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개인적으로 한의학전공이 아니다. 다만 고문을 기본적으로 독해를 해야되는 역사학을 공부하였기에 감히 이 번역문을 비판을 하려고 한다. 아니. 한 명의 번역쟁이로서 "번역"이 "반역"이 되는 순간을 목격한 분노를 보여줄듯 하다.


1) 번역이란?
번역이란 "어떤 언어로 된 글을 다른 언어의 글로 옮기는 것"[각주:1]을 지칭한다. 이것은 번역을 해석한 것이다. 그럼 번역의 목적은 무엇인가? "어떤 언어"을 모르는 사람들이 아는 "다른 언어"로 옮겨서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한국에서 고문 번역을 잘했다는 "조선왕조실록"을 보자. 조선왕조실록의 원문은 일반인들은 알아볼 수 없는 고문이다. 그러나 조선왕조실록은 깔금하게 현대 한국사람들이 쓰는 한국어로 번역이 되어 있어서 사람들이 편안하게 글을 읽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2) "엉터리" 번역문 예시
그런데 위의 책은 본인을 어이없게 만들었다. 일단 "번역되었다는 문장"을 보도록 하자.

"伤寒의 发热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发热이란 皮와 膚 사이에서 끊어오르듯(怫怫然) 发하여 세찬 불이 타오르듯熇熇然 흩어지면서 생기는 热이다.[각주:2]"

혹시 이 문장을 보고서 무슨 뜻인지 이해하실 수 있는 분이 계시는가? 본인의 첫반응은 "뭔 소리야"였다. 그리고 원문을 찾아보고서야. "아~!!"라고 했었다. 고문보다 이해하기 어렵게 만드는 문장이 제대로 된 번역인가?

더 황당했던 것은 해당 책의 제목이 "지하철에서 읽는 상한론 시리즈"였다는 점이었다. 대체 어떤 일반인들이 해당 책을 지하철에서 읽을 수 있다는 것인가? 물론 작가는 해당 책이 어디까지나 "학생들이 상한론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가지고, 등하교 시간 동안이라도 상한 관련 책들을 항상 손에서 놓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런 제목을 붙이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하여 목표대상이 한의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한의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이라면 원문을 직접 보는 것이 맞다고 생각된다. 설사 한의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이 볼 용도로 "번역"을 한다고 하더라도 그것에 대한 정확한 주석을 달아주거나 구체적으로 "가장 쉽고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3) 이렇게 번역하는 것이 더 맞다고 본다.
본인이라면 위의 같은 문장을 가지고 다음과 같이 "번역"을 할 것이다.

"상한론伤寒 에서는 열이 나는 것发热을 어떻게 정의하는가? 열이 난다는 것发热는 피부의 겉표면 껍질皮과 피부 아래부분인 피하지방이나 땀선등과 같은 부膚사이(주리腠理 라고도 함)에서 화가 치밀어 오르듯怫怫然 시작发하여 세찬 불이 타오르듯熇熇然 흩어지면서散 생기는 열热이다.[각주:3]

물론 이런 방식으로 번역을 하면 번역가는 매우 고달파진다. 해당 단어에 합당한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를 찾기 위해서 엄청난 고생을 해야된다. 사실 본인은 일단 发热을 열이 난다라고 풀어서 해석했지만 이에 대해서는 글을 올리는 지금도 고민스러울 정도이다.  发热에는 열이 난다는 것만으로 번역하기도 애매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알 수 있듯이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원문의 뜻을 완전히 이해를 해야지만 제대로 번역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고문의 경우 한자 한자의 뜻을 이해해야 하기에 더욱 더 피곤해진다. 그러나 그런 전제조건이 있고서야 "제대로 된 번역"이 있을 수 있다.

본인이 엉터리 번역이라고 말한 번역방식으로 번역을 한다면 상한명리론伤寒明理论의 경우는 일주일에서 이주일 사이에 번역을 완료할 수 있다[각주:4]. 불분명하거나 모르는 단어를 찾을 필요도 없이 이미 일정한 고정된 틀이 있는 부사들만 번역하니 쉽고 빠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그렇게 한다면 그것은 번역이 아닌 반역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4) 번역은 제 2의 창작이다.
번역을 우습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원문을 옮기는 것뿐인데 얼마나 어렵냐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원문을 완전히 이해해야될 뿐만이 아니라[각주:5], 그것을 분명히 다른 문화에서 생겨난 원래 언어와는 다른 언어로 옮기는 작업은 결코 쉽지 않다[각주:6].그렇기에 번역을 제 2의 창작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아직 번역가 수준도 아닌 번역쟁이이지만 번역의 이름을 망치는 "이따위"에 분명 화가 난다.

번역은 장난이 아니란 말이다!!!

