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인들에게 거짓말을 가르쳤는가? 그들은 초등학교 선생님이다. "나라를 위해서 충성을 다하라"라던지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이야기라던지 "나누는 삶"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특정한 사람과 특정한 시각에서는 무조건적으로 거짓말이라고 하기 어렵다. 그러나 모든 아이들로 하여금 위와 같은 작문을 쓰게 하는 것은 거짓말을 하라고 하는 것과 같다.

초등학교에서 작문이란 언어능력을 기르고 아이들로 하여금 세계를 관찰하고 스스로를 돌아보며 "진리"을 알게 하기 위해서이다. 아이들은 순수하고 꾸밈없는 눈과 마음으로 세상의 바라보고 그것에 대해서 쓴다. 그것은 실로 "진실"이다.

그러나 오늘날의 작문은 이미 "거짓말"이다. 모두가 교사에 의해서 쓰게 되는 똑같은 "정답"들 뿐이다. 국가를 위해서 민족를 위해서 이웃을 위해서 언제나 자기 자신을 희생 한다는 천편일률적인  아이들의 작문은 공포스럽기까지 하다. 아이들은 자신의 생각이 아닌 교사가 만들어준 "정답"을 그대로 반복한다. 만약 "나는 모든 사람들이 행복하게 사는 사회주의가 좋습니다"와 같은 말이나, 현충일만 되면 국립묘지로 모여드는 고위층의 눈물을 보며 "악어의 눈물"이라고 묘사를 한다면 그 아이는 빵점을 받게 될 것이다. 그것은 "정답"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자신의 생각이 아닌 "정답"을 쓰게 된다. 자신의 생각과 정답이 다르더라도 너무나 자연스럽게 "거짓말"을 하며 "정답"을 작성하게 된다. 단지 더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 말이다. 이는 아이들의 비극이며, 한국인의 비극이다.

아이들은 이렇게 거짓말 하는 법을 배우며 커나간다. 그러나 자신의 마음 속에 있는 사실과 겉으로 말하는 거짓의 격차는 계속 넓어만 진다. 그 결과 아이들은 "위선자"로 자라나게 된다. 그들은 점차 자신의 진심을 감추며, 진심을 말하지 않고, 거짓으로 자기 자신을 포장하고 속박된다.

이제 아이들에게 강요된 정답이 아닌 자유로운 진실을 알려주어야 하지 않을까?



지금까지의 내용은 현재 난팡주말南方周末에서 언급된 이후 거홍빙葛红兵이 평론하여 중국인터넷에 널리퍼진 이야기를 조금 각색해본 것이다. 그리고 아마 이 글에 많은 한국분들도 공감을 했으리라 생각한다. 참으로 좋은 쪽으로 경쟁하는 한국과 중국의 교육문화이다.


  1. sapp. 2010.04.03 19:28

    어릴때 월요일 아침마다했던 조회랑 뜻도 모르고 했던 국기에 대한 경례 등이 생각나네요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자랐지만 이념,사상 부분에선 어느정도 세뇌당하며 살아왔군요...
    요즘도 맘에안들면 좌파, 빨갱이라고 몰아붙이는 분들이 있던데 이제 달라지겠죠
    한국이나 중국이나 대중들이 진실에 눈을 뜨고 있으니까요

  2. 지나가는 이 2010.04.03 23:40

    초등학교 선생님들도 그걸 원해서 가르치는 것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대학 이상의 기관이 아닌, 초, 중, 고등학교의 교육은 법에 정해진 채택된 교과서 이상의 이야기를 할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개개인의 시각이나 사상을 전달할 수는 없다는 이야기지요..

    저도 그런 이념적인 부분이나 사상에 대해서 획일적으로 교육한다는 것이 좋지 않다는 것은 동의하지만 생각해 볼 문제인 것 같습니다...

    선생님이 자유롭게 생각할 수 있도록 아이들을 가르치고 자신의 사상을 전달하는 것은 전적으로 선생님이 정상적(?) 인 경우에 해당될테니까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4.04 00:09 신고

      본문의 내용을 잘 봐주시기 바랍니다. 초등학교 교사의 책임으로 그것을 돌린 것은 아닙니다. 다만 글의 뜻을 강조하기 위하여 그리 언급했을 뿐입니다.

