 없애야 한다’며 ‘차렷 - 경례’를 못 하게 하신 분인데... 거 참...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23 02:24 신고

      하하...교사 개인의 인품 문제이면서 동시에 당시 전교조의 문제를 보여준다고 봅니다. 그 시대에 대학생이었던 형이나 누나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과거 군사정권의 시스템에서 "박정희"을 "김정일"로만 바꾸면 되는 것이 NL이라고까지 말하더군요. 그리고 제 얕을 관찰로도 그렇게 보였습니다.

      다만 초장기와 지금을 혼동해서는 안되겠지요. 20년이나 지났으니까요....하하..

  2. xtivia 2010.07.23 00:14

    유럽 학교도 체벌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23 02:21 신고

      정확하게 완전히 금지한 곳도 있고, 부분적으로 허용한 곳도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 자연스럽게 행하는 "몽둥이로 종아리 치기"를 허용하는 곳은 없다고 알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한국에서는 체벌이라고 불리지도 못할 것을 허용하는 것을 가지고 한국의 체벌을 정당화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못하다고 봅니다.

      무엇보다 고의적이신지 아니면 무의식적인지 모르겠지만, 이 글의 제목에서 쉽게 나타나다싶이 이 글의 핵심내용은 공자의 말이며, 공자의 말 듣고서 체벌 자체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지가 궁금하군요.

  3. Favicon of http://toon.pe.kr BlogIcon 미령 2010.07.23 16:54

    동의합니다.
    체벌 없이도 충분히 가르칠 수 있습니다.
    선생님중에 그런 능력이 없는 분이 많다는 것이 문제겠죠.

    하지만 부끄러움같은 건 이미 넘어선 정치인들을 보면 그들에게는 처벌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공부를 시키면서 체벌을 하지 않는 것과 잘못을 했을 때 처벌을 하는 것은 다르죠. 방금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이 세상에 모든 일을 처벌없이 해결할 수 있을까?... 그건 안된다는 결론입니다. 당연한 얘기였네요 ㅎ)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23 20:40 신고

      공부를 안하면 지도를 위해서 "처벌"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방법이 꼭 "체벌"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대안을 개발하려고 노력하지 않고 어떻게 지도하냐고 하는건...정말..에휴..

  4. 라피나 2010.07.23 18:05

    전 군대에서도 못당해본 얼차려나 체벌을 초등학교 중학교때 다 당해봤습니다.. 고등학교땐 그런게 거의 없었구요... 참 신기한 현실이죠...
    "체벌을 전면 금지하는 것은 학생 지도를 하지 말라는 소리" << 때리는것말고 지도 할줄 아는게 없다니.. 참으로 한심한 선생들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7.23 20:41 신고

      ...자랑은 아니지만..저 만큼은 아니실...교문에서 날라차기정도는 일상?;;; 저...범생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불량학생도 아니었는데...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