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8월 사이 중국 소비자물가지수 동기대비상승률.


2010년 12월 15일, 중국최대검색엔진 바이두(百度)의 검색데이타연구센타(百度数据研究中心)의 2010년 검색결과발표에 따르면 "물가物价"가 매일 10만회정도의 검색량을 보이면서 2010년 중국 핫키워드에 올랐다.

2010년 중국의 물가는 계속 상승하였으며, 특히 10월이후에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역사상 최고를 기록을 갱신하며 상승하였기에 매달 20만회가 넘는 검색량을 보였다. 물가에 대한 관심은 남자가 여자보다 30%이상 높았으며, 20~39세 사이의 연령대가 가장 큰 관심을 보였다.
  1.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12.18 22:28

    식료품 싼게 유일한 장점인데..물가 오르면 큰일이네..-_-;;


중국 정부는 그 동안 생필품 물가를 확실히 잡을 것이라고 몇번이나 말해왔다. 하지만 이번 중국통계청의 12일 보고에 따르면 4월의 중국의 물가는 예년에 비하여 무려 8.5%나 올라갔다. 더욱이 중국 정부의 나쁜 통계는 숫자를 줄인다라는 의혹을 언제나 가지고 있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이건 너무 심하다. 일단 이 수치를 믿고 구체적인 수치를 보도록 하자.

이번 물가 상승에서 도시는 8.1%, 농촌은 9.3%가 올랐다.(농촌문제로 신음하는 중국에게 이 숫자는...) 구체적인 품목으로는 식품부분에서 22.1%가 오르고 비식품부분에서 1.8%가 올랐다. (일단 먹을 것은 어떻게든 올리면 안되는 것인데, 오히려 무지막지 올라갔다) 소비품가격을 10.6%가 올랐고, 서비스산업 가격은 11.7%가 올랐다. 이것은 3월대비 물가가 0.1%올랐고, 식품가격은 오히려 0.1%가 떨어졌고, 채소가격은 9.2%, 계란가격은 0.5%가 떨어진 것이라고 한다.(못믿겠다.)

특히 이번 상승에서 가장 압권이었던 부분은 식품류의 상승일 것이다. 그 중에서 육금류 가격은 무려 47.9%가 상승하였다. 더욱 놀라운 것은 육금류중에서 돼지 고기 가격은 무려! 68.3%가 올랐다. (장난해!!!) 채소가격은 13.6%가 올랐고, 양식가격은 7.4%가 올랐다. 유지류는 46.6%가 올랐고, 수산물가격은 16.1% , 과일가격은 12.1%, 계란 가격은 3.6%, 조미료 가격은 5.1%가 올랐다.

그 외에 특별하게 오른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 문제일 것이다. 나라의 안정을 책임지는 것은 식품가격이다. 막말로 복지 안해주고, 교통도 엉망이어도 밥만 먹여주면 폭동이 일어나기 힘들다. 하지만 이건 해도 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배고픈 유학생의 입장에서 앞으로 학생식당 가격도 또 오르거나, 고기 찾으려고 풀들을 뒤져야 되겠구나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추가 :
앞으로 재미있게 지켜볼수 있을듯 하다. 기존의 중국의 내부문제중에서 큰 문제인 농촌문제에서 파생되었다고 생각되는 식량문제와 물가 문제까지 중국의 발목을 잡고 있다. 중국 정부는 어떻게 이 문제를 돌파해 나갈 수 있을까? 결국 양극화 현상은 "자본주의의 어쩔 수 없는 결과"일까? 끙...


출처 : http://finance.sina.com.cn/china/hgjj/20080512/10074857162.shtml


추가 : 중국사람들의 리플중에서...

我觉得统计的不对,我们这里的猪肉是13元一斤,去年是六元一斤.
내가 볼때에는 통계가 틀렸다. 여기의 돼지고기값은 작년에는 6원에 한근이었는데 지금은 13원에 한근이다.

