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처럼 베이징에 자가용이 많아지기 전에는 택시가 일반인들에게 가장 빠르고 편안한 교통수단이었습니다. 80년대 중국이 개혁개방을 외치면서 택시가 등장한지 30년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베이징의 택시는 어떻게 변화했을까요?

80년대 베이징 거리의 빵차~~


80년대 베이징에 택시가 등장합니다. 당시의 택시는 지금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자가용이 아니라 황색의 봉고차였습니다. 중국이름은 “面包车” 혹은 "面的"라고 불리는 "빵차"입니다. 생긴 모습이 식빵과 같다고 하여서 붙여진 "빵차"는 기본요금이 5위엔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에 목적지까지의 비용을 흥정을 하고 출발을 하는 모습을 연출하였습니다.

북경호텔 앞의 빵차~


빵차는 90년대말까지 사용되다가 베이징 대기 오염의 주범으로 불리면서 점차 사라져갔습니다. 그래서 초기 중국유학생들이나 거주자들만이 빵차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만약 빵차을 안다면 그 사람은 중국에 일찍부터 간 사람이라고 단정해도 될 정도입니다[각주:1].

그래도 오랜만에 보니 그리운 샤리


빵차의 뒤를 이어서 등장한 것이 샤리(
夏利)라고 하는 택시입니다. 샤리는 98년을 기점으로 빵차와 교체되어가기 시작하였습니다. 샤리는 의외로 잘 만들어진 차라서 고장빈도가 적었습니다. 그래서 택시기사들에게 상당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2000년대 초기에 국민차로 사랑받았습니다. 보통 비용이 10위엔 기본요금에 킬로미터당 1위엔이었지만 천천히 가격이 오르게 됩니다.

보기에도 답답할 뿐이 아니라 실제로 공간도 좁아져서 불편했다.



그러나 좁은 차내 공간을 더 비좁게 만드는 철제 방범창은 손님들의 입장에서 불편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특시 당시에는 택시 시가들의 수준도 상당히 떨어져서 차내 흡연은 당연한 일이었고, 차에서 퀘퀘한 냄새가 나는 것은 당연했습니다. 또한 돈을 아끼겠다고 더운 여름에 에어컨을 키지 않고 도로 한복판에서 창문을 활짝 열어놓아서 매연에 머리가 띵할 정도였습니다.

현대자동차 영업의 승리. 소나타와 엘란트라.


베이징은 올림픽을 유치하고 외국손님들에게는 베이징의 발이라고 할 수 있는 택시를 바꾸어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 현대자동차는 성공적으로 베이징과 교섭을 하여서 베이징의 택시기종을 소나타와 엘란트라로 확정하게 됩니다. 그 결과 현재 베이징 택시의 절대 다수는 현대 자동차의 소나타와 엘란트라가 점유하고 있습니다.

현재 요금은 10위엔 기본에 킬로미터당 2.0위엔입니다. 택시기사들의 수준도 많이 올라가서 차내 흡연을 안하는 문화가 점차 정착되고 있습니다. 또한 답답했던 방범철장도 사실상 사라져버렸습니다.


이제 2~3년이 있으면 베이징의 택시도 다른 기종으로 넘어갈 것입니다. 그 때 현대 자동차는 또 다시 성공적으로 베이징 택시 시장을 점유할까요? 아니면 중국 국내 업체에 밀려나갈까요? 제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현대 자동차가 베이징에 쏟아 붓는 열정을 생각한다면 현대자동차의 차기 기종이 무리 없이 다음 대 베이징 택시가 될 것 같습니다.


  1. 이 블로그의 방문자 중에도 분명히 타본 분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솔직히 고백하시지요. ^^ [본문으로]
  1. 천진유학생 2010.10.05 16:32

    우와 빵차(화리) 샤리 완전 오랜만에 보내요ㅜㅜ 천진에 있었습니다만 저가 있었을때만해도
    빵차로 여럿 앉아서 띵잡아서 다녔는데.. 요금도 샤리보다 싸서 좋았지만.. 의자가 딱딱해서
    엉덩이가 아팠다는ㅋㅋㅋㅋ 싼맛에 탔죠 샤리때는 택시비 아끼겠다고 5명에서 낑겨타고 했는데.. 완전 그립습니다... 지금은 천진도 택시 다 바뀌었다던데.. 참고로 2008년 7월중순에 귀국한 중국유학생입니다ㅜㅜ 그립다ㅜㅜㅜㅜㅜ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0.05 18:25 신고