  1. 표준국어대사전 [본문으로]
  2. 伤寒发热,何以明之,发热者,谓怫怫然发于皮肤之间,熇熇然散而成热者是也 [본문으로]
  3. 伤寒发热,何以明之,发热者,谓怫怫然发于皮肤之间,熇熇然散而成热者是也 [본문으로]
  4. 조금 과장이 들어가기는 했다. 하지만 한달내로는 충분히 번역완료할 수 있다. [본문으로]
  5. 심지어는 원작자 자신조차도 무의식적으로 쓴 단어활용과 문장사용까지도 잡아내야된다. 그런 이유로 번역 한번 해보면 원작자의 수준이 적나라하게 보인다고 감히 말할 수 있는 것이다. [본문으로]
  6. 단어 하나 때문에 진도가 나가지 않는 경우가 상당히 많이 있다. 가장 간단한 예를 들어보면 单位이라는 중국어가 있다. 한국어로는 간단한게 회사정도로 쓰일 수 있지만, 중국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단순히 회사로 말하기가 힘든 면이 있다는 것을 알 것이다. [본문으로]
  1. 강승수 2014.03.26 17:16

    음. 저는 한의사인데요. 우연히 이 글을 보게 되었는데. 한의사 입장에서는 충분히 역자의 번역문이 이해가 됩니다. 일반인들을 위해 매 구절마다 전문용어를 풀어서 해석할 수는 없다는 점을 이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4.03.26 23:28 신고

      한의사가 이해가 된다고 좋은 번역이 아닙니다. 괜찮은 고전 번역이 많은 사서삼경쪽을 번역한 책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伤寒이나 发热만 하더라도 주석처리로 수 많은 관련 내용이나 논문으로 보충해주어야 하는 것입니다.

      일반인을 위한 전문용어 풀이 해석의 문제가 아닌 전문가를 위한 풀이 해석도 안되어 있다는 점이 문제인 것입니다. 무슨 말인지 가장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한자를 기본 문자로 사용하는 중국쪽의 현대중국어 번역책조차도 주석이 수두륵하게 달려 있습니다. 대체 한국어 번역에서 무슨 깡으로 저렇게 단순히 부사들만 번역해서 열거합니까?

      저런 번역이라면 저는 한달에 한권씩 찍어낼 자신이 있군요. 그리고 그렇게 하면 한의학계에서는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다른 고문을 다루는 학계에서는 매장 당할겁니다.

  2. 지나가던 나그네 2015.02.11 16:16

    原文 : 發熱者,怫怫然發於皮膚之間,熇熇然散而成熱者是也

    "伤寒의 发热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发热이란 皮와 膚 사이에서 끊어오르듯(怫怫然) 发하여 세찬 불이 타오르듯熇熇然 흩어지면서 생기는 热이다." (잘못번역했다고 지적당한 글-전자)

    "상한론伤寒 에서는 열이 나는 것发热을 어떻게 정의하는가? 열이 난다는 것发热는 피부의 겉표면 껍질皮과 피부 아래부분인 피하지방이나 땀선등과 같은 부膚사이(주리腠理 라고도 함)에서 화가 치밀어 오르듯怫怫然 시작发하여 세찬 불이 타오르듯熇熇然 흩어지면서散 생기는 열热이다. (이렇게 했어야 한다고 한 글- 후자)

    1. 伤寒은 发热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Vs "상한론伤寒 에서는 열이 나는 것发热을 어떻게 정의하는가? - 전자가 후자보다 훨씬 간결하게 의미전달한다고 본다.
    2. 發熱者도 ‘发热이란’(전자) 또는 ‘발열은’ 이렇게 하는 것이 ‘열이 난다는 것은(후자)’ 또는 ‘발열이라는 것은’과 같은 표현보다 세련된 표현입니다.
    3. 어느 한의학적 정의에 皮와 膚를 ‘피부의 겉표면 껍질’, ‘피부 아래부분인 피하지방이나 땀선등과 같은’이라고 되어 있는가요?
    4. 피부 아래부분인 피하지방이나 땀선등과 같은 부膚 (???) 이건 도대체 무슨 소리인가요?
    5. ‘주리腠理 라고도 함’ - 누가 이것을 주리라고 하던가요?
    6. 땀선? 누가 번역할 때 이렇게 한글과 한자를 막 섞어서 하나요? ‘땀샘’이거나 ‘한선’이라고 하지.
    7. 怫怫然은 문맥상 ‘끊어오르듯’(전자)이 ‘화가 치밀어 오르듯’보다 더 적절한 표현입니다.

