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중국의 물가 상승에는 중국의 상황상 중국 정부가 어떻게든 관련이 될 수 밖에 없다. 본인의 친구가 주장한대로 중국 정부가 일부러 농촌에 대해서 우혜정책을 사용하기 위해서 도시쪽의 부담을 늘린다던지 (이 부분은 오히려 농촌의 물가가 더 상승했고, 이러한 방식은 단기적인 효과밖에 보지 못한다는 점으로 본인은 반대이다) 혹은 중국정부가 기존의 사회주의적 물가통제를 자본주의적으로 개혁하려고 하고 있다던지(간단히 말하면 일종의 민영화) 라는 다양한 분석이 가능할 것이다. (서민들이 살기 힘들어지는 중국 - 물가 대란을 참고)


중국의 이러한 커다란 물가 상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88년 4월 1일, 국무원은 국가관련기관에서 오늘을 기하여 고량, 기름, 설탕등의 부분 농산품의 구매가격을 상향조정하였다. 4월 5일. 중국 국무원은 고기, 계란, 설탕, 야채을 제외한 다른 품종에 대해서 시장원칙에 따라서 가격을 정하도록 하였다. 5월 19일 떵샤오핑의 발표에 따르면 고기, 계란, 설탕, 야채까지 시장원칙에 맞추어서 풀어주려고 하였다. 그리고 그것은 중국을 혼돈으로 몰아갔다.

8월 19일 정식으로 이러한 정책이 공표가 된 당일부터 사람들은 서로 물건을 사재기 하였다. 한 사람이 500kg의 식염을 사는등의 행위로 인하여 상점의 텅텅 비게 되었고, 그외의 가전제품까지 다 사재기를 하였다. 결국 8월 30일 이펑(李鹏)은 다시 물가 통제 정책을 기존의 방식으로 돌려놓게 되었다.(정확히는“市场经济和市场调节”로 변했지만, 예전의 “计划经济为主,市场调节为辅”과 실질적으로 다를게 없었다.)

본인이 여기서 주의깊게 본 것은 중국의 민주화 운동인 톈안먼 사건(천안문사건 天安門事件)이 일어난 것은 89년 6월 4일이라는 것이다. 이 운동의 주요 원인은 정치적불평등, 언론탄압과 같은 사항이었다고 생각되고 있다. 그런데 혹시 이런 운동의 배경에는 88년의 물가파동으로 인한 국민들의 분노가 있지 않았을까? 어찌보면 막말인데, 대부분의 일상적인 서민들은 민주적 자유보다는 당장 먹고 사는 문제을 크게 보기 때문이다.


이런 가정속에서 생각을 해본다면, 중국도 물가상승으로 고통받는 서민들의 분위기 속에서 민주화 운동이든 시민운동이든 혹은 반정부운동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물론 아직까지는 중국 시장에 그정도의 사재기 폭풍이 불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티벳문제, 사천지진 그리고 올림픽이라는 다른 사건에 의해서 감추어져 있는 것이 아닐까? 그리고 올림픽이 끝나고, 올림픽이 모든것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럽게 추측해본다.

또한 같은 가정하에서 현재의 광우병사태는 단순히 먹거리의 문제가 아니라, 경제문제를 해결해주리라고 생각하고 뽑았던 이명박 대통령이 오히려 경제적인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다른 말로 이야기하면 먹고 살기 힘들어 졌다는 시민들의 분노가 배경에 깔려 있는 것은 아닐까?



중얼중얼

개인적으로 가장 떠오르는 말은 : "이게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이다."

그리고 위의 사항에서 추측부분을 잘 구분하시기를 바랍니다. 사실이야 왜곡하지 않았지만, 추측부분은 어디까지나 추측에 불과한 사항이라는 것을 명심해주셨으면 합니다. 글을 읽으시고 당연히 중국에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날 것이라고 단정 하지 않아주셨으면 합니다. 하나의 가능성을 열어둔 것일뿐입니다.

  1. Favicon of http://www.krlai.com BlogIcon 시앙라이 2008.06.12 14:52

    악플에 지치셨는지 상당히 조심스러워 보이십니다^^
    성형 관련된 내용은 제가 답글 달았어요..에공..점점 먹고 살기 힘들어지네요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6.12 15:08

      머..분명히 그런것도 있습니다. 사실 맨 마지막말은 아무리 생각해도 쓸데 없다고 생각합니다. 본문에도 분명하 추측이나 추론이라고 하였고, 그것은 한 의견으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정상인데 어떤 분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시더군요. 하하하............후...--

  2. Favicon of http://bardiche.egloos.com BlogIcon 제갈교 2008.06.12 22:43

    노무현 대통령 시절 농민들이 농촌 망한다고 FTA 반대 시위할 때 그다지 범국민적 여론으로 몰고가지 못 했는데, 오늘날 반대 시위가 범국민적 여론으로 확대되는 걸 봐서는 아무래도 쇠고기라는게 일상적으로 먹는 물건이라 그럴 겁니다. -ㅅ-

