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항하는 국가 기구 동북아역사재단이 정식 설립되었다는 것이다. 더하면 상기 역사재단과 밀접한 관련을 가질 것으로 보이는 고구려연구회 주최 토론회에서 '요,금,원,청은 중국사가 아니며 여진,만주,한민족사로 보아야한다'는 주장이 큰 목소리로 불거져 나왔다는 것이다.

--- 다음 대한신보의 인문학의 위기중에서...
http://blog.daum.net/hanmauom/9966874

이 말은 어마어마하게 위험한 말이다. 본인도 다음 대한신보의 글이 일정부분 옭다고 생각한다. 학자는 어디까지나 "참"으로 향하여야 한다. 설사 그 참이 지평선과 같이 다가가도 다가갈 수 없다 할지라도 끝까지 미친듯이 바보처럼 지평선으로 향해 가는 것이 학자라는 종자들이다.

본인도 역사학을 전공하고 있고, 개인 사정으로 어릴때부터 한국 인문학의 꼬라지도 잘 보고 있었다. 그리고 지금이 인문학의 위기라는 것에도 동감한다. (일자리 정말 없다. 후... )문제는 진정 참이라는 것을 추구하신다는 위의 글에서 위험한 편견과 감정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현재 중국이 말하는 동북공청, 간단히 말해서 고구려사를 중국역사라는 것은, 중국의 기본 역사관인 다민족 일국가설에 의하면 분명한 "참"이다. 참말로님도 아시리라 생각하지만, 현대 역사학은 각각의 역사관에 대해서 인정한다. 각각의 역사관 마다 각각의 이론과 근거들이 있기 때문이고, 모든 역사는 이미 해석자(역사학자나 기타등등)의 역사관에 따라서 변하는 현대사이기 때문이다.

물론 한국의 주류 역사관으로 보면, 곧 민족설으로 보면 고구려는 분명한 한국사의 일부분이다. 그리고
'요,금,원,청은 중국사가 아니며 여진,만주,한민족사로 보아야한다'가 너무나 당연한 참이다. 하지만 그것이 중국에 어떻게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상당한 문제가 된다. 그럼 중국은 자신의 역사관으로 한국의 역사는 "삼한, 신라, 백제, 고려, 조선으로 이어진다. 고조선! 고구려! 부여!는 한국사가 아니며 중국사! 중국사! 중국사!로 보아야 한다."라고 말해도 된다. 왜냐하면 똑같은 논리이기 때문이다.(이래서 현대 역사학이 서로의 역사관은 터치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실 그 자체에만 터치할 수 있을 뿐이다.)

그냥 각각의 참을 인정하면 되지 않을까? 물론 중국이 현재 전가의 보도인 역사관을 들이밀지 않고, 고구려는 속국이고 독립국이 아니었다는 식의 논리 전개는 중국의 역사관으로 보아도 분명한 오류이다. 그건 그렇게 대응하면 되는 문제일 뿐이다. 고구려가 독립국이어도 고구려가 중국사에 편입되는 것은 중국의 역사관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이다.

중국에 관한 것은 중국에서 이야기 하고자 한다. 지금 이 글은 한국어로 적혀져 있고, 이 글을 보는 사람이 한국인이기에 이야기하고자 한다. 본인이 동북동정에서 어떠한 애국심이나 적개심이 생긴다면, 본인이 어렸을 때부터 받아온 세뇌교육, 반공사상을 통한 지도층에 대한 불만 완화와 수단 확보,이 아닌가 되돌아 봐야하지 않을까 싶다.

동북공정과 같은 문제가 나오면 모든 사람들이 언제나 하는 말이 학문적으로 이야기 하자는 말이다. 살짝 빈정대면, 평소에 얼마나 역사책을 보시는지 궁금할 뿐이다.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애국심을 고양시키는?! 글의 쪼가리로 동북공정에 대해서 모든 것을 안다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은가? 인문학의 위기다. 이 기회에 역사책 한권 사서 동북공정에 대해서 공부하고 생각해 보는 것은 어떨까? 그것이 학자에게는 가장 큰 기쁨이고 성과일 것이며, 경제적인 지지도 될 것이다.