    내가 보기엔 끓어오르듯을 ‘끊’어오르듯이라고 한 표현말고는 전혀 이상할 게 없는 굳더더기 없는 번역이라고 보이는데 남의 저작을 부분적으로 이렇게 떼어다 놓고 난도질한듯하여 저자와는 무관한 사람이지만 지나다가 글을 남깁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5.02.12 13:20 신고

      위에서 달아둔 답변과 동일합니다. 원문의 한자를 풀어쓰지 못하는 것은 그에 대한 연구와 공부가 부족했다는 반증 밖에 되지 않습니다. 물론 고대의 단어에 대응되는 현대의 단어가 없거나 빈약할 수 있기에 단어가 아닌 문장으로 풀어쓰게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그것이 번.역.의 어려운 점입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공개된 저작에서 문제가 있다고 개개인이 생각하기에 부분은 당연히 비판 받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서 학문이 발전하는 것입니다. 극단적으로 말해서 난도질을 당하기 싫으면 출판을 하지 말았어야하죠. 님이 공개된 제 글에 덧글을 달아 놓으면서 의견을 밝히듯이 저도 제 의견을 밝히는 것 뿐입니다. 대한민국은 개개인의 의견과 생각이 존중받는 민주주의 사회입니다.

  3. 지나가던 나그네 2015.02.18 12:12

    이 양반 말귀를 제대로 못 알아들으시네요.

    "원래 번역이 틀린 데도 없고 명료하고 상한론을 관심 있어 하는 사람이 충분히 다 알아들을 수 있으며 당신이 지적한 것이 엉터리다."라는 얘기예요.

    내가 지적할 가치가 별로 없는 이곳에 시간 낭비하며 이렇게 하는 이유는 당신 말마따나 공개된 글이라서라오. 혼자서 착각을 하든 일기를 쓰든 그건 상관없는데 오픈이 되어 다른 사람이 보게 되면 혹시 당신이 쓴 글이 맞나? 착각할 수도 있고 혹시 정성들여 책을 낸 원작자에 대한 아주 나쁜 사례가 되지 않겠어요? 다시한번 말하지만 착각을 하던 망상을 하던 난도질을 하던 민주주의 사회에서 개개인의 의견과 생각이 존중받는건 맞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당신이 골방에서 하는 얘기에 한정되는 것이지, 그게 공적인 글에서조차 그렇다고 생각한다면 명예훼손 등은 차치하고서라도 민주주의의 개념부터 탑재하셔야 될듯.

    그리고 자꾸 원문에 있는 한자를 풀어써야 하네 운운하는데 용어에 해당하는 것은 용어를 풀어쓰지 않은 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그 용어를 알아먹지 못하는 사람의 문제인거랍니다.

    농부가 화학책을 보다가 '分子'를 '분자'로 번역한 부분을 왜 '각 물질의 화학적 성질을 가진 최소의 단위 입자'라고 안 풀어 놓았다고 공개적으로 투덜거리면 작가의 문제일까요? 지나가며 농부를 나무라는 사람의 문제일까가요? 농부의 문제일까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5.02.22 00:49 신고

      1. 고문 번역이 어려운 이유
      1.1. "번역"으로 인한 용어문제
      번역이란 A라는 언어를 B라는 언어로 바꾸는 것입니다. 고문의 경우, 당시에는 자연스럽게 쓰이던 언어가 현대에는 사용되지 않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에 단어 뜻을 전달하려면 "풀어 쓰기"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1.2. 풀어쓰지 못하는 용어 문제
      대부분의 풀어쓰지 못하는 용어는 해당 용어에 대한 연구나 공부가 부족한 것입니다. 그리고 풀어쓰지 못한(혹은 않은) 용어에 대해서 주석조차 명기하지 않은 것은 더더욱 문제가 있다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 군요.

      1.3. 번역 원칙의 차이
      번역원칙은 크게 직역과 의역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전공서라면 직역도 가능하겠지만, 대중서를 지향한다고 이야기하면서(지하철에서 읽는 상한론 시리즈) 직역을 택하는 것은 책임방기라고 생각하는군요. 참고로 저는 의역주의자입니다.


      2. 민주주의? 명예훼손?
      민주주의는 서로 다른 생각이 존중받는 것입니다. 또한 본 글은 기 출판된 내용에 대한 비판이기에 명예훼손은 성립하지만 위법성에 조각됩니다.(간단히 말해서 무죄입니다.) 스스로 자신의 생각만이 정답이고, 그에 어긋난 사람들은 모두가 틀린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은지 곰곰히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다른 것과 틀린 것은 분명히 다른 것입니다.


      3. 그들만의 인문학
      농부가 화학책을 보다가 분자를 모르면, "분자"에 대한 사전적 정의를 참.고.하면 됩니다. 그럼 이 책에서 나오는 풀어쓰지 않은 용어는 무엇을 참.고.해야되나요? 왜 중국이나 일본의 고문 번역서들은 풀어쓰거나 수 많은 주석들이 있을까요? 마지막으로 뜸금없이 들릴지 모르지만, 이 문제와 끝이 닿아 있는......인문학은 왜 고립되고 쇄망하고 있을까요?