      참고로 초중고등학교의 교육은 법정교과서 이상의 이야기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법정교과서의 바탕아래서 그 범위를 넘어서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다만 본문은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책임을 지라는 소리가 아니며, 그렇기에 이 이야기는 그만하는것이 좋을듯 합니다.

  3. 化蝶 2010.04.04 01:15

    1명이 아니오 라고 외치더라고 그것을 다른각도로 생각하고 존중해주는 사회가 되야 할텐데...
    에디슨이나 베토벤 고흐 같은 무수히 많은 위인들이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위인이 되지 못했을 겁니다...주입식공부 주입식인성교육 아직도 갈길이 먼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4.04 12:38 신고

      하하^^ 그건 한국만의 일이 아닙니다. 중국도 일본도 지금 주입식 인성교육으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4. choarang 2010.04.04 11:07

    http://blog.daum.net/shanghaicrab/16153109

    위글의 본문글이 번역된 곳입니다.
    참고삼아 읽어보시라고 링크 걸어드립니다.

    그런데, 사실 이런식으로 어려서부터 세뇌식의 거짓말을 강요한 것은
    비단, 중국이나 우리나라뿐만은 아니었습니다.
    사실 대부분의 전세계의 국가들이 예전에는 그랬었죠.
    에디슨 역시 어려서 정규교육이 맞지않아 집에서 모친이 직접 가르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 당시는 미국 역시 교육제도가 마찬가지였다는 것이겠죠.
    그러한 교육제도가 잘못되고 바뀌어야 한다는걸 알고 있기에
    선진국들이 그렇게 바뀌었고, 그래서 앞서나가는 것일겁니다.
    우리나라도 교육계 전반으로 여러가지 변화가 일어나는 만큼
    차차로 좋아질것이라 믿... 고 싶습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4.04 12:37 신고

      혹시 그 링크하신 곳 주인님? ^^ 그럼 몇 가지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RSS전체공개로 해주셔요. 중국에서는 다음블로그에 정상적으로 접속도 안되니 rss로 받아보는 것이 훨씬 더 좋답니다.

      그리고 번역쪽에서 적당히 번역하셔서 그렇겠지만 이른바 "조선족 번역"이라고 생각되는 번역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 글처럼 의역을 뛰어넘는 각색을 하실 필요는 없겠지만, 번역기와 같은 번역은 지양해야될듯 합니다.


      다른 사항은.....동감합니다. 다만 그리 차차 좋아지지는 않을듯 합니다. ㅠㅠ

  5. armalec 2010.04.04 11:58

    공감합니다. 어제 다른 일 때문에 박물관에 갔었는데 제가 잠시 쉬던 옆에 견학온 초등학생들이 있었습니다. 박물관을 둘러보고 온 후 뭔가 과제가 있던 것 같은데 선생님께서 과제를 적는 책의 쪽수를 불러 주시면서 '답'을 하나 하나 불러 주시더군요. 학생들은 받아 적고. 제가 보기에는 견학을 하면서 학생들이 스스로 답을 찾아 적는 형태의 과제였던 것 같은데... 선생님이나 학생의 탓이 아니라 정해져 있는 '정답'과 시험을 강요하는 한국 교육 시스템의 문제라 생각하니 더 마음이 아픕니다.

  6. 익명이라죄송 2010.04.04 23:57

    아이들에게 생각할 기회를 주는 것은 맞지만, 그래도 저는 사회가 요구하는 가치를 사회구성원들에게 가르치는게 공공교육기관의 역할이라 보는데요?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가 정말 지금 사회가 요구하는 가치이냐는 문제는 별개로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4.05 01:41 신고

      문제는 사회적인 가치를 알려주는 것이 아닌 사회적인 가치를 강요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가치판단의 문제는 극단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경우 "정답"이라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현재의 교육제도에서는 가치판단의 문제에서까지 정답을 강요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서 위에서 armalec님이 말씀하신 것과 같은 예가 있을 수 있겠군요. 박물관을 견학을 하면서 학생들은 스스로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조사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현실을 선생님이 정답을 알려주는 구조라는 것이 문제입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04.08 12:00

    전체주의, 획일주의가 사회를 좀먹고 있어서 발전이 더디단 것인데,
    오랜 역사 속에 꾸준히(?) 그래왔는지, 어느 시점부터 유독 심하게 그랬는지 모르지만
    정말 무슨 수를 쓰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습니다. 휴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