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조사는 "중국인 검색 행위 연수센타"에서 2008년 8월 9일부터 2008년 8월 20일 사이에 바이두를 통한 검색어를 기초로 분석한 자료입니다. (아래 그림은 수정을 하고 싶으나 제가 수정을 어떻게 해야되는지 몰라서...)

출처 : 中国人搜索行为研究中心


1) 가장 관심을 많이 받은 올림픽 스타는?

중국선수쪽에서 이번 올림픽에서 최고의 관심을 받은 인물은 누가 뭐라고 해도 리우시앙(刘翔)입니다. 하루 최대 635054회의 검색횟수를 보이며 다른 운동선수들을 상당한 격차로 따돌렸습니다.외국 선수중에서는 너무나 당연하게 펠프스가 일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8관왕이라는 웃지도 못할 신화 앞에서 무슨 말이 필요 있겠습니까? 그냥 넘어가겠습니다. 그 다음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미녀 운동 선수는?

10위권의 미녀 운동선수중에서 5명은 중국선수였고, 4명은 외국 선수 그리고 한명의 홍콩선수였습니다. 중국 트램펄린의 희어원나(何雯娜)가 일위를 차지하고, 그 뒤를 다이빙의 여황 꾸워찡찡(郭晶晶)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 일본의 탁구선수인 아이쨩(福原爱)이 포진해 있습니다. 특히 아이짱은 탁구선수로서 중국리그에서 활동하며 동북사투리를 구사할 정도이며...중일민간외교의 표상처럼 여겨지고 있습니다.

미녀 운동 선수쪽의 설명이 길다고요? 에이~~ 알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미남 운동 선수는?

리우시앙(刘翔)이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펠프스가 그 뒤를 이어가고 있군요. 전체적으로 중국 남자가 8명, 외국 남자가 2명. 더 이상 설명하기가 싫군요. 남자따위 어찌되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올림픽 종목


중국 네티즌들이 가장 관심을 보인 올림픽 종목은 농구로 나타났습니다. 그 뒤를 베드민턴, 체조, 110미터 허들, 축구, 다이빙, 마라톤, 트램펄린, 탁구, 역도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것으로 네티즌들의 주 세력인 20대와 30대가 주로 어떤 종목에 관심이 있는 지 알 수 있습니다.

중국의 국기라고 부르는 탁구가 상당히 낮은 순위를 보이고 있군요. 이와 반대로 언제나 온갖 욕을 다 "쳐" 먹는 중국 축구가 의외로 높은 순위입니다. 욕할 껀덕지를 찾는건지...아니면 그래도 일말의 기대를 해보는 것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단일 시합

단일 시합에 대한 관심에서는 중국과 미국의 농부시합에 가장 큰 관심이 몰렸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110미터 허들 예선전이 관심을 끌었습니다. 이로서 야오밍과 리우시앙이라는 중국 젊은이들의 양대 상징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를 알 수 있습니다. 그 뒤를 남자 농구 중국 vs 스페인, 남자 농구 중국 vs 독일, 여자체조단체 결승, 남자 축구 중국 vs 그리스, 남자 100미터 결승, 남자체조단체 결승, 여자체도 전종목 결승, 남자축구 준결승(아마 브라질 vs 아르헨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가장 많은 관심을 가진 상표는 무엇일까요?

현재의 올림픽은 돈에 찌든 올림픽이라고 불릴 정도로 치열한 광고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번 베이징 올림픽에서 네티즌이 가장 많은 관심을 가진 상표는 무엇일까요?

개 막식에서 성화를 점화한 리닝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솔직히 이건 사기군요. 이럴 것 같아서 리닝의 점화를 끝까지 부정하려 했고, 반대했던 것인데 말이죠. 그 뒤를 차이나 모바일中国移动, 조상은행(招商银行),중국은행(中国银行), 레노보(联想), 삼성(三星), 나이키(耐克), 아디다스(阿迪达斯), 코카콜라(可口可乐), 퓨마(彪马)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가장 많은 관심을 가진 유행가사
유행가쪽의 결과는 더욱 재미있습니다. 북경이 당신을 환영합니다.(北京欢迎你)가 1위로 뽑혔지만, 정작 정식 주제가인 나와 너(我和你)는 5등에 머물렀습니다. 한마디로 망한 공식 주제가라는 소리겠지요. 재미있는 것은 중국 남자 축구를 까대는 중국남자축구팀이 당신을 환영합니다.(国足欢迎你)가 당당히 4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네티즌들이 이번 올림픽에서 어떤 관심을 가졌는지 조금은 보이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전체적으로 한국관련은 삼성의 광고쪽에서의 약진밖에 없군요. 반한이니 협한이니 이런저런 소리를 하지만 위의 결과에도 보이듯이 그런 세력은 주류라고 하기는 힘듭니다.