      하하...지방에는 빵차가 좀 더 오래 살아남았었죠. ^^
      많이 불편했지만 재미있던 교통수단이었는데 말이죠^^

  2.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10.06 01:01

    저게 말로만 듣던 빵차군요..ㅋ
    저는 2008~2009..이렇게 2년동안 있어서..못봤다는..-_-;
    제가 본건 죄다 현대 택시뿐..가끔 샤리도 보긴했지만..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0.06 04:07 신고

      넵. 그 때까지 샤리가 남아 있기는 했습니다. 님의 입장에서 괜히 샤리가 잡히면 x 밟은 날이었겠는걸요?! ^^::

  3. 애쉬 2010.10.06 10:46

    ㅎㅎㅎ 오랫만에 보는 빵차...

    더운 여름에 샤리탔을때....
    택시 냄새 + 떡진 머리 냄새 + 기사 입냄새 가 합쳐져서 말로 표현 못할 오묘한 냄새가 날때는...제발 나한테 기사가 말걸지 말고(그때 그시절만해도 외국인 타면 꼭 기사가 이것저것 호기심에 물어보던 시절이라...입냄새 때문에...ㅜㅜ)

    차라리 담배를 펴서 담배 냄새에 다른 냄새가 가려지기를 바랬던 적도 있었지요...

모대학교의 학생이 저에게 메일을 보내서 제 11회 현대자동차 마케팅 공모전에 참여하고 있는데 베이징현대에 대한 자료가 없다면서 문의를 요청하셔서 그에 대한 대답으로 포스팅을 작성힙니다.

저는 왠만한 질문에는 대답을 합니다만 일정한 한계가 넘어서는 내용에 대해서는 저도 방법이 없습니다. 저라고 모든 것을 다 알 수는 없습니다. 다만 이 학생에게는 이 말을 해드리고 싶습니다. 본인 스스로의 문장을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상대방이 자신의 질문에 당연히 대답해줄것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묻어나는 글이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 조심하셔야 될 듯 싶습니다.

그리고 저는 자동차에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그냥 기본적인 사항밖에 대답하지 못하겠군요.


(생략)

다음에 제가 제시하는 것들에 관련된 자료나 사진 자료 좀 보내주세요~~~^_^;;
--> 제가 구할 수 있는 것은 구해드립니다. 위에서 이야기한 부분이지만 어투 구사를 "정말 죄송합니다. 혹시 이와 관련된 자료나 사진이 있으시면 보내주실 수 있으신지요?"와 같은 식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을듯하니다.


1. 북경에 있는 현대자동차의 4S shop 사진(내부/외부)좀 찍어서 보내 주세요~
-->현대자동차의 4S shop 은 저도 없습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http://auto.163.com/05/0510/18/1JDNI05M000816I8_2.html  (내부)
http://sh.sina.com.cn/citylink/au/d/2009-07-03/14455310.html  (외부)


2. 4S shop의 크기나 내부가 어떻게 되어 있는지도 알고 싶어요~
--> 销售服务大楼占地8000平米,建筑面积5000平米,汽车修理厂面积2400平米,楼前有1800平米的停车场,서비스건물은 8000평방미터, 건축면적은 5000평방미터, 자동차수리쪽은 2400평방미터, 주차장은 1800미터. 해당 사항은 어디까지나 北京现代汽车鹏奥特约销售服务店입니다. 그 외에도 다른 4S 숍이 있습니다. 고로 각자의 면적은 다 다르다고 보시면 됩니다.
 

3. 중국인들의 차를 선택하는 기준이 어떻게 되요??(ex. 가격, 브랜드 이미지 같은 거용)
--> 이렇게 반문하고 싶군요. 한국인들이 차를 선택한느 기준은 어떤가요? 개개인마다 너무 다릅니다. 개략적으로 상류층에서는 계속 브랜드쪽이었고, 중산층에서는 가격을 추구하다가 점차 브랜드로 넘어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마케팅은 이미 전체적인 중국인들에 대한 것을 조사하는 것이 아니라, 타켓을 정하고 그 타켓이 가장 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시장은 이미 세분화되었기 때문입니다.
 

