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12시부터 새벽 7시까지만 열리는 식당이 있다. 찾아오는 손님들은 야근을 한 샐러리맨부터 새벽녙에 돌아가는 스트리퍼까지 모두 일상에 지친 사람들이다. 심야식당(深夜食堂)은 이런 사람들의 배 뿐만이 아니라 마음까지 채워준다.

제목은 야동, 포스터는 공포물. 하지만 그 내용은 가슴 훈훈해지는 이야기.


심야식당은 원래 아베야로(安倍夜郎)의 만화이다.2006년 10월 소학원에서 연재를 시작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5권이 출판되었다. 2009년에는 만화 대상을 받았다. 심야식당 만화는 이미 2008년에 한국에도 번역되어 출판되었고, 지금까지 총 4권이 번역되었다[각주:1]. 그리고 8월에는 드라마화가 결정되어 10월 14일부터 정식 10부작으로 방영되었다. 나오는 배우들은 일본에서 상당히 유명한 사람들이라고 한다[각주:2].
 
작품 속에 나오는 요리들은 모두가 일본인들에게는 너무나 친숙한 요리들이다. 그리고 나오는 사람들도 대부분이 노처녀 시스터즈나 일반 셀러리맨과 같은 우리 주위의 소시민들이다. 비록 야쿠자나 기인 혹은 스트리퍼와 같은 사람들도 있지만, 그들 역시 소시민으로 비추어지고 있다.

심야식당의 또 다른 매력은 일본의 기본 요리들을 어떻게 만드는지 드라마의 말미에 간략하지만 소개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 어려운 수준의 요리도 아니기에 특히 요리를 잘 못하는 자취생들은 한 번 정도 만들어보기 바란다[각주:3]. 또한 한국인들이 어린 시절 어머니가 해주신 제육볶음이나 계란말이의 향수를 가지고 있는 것과 같은 일본 음식들이 나오는 것이므로 속내를 보여주지 않는 다는 일본의 속내를 조금은 알 수 있을 것이다.


-- 곁다리
중국에서 화재를 모은 달팽이집(蜗居)의 경우도 소시민의 모습을 보여주기는 한다. 그러나 보다 사실적이면서도 가슴이 따뜻해지는 드라마가 바로 심야식당이다. 또한 달팽이집이 무려 35부에 이르는 장편으로 만들어서 흐름이 너무 느린데 반하여. 심야식당은 10부작에 불과하며 내용도 사실상 15분정도로 상당히 압축되어 있다. 자칫 식상해지기 쉬운 소시민의 이야기를 잘 엮어놨다고 할 수 있다.

반대로 한마디로 막장으로 달려가는 드라마[각주:4]나 현실과는 괴리가 있는 개그물[각주:5] 혹은 제대로 된 사료고증도 하지 않고서 역사드라마[각주:6]라고 우기는 것들이 아니라 진정한 사람들의 생활을 보여주는 따뜻한 드라마가 나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그나저나 본인도 신주쿠에서 어학연수를 했기에 상당히 그리운 배경들이 나온다. 물론 돈이 없어서[각주:7] 심야식당급에도 가지 못하고 옆으로 지나치기만 했다만....했다만....왠지 그립군요.
  1. 번역자가 게으른게 아니다. 5권은 2009년 11월 30일에 나왔다. 지금쯤 번역 마무리하고 출판준비중일듯.... [본문으로]
  2. 하지만 한국연예인도 모르는 본인으로서는 이 부분은 그냥 넘기겠다. 어쩐지 연기들이 정말 좋더라니.... [본문으로]
  3. 정말 어려운 수준이 아니다. 하다못해서 버터만 밥위에 올리고 간장을 살짝 뿌려서 먹는 것까지 있다. [본문으로]
  4. 아내의 유혹따위...별 그지같은-_- [본문으로]
  5. 하이킥이 소시민의 이야기인가? 진짜로? [본문으로]
  6. 그냥 한국에 나오는 모든 역사드라마라고 하는 것은 역사드라마가 아니다. 그냥 판타지일뿐-_- [본문으로]
  7. 근 3달을 있으면서 방값까지 합쳐서 쓴 돈이 한국돈 200만원도 안되었다면 믿어 지십니까? 음하하하;;;; 정말 미쳤어~~~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만두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냥 국내 역사드라마를 '패러렐월드'라고 이해하고 있답니다.=ㅂ= 최근에 종방한 선덕여왕을 재밌게 보긴 했지만 보면서 찜찜한 건 어쩔 수없더라구요. 불쌍한 승만공주.. 단 한회도 언급조차 안되다니... ㅡㅜ

    저또한 '영화는 영화다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이라 생각하고 '바람의 화원'같이 신윤복을 여성으로 만든 스토리도 재밌게 보는 사람입니다만.. 요즘들어 다소 혼란을 느끼고 있습니다. 역사적 사실들을 무시하고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게 괜찮은 것인지 말입니다.

    저도 가끔 장난삼아 비슷한 스토리들을 생각하거든요. 이순신이 살아있는 것을 가정으로 만화를 만들면 어떨까, 특정 역사속에 가상의 인물을 넣어 이야기를 만들어 보면 어떨까. 이렇게 말이죠.'역사드라마'를 내세우지 않는한 이러한 창작의 자유도 괜찮은 것일까요?

    2010.01.01 16:00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오히려 역사하는 인간들은 상상의 나래를 더 펼친답니다. 아무래도 그 시대와 상황에 더 익숙하기 때문에 더욱 사실적인 환상이 가능하답니다. 그리고 그런 것을 좋아해서 역사의 길로 들어선 사람들도 많고요.

