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의 e-R&D(디지탈에서 문헌자료부터 연구 및 공유까지의 전 연구과정)의 실현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개방"이다. 방대한 인문학의 연구범위를 커버하기 위해서라도 수 많은 사람들의 참가라는 "다중지성"을 필요로 한다. 아무리 뛰어난 학자라도 자신의 전공에서 조금이라도 멀어지면 무식이 탄로나는 시대가 그것을 강요하고 있다.

하지만 다중지성을 기반으로한 시스템은 기존의 "학문기득권"층의 "개방"을 통하여 "발언의 평등"이 이룩됨을 기본조건으로 한다. 무슨 말이냐고? 더 많이 공부하고 익힌 사람들이 더 많은 것을 아는 것은 당연하다. 그렇기에 학문적 권위는 인정 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단순히 "다른 생각을 말할 수 있는 기회"조차 한국에서는 박탈되기 일수이다. 물론 시대가 변화해가고 있으며 그 바람은 인문학에도 불어오고 있지만......"아직은"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상황이다.

단지 인문학 내부의 다중지성조차도 힘든 상황이니 일반 대중을 포함한 다중지성은 아직 요원한 일일 뿐이다. 물론 지금까지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시도는 일반인은 물론이고 전문가그룹조차 직접적으로 참여하여 추가,수정, 삭제 등을 못하고, 어디까지나 메일, 게시판글, 신고 등을 통한 우회적인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이는 전문가와 일반인 모두의 자유로운 참여를 허용하는 위키가 이미 백과사전의 정확도와 양을 뛰어넘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 자신의 "작품"을 지키려는 마음과 "권위"을 포기하지 못하는 마음이 합쳐진 결과로 보일 수 밖에 없다. 그것이 지금의 시스템이다.


하지만 기술은 "구체제"을 붕괴시키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믿는다. 문제는 결국 기존의 기득권층조차 자신의 권위를 붕괴시킴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사용할 수 밖에 없는 훌륭한 "다중지성"을 전재로 하는 시스템을 만들 수 있느냐는 것이다......그것도 구체제가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려는 구체제의 시스템 속에서 말이다.

.....힘들겠지? 하지만 재미는 있을거야!.......응???;;;;




* 요즘 인문정보학 전반의 서적들을 파고 있어서 시간이 많이 부족하군요. 4월 중순까지는 그냥 잡담들이나 간간히 올라올 듯 합니다......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으면 "환빠"들을 터는 글을 올릴지도...응?!;;; 하지만...전공이 변했기에 가장 피곤한 시기랍니다.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니선배님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인문정보학 전반의 서적 뭐 읽는데? 같이 읽지?

    2013.03.24 22:53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한국서적으로는 김현선생님의 <인문정보학의 모색>과 <지역문화와 디지털 콘텐츠> 정도 밖에 없답니다. 그 외에는 "고적DB화"의 개념으로 쓰여진 중국쪽 서적들입니다...긁적....사실상 한국과 중국쪽 논문들을 디벼보고 있답니다. 일단 현재까지 나온 기본적인 것은 봤는데...서적은 고사하고 논문도 많이 없답니다. (일단 지금은 다른 것에 정신이 팔려서 그렇지만...서양이나 일본쪽 논문을 찾아봐야될듯 합니다....영어 싫은데..ㅠㅠ)

      최근에는 인문정보 관련 언어들 책과 동영상을 보고 있지만...개념은 알겠지만, 실제로 사용해보지 않으면 그냥 모호한 개념일 뿐이라는 함정이...후...

      ...그래서 최근에 실제로 간단한 인문정보 XML을 만들까 생각중입니다. 인문학의 기본은 "인물, 시간, 공간, 사건"이 되는데, 우선 "시간XML" 개념으로 "서양력"과 "음력" 및 "연호"요소등이 있는 기존 데이타가 있는데 이걸 어떻게 날로 XML로 전환할까 삽질중입니다. -_-;;;

      2013.03.25 07:59 신고
  2. 니선배님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늦게 자는구만?

    2013.03.26 00:29
  3. samwol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쑤이다

    2013.03.28 22:04
  4. neccrow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늘 한국학 대학원에서 면접을 보았습니다 박사과정으로요.
    중국사 명청시대 물품사 전공하고 있고요. 그와 관련 내용을 인문정보학으로 풀어내려 합니다.
    XML로 서양력과 음력 및 이런 것을 언급했는데요.
    사실 제가 음력과 서양력 전환을 엑셀로 해보려고 시도는 해봤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료상에 존재하는 역법 데이터를 통달해야 하는데요. 그 기준이 모호하기도 하고요. 특히 제일 문제가 되는 것이 바로 서양력에서 존재하지 않는 윤달을 어떻게 계산을 하는가 입니다. 저도 그것 때문에 진대부터 청대까지 한번 사료를 흝어봤는데 아주 그냥 안드로메다 공식을 가지고 있더군요.

    결국 그건 포기하고 천지간을 중심으로 서력변환기를 만들었습니다.

    만약에 필요하시면 연락 주세요.

    2016.12.10 00:08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요즘 정신이 없어서 이제야 봤군요.

      고대 역법, 특히 동양 역법의 데이터베이스화의 문제점 중에 하나는 다양한 계산 방식으로 도출된 서로 다른 역법들이 존재한다는 점입니다. (말씀하신 윤달도 서로 다른 역법에서 서로 다르게 계산합니다.)

      지금으로서 제가 도달한 결론은...일단 해당 사료를 보는 사람이 그레고리역으로 직접 변환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다입니다. 그 외에는 변수가 너무 많습니다.

      다만 말씀하신 "천지간을 중심으로 한 서력변환기"가 무엇인지는 궁금하군요. 현재 세계적으로 몇몇 서력변환기가 있긴 하지만...각각의 문제점이 있어서^^::

      입학하고 나머지 부분을 이야기하죠^^

      2016.12.25 00:09 신고

BLOG main image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인문학과 IT의 융합을 추구하는 디지털 인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하여 박학을 추구하는 잡학입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제 메일(ddokbaro@g메일.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by 바로바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23)
디지털인문학 (259)
30살의 병사생활 (5)
중얼중얼 (435)
한국이야기 (140)
중국이야기 (1351)
중국유학 (282)
중국만화 (487)
역사-歷史 (202)
번역 프로젝트 (70)
취미생활 (224)
로바로바 (8)
Language (40)
中文 (100)
일본이야기 (1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바로바로'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