    아무튼 뭐, 사서 해 먹지를 않으니 (냉장고야 있지만) 중국 물가가 어떤지 잘은 모르겠습니다. -ㅅ-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6.13 10:08

      경제(물가) - 자유(민주) - 건강(환경) - 여론(심리)

      제가 보는 중심요소 4가지입니다. 현재의 촛불시위에 대입하면, 이 4가지가 모두 대입이 되어버리는군요. 물가의 상승 요소도 있고, 폭력진압의 문제(자유) 그리고 먹거리 문제(건강)이 다같이 들고 일어나서 여론까지 이끌어 버린듯합니다.

      노무현시절의 FTA의 문제는 위의 요소중에서 많은 부분이 부족합니다. 경제적으로 현재 한국의 경제구조에서 농촌이 차지하는 비율은 매우 낮고(이게 옳다는건 아닙니다.어느정도의 농촌부흥은 필요할듯..) 폭력진압의 문제가 있었지만, 그 시위방법 역시 폭력적이기에 환영받지 못하였고, 넓게 보면 건강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외국의 농산품은 무조건 나쁘다라는 개념이나 신토불이의 이야기가 약화된 상태에서는 이것도 설득력이 없고, 무엇보다 시위방법이나 인터넷의 활용 혹은 홍보을 통한 여론형성이 제대로 안되어서 그런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것을 앞으로의 중국에 대입하면, 언급하였다 싶이 경제쪽으로 문제가 발견되고(현재 물가뿐만 아니라 증시쪽도 난리더군요. 환율문제도 있고...) 자유(민주)의 문제는 계속적으로 뒤쪽에서 이야기가 나오던 것이니 더이상 언급할 필요도 없겠지요. 건강쪽도 물가가 대폭적으로 오른 부분이 공산품이 아닌 농수산품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제가 주의깊게 보고 있는 것은 여론쪽입니다.

      현재 중국정부는 모든 것을 "올림픽만 하면 다 잘될거야"쪽으로 몰고가는 듯한 느낌이 강하게 들고 있습니다. 이런 상태에서 올림픽이 안되면 그 심리적 공허함이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3. 시골 2008.06.14 22:38

    올렸다가 몇가지 간과한게 있어서 지우고 다시 수정해서 올릴려고 했는데,
    그냥 다시 올리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위의 댓글로 바로님과 제 의견의 공통점도 발견했습니다. ^^

    ==================================================


    음..1987년 물가정책부분은 몰랐던 부분이군요..

    확실히 서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고통은 물가가 크죠...
    얌체처럼.. 가격은 똑같은데 용량을 줄이는 편법도 존재하고요...

    제 생각은 물가란 측면이 식량, 자유로움, 부유함, 건강(혹은 환경생존권)등의 여러측면을 대변하는 것이 아닌가 싶군요.. 즉, 물가로 인해서든 어떤 원인에 의해서든 서민의 입장에서는 이런 측면들중 어떤것이 적당한 선이상으로 떨어지면, 그 고통이 참을수 없어서,다른 무엇보다도 중요한 가치가 되는것 같습니다.

    =======================

    요즘 문혁때 이야기를 이래저래 보고 있는데, 1976년의 천안문과 1989년의 천안문의 경우 .. 양쪽 모두 덩샤오핑에게 중요한 시기인데, 그 과정과 결과에서 차이가 있더군요, 또, 어쩌면 문혁 당시 '주자파'로 몰린 정치적 사회적 엘리트들의 관점이 지금까지 쭉 이어지고 있는것 같기도하고, 그리고, 문혁때 져우엔라이나 덩샤오핑이 프랑스유학생출신이였다는 점이 득도 돼고, 실도 돼지 않았나 싶군요.. 아마 프랑스에서 호치민과도 아는 사이가 아니였을까 싶군요.. 지금은 태자당이라 불리지만, 등박방이 불구가 되는 과정은 연민을 느끼게 하더군요.. 그외에, 이후에 발생한 중월전쟁에 미친 영향, '홍군' '홍위병' '인민해방군'의 관계라던가..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아.. 그리고, 1989년 천안문을 상징하는 유명한 [탱크를 막아선 청년사진]이 중국에서는 군인들이 이런 상황에서도 인내심을 발휘해서 사람을 다치지 않게했다는 관점에서 본다는 말도 있더군요.. 물론 일본방송에서 너무 잔인해서 보도가 안되었던 사진중에는 완전히 탱크에 뭉개진 사람사진도 있었지만요....

    중얼 중얼....

    • 익명 2008.06.14 22:3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6.15 04:13

      ....-0-
      MSN으로 이야기했으니 긴 덧글은 생략하겠습니다.머...사실은 적어놨던것을 날려먹었다고 할까요? 하하하...;; 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