      문제는 사실과 환상을 구별하지 못하는 경우랍니다. 이것을 구별만 한다면 문제가 없겠지요. 문제는 이것을 구별하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제가 들었던 가장 멋진 말이 "태왕사신기에 그렇게 나왔어요!"였다죠? -_-;;

      2010.01.01 20:32 신고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acamo192 BlogIcon flacamo192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윤복이 여성이라면 어떨까’도 괜찮고
    ‘조선이 아직도 일본의 식민지인 대신 남북분단이 안 됐다면 어떨까’도 한번쯤 상상할 수 있고
    ‘만약 현대의 군인이 조선조 선조 시절로 워프한다면 어떨까’도 그럴 듯한 소재이긴 한데

    문제는 저런 소재들을 어떻게 요리하느냐죠.

    2010.01.01 21:58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제가 제일 걱정되는 것은 그것을 "사실"로 받아들여버리는 사람들이랍니다. 엉터리 역사고증해놓고 사실이라고 우겨대는 것들은 짜증이 나죠-_-

      2010.01.02 22:32 신고
  3. cosmopolitan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런것도 있었군요...

    2010.01.01 22:50
  4. 내일이면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길...

    심야식당 포스터 설명에 빵 터져 버렸습니다. 지극히 공감합니다^^
    저도 한 번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언니가 하루는 버터를 얻어와서는 밥에 간장 넣고 버터를 비벼먹으며 흐믓해하더군요. 그때는 부잣집 아이들만 먹었었다나? 맛있다구 먹어보라 하길래 옆에서 한입 먹어봤는데....

    저는 그닥....ㅜ.ㅠ그냥 그랬습니다. 오~느끼~~~
    제가 어릴때 먹어보질 않아서 그런가봅니다^^;;;

    갑자기 왠 버터에 간장이냐고 했더니 심야식당에서 나온 음식중 유일하게 아는 요리(?)라고
    옛날 맛이 생각나서 해봤다고 합니다.

    지금 집에서 언니가 김치 부침개를 만들고 있습니다.
    웬일로??
    김치부침개는 어릴때 물리도록 먹었다고 쳐다 보지도 않더니..

    드뎌 언니도 나이가 들었나봅니다.^^

    고소한 기름냄새와 함께 맛있다고 하는 소리들이 들리는 걸 보니
    저도 잽싸게 가서 먹어야겠습니다. 바로님께 못드려서 죄송..^^

    2010.01.02 15:07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0-;; 김치 부침개....집에 김치가 없어서 해먹을 수가 없군요. 사야되는데 귀찮아서...(만드는건 힘들어서 패스...사먹는게 속편해서-_)

      2010.01.02 22:31 신고
  5. Favicon of http://kitazero.egloos.com BlogIcon sita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야식당을 작년에(벌써 작년이네요.) 참 재밌게 잘 봤습니다. 훈훈하면서도 일본드라마 특유의 향기라고 할까요. 처음에 제목만봤을때는 진짜 뭔 야동?인가 했었죠.. 에피소드마다 나오는 음식은 진짜 식욕을 매우 상승시켜서 뭔가 심야식당을 볼때는 입에 뭔가를 넣고있었던.....ㅎ
    엔카가수,고학생이야기등 아직도 기억이 뚜렷하네요..ㅎ

    2010.01.02 21:39
  6. Favicon of http://twtkr.com/syonah BlogIcon 시요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블로그에서 보고 왔습니다~ㅎㅎ
    저도 얼마 전에 심야식당 드라마 10부작을 다 본 사람인데요,
    보는 며칠 내내 식욕이 끊이질 않아 꽤 고생했습니다;;
    저는 만화를 먼저 알고 나서 드라마를 보게 된 경우라 제목 보고 야동을 연상하진 않았는데
    흠, 제목에서 그런 분위기가 느껴지시나요...? ^ ^ 왜 그럴까나 ㅎㅎㅎ
    게이바 대표 할아버지는 <메종 드 히미코>에 나온 다른 배우분과 닮은 것 같아 찾아봤는데
    다른 분이시더군요. 스트립걸로 등장했던 마리린과 전직 아이돌 출신 여배우를 연기한 분들은
    제가 참 흐뭇하게 보았던 영화에서도 나왔던 분들이라 혼자 괜히 막 반가워 하면서
    열심히 봤습니다. ㅎㅎ 그리구 고양이밥 에피소드는 너무 슬펐어요...ㅠㅠ

    2010.01.02 22:16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수정/삭제

      제목만 보면 분명히 야동같답니다. 음하하하;;;; 포스터는 정말 공포 특집이고요. 하하^^:::

      전 배우를 기억 못해서 드릴 말씀이 없군요. 전 이영애던가...광고 보고서 "누구야?"라고 물어본 인간입니다. 음하하하-_-;;

      2010.01.02 22:34 신고

◀ Prev 1 2 3 4 5 6 7 8 9 ··· 14  Next ▶
BLOG main image
바로바로의 중얼중얼
인문학과 IT의 융합을 추구하는 디지털 인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하여 박학을 추구하는 잡학입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제 메일(ddokbaro@g메일.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by 바로바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23)
디지털인문학 (259)
30살의 병사생활 (5)
중얼중얼 (435)
한국이야기 (140)
중국이야기 (1351)
중국유학 (282)
중국만화 (487)
역사-歷史 (202)
번역 프로젝트 (70)
취미생활 (224)
로바로바 (8)
Language (40)
中文 (100)
일본이야기 (17)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바로바로'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