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대학교 신문방송학과 09학번 석사생들은 오국유학생들이 베이징에 오기 전후의 중국문화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그리고 그 결과를 메일로 보내주었다. 대부분의 내용에서는 그다지 독특한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다. 다만 재미있는 경향성을 발견하게 되었다.

중국을 잘 알 수록 중국을 싫어한다. 중국에 오래 있을 수록, 중국어를 잘할 수록, 학력이 더 높을 수록, 외교관계가 오래되고, 나이가 많을 수록 중국문화에 대한 반감이 강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 오래 있을 수록 비교적 중국을 잘 알 것임을 너무나 당연한 말이다. 그런데 중국에 오래 있을 수록 중국문화에 대해서 반감을 가지고 있다.


중국어를 잘하면 중국문화에 보다 깊이 들어갈 수 있음을 말할 필요도 없는 사항이다. 그런데 처음 중국어를 배우는 단계에서는 급격하게 중국문화를 좋아하지만 지속적으로 중국문화에 대한 반감이 늘어난다.


학력이 높을 수록 비교적 더 깊게 관찰을 할 수 있다고도 말할 수 있다. 그런데 학력이 높아질 수록 중국문화에 대한 호감이 떨어진다.


외교관계가 오래되었다는 것은 그 만큼 많은 교류가 있었다고도 할 수 있다. 그런데 많은 교류가 있을 수록 호감은 기하급수적으로 떨어진다.

한심한 중국이라고 마냥 욕을 하기에는 작년에 보았던 인터뷰 내용이 머리 속에 맴돌기 시작한다. 서울대 외국인 학생회 회장인 셀림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와 대기업이 매년 수백명의 외국 학생을 학비며 생활비까지 줘가며 초청한다. 나중에 귀국해 한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대변해 달라는 뜻 아닌가. 그런데 몇년 지낸 외국 학생들이 모이면 한국 비난을 많이 한다. 이게 참 안타깝다. 교직원 중에 나이 많다고 반말하고, 큰소리치면서 화내고…. 학생은 소비자이고, 교직원은 학생에게 서비스하는 사람이다. 도움을 청하러 가면 오히려 화가 나는 경우가 더 많다." 라고 언급하였다.

한국이나 중국이나 돈 주고 반한과 반중을 키우지 말자. 머하는 짓인가?


해당 설문조사의 전체 내용이 보고 싶으신 분은 아래 문서를 다운 받으시길 바랍니다.



  1. Favicon of http://www.rtgem.com BlogIcon i진선 2010.09.09 18:48

    좋은 자료 정말 잘 보았습니다. 저는 타이젬 명예기자 i진선입니다^^ www.tygem.com의 뉴스코너에 명예기자 뉴스라고 있지요. 나중에 제가 기사 쓸 때 혹여 윗 자료를 인용할 수도 있어서 미리 말씀 드립니다^^ 그 때 다시 허락을 구 할께요^^ 꾸벅

  2. 2010.09.09 20:37

    "한국이나 중국이나 돈 주고 반한과 반중을 키우지 말자. 머하는 짓인가?"

    은근히, 중국을 한국에 끼어 넣네요..

    언제 중국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돈을 준 적이 있었죠?

    외국인만 보면,국가 차원에서 합심해서, 수십배의 가격을 후려치고,
    외국인 유학생만 보면,갖은 방법으로
    몇배의 장사를 노골적으로 하는 국가가 중국 아닌가요?

    중국이 언제 외국인,외국인 유학생에게 돈을 준 적이 있어요?

    한국이야, 부패한 학교 재단이, 눈먼 국민 세금 삥땅 치려고,
    돈 벌려는 목적으로 온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무도 환영하지 않는
    중국인들을 대량으로 자국민 보다, 1/4의 돈만 받고,유학생으로 받아서,
    한국 사회를 교란 시키고 있는 것이 현실 아닙니까?
    .
    취업비자도 아니고, 학생 비자로 불법으로 취직해서
    돈 버는 중국인들, 한국 망하는 줄도 모르고,
    중국인들에게 취직자리 주는 매국노 한국인 업주하고 같이
    그만 한국에서 꺼져주었으면...

    중국은 외국인 삥 뜯는 국가인데.. 언제 돈을 준 적이 있어요?
    어떻게 한국하고 같이 취급하나요?정말 우습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9.09 20:52 신고

      정확한 수치는 기억나지 않지만, 중국정부가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주는 장학금 총액은 한국정부가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주는 장학금 총액보다 많습니다. 물론 기본적으로 외국인 유학생에게 몇 배의 학비를 물리고 있지만, 그렇다고 장학금을 받으며 다니고 있는 현실이 엄연히 존재하는데 돈 준적이 있냐는 말은 님이 제대로 모르고 하는 말일 뿐입니다.

      한국의 경우 사립대학교가 점차 줄어드는 학생수때문에 생존을 걸고 중국학생들을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체 1/4가격으로 받는다는 것은 어디서 나온 소리인지 모르겠군요. 사실상 한국학생과 거의 동일한 학비를 지불하고 있습니다. 물론 저 개인적으로는 아무리 당장 죽고 사는 문제가 있어도 이런식으로 "중국학생을 돈다발로 생각 하는 행위"에 반대합니다.

      그 외에 불법 취업이니 머니 하는 것에는 웃을 수 밖에 없습니다. 현재 외국인 노동자의 인력이 없으면 한국 산업은 제대로 돌아가지 않을 정도입니다. 엄연한 현실을 무시하시는군요. 외국인 노동자들 다 내쫒고 어쩌시렵니까? 이제 중소기업의 대부분의 공장은 문을 닫겠고, 사실상 대부분의 식당은 문을 닫거나 셀프 서비스로 전환을 해야겠고, 쓰레기 수거 인력도 부족해져서 쓰레기가 길거리에 쌓여가겠군요.


      죄송하지만 현실을 아시고 그 다음에 비판을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님같은 분때문에라도 중국을 비판한 뒤에 한국에도 동일한 문제가 있다고 반드시 지적을 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타.산.지.석.

  3. 바람 2010.09.14 12:51

    내용 잘 보았습니다.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중국어를 배운 시간, 중국에 거주한 시간과 중국 문화에 대한 호감도가 연관성이 있다는 결과가 나왔네요.

    하지만 바로바로님께서 표현하신대로 '반중', '반감'이라고 표현하기에는 문서 내용과도 좀 거리가 있을 것 같습니다만..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또한 중국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의 유학생들은 그 나라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조사한 비교가 있다면 재밌겠네요. 중국의 외국 유학생들만 그렇게 생각하란 법은 없으니까요.

    그리고 '돈 주고 반중을 키운다'는 제목은 그게 현재 중국의 유학생들의 보편적인 정서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보고서는 굳이 장학생만을 대상으로 한 내용이 아니니 제목으로 뽑기에 적합치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9.14 18:37 신고

      다른 나라의 유학생들에 대한 조사도 아마 있기는 한데 찾기가 어려운 것일겁니다. 어느 학교나 신방과 학생들은 비슷한 류의 조사를 하는 경향이 많기에 한번 찾아보시면...;;;

      제목은 살짝 "낚시"용으로 만들었습니다...아니면 아예 안보더군요. 아예 안 보는 것보다 낚시가 좋다라고 할까요..후... 그리고 서울대 유학생 회장의 인터뷰의 내용을 같이 연상하기 위함이기도 하였고요.

  4. Favicon of http://www.bestsunglassko.com BlogIcon cheap sunglasses 2011.10.07 17:29

    ^^ 예약포스팅의 힘이지요.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