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사람들은 기자들에 대해서 한 없이 많은 환상들을 가지고 있다. 본인도 아직 그 환상 속에서 헤어나오고 있지 못한 일반 사람일 뿐이다. 아는 기자분들을 통해서 들어본 그 바닥은 그리 아름답지고 그치 추하지도 않은 우리네의 삶일 뿐이었다.

하지만 기자증을 제시하면 여기저기 편하게 통과할 수 있는 모습에서는 아직도 눈빛이 흔들리는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 본인이 아는 사람들중에 몇몇 분들은 기자분들에 대한 통역을 맡게 되는데 조금은 부럽다.

그런 기자가 마음대로 돌아다닐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자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이번 베이징 올림픽에 기자증에 대해서 현직 CCTV 유명 기자(?!)가 직접 자신의 블로그에 상세한 설명을 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아래에 있는 것은 "입주기 신분증"이다. 이것은 7월 25일까지만 사용되었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방송 기기나 설비등을 옮길때 사용했던 신분증이다. 오른쪽 위쪽의 황금색으로 된 것이 "올림픽 기자 신분증"이다. 왼쪽의 파란색은 장애인 올림픽의 기자증이다. 다양한 위조방지 장치가 되어있다.


그렇다면 기자증에 적혀 있는 "RTb"와 같은 문자들은 어떤 의미일까?

RTb를 구체적으로 뜻 풀이를 하면 중계권을 가진 방송국기자라는 의미이다. 특히 마지막의 자모 a,b,c는 기자의 등급을 나타내준다. 예를 들어서 거대 매체의 총책임자급정도의 사람들은 a 등급을 받으며 "올림픽 가족" 수준의 대접을 받는다. (사실 꽁짜로 먹고 마시고, 경기장에 전용 좌석이 있고, 전용 문과 전용 휴식처가 있을 뿐....ㅠㅠ) b는 열심히 뛰어 다녀야 되는 일반 기자들을 말한다. c는 국제보도센터인 IBC에서 활동하는 기술직들을 말한다.

만약 RTb의 자리에 단지 E라고 적혀 있다면 그들은 "문자 기자"들이다. 한국으로 따지면 한계례, 조중동, 시사일보와 같은 신문과 잡지의 기자들은 이런 신분증을 받게 된다. Ep는 사진기를 가지고 다니는 활영기자가 된다.  Ex나 Epx는 하나의 경기장에서만 활동할 수 있는 문자 혹은 촬영 기자를 의미한다. 특히 칭다오, 홍콩, 상하이, 티엔진, 션양 및 친황다오등지에서 비교적 자주 볼 수 있다. 그 사람들에게는 WKS(우커송 체육센타)와 같이 장소가 명기되어있다.

BOCOG는 베이징 올림픽 위원회 스태프를 의미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많은 수의 기자들이 이미 이 신분증을 입수하였다. 아마 "중국 특색"이라고 해야될 것이다. 만약 "ENR"을 본다면 위로해주기 바란다. 그들은 어떠한 특권도 없는 TV기자이다. 그들은 중계권을 사지 못했기 때문에 경기나 경기장 내부의 인터뷰가 금지되어있다. 물론 이런 기자도 2등국민은 아니다 단지 돈이 없어서 중계권을 사지 못했을 뿐이다. 예를 들어서 CNN, ABC, CBS, 펑황위성등등의 기자들이 이런 신분증을 가지고 있다.


신분증의 아래쪽에 있는 하얀 박스안의 문자는 경기장이나 시설의 이름을 말한다. IBC는 국제보도센터이고, MPC은 주신문센터이다.바코드 위에는 조그마하게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명시되어있다.

TM은 무료로 대중교통과 등록된 매체교통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최고 등급은 T1이다. 국가원수급에 해당되는 인물에게 발행될 것이다. 그 옆의 PEA는 인기 경기 통행증을 말한다. 예를 들어서, 개막식이나 폐막식과 같은 중점 경기에 들어갈 수 있다는 의미이다. OCD는 올림픽공원의 공용지역에 출입할 수 있다는 의미이지만 대부분의 기자들은 그런 곳에서 한가롭게 놀고 있지는 못할 듯 하다.