为什么物价一直在涨,而工资一点都不涨,这样正常吗??
왜 물가는 계속 오르고, 월급은 하나도 오르지 않았다. 이게 정상이냐??

学校食堂的饭菜也涨价了,吃不起饭了。。
학교 식당의 음식 가격도 올랐다. 돈이 없어 밥을 먹을 수가 없다...
(우아아아앙!! 절실히 동감해.ㅠㅠ)


  1. azulejo 2008.05.12 13:59

    실음하다->신음하다

    사회주의체제의 전형적인 특징인 剪刀差 도 무너지고 공산품,농산품 할 것 없이 모두 오르는 군요.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5.12 15:06

      오타는 수정했습니다.

      앞으로 재미있게 지켜볼수 있을듯 합니다. 기존의 중국의 내부문제중에서 큰 문제인 농촌문제에서 파생되었다고 생각되는 식량문제와 물가 문제까지 중국의 발목을 잡고 있군요.

  2. cdhage 2008.05.12 18:51

    식품가격의상승이 농촌살리기일환인거아남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5.12 19:04

      그건 아니라고 본다.
      1) 농촌의 물가가 오히려 더 올랐음.
      2) 농촌의 주요 농산품은 국가가 지정한 금액으로 매입하고 있음. (농산품 가격의 상승과 농촌 살리기는 연관이 안됨)
      3) 국가에서 농산품 가격을 올리지 않으려고 피해를 감수하면서 농촌에서는 비싼값으로 사들여서 도시에는 싼 값으로 매수하고 있는 상황임

      무엇보다 농촌 사람들이 지금 가격상승에 더욱 난리를 떨고 있음. 어차피 농촌의 임금보다 도시의 임금이 높은 상황에서 물가가 오른다는 것 자체가 도시로 가고자 하는 생각을 부추길 뿐이 아닐까?

  3. Favicon of http://http://blog.daum.net/dangun12 BlogIcon 무명 2008.05.12 19:37

    이러다 중국발 세계경제 대공황이 현실로 (...)
    후덜덜 하군요.

  4. cdhage 2008.05.12 20:06

    한쪽으로만보고그쪽으로만생각하려하는데 최근 중국의 물가상승 그 중에서도 식품의 물가상승은 삼농문제 해결에 그 목적이 있다
    중국의 초고속성장으로 인한 물가상승으로 보기에는 의문점이 많다 왜 하필 지금일까
    개방이후 고속성장과 물가안정 도시지역의 안정을 꾀하기 위해 과도한 통제를 해온것
    이와중 농촌의 불만과 문제점은 곪을대로 곪았고 이제 더이상 손놓고 지켜볼수없었음

  5. cdhage 2008.05.12 20:17

    농촌이 도시보다 더 많이 오른것이아니라 체감적인 통계

    수매가격이 오른것 삼농문제해결과 큰 연관

    사들이고 매수?
    정부가 손해보면서물가잡으려고시도?그동안통제해온중국정부인데
    그런말은시장경제에서나하는말 더군다나 이제 그런말이 나오는것은 도시를위해농촌의희생을강요하지않겠다는말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5.12 23:53

      니 말이 맞으려면, 지금 현재의 물가 상승으로 농촌이 살기 좋아져야 하는데, 실제 농촌에서 벌어들이는 것은 농산품의 가격상승과 상관이 없어. 또한 이번 가격상승으로 농촌에서 좋은 반응을 얻는 것도 아니고, 농촌은 더욱더 살기 힘들어졌다는 소리만 하고 있어. 또한 농촌이라고 육류를 모두가 키우는게 아니지. 농민들도 고기를 "사서" 먹어야 된다는 것이야.

