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최대라면 메이커 캉슬푸(康师傅) 11월 1일을 기하여 자사의 라면가격을 2위엔에서 2.2위엔으로 10% 올렸다. 그런데 중국의 최대 거대 판매업체 까르푸(家乐福) 중국 전 지점은 라면가격 상승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캉슬푸는 까르푸에 대한 라면 판매를 중지하였다. 까르푸는 처음에는 재고품으로 상품을 유지하였지만 지금은 품절된 상품들이 10여종이 넘은 상태이다.

대부분의 중국 네티즌들은 라면 가격을 올린 캉슬푸를 감정적으로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라면 가격의 상승은 원자재가격의 상승으로 어쩔 수 없는 부분이 분명히 존재하고 있으며, 오히려 까르푸가 저가 전략을 유지하기 위하여 판매상에 대해서 압박전략을 행하는 것도 분명히 큰 문제이다.

본인은 이미 한국에 들어왔지만, 중국에 있는 친구들은 현재 중국의 물가상승이 두려울 정도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결이 되는 식료품가격의 상승이 2010년 하반기동안 체감적으로 느껴질 정도라고 한다. 그래서 현재 CCTV에서 대학생의 한끼 식사비가 2~3위엔밖에 안된다고 보도했다는 중국정부의 식료품가격 통제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는 유언비어가 널리 퍼지고 있다[각주:1].

중국정부가 괜히 내년 최대 목표를 물가안정으로 잡은 것이 아니다. 미친들놈만으로는 "혁명"이 일어나지 않지만, "배고프고 미친 놈"들은 언제든지 혁명을 일으킬 수 있다. 못 먹어서 죽으나 반정부시위를 해서 죽으나 그게 그거니까 말이다.

  1. CCAV报道大学生吃一顿饭只要花2-3元……我奢侈、我浪费、骄奢淫逸是犯罪;我可耻、我忏悔、我为国家拖后腿……라는 내용이 널리 퍼져 있는데, CCTV의 2010년 관련 보도는 찾아볼 수 없었다.(2005년에는 비슷한 내용이 있긴 하지만..그때와 물가 차이가 얼만데-_-)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12.13 14:20

    아편, 부정부패, 인플레이션..

    공산당이 싫어하는 3대 악...

    설마 또 천안문 사태가 생길려나..?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10.12.14 23:14 신고

      아편;;;;;;;;...마약은 아직도 있긴 하지만, 나름 잘 막는 편입니다만.......천안문 사태는 저 생각으로는 조만간 다시 생길듯 합니다. 도화선은 베이징보다는 다른 도시가 될 가능성이 높을듯 하지만 말이죠.

  2. Favicon of http://twitt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2010.12.13 21:08

    한국은 치킨 원가 때문에 난리죠(......)

중국통계국의 통계를 거론하면 중국인들조차 그런 숫자를 왜 믿느냐고 한다. 그런데 이번에 중국통계국은 8월달 통계를 관례와는 다르게 토요일에 발표를 하여서 특별한 일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수 많은 의심을 받았다. 이번 결과에서는 일단 특별한 모습은 보이지 않지만 잘 살펴보면 재미있는 숫자들을 볼 수 있다.

중국의 소비자 물가(CPI)는 3.5%만 올랐다?


중국의 소비자 물가는 단지 3.5%만 올랐다면 그럭저럭 안정적인 수준의 물가상승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중국통계국이 발표한 수치만 제대로 보아도 3.5%가 얼마나 어이없는 숫자인지 파악할 수 있다. 중국 통계국의 수치를 살펴보자.

   食品(식품)

7.5

   烟酒及用品(술담배등)

1.5

   衣着(의복)

-1.2

   家庭设备用品及维修服务(가전제품)

0.4

   医疗保健及个人用品(의료)

3.3

   交通和通信(교통 및 통신)

-0.6

   娱乐教育文化用品及服务(오락)

1.2

   居住(거주)

4.4



통계를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알 수 있다 싶이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는 식품에서 무려 7.5%의 물가상승이 있었다. 또한 거주비용도 4.4%나 증가하였다. 그에 반하여 의복이나 술담배 혹은 가전제품과 같은 부수적인 물가항목들은 조금만 상승했거나 반대로 하락하였다.

쉽게 말해서 옷이야 예전에 사놓았던 옷을 입으면 되는 것이고 가전제품이야 결혼을 하지 않는바에야 반드시 필요한 것이 아니다. 그러나 밥을 먹어야 살고, 잠을 잘 수 있는 공간은 있어야 되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런데 가장 중요한 식품과 거주물가가 상승을 한 것이다.


그런데 이 숫자도 못 믿는 숫자일뿐이다.

대부분의 중국인들이 알고 있다 싶이 중국통계국의 통계수치는 중국에 유리한 대로 숫자놀이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다시 말해서 위에서 말하는 식품물가 상승률 7.5%보다 실제 상황은 더욱 안 좋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실제로 통계국에서 이번 8월분 숫자를 발표시 기자의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 내놓은 식품류의 세부 물가 상승률을 살펴보면 : 곡식류는 12%상승하였고, 채소는 19.2%나 상승을 하였으며 돼지고기도 9%나 상승하였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중국인들의 주식이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이다.

쉽게 말해서 코코넛이나 멍개등과 같이 중국인들이 실질적으로 잘 먹지 않는 식품들의 물가변동까지 계산을 하여서 7.5%일뿐이지 중국인들이 자주 먹는 쌀이나 고기등의 물가 상승을 더욱 심각한 수준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곡식류는 12%상승하였고, 채소는 19.2%나 상승"이라는 발언조차 통계청의 발언이기에 그다지 신임이 가지 않는다.더 높을 가능성을 언제나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것이다.


  1. Favicon of http://cosmopolitan815.tistory.com/ BlogIcon cosmopolitan815 2010.09.12 16:31

    어느 나라든 마찬가지입니다..정부에서 발표한 수치는 믿을만한게 못된다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