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와 한국어는 닮은 점이 많습니다. 6~70%의 한국어 어휘가 한자에서 왔다는 것은 모르는 사람이 없잖아요. 한국에서 쓰이는 한자를 기반으로 한 어휘들이 주로 고대 한어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현재 중국어에서 쓰이지 않는 것도 있지만, 더 많은 어휘는 지금도 그대로 혹은 약간의 변화만을 거친 채 쓰이고 있습니다. 특히 홍콩영화를

보 다 보면 한국어와 발음과 의미가 똑같은 어휘들이 자주 등장해 깜짝깜짝 놀라게 되는데요. 이는 북방유목민족의 남하와 관계가 있다고 하네요. 유목민족의 남하 전에 중원을 차지하고 한반도와 활발한 교역을 벌였던 한족 왕조에서 쓰이던 언어가 현재의 남쪽에서 통용되던 언어인 거죠. 허나 북방유목민족의 침입으로 중원을 상실하고 남쪽으로 밀려나면서 자연스레 한반도와의 직접적인 교류가 끊기고 그 후로 북방계통의 중국어가 표준으로 굳어져 지금까지 내려오고 있답니다. 그래서 고대 중국어의 영향을 많이 받은 한국어는 현 남방계열의 중국어와 더 비슷한 점이 많게 된 거죠. ( 중국역사 전공하신 바로님이 확실하게 알려주시겠죠...ㅋㅋ  )

아직 하얀눈님이 글에서 맘대로 가지고 왔습니다. -_
http://www.oh-bang.com/11?TSSESSION=3550d39959032ac9108c6dab3ed2d15b


적으라고 적고 있는 나도 문제이긴 하다.후....-_-
그런데 본인의 전공은 어디까지나 중국 고대사라는 말이다!!
이건 언어학적 문제인데!!! 잘 몰라! -_-!
그냥 여기 저기서 들을 이야기를 종합해 놓은거니까 알아서!!! -_-


일단 한글과 한국어의 언어체계는 기본적으로 알타이어족의 기본을 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몇몇 학자들이 한국어와 일본어가 알타이어족이 아니라고 부정하는데, 그 이유는 현대 한국어와 일본어 속에서는 많은 "한자"요소가 포함되어있기 떄문이죠. 그래서 혹자는 알타이 어족에서 몽고계 언어로 한국어와 일본어를 분류하지 않고, 독립적인 한국-일본어 계열을 만들기도 합니다.

그 다음으로 북방 이민족의 유입과 한국과의 교역은 전.혀. 상관없는 문제입니다. 왜냐하면 이미 예전부터 황해는 강력한 교역수단이 되었으며, 우리들에게 유명한 것은 신라방, 고려방, 표해록등을 참고로 할 수 있습니다. 더 궁금한 내용은 윤명철 교수님의 책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황해를 환지중해로 설정하는 재미있는 책들이랍니다. 어찌 되었든, 한반도와 중국 남부는 지속적인 교류를 해 왔고, 현재 한국에 있는 화교들의 대부분이 중국 남부에서 왔습니다.

그러므로 고대 중국어의 영향을 많이 받은 남방계열이 한국어와 비슷하다기 보다는, 예전부터 중국의 문화를 받아들여서 활용해오는 와중에 자연스럽게 고대 한어의 단어들이 들어간 것입니다. 문제는 이것이 언어를 구성하는데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인데, 어법은 중국어와는 완벽하게 다른 알타이 어족을 따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어의 교류대상은 중국어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북방 민족들과도 빈번한 교류를 하여왔고, 고대 한국어와 현대 한국에서도 이런 흔적들이 남아있습니다.

아마 아직하얀눈님은 북방민족들은 낙후되고, 덜 떨어졌다는 생각으로 교류의 가능성을 조금 무시하지만, 사실상 북방 민족들은 세계의 다양한 문화 유산들을 받아들이고, 다른 곳에 전해주었던 전달사의 역할을 할 때가 많았습니다(물론 그 방법이 가끔은 약탈과 침입이긴 했습니다만, 그것도 문화 전파의 한 모습이죠) 이러한 예시로는 한국어에서 "강"이라고 말하는 단어를 예로 들 수 있겠군요. 강의 고대 한국어는 "가람"으로서(한가람 서점이 이것이죠^^ 한가람은 한강이라는 뜻이랍니다.), 표기 방법에서는 차이가 있어 보이지만, 가람을 빨리 여러번 말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강이나 가람이나-_-; 그게 그 발음입니다. 그리고 이 가람은 알타이어 계열에서 강을 의미하는 보편적인 발음으로 통용됩니다.

