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사 고구려사가 중국역사의 일부인가, 아니면 한국의 역사인가 하는 문제를 둘러싼 고구려사 논쟁은 2004년에 불거져 한중 양국 간 수교 이후 가장 다루기 어려운 문제 중 하나로 떠올랐다.

2002년부터 5년 계획으로 시작된 소위 ‘동북공정’은 중국정부가 지원하는 학술적 차원에서의 역사연구이다[각주:1].  한국인들은 ‘동북공정’이라는 학술연구 이면의 중국정부의 전략적 의도에 의구심을 갖고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원쟈바오 총리는 “학술적 논의와 정치적 논의, 그리고 역사와 현재는 구분해서 생각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각주:2].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구려사 논쟁은 다음의 두 가지 측면에서 한국의 대중국정책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첫째, 고구려사 논쟁은 한국의 대중국 인식 변화에 분수령으로 작용했다. 앞서 살펴본 것처럼 고구려사 논쟁은 한국인의 대중인식이 우호에서 우려로 급격히 변하는 계기가 되었다. 노무현 정부는 본 문제가 불거지자 정부 차원에서 대응하여 2004년 8월 ‘구두양해사항’합의를 통해 중국측에 고구려사 왜곡시정을 촉구하고 ‘고구려연구재단’ 지원을 통해 학술적 대응전략을 모색했다[각주:3].  정부 간 협력에도 불구하고 일반대중의 중국에 대한 우려는 불식되지 않았는데, 이는 21세기 중국의 부상과 맞물려 한국에서도 새롭게 ‘중국위협론’이 대두한 현상과 무관하지 않다[각주:4]

둘째로, 고구려사 논쟁은 한국인의 역사적 정체성과 직접 연관되어 있다. 일본과의 역사논쟁은 한국인들의 분노감을 자극하지만 정체성을 위협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고구려사 논쟁은 한국인의 역사적 정통성과 연속성과 직접 연계되어 더욱 민감할 수도 있는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한국인들은 타협하기 어려울 것이다. 한국인들은 고구려사 논쟁에 대해서도 일본의 독도문제, 역사문제 논쟁과 같은 맥락에서 지속적으로 더욱 강한 민족주의로 항의할 것이다. 이렇게 역사문제에서 비우호적인 대중인식은 한국정부가 다른 이슈에서 우호적인 대중국정책을 취해야 할 때 불리한 국내정치적 요소로 작용할 수 가능성이 크다.

출처 : 조성민 "수교 이후 한국의 대중국정책: 쟁점과 전망"에서 일부 발췌

기본적으로 보는 각도의 차이가 존재할 수 밖에 없고, 기본적인 내용을 다루었기에 역사학의 관점에서 비판할 "꺼리"가 그다지 많다고 할 수는 없다. 그냥 몇 가지 잡담만 해보기로 하겠다.

한국 정부는 "고구려연구재단" 지원을 통해 학술적 대응전략을 모색했는데, 사실 고구려연구재단은 분명 학술적인 단체이지만, 학술적이지 않은 문제를 바탕으로 언론을 통해서 동북공정파문을 만들어내서 일반대중의 중국에 대한 지나친 우려를 자아내게 했던 조직이다[각주:5].

순수하게 역사학적으로 보았을 때, 고구려사는 어디까지나 고구려의 역사다.. 또한 역사관은 어디까지나 개인의 관점의 문제이다.(관련글 : [역사-歷史/역사잡담] - 중국의 역사 왜곡은 없다. [역사-歷史/역사잡담] - 한국역사관으로 중국역사을 보면...) 역사관 자체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는 "동북공정 파문"은 순수역사학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이단이라고까지 할 수 있[각주:6]다. 학술적이지 않은 곳에 학술적 대응전략을 모색하라고 했으니 문제가 계속 생길 수 밖에 없다.