지금 제가 궁금한 것은 이번 올림픽 기간에 한국 네티즌들이 어떤 검색 패턴을 보였냐는 부분을 발표한 보고서입니다. 참고로 이 자료가 나온 "중국인검색행위연구센타"는 중국에서 구글을 이기고 있는 바이두 산하의 연구센타입니다. (이런걸 은근한 압박이라고 하죠^^::)


진찡은 현재 "중국 최고의 미녀"로 이야기 되고 있다.


바이두는 중국 최대의 검색싸이트이다. 그 중에서 매 달의 인물을 뽑는 코너가 있고, 이 코너의 영향력은 인터넷에서는 거의 절대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5월의 인물로 진찡(金晶 jin jing)이 뽑혔다. 그녀는 베이징 장애인 올림픽에 나가는 선수로서, 파리부분의 성화봉송을 맡았다가 티베트 독립을 지지하는 사람에게 성화가 꺼지게 된다. 이에 대해서 중국인들 사이에서 강력한 반향을 일으키게 된다.

이로 인하여 격해진 성화봉송 보호운동은 중국의 MSN을 이용한 애국운동 - 하트를 달자! 으로 전해지고, 중국의 까르푸 불매운동은 성공했다. 으로 이어지게 된다. 물론 그 중간에 한국인들이 잘 알고 있는 서울에서의 중국시위대 폭력사태도 일어나게 된다. 이러한 운동의 사실상의 시발점으로서의 진찡의 존재를 우리는 염두해 두어야하고, 바이두도 이러한 면을 생각해서 그녀를 5월의 인물로 선정하였다.

어떻게 보아도 약한 장애인에 대해서도 성화봉송 방해를 한 것은 분명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강자의 약자에 대한 폭력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국인들도 생각해야되는 것이 있다. 지금 현재 중국정부가 티베트인들에게 하는 행동도 위의 행동과 완전히 똑같은 강자의 약자에 대한 폭력이라는 점이다.

현재 중국인들은 이러한 성화봉송으로 인하여 중국인들의 위상을 높였다고 말해지고 있다. 성공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번 일로 올라간 것은 중국 젊은이들의 "언제든지 파시즘으로 치달을 수 있는" 민족주의(혹은 국가주의) 정신일 뿐이다. 프랑스는 까르푸 사태로 저자세로 나왔지만, 실제로 대다수의 세계인들은 중국의 이번 행동에 대해서 "한심하고" "미련하게" 생각했을 뿐이다. 그리고 중국이라는 누구나 인정하는 거대한 정치체가 브레이크 없이 폭주할 수 있다는 두려움을 알게 되었다. 높아진 것은 중국의 위상이 아닌 중국 위험론일뿐이다.


이런 중국의 일련적인 모습에서 한국은 민족주의의 본모습을 보아야된다고 생각한다. 그 영향력의 차이로 인하여 한국과 중국의 민족주의의 표면적인 모습은 조금 다를지 모르지만, 그 본질은 언제든지 파시즘으로 나갈 수 있는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자신보다 약한 타자를 누르려는 본질을 가지고 있는 것이 민족주의이다. 그래서 한국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한국을 버려야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의 개척지는 누가 먼저 민족주의와 국가주의의 허울을 벗느냐로 결정된다고 생각한다. 이 말은 고유의 전통문화 자체를 버리자는 소리가 아니다. 단지 지금까지의 "우리 나라" "우리 민족"을 "우리 세계"로 확장하자는 의미이다.


바이두 5월의 인물 주소 http://renwu.baidu.com/cover-article.html



  1. 이전 댓글 더보기

바이두는 중국에가 가장 강력한 검색 싸이트입니다. 바이두 자체가 검색을 중심으로 운영이 되니 한국의 네이버와 비교하기는 곤란하지만, 그의 실제 영향력은 네이버와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실제 중국 인구를 생각하면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가지고 있죠. 그 바이두가 말하는 1월의 중국은 무엇일까요?


(2월 3일날 작성한 글인데, 그동안 써 놓았던 것을 까먹어서 지금에서야 올립니다. 끙..이건 제때 올렸어야되는 글인데 말이죠. 전 바보일까요? ㅠㅠ)

 


현재 바이두의 메인 로고 모습입니다. 눈이 쌓여있지만 한 가족이 손을 굳게 잡고 어디론가 향하고 있군요. 당연히 생각만 하여도 따뜻한 고향이지요. 1월에 바이두에서 찾은 최고의 단어는 무엇일까요? 바로 回家입니다. 직역하면 "집에 돌아감"이고 의역하면 귀향이겠지요. 중국도 긴 구정을 지냅니다. 중국어로는 春节(chun jie)이지요. 현재 "귀향"으로 검색을 하면 약 60,600,000편의 인터넷 페이지와 약 3,150,000편의 신문기사가 있습니다.