4. 북경지역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타고 다니는 차 브랜드는 모예요??
--> 발표된 자료가 없고, 각각의 자동차 회사마다 말이 다르기에 무엇이라고 대답하기가 어렵군요. 사람수로만 따지면 택시로 선정된 현대차겠지요. 하하...이건 농담이고-_-;; 제 경험적으로는 一汽大众의 捷达입니다.
 

5. 다른 브랜드에 비해 현대자동차가 인기가 없는 이유가 뭐예요~??
--> 인기 있습니다. 소나타였던가 산타나는 올해 상반기에 중국전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중에서 2위를 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인기가 없다고 하는건 아니라고 보는군요. 과거 베이징에서 택시로 선정이 되고나서, 고급층에 대한 공략이 살짝 어렵기는 했지만, 대량수주의 차원에서는 베이징에서 택시로 선정되었기에 다른 도시의 택시로도 뻗어나갈 수 있었고, 택시로 선정됨에 따라서 사람들에게 확실한 인지도를 심어주게 되었습니다.
 

6. 북경지역에 있는 대학교에서 한국에서 하는 것 처럼 하는 공모전을 하면 참여도가 좋을 까요?? 보상은 어떤게 좋을까요~?? 돈으로 하면.. 얼마 정도가 좋을 까요??
--> 참여도는 얼마나 돈을 쓰느냐에 따라서 다를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3명정도에게 인턴기회 + 정상적인 직원 한달 월급의 반 정도가 좋다고 봅니다. 물론 돈만을 주는 것도 좋지만, 이 기회에 한 명 한명의 "현대맨"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핵심은 돈이 아니고 어떻게 현대맨으로 만들까라고 봅니다.
 

7. 중국인들은 TOUCH 시스템(아이폰, 아이팟 터치 같은 터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나요??
--> 글세요.한국에서 터치시스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나요? ^^::: 질문들이 좀 너무 모호합니다. 제 느낌으로는 한국과 별 다른 것이 없습니다. 신기하고 재미있어 하고, 네비게이션등에서는 잘 활용되고 있지만, 아직은 전체적으로 비싼것이 아니냐는 기분정도라고 할까요?

저 개인적으로 자동차와 같은 한정된 공간과 빠른 움직임이 필요한 곳에서의 터치시스템을 이용한 것은 앞으로 시장가능성은 있고, 이미 네이게이션을 통해서 일정정도 친근화가 되어있지만, 자동차에서 더욱 더 중요한 안정성적인 요소를 생각하면 일정 이상의 터치화는 아직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8. touch screen 방식의 제품이 출시되면 중국인들이 좋아할 까요??
--> 터치 방식이라....이미 예전부터 존재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 터치 스크린 방식의 제품이 나온다고 하여도 특별히 좋아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또한 터치스크린 방식은 사람들에게 상당히 불편하고 부자연스럽다는 느낌이 주기 쉽습니다. 실제로 같은 크기의 키보드라도 터치와 물리적키보다는 타자속도가 다릅니다 -0-;;

만약 터치 방식으로 하려면 미래의 자동차나 앞서 나가는 자동차의 이미지인데, 지금까지 북경현대의 전략을 보면 이런 방식이 아니라 중산층을 기본적으로 한 고급차도 아니고 저급차도 아닌 중간시장을 노리고 있습니다. 그러니 이제는 천천히 내보내도 되고, 특별히 싫어하지는 않겠지만, 터치 방식으로 마케팅하는 것도 불가능이라고 봅니다. 

그러나 터치 방식이 정확하게 멀 의미하는 것인지 모르기에 대답하기가 애매하군요. 일반적인 네비게이션 수준의 터치라면 예전부터 나와있기 때문입니다. --;;; 그 외의 다양한 부분을 터치 방식으로 바꾸는 문제라고 생각하고 위의 글을 작성했지만.....
 

9. 중국에서 기업들이 주로 하는 광고나 이벤트는 어떤 게 있어요~?? 어떤 방식이 있어요~??
--> 주로 하는 광고라...아무래도 TV광고, 전단지, 신문등....이벤트로는 엔진오일 교환 이벤트라던지...머...한국과 그리 다르지 않습니다. 유일하게 독특한 것이 있다면 중국의 경우 차번호를 중요시 하기 때문에 8888이나 9999와 같은 번호를 이벤트로 주는 경우가 있군요. 그 외에는 한국이나 중국이나 기본적인 마케팅 방법은 같다고 보셔도 됩니다. 문제는 같은 방식이라도 내용이 다르니 이른바 현지화가 필요한 것이지요.
 

