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可是觉得在北京仿佛没有春和秋。老于北京的人说,地气北转了,这里在先是没有这么和暖。只是我总以为没有春和秋;冬末和夏初衔接起来,夏才去,冬又开始了。

鲁迅《鸭的喜剧》里。。。

나는 베이징에는 마치 봄과 가을이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베이징 토박이들은 지세가 북으로 휘돌아서 전에는 (봄과 가을의) 따사로움이 없었다고 말하고는 한다. 단지 나는 언제나 봄과 가을이 없다고 생각되는 것이다. 겨울의 끝과 여름의 처음은 서로 이어져 있고, 여름이 떠나가자마자 겨울이 다시 시작된다.

루쉰 "거위의 희극" 중에서...


베이징에는 여름과 겨울만이 있고, 가을은 사실 존재하지 않는다. 30도를 넘는 더위에서 어느 순간 영하로 기온이 뚝 떨어지고 만다. 영하의 기온에서 어느 순간 반팔을 입지 않으면 땀이 온 몸에 흘러내리는 여름이 된다.

사실 베이징에도 순식간에 사라지는 봄과 가을이 있다. 너무나 빨라서 오래된 토박이들만 알 수 있는 이 순간이 조금씩 다가오고 있다. 선선했던 아침에서 살며시 냉기가 묻어오기 시작하였다. 비록 추위를 싫어하고 더위를 사랑하는 본인이지만, 올해의 베이징의 여름은 겨울을 기다리게 하는 무엇인가가 있었다.

이제부터 잠시동안 시작되는 베이징의 가을. 짦은 만큼 아름다운 그 계절에 또다시 들어오는 신입생들의 생기발랄한 모습들이 벌써부터 그려진다. 그리고 그 만큼의 시간을 나는 이곳에서 머물러 있었다.


----
3분만에 생각나는대로 쓴 다음 곧장 올렸다. 그리고 다시 보니 떨어지는 낙엽에도 수백만가지의 이유와 슬픔을 느끼는 10대의 감수성같은 야시꾸리한 글이 된듯도 하다. 돌려서 말하지 않고 직접 말하자면...왠지 무지막지 부끄럽고 낯 간지러운 글이 되었다. 머지.....감수성 제로에 도전하던 본인인데;;;;


  1. 아직하얀눈 2009.08.26 15:04

    이런 글, 매우 어색

  2. Favicon of http://www BlogIcon 킹파르사 2009.08.26 18:01

    트위스트에 만주족이 조선족보다 동화가 되지않았다고 적었는데 .. 구체적인 사례를들수있는가요 ?

    제가 알기론 만주족 인구는 1000만명을 넘으나 최근 10여년사이에 3.5배로 폭팔적으로 늘어난건 한족들이 소수민족특혜를 받기위해 민족을 바꾼것이 많아서 그런거로 아는데요 .
    사실 만주족의 일부 늙은이들을 제외하고는 만주어를 사용하는 만주족이 거의 없으며 복장이나 생활습성도 한족과 구별하기 힘들게 동화된 상태입니다 ..

    전통종교의 샴마니즘 신앙이나 민족의식은 조선족 보다 강할수있지만 언어와 전통,통혼 ,단체집거 등은 조선족이 적게 동화된 느낌입니다 .
    또한 조선족은 자치주가 있으나 만주족의 최고행정단위는 자치현 정도입니다 ..
    중국에서 최고의 대학입학률을 자랑하는 만주족이지만 자민족의 대학을 갖지못하고있는것도 조선족과 구별되는점이구요..

    제가 알지못하는 다른면에서 만주족이 동화되지않는 점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6 18:13 신고

      음..제가 표현을 하면서 짦게 쓰다보니 이런 오해가 생겼나보군요. 전 동화되지 않았다고 했지. 조선족에 비해서 동화되지 않았다고는 하지는 않았습니다. 저도 조선족이 만주족보다는 덜 동화되었다고 판단합니다. 단지 문제로 남아 있는 것은 여전하다고 봅니다.

      * 인구증가의 문제
      일단 만주족의 인구는 폭발적으로 늘었다고는 하지만, 언급하신 이유뿐이면 동기간에 조선족의 인구도 늘어야 정상입니다. 그러나 동기간의 조선족증가수에 비하면 분명히 모자란 수치입니다.


      * 언어의 문제
      언급하신대로 만주어의 사용인구가 점차 줄고 있습니다. 그러나 동일한 일은 조선족에게도 일어나고 있는 것을 아시리라 봅니다. 단지 조선어는 한국어와 통하기에 감소하는 속도가 조금 줄었을 뿐이라고 봅니다.