신분증 오른쪽 아래의 "4, 5"는 각각 경기장에서 들어갈 수 있는 지역을 표기한 것이다. 4는 보도작업실이며, 5는 중계상작업실이다. 운동선수들은 당연히 기자와 달라서 3으로 기억하고 있다. 최고의 번호는 12345이다. 그런 황금카드는 몇명이나 있을 것인지 궁금하다.

신분들의 뒷면에는 신분증번호나 여권번호가 기록되어있다. 보안요원들이 당신이 사진과 동일인이라고 생각되지 않으면 신분증을 요구할 수도 있다.

대충 이정도의 사항이다. 사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지만, 기자들이 이 카드를 사용하는 것은 출입할 때 긁는 용도뿐일 것이다. 그리고 주의해야될 것은 잃어버리지 않는 것이다. 잃어버리면 휴가를 받게 될 것이니 말이다. 영원한 휴가를 말이다^^

출처 : 中央人民广播电台王磊BLOG

기자 이야기가 나온 마당에 베이징 올림픽 개막동영상을 입수해서 보도한 SBS에 한마디 해주고 싶다. 기자라도 해야될 "짓"이 있고 아닌 "짓"이 있다. 독점보도라고 기뻐했었는가? 덕분에 안 그래도 1년사이에 나빠지기 시작한 중국의 반한정서가 다시 한번 떡밥을 잡아버렸다. 고맙다. SBS여-_-+

  1. Favicon of http://livej.tistory.com BlogIcon 지호 2008.08.01 19:00

    기자증 잘보았습니다.
    아주 상세하게 설명이 되어있네요 ㅋㅋ...

  2. 취재윤리의식 2008.08.01 23:53

    전반적으로 우리나라언론사들 모두다!!!!!! 빵점주고 싶네요... 부디 이런일 없이 책임지는 언론사가 나왔으면..._

  3. 악한만두 2008.08.02 07:37

    sbs... 정말 원정응원단과 선수들을 죽일려고 작정을 했네요;;

    왠지 정말 한국경기마다 찾아가서 야유나 투척등을 하지않을까 걱정입니다. 응원단폭행당하면 어찌할까요;;

    아, 방명록에 조금길게 남기긴 했는데 글이 길어져 비밀글로 했습니다. 비밀글 열람이 가능하신 거죠? 수정할려고 했는데 비밀번호를 설정안해서리 제가 쓴 글을 제가 못보고 있습니다.ㅡㅡ;;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8.02 19:39

      폭행은 아마 없을 것같습니다. 그 정도로 베이징 사람들이 생각이 없지는 않을듯 합니다. 아무리 이런 일이 있어도 해당 단체를 공개적으로 모욕?!한다면 문제가 심각하니까요.

      방명록 글은 보도록 하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applejadore.tistory.com/ BlogIcon 사과벌뢰 2008.08.02 13:02

    기자증 우후 맘에 드네요 저거 갖고 있음
    중국에서 않좋은 일 안당하겠죠???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8.02 19:40

      하하...-0- 머......입장권없이 맘대로 전용출입구로 들락날락할 수 있겠지요^^

  5. 그런데 반한감정은 2008.08.02 17:31

    이미 지나쪽에서 먼저 작정하고 계획적으로 덤비는 것입니다.

    구체적으로는 2002년부터이지요.

    게다가 무슨 올림픽을 저렇게 전국적으로 하는지..

    북경에서 홍콩까지 거리가 얼마야?

    우리나라야 서울에 바다가 없어 수도권 외에는 부산에서 요트경기 1종목만 했지만 거리상으로도 지나와는 비교할 수준이 안되고..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8.02 19:41

      중국쪽에서 달려든다고 하는데...흐음....글쎄요. 그런 의심이 드는 요소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 동안 한국에 관심이 없는 중국이 한류라는 물결로서 "어느정도"알게 됨으로서 인하여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 같습니다.

      어떤 그룹이든 서로서로 알게 되는 과정에서의 싸움은 언제나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머....애들은 싸우면서 큰다고 할까요? .......-_;;;

  6. 시골 2008.08.03 20:44

    장애인 올림픽 마크는 조금 밋밋하군요.. 음...

    개인적으로는 중국이 장애인 올림픽을 어떻게 치룰까도
    관심사항입니다 ^^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Baro 2008.08.03 21:05

      사실상 무시된다에 -_- 걸겠습니다........
      최소한 보안쪽으로는 올림픽보다 확 풀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머..어디까지나 추측일 뿐입니다 추측^^::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