물론 국제관계학은 역사학에 비하여 비교적 현실적이다. 현재에 분명히 존재하는 국민국가나 민족주의를 인정하고는 하지만, 실제 문제 해결 단계에서는 이를 벗어나야 될 필요성이 있지 않은가 생각된다. 다시 말해서 민족주의라는 "마당"에만 계속 얾매이면, 결국 "민족주의"에서 벗어날 기회자체가 줄어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1. ‘동북공정’(공식명칭은 東北邊疆歷史與現狀系列硏究工程임)은 고구려사를 포함한 고대사에 대한 중국의 재해석과 관련된 제반의 연구, 저술 및 출간 등의 활동을 포괄한다. 1996년 준비에 착수하여 중국 사회과학원과 동북 삼성(三省)의 연구 인력들이 참여하는 공동연구 프로젝트로 시작된 ‘동북공정’은 발해사를 중국사의 일부로 간주하는 것은 물론이고 기존의 입장과는 달리 평양 천도 이후의 고구려사까지도 중국사의 일부로 재해석하고 있다. 동북공정에 관한 중국측 관방 홈페이지 참조. http: //chinaborderland. cass. cn /more _news_dbgc(n).asp [본문으로]
  2. 2007년 4월 6일 温家宝总理接受韩国新闻媒体联合采访, http://www.fmprc.gov.cn/chn/pds/wjdt /gjldrhd/t309283.htm 중국외교부홈페이지, “원자바오총리 한국언론매체 인터뷰 내용” (중문) [본문으로]
  3. 외교백서, 2005년, p.98 [본문으로]
  4. 미국에서 ‘중국위협론’에 대한 논쟁은 90년대 중반까지 전개되었지만, 90년대 중반부터는 관여정책이 대세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즉, 미국의 대중국정책은 관여정책을 기본으로 하고 간헐적으로 그리고 선택적으로 대립하는 경향을 보인다. 90년대 초반 미국의 대중국정책에 대한 논쟁에 관해선 Alastair Johnston, Robert Ross ed., Engage China: the management of an emerging power (New York:Routledge,1999) ;David Shambaugh, Power shift : China and Asia's new dynamics (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2005),90년대 중반 이후 미국의 관여정책을 채택한 이후 그 성과에 대한 논젱에 관해선, Thomas J. Christensen, “Fostering Stability or Creating a Monster? The Rise of China and U.S. Policy toward East Asia “International Security, Vol. 31, No. 1 (Summer, 2006), pp. 81-126 [본문으로]
  5. 현재는 정부예산을 배부르게 받아서 동북아역사재단이 되었다. "쓸데 없는" 역사문제를 발생시킨 곳에게 동북아역사문제를 해결하도록 하다니..쯔쯔... [본문으로]
  6. 아마 몇 년 내로 새로운 "문제"로 언론을 통해서 지랄을 떨 것이다. [본문으로]
  1. ㅎㅎㅎㅎ 2010.12.01 20:29

    민족주의나 집단주의를 참 싫어하는데
    이 문제에 있어서 만큼은 민족주의적 반응이 자연스럽게 나오는 저를 보면
    민족이라는게 참 무섭네요. ㅡㅡ;;;;

    언제나 제가 이 굴레를 벗어버리고 자유로워질수 있을지...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2.02 16:55 신고

      글쎄요.....민족주의는 현재의 이데올로기이기에 없애는 것이 쉽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 생각에는 민족주의를 인정하고 그 이상으로 확장을 하는 세계주의가 더 좋지 않을까도 생각해봅니다.

  2. 이번엔 정말 못 참겠네요! 2010.12.02 16:15

    그간, 님의 다른 시각... 그런 데로 봐줄만은 했습니다만, 이번만은 정말... 화가 납니다!

    아니, 우리가 그렇게 민족주의니 국민국가론(?)들을 바탕으로 이 문제를 짚어나가는 이유는, 그들이 그렇게들 하기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만약에 그것들, 일본이나 중국이 그렇게 역사를 자국, 자민족(?) 우선 시선으로 바라보며 정치적으로 이용해쳐먹지 않았다면, 과연 우리가 이렇게까지 반응을 했을까요?

    물론, 님의 시각이 뚜렷~이 어땠는지에 대한 글은 이 글만으론 제한된 정보뿐이 없는데다, 다른 링크글들은 뭐... 딱히 읽을 생각이 없기에 오해를 하거나, 제가 너무 흥분한 나머지 지나치게 비약해서 바라보고 있는 건진 모르겠으나,

    문젠, 저들이.. 저것들이 자국중심 역사를 새롭게 써나가면서 우리의 정체성이나 역사를 야금야금 갉아쳐먹고 들어오기에 이런 것이기도 한데.. 어떻게된 게 당하는 입장(!)에서 이토록 초연(?)하며 넓은 시각(풉~)을 가질 수 있는 건지... 나로선 도~저히 이해를 할 수가 없네요!