정리하자면, 한국어는 어디까지나 기본적으로 알타이 어족에 속하는 북방계열 언어체계입니다. 하지만 오랜 기간동안의 중국과의 교류로 인하여 많은 단어들이 흘러들어오게 되었고, 지금 현재의 한국어를 이루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습니다.

혹자는 이러한 교류를 무시하고, 가장 순수한 한국어로 돌아가자는 운동을 벌이는데, 이는 분명한 오류입니다. 그것은 다양한 교류를 아예 무시하는 방식이기 떄문입니다. 물론 단순히 무조건적으로 받아 들이기만 한다면 하나의 문화가 사멸되는 것이죠. 그것을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긴 합니다만...이건-_ 별로 이야기 안해도 될 말이라서.....패스~

  1. Favicon of http://oh-bang.com BlogIcon 오방 2007.07.19 07:52

    북방유목민족이 낙후되고 덜 떨어졌다는 생각으로 교류의 가능성을 무시한게 아니라, 현 남방 중국어와의 비슷한 점을 설명하다보니 상대적으로 비교가능한 개념인 '북방'이라는 개념을 빌려쓴거죠. 본문중에 어폐가 있다면 남방과의 교류가 끊어졌다는 문구인데 이는 제 생각에도 잘못 서술한 것 같네요. 허나 고구려와 발해 역시 북방유목민족의 여러갈래가 연합하여 세운 국가라는 학설이 존재하는 가운데서 제가 굳이 우리의 역사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을리가 없잖습니까.

    그리고 바로님께 묻고 싶은게 있는데요. 현재 한국에 있는 대부분의 화교들이 중국 남부에서 오셨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알고 있습니다. 세계 대부분 나라의 화교들이 중국 남부, 즉 광동성과 복건성 출신이 많은데요, 광동과 복건성을 그 기원으로 하는 화교들은 전통적으로 상업과 무역에 강한 모습을 보여, 현재 세계적으로 유태세력권과 비교할 수 있다는 화교경제권은 대부분 이 지방 출신의 화교들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한국의 화교는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합니다. 한국의 화교는 대부분 산동성 출신으로 조선 중기,말기부터 유입되었습니다. 상업보다는 농업을 위주로 하는 집단으로 한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의 화교들과는 뿌리가 다르죠. 1970년대 한국경제의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던 화교들의 영향력을 감퇴시키고 부의 중앙집권화를 이룩하기 위해 박정희 대통령은 법으로 화교들의 경제생활과 무역을 제한하게 됩니다. 이에 견디지 못하고 많은 화교들이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캐나다로 이민을 떠났는데, 이들 대부분은 현지의 차이나타운에서 머무르지 못하고 코리안타운에 새로운 둥지를 마련합니다. 현지의 광동, 복건성의 화교들과 어울리지 못하는거죠.

    다시 한 번 정리하자면, 제 의견은 고대한국어의 형성에 많은 영향을 끼친 것은, 당.시.에 문화적으로 우월하다고 판단되었던 한족왕조의 문화이고 언어이지, 그 이후에 중원을 지배한 북방유목민족의 영향력을 간과한 것은 아닙니다. 남송이후 한족왕조는 다시 중원으로 진출하지 못하고 남쪽에 머무르게 되었고 그로인해 고대 한국어에 많은 영향을 끼쳤던 언어가 지금 중국 남부에 분포한다는 것이죠.

    쩝... 언어와 민족으로 들어가자면 복잡해져서 여기까지만~ 그리고 바로님 자세한 설명 매우 땡큐~~

    • Favicon of http://ddokbaro.com BlogIcon 바로(Baro) 2007.07.19 11:30

      고구려와 발해가 북방의 다양한 민족들이 연합했다는 것은 이미 학계에서는 정설입니다.(그리고 정확하게 말하려면 저처럼 북방의 다양한 민족이라고 해야됩니다. 왜냐하면 당시의 요동반도내에서는 유목이 아닌 수렵+농경이 복합된 경제 체계가 있었으니까요. 실제로 유목이라는 경제 체계를 채택한 요동쪽 국가는 전무합니다.)