      그런 의미에서 제가 왜 이런 번역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는지 잘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저는 당신의 생각을 이해하지만, 그것이 합당하지 않다고 생각하여 반대하고 비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님의 경우 제 생각을 이해조차 하지 않고, 무조건적인 반대만 하시는 듯 하군요.

  4. 소프트원트 2016.02.27 21:38

    구글에서 상한론 번역으로 검색하다 이곳에 오게 되었내요.

    일단 대상으로 선택한 원문이 적절하지 않았다고 보입니다. 번역 자체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아보입니다. 한의학 관련 서적의 문제를 지적하고자 했다면,
    - 최소한 한자한글병음없이 한자만 쓴다는 것이고
    - 한자의 경우 현대어로 사용가능한 어휘 조차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예를들어, 眩暈을 어지럼증, 현기증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나 呑酸을 위산과다로 쓰지 않는 것이죠. 그렇기에 한의학 번역서적이 대중서적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한의사들만의 전유물처럼 되었다고 하겠죠. 이것은 한의학계의 정보 통제와 독점 욕구의 반영이라고 생각합니다.
    - 한의학은 전문서적이기 때문에 전문용어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용어와 상관없는 일반 용어조차 한자어를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오줌에 해당하는 한자는 尿말고도 脲, 溺 등도 사용한다는 것이죠. 이들 단어에 대해 우리말로 쓰지않는다는 것이죠.
    이런 예는 수없이 많습니다. 병이 낫는다는 단어만해도 아래 링크를 참고하면 알 수 있습니다.
    http://hanja.naver.com/search/keyword?query=%EB%82%AB%EB%8A%94%EB%8B%A4
    낫는다고 하여 해석하면 될 것을 원전 한자를 그대로 써버리니 단어찾다가 세월보내니 결국 포기하게 됩니다. 그래서 일반대중에게 한의서는 접근불가의 영역이라 할 수 있죠.
    - 지나가던 나그네님이 지적했듯 주리=피부는 아닙니다. 그러니 지적하고자 하는 의미가 퇴색되어 버렸다는 생각입니다.

    번역은 한자뿐만 아니라 모든 문자에서 발생하는 것이니, 한의학만이 갖는 문제를 지적하려했다면 부족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5. 소프트원트 2016.02.27 22:10

    伤寒发热,何以明之,发热者,谓怫怫然发于皮肤之间,熇熇然散而成热者是也 문장을 보니
    伤, 发热, 谓을 보니 간체자이내요. 한국에서는 교육과정도 그렇고 번체자를 가르치죠. 저의 경우 이게 무슨 자인가 했습니다. 한국적 현실에서는 간체자는 한자라고 인식되지 않는 또 다른 문자라는 생각이 듭니다. 중국에서 또는 대만에서 교육받은 중의사들이 늘면서 그 지역에서 쓰는 어휘를 그대로 쓰는 경우가 있는 데, 이 역시 적절하지 않죠.
    일단은 읽을 수 있도록 하는 것(간체자는 번체자로 바꾸어주어야 하고), 그리고 한자는 음을 달아주어야 하며, 더 나아가 우리말이 있다면 우리말로 쓰고, 더 나아갈 수 있다면 풀어서 설명해야 하겠죠. 그럴때 즉 지식을 전달한다고 할 때, 정보가 정보다워지겠죠.

  6. BlogIcon 지나가던 나그네2 2017.12.09 12:59

    바로바로님의 번역 중에 오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 예를 하나 들어보면 아래와 같은데요,

    원문 : 伤寒发热,何以明之
    1.잘못 번역하였다고 지적한 번역 ; 伤寒의 发热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2.잘못된 번역을 바로바로님께서 바로 잡은 번역 ; 상한론伤寒 에서는 열이 나는 것发热을 어떻게 정의하는가?

    바로바로님,
    伤寒发热은 发热의 여러 원인 중에서 그 원인이 伤寒에 의한 것을 말합니다.
    따라서 바로바로님처럼 "상한론伤寒 에서는 열이 나는 것发热" 이렇게 번역을 하시면 "상한론이라는 책에서 언급하는 발열은 " 이런 의미가 되므로 원작자의 의도와는 다릅니다.
    그러나 원 번역글처럼 "伤寒의 发热" 이렇게 번역을 하면, "상한에 의한 발열" 이런 의미가 포함됩니다. 따라서 바로바로님의 글보다 더 올바른 번역입니다.
    (바로바로님의 번역을 바로 잡았다는 글에 더 많은 오류가 발견되지만, 생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