10. 중국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많이 팔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요~??큭큭큭
마케팅 쪽이시니 그쪽만 대답을 하자면, 중국인 마케터 혹은 중국에 대해서 아는 마케터를 고용할 것입니다. 제가 현대자동차 사람이라면 님을 마케터로 뽑지는 않을 것입니다. 중국시장에 대한 이해나 소비자에 대한 이해가 없으시며, 현재 중국어를 못하시기에 앞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없기 때문입니다.


제가 좀 쓴 말을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나쁜 의미는 아니니 잘 생각하면서 들으셨으면 좋겠습니다.


  1. cosmopolitan 2009.12.04 01:24

    내 친구놈이 베이징 현대 자동차 지원했다가 떨어졌었다는...
    갑자기 왜 이 생각이 날까요? -_-;;

  2. 지나가다 2009.12.04 18:58

    이 블로그는 처음 방문합니다만...
    여기가 카페같은 커뮤니티도 아닌데 묻는 사람의 어감도 참 초딩틱하네요.
    남에게 부탁을 할때에는 왠만하면 공손한 형식의 문체를 쓰는게 정상인데 어이가 없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2009.12.05 13:05

    베이징현대자동차에 대해 정보 얻어갑니다.
    저도 자동차에 관심은 없지만 기업에 관해서는 좀 관심이 있어서요.
    바로님의 친절한 답변이 질문하신 분에게 큰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falalist BlogIcon 홍수연 2010.01.01 23:50

    안녕하세요-저도 현대차 11회 마케팅공모전에 참가한 학생입니다. 관련검색을 하다가 우연히 이 블로그에 들어오게 되었구요. 포스팅하신 글을 보니 저까지 민망하고 죄송한 기분이 드네요! 아마도 현지에서 직접 조사를 못하기 때문에 무리하게 부탁을 드리다보니 그런 것 같아요! 기분은 언짢으셨겠지만 덕분에 저도 북경현대나 중국시장에 대해서 좋은 정보 얻어가요! 저는 중국시장은 아니고 중동시장으로 하여서 정보 얻기가 정말 힘들구나 느끼고 있어요- 아마 저도 중동에서 유학하고 계신분을 찾게된다면 무례함을 무릅쓰고 여쭤볼지도 모르겠네요! 모쪼록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1.02 16:58 신고

      아닙니다. 직접 조사를 못해서 물어보는 것 자체를 비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중국에 있는 블로그를 찾아서 메일까지 보내는 행동 자체는 행동력과 정보수집력을 생각하면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문제는 질문하는 방식이 잘못 되었던 것입니다. 그나마 위에서 나오는 질문 자체는 괜찮은 수준입니다. 그 전에 나오는 이메일의 처음 부분은 더 심각했습니다. 예를 들어서 "다음에 제가 제시하는 것들에 관련된 자료나 사진 자료 좀 보내주세요~~~^_^;;"와 같은 말은 상당한 문제가 있습니다. "혹시 아래 자료를 구해주실 수 있으신가요?"정도로만 말해도 되고, "죄송합니다. 제 능력이 부족해서 아래의 자료나 사진을 구하기 힘들군요. 혹시 시간이 되시면 보내주실 수 없을까요?" 정도로만 해도 되겠지요. 그런데 "제가 제시하는 자료를 보내주세요"말은 부탁이 아닌 명령입니다. 이런 부분을 비판을 한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질문을 하거나 메일을 보내는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그 메일의 내용에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5. 우무리 2010.03.14 21:42

    저도 외국에 사는 데 가끔 어떻게 이메일 주소를 알고 문의를 보내는 사람들 중에는 정말 이것저것 알려주고 싶은 사람도 있지만.. 좀 기본적인 한국어 사용에 문제가 있으신 분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을 느낍니다.. 뭐 문법이 문제가 아니라 적절한 상대방에 대한 배려(격체)사용이라던지.. 문의 내용에 대한 한정 (뭐 어떤 사람은 내 숙제 니가 해줘~ 이런 느낌을 받은 적도..)이라던지..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03.15 00:08 신고

      도움을 드릴 수 있으면 드릴텐데...머랄까...조금만 예의를 지켜주셨으면 하는 느낌이 강하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