      산동성도 많지만, 그 외에도 닝뽀(영포 宁波)을 중심으로하는 남방계도 많이 들어오게 됩니다. 그리고 이들은 모두 상업을 위주로 하는 집단이라고 가정하는것이 옳다고 생각됩니다. 우선 산동과 닝뽀지역은 둘다 무역이 발달했던 곳이지 농업이 발달한 곳은 아닙니다. 그리고 오방님이 적으신 글에도 명시되어있지만, 한국에서 박정희의 퇴치 정책 이전의 화교들은 분명히 대다수가 상업에 종사하는 집단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한국어는 알타이어족의 기본적인 문법을 따르고 있고, 고대 한어의 단어들을 가지고 오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는 것이 비교적 정확한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고대 한어에서는 무시하지 못하는 것이 몽고가 새운 원나라 시기의 한어입니다. 몽고는 당시 한반도의 고려 왕조 역시 그 아래에 두고 있었으며, 자연스럽게 언어적 교류가 그 어떤 때보다 활발하였고, 그 당시 전해진 많은 고대 한어(더 정확히는 몽고화된 고대한어)가 있다는 것이 이미 많은 연구 성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노기대에 대한 연구를 참고)

      그러므로 고대 한국어의 형성은 알타이 어족의 뼈대에 중국 대륙의 한나라 고대 한어와 원나라를 비롯한 북방민족의 중국 대륙내 국가등에서 전해진 고대 한어 어휘가 합쳐졌다고 할 수 있겠죠.그러므로 단순히 남방 언어의 영향을 받았다는 것은 조금은 친중화주의적인 생각이라고 생각한답니다. -0-


      라고 하지만-_- 대체 왜 존대말을 써가면서 이 장문의 글을 써야되는 건지...아..내 전공은 어디까지나 역사인데..ㅠㅠ

  2. qp 2009.10.23 23:01

    음,,, 몇가지 지적드릴 점이 있는데요.
    현재 한국어 계통은 미정이고, <고립된 언어>로 분류합니다.
    한국어와 일본어가 알타이어족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사실인데, 그건 한자요소가 많기
    때문이 아닙니다. 알타이어족이라는 것 자체가 아직까지 가설상의 어족분류이고, 한국어가 거기끼냐 아니냐를 확언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언어계통을 따질 때는 식별가능한 차용어는 모두 빼고 <고유어>만을 놓고 따지기 때문에 한자요소가 많아서 알타이어족이 아니라고 한다는 것도 잘못알고 계신 것입니다. 게다가 그 고유어 가운데서도 특히 "기초어휘"만을 대상으로 합니다. 또, 그 기초어휘가 규칙적으로 대응하여야 비로소 같은 계통의 언어라고 "인정"됩니다.
    영어랑 독일어가 같은 어족 언어인 것은 Father-Vater Man-Mann one-ein같은 친족어,
    수사같은 기초어휘가 규칙적으로 대응하므로 성립합니다.
    (그러니까 중국에서 들어온 한자어는 아무리 많아도 한국어 계통문제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습니다) 그런데 한국어 기초어휘는 중국어는 물론 다른 알타이어족에 속하는 언어들과도 다르고, 문법적으로 가장 가까운 일본어랑도 전혀 비슷하지 않습니다.
    하나 둘 셋같은 수사, 목,눈,귀,팔,다리 같은 신체어휘, 사내,계집,아버지,어머니,아우같은
    친족어휘등등이 같지 않습니다. 그래서 <고립된 언어>라고 합니다.
    실제로 막연히 비슷하다고 생각했던 몽골어,만주어,터키어같은 알타이어족에 속한다는 언어들을 공부하시면 문법구조는 영어나 중국어보다 훨씬 친숙하지만, 기본 단어는 거의 닮은 구석이 없다는데 놀라시게 될 겁니다. 또, 한국어는 고대어를 적은 문헌이 부족하고 얼마 안되는 문헌에 남은 단어들은 음을 복원해내기 힘든 한자로 적혀 있는데다 고대 한반도에 여러 이질적인 집단이 있어서 이들이 뒤섞였다고 가정한다면 한국어 계통을 확정하긴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중국어 영향은 빌려온 말이 많고 그것들이 들어온 시기의 발음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지
    별다른 것이 없습니다. 중국 남방의 한자음이 우리나라 한자음과 비슷하다고 느끼는 건,
    중심지보다 주변부의 언어변화가 느리기 때문입니다. (사투리에 중세국어의 특징이 남아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우리나라 한자음은 당조 북방음이 기초를 이룹니다. 우리나라보다
    더 일찍 중국어 영향을 받은 베트남의 한자음은 漢대 한자음이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江과 가람의 예시를 들어주셨는데, 한국어에서 river의 개념에 해당하는 가장 오래된 말-고유어는 "내"입니다. 고대발음은 na에 가까웠구요. 지금은 들어온 말 江때문에 의미가 줄어들어 작은 물줄기를 뜻하는 말이 되었고 심지어 한자어 川한테까지 밀렸으나 江이나 川이 들어오기 전에는 내가 큰 것이든 작은 것이든 뭍에 흐르는 물줄기란 개념을 두루 가르켰습니다.
    가람이 알타이어 계열에서 강을 가리키는 보편발음으로 통용된다 하셨으나, 강을 나타내는 말은 일본어 かわ(kawa)/ 몽골어 Гол(gol) 터키어 nehir 만주어 ula이니 모두 따로따로 입니다. 알타이어족설은 그래서 성립하는지 자체가 여러모로 논란거리이며, 일본어와 한국어는 보통 여기에 넣지 않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dokbaro.com BlogIcon 바로바로 2009.10.23 23:51 신고