(그래프 깨졌습니다. 죄송--)

위의자료는 현재 "귀향"에 대한 바이두 사용자의 관심 수치를 표현한 것입니다. 아래쪽은 매체의 보도 기사를 바탕으로 한 통계 자료입니다. 중국인들이 요즘 전통명절을 잊어 간다고 하는데, 이런 수치로 강력한 반박 증거를 제시할 수 있겠군요. 사실 중국인들이 귀향을 하는 이유도 간단합니다. 가족들과 같이 새해를 맞이하려는 것이죠^^


그래서 "回家过年"가 2위를 차지하였습니다. 집에 돌아가서 새해를 맞이한다라는 의미의 단어입니다. 현재 관련 인터넷 페이지가 약 5,860,000편이며, 관련 신문이 135,000편입니다.



하지만 올해 중국의 새해는 그렇게 아름답지만은 않습니다. 10년만의 최악의 폭설이 중국 그 넓은 땅에서 전국적으로 내리는 바람에 세계 경제가 흔들릴 정도입니다. 특히 일반 백성에게는 폭설로 인한 교통대란이 매우 심각하였지요.


그래서 폭설이 3위로 뽑혔습니다. 현재 폭설과 관련된 인터넷 페이지는 18,500,000편이며, 관련 기사는 133,000편입니다. 그외에도 폭설과 관련된 暴风雪,雪灾,冻雨등도 상당히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천재지변 수준의 폭설에서 많은 사람들이 계속 기상예보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많은 교통 수단이 기상악화로 연착 혹은 운행중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미 삶의 실질적인 문제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1월 15일부터 급속도로 "기상예보" "열차시간표" "열차와 같은 키워드들의 매일 검색량이 10000을 넘어가고 있으며, 더욱 증가중에 있습니다.


기상 예보에 대한 사용자와 매체의 관심도



사실 해당 수치는 바이두 인물에서 발표했습니다. 왜 인물에서 이런 분석을 발표했냐고요? 괜히 그러는게 아니랍니다. 행복한 구정과 걱정스러운 폭설. 그래서 바이두 인물에서 "당신"을 2월달의 인물로 발표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일부러라도 번역 안 하겠습니다. 아니 못하겠습니다. 제가 번역하기에는 미천한 실력으로 원래 아름다운 글 내용을 망칠것 같군요. 그래도 아예 안하면 무책임 해보니 간략한 내용만을 말하면....


2월의 인물로 당신을 선택했습니다. 어머니를 그리며 귀향중인 당신, 열심히 재해 현장에서 복구작업에 한창인 당신, 고향에 돌아오는 친구를 걱정하고 있는 당신, 열차가 멈추어서 오도가도 못하고 있는 당신, 피해 지역에 구호 물품을 보내고 있는 당신, 고향에 가지 못하고 열심히 일하고 있는 당신들이 모두 2월의 인물입니다. 언젠가 이 폭설이 지나고 따뜻한 햇빛이 우리를 비추어주리라 믿습니다.


一场来自南方的冰与雪,将人们延迟在等待了一年的回家的路上。

冰雪、寒风、饥饿、困顿……让数百万回家人的生命变得如此脆弱。但这一切,挡不住“你”,梦想了整整一年的回家的路。“回家过年”,一年365天,或许生命就为这一刻……

“2008 雪灾”,注定会成为搜索热门词。走在回家路上的每一个人,牵痛着“你”——所有中国人的心。痛着你的痛,想着你的想。

“你”,是走在风雪归途的归家人;“你”,是援助归途者的人;“你”,是被冰雪灾害牵动着的所有中国人;“你”,牵着手的手,天涯不孤独。

一场不期而遇的暴风雪,将每一个游子与家的手,牵得更紧;将每一个中国人的心,凝聚在一个焦点上。在春节即将到来的时候,所有的中国人,组成一个伟大的而不可战胜的——“你”。



在路上被阻隔依旧期盼着家的你;在高压线下牺牲的你;在铁路上默默铲雪的你;在温暖的北方遥寄物资的你;在冰冻的马路上小心翼翼帮助别人的你;在异乡过年思念家人的你;在车站滞留的你;在运送物资的你;在灾情现场陪伴旅客身着绿装的你;在牵挂亲友的你;在雪灾第一现场身为国家领导人的你;在互联网上时刻关注的你……

相信雪天总会过去,温暖总会在,因为太阳总会出来……


중국의 이번 재해가 순조롭게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중국어를 아시는 분은 곧장 http://hi.baidu.com/baidu/blog/item/806902248965fb2fd5074264.html 으로 가셔서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저의 엉터리 해석은 보지 마시고요! -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