      * 문화의 문제
      문화의 측면에서는 저는 오히려 반대로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서 지금 중국의 옷으로 통하는 치파오도 원래는 만주족의 옷이라는 것은 잘 아시리라 봅니다. 생활습성도 청대부터 시작된 만주족 자체의 한화정책으로 인하여 그 전부터 많은 것이 비슷해졌고, 오히려 만주족의 많은 요소가 치파오처럼 한족에 유입되어서 만주족화가 진행되었다고도 생각합니다.

      그 외에 전통종교나 민족의식(특히 청나라의 후예라는 의식)면에서는 강력한 결집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 숫자 자체가 강력한 힘이 된다고 봅니다.


      * 동화. 그러나 실질적인 문제
      현재로서는 동화된 상태로 보이지만, 사실 민족이라는 것은 민족의식 자체만 살아남아있으면 언제든지 부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200만명이 난리를 치는 것과 1200만명이 난리치는 것은 그 파괴력 자체가 다르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조선족보다 만주족의 문제에 더욱 접근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구체적인 증거?!는 동북공정의 연구항목을 보시면, 조선족(한민족)관련은 3가지, 넓게 봐서 5가지이지만, 나머지는 대부분이 만주족에 할당되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찾아보기 귀찮아서 모호하게 대답했습니다. 직접 찾아서 올려주시면 감사;;; 쿨럭;;; )



      그런 의미에서의 이야기였습니다. 그런데 본문글과는 좀 이야기인 덧글이군요. 흠...따로 질문-대답코너를 만들어야될까요? 방명록쪽에 따로 이야기하시는분도 있고 말이죠^^:::

  3. Favicon of http://www BlogIcon 킹파르사 2009.08.26 20:14

    본문글의 주제를 벗어나서 죄송합니다 .
    일단민족의 구성에 관해선 만족은 누르하치가 청조를 세우며 북방의 녀진족,조선족 ,몽고족, 료동한족,등 북방여러민족을통합하였으며 청조때엔 한족의 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이미 상당히 동화된상태였습니다 ..
    1906년에 만주족의 인구가 1500만이였으나 1932년에 만주국이 성립될 당시 인구수는 4300만으로서 30년간의 만주족의 자연증가가 아닌 여러민족의 융합으로 불어난 인구수로 볼수있죠 . 그리고 1941년에는 5000만을 넘는 만주족이 신중국설립후 급격히 감소해서1970년에는 등록된 만주족이 300만 미만에 달했으며 1980년 계획출산이 시행한 이후 20년간 또다시 폭팔적으로 증가해서 지금의 1000만여명에 이르렀죠 ..

    아마도 중국정부의 동화정책에 의해 몽골이나 위글과 같은 민족의식을 같고있는 만주족은 극소수에 불과하며 자치현이나 자치향단위의 힘으론 별루 큰 영향력도 갖추지 못할것 같네요 ..
    만주족보다 인구수가 더많은 쫭족도 마찬가지로 이미 동화가 너무 심해 신분증외에는 한족과 구별이 안갈정도인 경우가 허다합니다 .. 소수민족우혜정책이 없어진다면 거의 대다수가 한족으로 민족을 바꿀사람들이 쫭족과 만족인것 같네요 ...

    잡다하게 적어서 죄송합니다 ..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08.26 21:09 신고

      조선족에 비해서 만주족이 문화적으로 동화가 된 부분은 다시 언급하실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문제는 출산계획이후 만주족은 폭발적으로 늘었는데, 조선족은 그리 증가하지 않았나는 점입니다.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봅니다.

      물론 저도 님이 언급하신대로 몽골 위구르 티벳 외에는 특별한 민족의식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봅니다. 그것은 조선족도 크게 다르지는 않다고 봅니다. 물론 연배가 있는 쪽에서는 상당한 "한민족"이라는 생각이 남아 있으나, 젊은 층으로 갈 수록 어떤 상황인지는 아시리라 봅니다.

      그런 상황에서 몽고족에 대한 것이야 원나라쪽의 작업으로 이미 되어있고, 서북-서남프로젝트를 통해서 위구르와 티벳을 정리하고 그 다음에 각각의 변방정리를 위해서 겸사겸사 동북으로 왔다고 보는 것입니다.(또 이것을 나타내주는 것이 서북-서남 프로젝트와는 다르게 동북프로젝트의 담당하는 곳은 변강사지연구중심이라는;;; 꾸리꾸리한;;; )

      다만 숫자는 힘이며, 어차피 민족이라는 것은 얼마든지 조작가능한 것이기에, 현재로서는 그 자체로 사실상 영향력이 없는 만주족이지만, 중국 국내 정세가 흔들릴 경우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고 봅니다.


      다시 반복하지만, 조선족이나 만주족의 민족의식이나 동화여부를 말하는건 사실 무의미하다고 봅니다. 몽골이나 위구르 혹은 티벳과 비교하면 도토리 키재기에 가깝다고 봅니다.

  4. cdhage 2009.08.26 21:54

    오뉴월에 긴팔에 파카입고 다니던 고학생.....뉴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