      저도 처음 부분에 한국어계통을 다르게 분리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은 현재 한국에서 주류로 주장되는 알타이어족설을 이야기하는 것이 간략한 대답이 되기에 그리 말을 한 것입니다. (해당 글이 다른 사람의 질문에 대한 대답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을 잘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친족어휘의 경우 말씀하신대로 다른 부분도 있으나 같은 부분도 존재하며 저도 알타이어족에 속하는 몽골어, 터키어를 공부했으며, 기본 단어부분에서는 이질감을 느낀 부분이 있으나, 어법계열에서는 매우 유사함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기본단어를 현대어의 기본단어를 기본으로 공부를 하는 것은 북방민족의 다양한 융합과 이주를 생각하면 매우 위험한 행동입니다. 어디까지나 고음부분을 파고들어서 이야기를 하여야 합니다. 소위 기초어휘라고 불리는 부분도 북방민족에서는 너무나 이상하게도 타언어에서 유입되어서 쉽게 대치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게 됩니다. 하다 못해서 현재는 같은 어족으로 보는 한어-티벳어에서도 기초어휘에서 서로 같지 않은 모습이 보입니다.

      물론 어법만으로 친족어를 구성하는 것은 현재의 언어학적 주류에서는 합당한 증거는 아닙니다. 하지만 한어-티벳어의 경우도 기초어휘외의 다양한 어법부분과 동일성을 가지는 단어를 가지고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저도 어법으로서의 유사하라고 말을 하고 있고, 어법이 이상하게도 너무 유사한 것은 분명한 연관성이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님이 말씀대로 한국어를 알타이어족계통으로 확정하기는 불가능합니다. 다만 현재 친족어라는 가정하에 기초 어휘 이외의 다양한 비교작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저는 그쪽이 더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특히 고조선이나 고구려의 영향을 한반도가 강력하게 받았다고 놓고 본다면, 저로서는 해당 국가가 북방계열의 민족이라고 보고 있기에, 일정한 영향을 받은 것은 정상이라고 봅니다.)


      더 냉정하게 이야기하면 님의 말씀도 하나의 학설일 뿐이며, 현재까지 어떠한 정론도 있을 수 없다고 봅니다. 자료자체가 없다보니 이것이 더 확실한 학문적인 분석이라고 봅니다.그런 의미에서 중국 한자발음의 영향을 반박하기 위해서 일부러 강력하게 반대예시를 제시하며 알타이어족이라고 확정지어버린듯 이야기한 저도 문제이지만, 님처럼 아예 알타이어족에 넣지 않는 것도 문제라고 봅니다. 아직 어디로도 확정지을 수 없다는 것이 현재까지 가장 확실한 답이라고 봅니다. 단지 각자가 더 신빙성이 있다는 생각하는 것을 믿을 뿐이라고 봅니다.


      마지막으로 한국 한자음의 중국영향에 대한 문제는 님과 저의 생각이 동일하며, 본문에서도 이야기를 한 부분이라고 생각됩니다. 굳이 쓰신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군요.다만 님과 제가 한국의 음에 대해서 생각하는 부분이 좀 다른 것들이 있군요. 이 부분은 서로 믿는 학설의 차이라고 봅니다. (저는 당조가 아닌 원나라시기의 북방한어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제가 지금 다른 곳에 있어서 다시 찾아볼 수는 없지만, "강"의 경우 현대음이 아닌 고음이 서로 통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제가 다시 찾아보고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해당 글은 2007년에 작성된 글이며, 그 이후로 이미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해당글은 과거의 저를 대표하며 현재의 생각과 다를 수 있다는 점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 그리고 이젠 아시겠지만..전 고대사전공입니다. 전공상의 특수성으로 언어학을 접하고 공부하고도 있는 상황이지만, 어쩌고 저쩌고 해도 전문적으로 언어학을 공부하는 분들보다는 모르는 것이 당연히 많습니다. 많은 지도편달 부탁드립니다.

      다만 님의 견해 뿐만이 아니라 전체적인 학계의 내용을 전달해주셨으면 합니다. 님의 말씀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여러 의견이 있는 것을 제가 아는 부분도 있는데, 님은 님의 견해만을 이야기하시는듯한 느낌이 있어서 그렇습니다. 혹시 기분이 상하셨다면 죄송합니다. 꾸벅--

+ Recent posts