      그리고 비싸게 매입해서 싸게 매수하는 과정에서의 정부의 적자는 그 동안 도시쪽의 세금으로 채워져왔던 것이지.(그 외에 농가에 지원하는 지원금도) 이걸 중국 정부가 의도적으로 포기했다는 것은 오히려 아예 농촌을 버리겠다는 소리로 들리는걸?

      그리고 농촌문제 해결방법으로 농산품 가격을 올리겠다는 발상 자체가 어이 없다. -_-;;


      무엇보다. 리플이 왜 이따구야-_-
      제대로 덧글 못 달아!!
      휘갈려 쓴거 너무 보인다-_-+

  6. cdhage 2008.05.13 01:15

    *핸폰으로 적어서...길게 적기 힘들더라고...지금 난 상황걸려서 집에서 컴터할 처지가 안되

    중국의 개혁개방이후 모든 촛점은 도시에 맞춰져 있었다.도시의 안정과 발전이 최우선시 됬던 시대였다. 몇몇 거점 지역을 우선 발전시키고 이들 도시들의 파급효과로 국가 전체적인 발전을 꾀하는 중국 국가 정책에도 부합되는 것이다.

    허나 이러한 정책은 농촌의 문제가 하나둘 터져나오면서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고, 오늘날에 이르게 되었다

    엉아가 지적한 바와 같이 도농의 격차로 인해 비슷한 정도의 물가상승에도 농촌의 충격이 더 큰 것이 사실이나, 최종적으로는 농촌에 이득이라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또한 근래 중국의 물가상승은 타국의 물가상승과 다른 점들이 있다는 것을 볼때 그 속을 골똘히 고려해봐야함.

    그동안 정부의 인위적인 물가통제가 없었다면 의식주 중 유독 극심한 저가에 형성된 食은 있을 수 없었음.(중국의 전반적인 물가에서 食이 유독 낮게 형성된 것 알지?)
    제한된 조건과 동일한 환경아래 중국정부의 경제전략을 구현하기 위해 농촌의 희생을 강요하고 이를 바탕으로 도시를 발전시켜왔다. 위에서 언급된 먹거리 관련된 문제에서는 물가와 직결되는 것이라 일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차원에서 더욱 강력하게 통제했었다.

    이러한 배경과 그로인한 문제들을 바르게 인식한다면 최근 중국의 물가상승은 전혀 뜻밖의 사태가 아닌것이다.
    물가상승과 적자를 무릅쓴 매수, 중국 특색 사회주의에서 보기 힘든 것들이 동시에 터져나온 것을 단순히 자유시장경제의 논리로 해석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농산물 가격의 상승은 최종적으로 농촌소득 증대를 불러올 것이고, 그렇지 않더라도 정부의 농촌지원정책을 구현하기 위한 자본이 될 것이다.

    실제로 삼농정책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정부는 도시의 희생을 호소해 왔었다. 허나 중국사회내에서 삼농정책의 해결에 동감하는 여론은 형성되었으나 현실에서 이권문제가 얽혀있어 반대에 부딪쳐왔던 것도 사실이다. 때문에 도시의 희생을 이제 포기하게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물가통제를 풀어 농촌의 희생을 줄이고 도시의 희생을 다양화 하는 것으로 볼 수 있음.

    단순히 물가상승됬으니 해결될 거라는 식의 발상은 나도 그 가격에 사야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벽에 부딪치게 된다. 허나 현 상황이 문제 해결 방법보다는 문제를 발생시켰던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라 볼 때(일면으로는 해결책이라고 볼 수도 있겠군) 극단적으로 생각하지 말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켜봤으면 한다.
    물가가 오르니 불평이 터져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현 중국의 물가상승률에 소득증대가 없은 자멸이오.결국 농촌의 소득도 증대 될것.

    도시는 이전부터 이정도의 물가상승은 감당할 능력이 있었고, 농촌은 없었음.