    대체 그 이유가 뭡니까?
    ...
    그냥 한번 튀어보려고?

    이런 글들만 보면 진짜... 확 달려가서 면전에서 논쟁이라도 하고픈 심정!
    하~참...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2.02 17:10 신고

      일단 똑같은 글이 두번 달려서 뒤에 것을 삭제했음을 알려드립니다.

      1) 상대방의 글을 보지도 않았음.
      제가 링크해놓은 글도 읽지도 않고 열을 내고 반박을 한다는 말 자체에서 님의 솔직함이 나타나기는 하지만, 님의 말이 합당한 "비판"이 아니라고 웅변하고 있습니다. 논쟁을 하고 싶다고요? 상호간의 의견을 "파악"하고 난 다음에야 논쟁이 있는 것입니다. 님이 지금 하는 것은 그냥 자기의견을 뱉어내는 것에 불과합니다.


      2) 현실적인 시각.
      본문에서도 나왔다 싶이 국제관계학은 현재에 분명히 존재하는 "민족주의"나 "국가주의"을 기본으로 진행합니다. 그리고 그에 대해서는 저도 각도의 차이이기에 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현실적인 모습은 저도 무시하지 않았으며 무시할 생각도 없습니다. 그러나 제가 "현재에 분명히 존재하는 국민국가나 민족주의를 인정하고는 하지만, 실제 문제 해결 단계에서는 이를 벗어나야 될 필요성이 있지 않은가 생각된다. 다시 말해서 민족주의라는 "마당"에만 계속 얾매이면, 결국 "민족주의"에서 벗어날 기회자체가 줄어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라고 마지막에 밝힌 것처럼 현실을 인정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래를 바라보며 노력하는 것이 문제일까요?


      3) 네가 하니 나도 한다.
      님의 주장의 기본은 저녀석도 나쁜짓을 하니 나도 나쁜짓을 한다는 논리입니다. 우리는 초등학교때 이렇게 배웠죠. 상대방이 나쁜 짓을 하면 그것을 거울로 삼아서 나는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이죠. 논쟁까지 갈 것도 없는 상식수준의 말이라고 봅니다.

      님의 의견대로라면 중국도 한국의 자국중심의 역사를 써내려가는 것을 보면서 스스로의 정체성과 역사를 위해서 자국 중심으로 역사를 서술해도 됩니다. 이 무슨 악순환이란 말입니다.


      4) 정체성과 역사?!
      정체성이 무엇이고, 역사란 무엇입니까? 저는 역사학도로서 이 문제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제가 내린 결론은 결국 현재의 정체성이라고 말하는 것이나 역사라고 불리는 것은 많은 부분에서 인위적인 부분이 많이 있다는 점입니다. 또한 한국도 결코 "당하는 입장"이 아닌 "역사를 부풀리는 측"이라는 점입니다.

      님은 중국의 목적에 따라서 만들어진 "역사"를 거부하고 계십니다. 그런데 한국의 입맛에 맞게 만들어진 "역사"는 거부하지 않으십니다. 이 무슨 모순적인 면인가요? 물론 모든 이론에서 완전히 목적성을 배제하는 것은 힘듭니다. 그러나 최소한 목적성을 배제하려고 하는 것이 문제입니까?

  3. 모슬리 2017.10.22 17:03

    중국은 백제사도 자국역사로 편입했는데 이것도 개인의 관점이라고 볼건가요?
    그리고 중국이란 나라자체가 국정교과서를 채택하고 있는데 이걸 어떻게 봐서 개인학자의 견해라고 넘어갈수 있는 문제입니까.
    중국의 역사문제를 정치적인도구로 무기로서 쓴다는 논쟁들은 한국에서만 국한된애기도 아니고 몽골이나 남중국해와 티벳과 위구르의 강제합병등 이미 보여준 사례들이 많습니다.
    고구려의 역사는 고구려만의 역사라는데에는 일리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전에 중국사로 편입시킨 요 금 청은 만주의 역사만이라고 인정을 하고나서의 이야기죠..일본이 만주국에 괴뢰정부 만주국세웠는데 이제는 일본역사도 중국역사라고 인정을 해야할판이네요.원나라와 칭키즈칸도 중국의 역사라며 몽골과 역사문제로 다투는 판에 과연 중국의 역사관을 순수한 학자의견해라고 생각할수 있습니까.아니면 님 생각처럼 원나라의 역사일뿐이라고 하던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