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의 설날 귀향은 한국보다 더 뜨겁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직 중국에서는 고향이라는 느낌이 강할 뿐더러 수 많은 외부인들이 대도시로 모여 들어서 일을 하는 생활을 하기에 설날이라는 대명절에 귀향을 하는 사람들은 그 숫자는 어마어마합니다. 그 뿐만이 아니라 중국에서는 최소 하루 이상을 달려야 고향에 도착을 하기 때문에 더욱 더 희극적인 일이 일어납니다.


다음주로 다가온 설날 전에 인터넷에서는 2010년 1월 25일 중국의 똥관(东莞)에서 벌어진 한 사건이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션젼深圳에서 신양信仰으로 가는 1204번 열차가 오후에 잠시 정거하였습니다. 그리고 승객이 탑승할 수 있는 시간은 단지 4분뿐이었습니다. 그런데 당시 동왕기차역에는 무려 1500여명의 사람들이 밀집해 있었고, 기차는 이미 만석을 넘어서 입석까지 꽉 차 있었기에 출입구로 탑승을 할 수 없었고, 창문을 통해서 들어가는 기현상이 발생했습니다.

이 사진이 인터넷에서 뜨거워지면서 역장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역무원들에게 창문을 통해서라도 승객들이 탑승하도록 한 것은 고향에 돌아가고자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알아준 옮바른 행동이었다는 의견과 안전에 대한 의식이 없이 이렇게나 위험한 행동을 하도록 한 부정적인 평가가 공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의견은 긍정적입니다. 그리고 이번 행동의 원인으로 귀향열차에 대한 수 많은 문제점이 다시 거론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귀향열차표는 수 많은 암표들로 인하여 얼룩져 있습니다. 물론 정부의 차원에서도 수 많은 노력을 한다고 하지만 상당한 한계가 보입니다. 그리고 이 문제는 올해도 계속 계속될 것이며 창문을 통해서 탑승하는 기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  수정/삭제  댓글쓰기

    东莞은 똥완이 아니라 똥관이에요. 션쩐이랑 광조우 사이에 있는 곳이요.

    2010.02.04 22:58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아래쪽 지리에 너무 약하다보니 이런 잘못을 했군요. 전 해당 한자를 완이라고 발음하는 것이 더 익숙해서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위에 사진의 링크를 봐도 dg인데 말이죠. 에휴...

      2010.02.04 23:56 신고
  2. 구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춘윈 무섭죠~ 옛날에 여행 갔다가 춘윈 딱 걸려서 귀국 못 할 뻔 했다는...ㅋㅋ 다행히 중국친구가 추가된 특별편 열차표를 구해줘서 비자 끝나기 이틀 전에 들어올 수 있었죠...ㅋㅋ

    2010.02.07 12:58

BLOG main image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인문학과 IT의 융합을 추구하는 디지털 인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하여 박학을 추구하는 잡학입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제 메일(ddokbaro@g메일.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by 바로바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21)
디지털인문학 (257)
30살의 병사생활 (5)
중얼중얼 (435)
한국이야기 (140)
중국이야기 (1351)
중국유학 (282)
중국만화 (487)
역사-歷史 (202)
번역 프로젝트 (70)
취미생활 (224)
로바로바 (8)
Language (40)
中文 (100)
일본이야기 (1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바로바로'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