    허나 이제 도시는 이정도 물가상승을 감당해야만 하고, 농촌도 감당할 수 있을정도로 성장할 것임.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5.13 01:22

      -_- 위에서부터 반복해온 사항인데, 이번 물가상승으로 농촌이 받는 실익이 없어. 그리고 니 말대로 장기적으로 생각한다면, 물가를 계속 억제 시키는 것이 더 맞는 것이겠지.

      우리 문제를 간단히 생각하자. 농산품 가격을 올리는게 더 좋은 정책같냐? 아니면 도시에서 세금을 더 물리고 그 돈으로 농촌에 투자하는게 더 맞을거 같냐? 특히 과거의 역사적 경험으로 농산품 가격이 안정이 안되면 언제나 정부가 무너지고는 했던 중국에서 말이야.

      간략하게 줄이면, 물가 상승으로 농촌의 수익이 조금은 늘었을지는 몰라도, 농촌의 사정은 구조적인 문제로서 해결이 되지 않으니, 이러한 물가 상승이 농촌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 정부의 정책이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

      특히 이번의 농산품 가격 상승에는 폭설이라는 자연재해와 세계적인 식량가격 상승으로 인한 사적인 매점매석도 한 부분을 차지하는데, 이것이 정부의 의도라고 하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다.


      무엇보다.....비상 걸려서 심심하다고 여기에서 이러고 있나본데. 죽어-_-

상하이에서 2일째입니다. 오늘 하늘이님을 만나기로 했군요. 원래 호텔 룸 안에서 인터넷이 되야되는데 안되더군요. 호텔 로비에 있는 컴퓨터에서 잠시 하고 있습니다.

나중에 베이징에 돌아가서 자세히 쓸 예정이지만, 베이징과 상하이가 많이 다르더군요. 일단 건물들의 배치나 교통노선과 같은 것이 매우 다릅니다. 베이징은 화아~~~ 떠떵~ 이라는 느낌이라면 상하이는 쪼물쪼물~~ 오물오물~~ 의 느낌이죠. (자세한건 돌아가서 설명하겠습니다^^)

그리고 물가가 좀 많이 다르더군요. 어제는 일식 가츠동(돼지고기덮밥)을 먹었는데, 제 기억에 베이징에서는 20원이었던거 같은데, 여기서는 35원이더군요. 순간 당황하고, 생맥주를 시켜먹는데 20원이라는 말에 좌절했습니다. -_-

사실 별로 관광할 생각도 없지만(전 이른바 낙후된 지역을 가는게 여행 취향이라서 이런 발달된 도시를 영-_;;) 어제는 관광도 못했습니다. 그냥 모처에 감금?!되어있었죠. 그리고 저녁때 호텔 주변을 돌아본 것이 그만입니다.

오늘도 모처에 감금?!되어있을거 같군요. -0-;;
저녁에 하늘이님 만나는 것 외에는 여행온 기분은 없군요. 으음-_


....마지막으로.....이 호텔 러브 호텔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왜!!! 샤워하는 곳이 투명 유리로 보이는 것입니까! 흐흑.......전 커플이 아니란 말입니다. 다른 방에는 싹다 커플들이더군요. 울고 싶습니다. ㅠㅠ

'취미생활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하이 4일째...  (8) 2007.08.04
상하이 3일째.  (10) 2007.08.03
상하이 갔다 오겠습니다.  (12) 2007.08.01
西藏自助游全攻略  (5) 2007.07.18
07/15 델리 07  (0) 2006.09.23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enoch BlogIcon 에너기 2007.08.02 09:17

    매일 바로님 글 카피만 하다가 이제서야 댓글 올리는군여..
    혹시 그 모처에 감금되어 있었다함은 KTV???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바로(Baro) 2007.08.02 14:13

      ....-_-;;; 대체 왜 KTV랍니까! --
      머.....세미나?! 발표회였답니다....으휴;;;
      제 전공도 아닌 쪽으로는 처음이어서 무지막지 긴장 탔군요. 으휴..
      뻘쭘;;