추천하는 책 : 김한규 <천하국가>
개인적으로 이 동북공정에 대해서 한국과 중국 양측의 생각을 중심을 잡고 조명하고 있다. 책이 좀 두꺼운데...만사 귀찮고 동북공정만 보실 분들은 서론부분만 읽어도 대략의 동북공정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을 내리실 수 있으리라 본다.

부언하면 김한규교수님의 <천하국가>의 역사공동체이론이 가장 나의 생각에 근접한 학설일 것이다. 이 이론에 따르면 지금의 동북지방에는 그 동안 하나의 역사적 공동체 의식을 공유하던 (한국이나 중국과는 독립된) 역사 공동체가 있었다. 그렇게 해석하면 양쪽에서 싸움이 날 일이 없겠지만...이 이론은 한국과 중국의 양측에서 받아들여 지지 않는다. 그러니 본인이 생각하는 세계공동체론 같은것은 먼 훗날의 꿈일 뿐이다. 예수님이 꿈꾸던 네 이웃을 사랑하는 세계조차 멀어져 가는 마당에 세계 인류 모두의 역사는 개꿈일 뿐이겠지.


민족주의로 철저하게 뭉쳐서 외쳐대는 한국...
신중화주의로 달려가는 고집의 중국...



  1. 지나가는이 2007.06.08 00:04

    신중화주의라.. 동감합니다.
    역사에 대해 잘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관심 있어하는 사람으로써,
    님이 쓰신 글 이것저것 보며 생각하다 갑니다.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바로(Baro) 2007.06.08 16:08

      관심 감사드립니다^^ 꾸벅--
      하지만 저위의 논리는 한국역사학계에서 구박받는 천덕꾸리러기고, 중국학계에서도 구박받는 한마디로 버려진 아이같은 존재랍니다. -0-;; 양국 모두 국가우선주의니까요. 학자들도 국가 돈 못 받으면 연구하기도 힘들고 말이죠..하하..-_-;;

  2. you 2007.08.01 09:27

    좋은 말씀입니다.민족주의,,,세뇌교육..이것때문에 가치관의 혼란이 오는건 분명 국가권력의 횡포이겠지요.
    만주족이 우리 민족과 밀접한 관련을 가진건 분명하지만 그들을 오랑캐라 멸시 한것도 우리 선조들이지요.
    마치 외국에서 같은 한국사람을 먼저 온 이유때문에 나중에 오는 사람을 무시하듯...
    그냥 가끔 이런 민족은 없어지는게 좋을텐데라고 생각하는 자체가 역사적 원인(잠재적 원인)에서 찾아야 하는가 어쩐가 망설일때가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바로(Baro) 2007.08.02 09:03

      ..사실 각각의 민족이 각각의 차별점이 있죠. 그런데 제가 보는 것은 각 민족의 차이점보다는 공통점이 더 많지 않나 하는 것입니다. 후..

      그래도 학문적으로 연구하거나 비교할때는 편의를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분류해야 되는 것이 더 문제이죠. 저 개인적으로 인류가 남아프리카에서 파생되었다는 일원론을 반대하고 다원론이 맞다고 생각하지만, 일원론이 오히려 "인류는 하나다"라는 명제에 어울릴지도요-_;;

  3. 객진 2011.09.30 17:49

    요금원청이 중국사가 아닌 것은 옳다고 생각하나
    여진 만주 거란 몽골의 역사인 것은 옳다고 생각하나...
    한민족사는 아닌 듯합니다. 중국처럼 가까우니 관계나 관련은 어느 정도 있겠지만
    민족까지 언급할 것이 있나라는 생각이 드네요...점점 여진을 한민족과 연관시키는
    학자들이 한국에서 많아지고 있는 실정입니다(유사역사학쪽 진영에 대해서 잘 모르는 교수님들이 은근히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조선사 전공 교수님들이 위험 1호...이유는 모름...)대표적으로 한국학중앙연구원입니다
    전신이 정신문화연구원이였지요...

    저도 님처럼 정말 위험한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김한규교수님의 생각을 저도 엄청엄청 동의하고 이 분 책은 거의 다 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존경합니다(고대동아세아막부체제연구 요동사 천하국가 고대중국적세계질서연구 4권)
    그런데 요즘 김교수님의 주장에서도 결점들이 조금씩 나오더군요.,...어디서 봤는지는 기억이 나질 않는데 한국사 강종훈교수가 비판한 것도 있고 등등용...(하긴...세상에 완벽한 학설은 없으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