  2. Favicon of http://mr-dust.pe.kr BlogIcon Mr.Dust 2007.08.02 13:11

    감금되신 모처에.. 처자를 납치하셔서.. 쿨럭 ;;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바로(Baro) 2007.08.02 14:14

      본 블로그는 제 여친님의 감시하에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_-;;
      그리고 이로서 저의 여친님의 더스트님에 대한 호감도가 대폭 하강하여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는 예측을 해드립니다.-_ ......먼산;;;;;;

    • Favicon of http://chanme87.tistory.com BlogIcon 요요 2007.08.02 19:27

      예측이 빗나갔음을 알려드립니다,ㅋ
      겨우 저정도로 러브호텔 같았다는 거였어~에이~난또~

      ..무슨 생각을 했던걸까,풋

    • Favicon of http://mr-dust.pe.kr BlogIcon Mr.Dust 2007.08.02 20:03

      지금 쌍으로 염장중이십니까? ㅡㅡ+

    • Favicon of http://chanme87.tistory.com BlogIcon 요요 2007.08.02 20:21

      빙고~~~~~오호호호호,바로님 보고파요>_<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바로(Baro) 2007.08.03 11:13

      -_-;;;;;
      저정도 가지고;;;라니;;;;;;
      정말...후...

      나도 보고 싶어^^


      Mr.Dust // 원래 인생이 그런겁니다.하하하;;

User inserted image

처음에 이 사진보고 이게 머지 했습니다. 너무 깨끗해서 말이죠. -0-;;;

User inserted image

자동차 -0- (자주 보죠-0-)

User inserted image

비향기~ (이건 거의 못봤습니다-0-)

User inserted image

배배배~~ (가끔보곤 했죠-0-)



중국은행에서는 2007년 4월 1일부터 2번째 발행된 인민폐 펀의 시장유통을 끝낸다고 발표했습니다. 자세히 말하자면, 1953년판의 5펀, 2펀, 1펀짜리 지폐가 이에 해당됩니다. 1948년 12월 1일 중국인민은행이 성립되고 지금까지 중국에서는 총 5종류의 지폐가 발행되었습니다. 그 중에서 3, 4, 5번째 지폐에서는 아예 종이 펀의 발행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이번 2번째 지폐의 종이펀 시장 유통 종료는 종이펀이 시장에서 사라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물론 동전으로 된 펀은 아직도 존재하며 계속 유통됩니다.

요즘은 중국어를 배워도 分 이라는 중국 돈 단위는 아예 나오지도 않습니다. 10펀이 1원입니다. 하지만 펀은 까르프와 같은 곳에서나 받아보았군요. 마치 한국돈의 10원짜리와 같은 모양새입니다. 제가 알기로 예전에는 1원이 지폐였는데 지금은 동전으로 변한 것처럼 말이죠.

저는 여기서 중국의 극악스러운 물가 상승률을 느끼게 됩니다. 90년대 초만해도 10원이면 뽑기가 한번이었던거 같은데 말입니다. 이젠 쓰레기 취급이나 받고 있지요. 저처럼 해외에 살다가 가끔씩 한국에 들어가는 사람들은 더욱더 그 차이를 분명히 느낀답니다. 제거 처음 중국에 올때만해도 2000원이면 밥 한끼가 해결이 되었는데, 이젠 보통 5000원이더군요. 150%가 상승했다니....후..

중국의 물가도 이젠 무시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예전에 값싼 중국은 이미 없습니다. 물론 농수산품의 가격은 여전히 한국에 비해서 싸지만 전자제품의 경우, 한국과 동일합니다. 그러니 이젠 중국은 가난한 나라라는 편견을 버리시고, 적당히 돈들고 중국오면 가정부 부리면서 편히 산다는 편견을 버리셔요. 저처럼 돈 없이 울부짖는 유학생들은 이런 말에 무지 상처받습니다. 흐흑..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